HERI 리뷰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84%로 역대 최고치로 나타났다. 갤럽이 6월2일 발표한 결과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인사 논란의 와중에 나온 지지도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긍정평가(44%)가 부정평가(32%)보다 높고,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긍정평가가 75%에 이른다. 정치권의 허니문, 협치는 깨졌을지 모르나 국민 사이에서는 폭넓은 협치가 이루어지는 듯하다.

물론 이 협치는 위태롭다. 여소야대 정국이다. 야권이 반대하면 여당은 단 하나의 개혁법안도 통과시킬 수 없다. 개혁의 좌절이 반복되면 지지층의 관심과 기대는 소진되기 마련이다. 지지층 연합이 붕괴하면 국정은 동력을 잃는다.

꼭 여소야대가 아니라도 역대 대통령 대부분이 이런 전철을 밟았다. 미국 등 대통령제를 채택한 나라들이 크게 다르지 않아서, 대통령 지지도 하락은 연구자들 사이에서 법칙처럼 여겨지곤 한다. 대통령 지지도는 대통령이 보유한 최고의 전략자산이자 통치력의 기반이다. 하지만 정당지지도에 비하면 불안정하고, 일단 하락하면 반등이 어렵다. 그래서 신임 대통령에게는 임기 초반이 매우 중요하다.

임기 초반 지지도 관리의 핵심 열쇠는 대통령이 제기하는 어젠다에 달려 있다. 어젠다는 대통령이 민심을 수용하는 프리즘이면서 대중의 욕망과 대통령의 관심이 만나는 접점이다. 대통령은 어젠다를 통해 대중의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 임기 초반 대통령의 어젠다는 그래서 더욱 각별한 관심을 끈다.

어떤 어젠다가 대중의 열망과 기대에 부합하면서 대통령 지지로 이어질까? 참여정부의 경험을 통해 생각해본다. 필자가 참여정부 5년을 대상으로 대통령 지지도와 어젠다 간 관계를 분석한 적이 있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임기 초중반에 자신의 에너지를 정치적 어젠다에 쏟았다. 행정수도 이전, 국가보안법 폐지, 대연정과 선거제도개혁 맞교환 등 개혁의 명분이 분명하되 갈등도 극심한 어젠다들에 주력했다. 반면 경제사회 어젠다에는 상대적으로 소홀했다. 그나마 추진한 것들도 개혁성보다는 보수진영과 타협하는 어젠다가 다수였다. 비정규직을 더 불안하게 만든 비정규직 보호법, 부동산 공급 확대 조치 등이 그것이다. 재벌개혁 등 강력한 양극화 해소책들은 뒷전으로 밀렸다.

이러한 어젠다들 앞에 대중은 실망했고 지지도는 하락했다. 반면 경제사회의 개혁과제를 내세웠을 때 지지층은 결집하고 반대층은 축소되었다. 당장은 지지하지 않아도 기대감을 가지고 지켜보는 배후층도 늘었다.

이것이 시사하는 바는 무엇일까? 정치개혁 어젠다가 중요하지 않다는 말은 아니다. 정치개혁의 동력을 얻기 위해서라도 일상을 먼저 개혁해야 한다는 말이다. 대중의 일상은 지금 고용불안, 노후불안, 육아불안 등으로 위태롭다. 다르게 ‘먹고사니즘’에 대해 답하지 않으면 정치개혁은 요원하다.

지금의 시대정신은 불평등이 해소된 공정한 복지사회다. 한겨레-리서치플러스의 4월1일 조사 결과가 말해주고 있다. 자산과 소득의 불평등으로 삶의 기회가 닫힌 불공정 사회가 아니라, 노력에 따라 보상받고 국가가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사회, 임기 초반 문재인 정부가 이 어젠다에 주력하기 바란다. 그의 높은 지지도가 어젠다 추진의 전략자산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 시대의 첫차’가 되고, 대통령 지지도 하락의 법칙을 거스르는 첫 대통령이 되기를 소망한다.

hgy4215@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97466.html#csidx68860d534b5712da9d08516b3d356a1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한겨레 프리즘] 참여정부를 넘어서려면 / 한귀영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84%로 역대 최고치로 나타났다. 갤럽이 6월2일 발표한 결과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인사 논란의 와중에 나온 지지도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자...

  • admin
  • 2017.06.07
  • 조회수 458

[HERI Review 제40호] 한국형 행복한 일터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일, 행복 그리고 기업스마트스터디의 기업문화를 듣는 자리에 독특한 직책을 가진 사람이 함께했다. 윤혜경 시엘오(CLO·Chief Life Officer)이다. ‘입사에서 퇴사까지’ 구성원...

  • admin
  • 2016.12.14
  • 조회수 1090

[HERI Review 제40호] 100세 시대 노년 행복공동체

할매들의 반란, 이제부터 시작이다  매실한과로 연매출 7억원 올린 당진 백석올미영농조합 침체된 고령 마을에 수익과 공동체 활기까지 되살려  2016년 9월26일 오전 백석올미영농조합 사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김금순 대표...

  • admin
  • 2016.12.14
  • 조회수 1095

[HERI Review 제40호] 집안일에 지불할 준비됐습니까

집안일에 지불할 준비됐습니까세계 최고 수준 긴 노동시간이 가사 분담 막아 가사노동 가치 인정해도 임금화는 거부감 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일, 행복 그리고 여성인류 생존의 틀을 마련했던 돌봄과...

  • admin
  • 2016.12.14
  • 조회수 978

[HERI Review 제40호] 상품 속에 놓인 인간을 들여다볼 때

상품 속에 놓인 인간을 들여다볼 때 감정노동에 대한 사회적 논의 시작, 기업도 적극 나서야 서울시, 인권 초점 보호조례 제정… 감정노동에 가치 부여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일, 행복 그리고 여성인...

  • admin
  • 2016.12.14
  • 조회수 1093

[HERI Review 제40호] 행복산업은 우리를 행복하게 해줄까?

행복산업은 우리를 행복하게 해줄까? 다보스 포럼 참가 정치인·기업가들 ‘초월명상’ 관심 급증 노동자 정신질환·스트레스 자본주의 위협… 기업도 적극 대처 나서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스위스 다보스에서 세계경제포럼(WEF) 연례...

  • admin
  • 2016.12.08
  • 조회수 1228

[HERI Review 제40호] 떠도는 행복…견고한 모든 것이 인공지능 속에 녹아내린다

작 떠도는 행복…견고한 모든 것이 인공지능 속에 녹아내린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일과 노동, 갑작스런 불안과 기대 교차 행복한 낙원인가, 일자리 놓고 로봇과 싸우는 세상인가 게 일, 행복 그리고 일자리“주 30시간 노동제...

  • admin
  • 2016.11.15
  • 조회수 1366

[HERI Review 제40호] 50+인생학교

조금은 다른 삶에 용기를 더하는 또 다른 학교 살아온 만큼 더 살아야 하는, 다시 찾는 나는 누구인가? “남이 만들어준 명함 반납하고 빨리 퇴직하고 싶다” 지난 5월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 있는 50+인생학교에서 1기생들이 ...

  • admin
  • 2016.12.05
  • 조회수 1081

[HERI Review 제40호] 금융 공공기관은 행복한 직장?

신의 직장, 정작 사람은 행복하지 않다 금융위 산하 공공기관 8곳 일터 행복 진단 피라미드 조직·유리천장·무기계약직 ‘불행 요소’ 2016년 5월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전국 성인 남녀 299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

  • admin
  • 2016.12.05
  • 조회수 1072

[HERI Review 제40호] 글렌로이는 왜 차등 보상 버렸나?

‘가진 자가 더 많은 것을 가진다’ 글렌로이의 과감한 결단… 직원 인사 자료 화형식 “일 잘하게 하려면 유능한 일꾼 자부심 심어줘야” 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 조합원들이 지난 9월22일 정부의 성과연봉제 시행 중단을 요구하면...

  • admin
  • 2016.11.28
  • 조회수 1028

[HERI Review 제40호] 탈산업화 시대, 일과 행복의 복합방정식

보람만 좇아도 무사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일자리는 점차 소멸하는데 사람들은 여전히 일에 짓눌리는 희한한 시대 인간의 품위와 존엄 지키며 일할 수 있는 사회적 조건 고민해야 “아,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

  • admin
  • 2016.11.28
  • 조회수 1016

[HERI Review 제40호] 행복조사가 말해주는 여섯 가지

‘돕지도, 도움을 받지도 않는…’ 그래서 불행한 한국인 ‘태어나기 좋은 나라’ 한국 80개국 중 19위, 뜻밖? 부탄 행복지수는 국가 비교에서 1위 아닌 중위권 ※이미지를 누르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기사에 종종 ...

  • admin
  • 2016.11.15
  • 조회수 1373

[HERI Review 제40호] 제4차 산업혁명과 일

일, 행복 그리고 일자리 “주 30시간 노동제 사회는 가사노동과 돌봄노동을 위한 시간뿐 아니라 시민들 간의 새로운 연대를 구축할 시간, 개인적 즐거움을 누릴 시간, 새로운 삶의 방법과 주체성의 모델을 창조할 시간을 허락할...

  • admin
  • 2016.11.15
  • 조회수 1350

[HERI Review 제40호] 한국인의 ‘일과 행복’ 실증통계

행복은 일자리 ‘안정성’에 달렸다 한국노동패널조사 통해 본 일과 행복 현주소 “행복 정점, 주당 59시간 노동에서야 멈춰” 우리나라에서 근로 형태와 행복감의 관련도가 가장 높은 것은 ‘고용 안정성’이었다. 여름휴가를 마친...

  • admin
  • 2016.11.15
  • 조회수 1166

[HERI Review 제40호] 사회적 경제 일자리

“돈 되는 일이라도 우리 가치에 안 맞으면 포기해요” 고용·소득 위기 상황서 사회적경제 영역 취업자 증가 남을 돕는 사회적경제 직장에서 삶 만족도 높아 ※이미지를 누르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월7~9일 캐나...

  • admin
  • 2016.11.15
  • 조회수 1161

[HERI Review 제40호] 탈산업화시대, 일과 행복의 복합방정식

보람만 좇아도 무사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일자리는 점차 소멸하는데 사람들은 여전히 일에 짓눌리는 희한한 시대 인간의 품위와 존엄 지키며 일할 수 있는 사회적 조건 고민해야 “아,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

  • admin
  • 2016.11.11
  • 조회수 1100

[HERI Review 제40호] 를 펴내며 <한겨레21> 10월24일 별책부록

제40호를 펴내며 수천 년간 곰곰이 생각해온 것 조계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동향분석센터장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교외에 자리잡은 글렌로이사의 직원용 주차장에는 가슴 한가득 인사 자료를 안고 있는 직원들로 가득했다. ...

  • admin
  • 2016.10.17
  • 조회수 3735

[HERI Review 제39호] 피로에 찌든 노동자의 행복 찾기

[노동과 행복] 장기 휴가 그림의 떡… 비정규직은 연차도 없어, 장시간 노동은 ‘시간 빈곤’ 부르고 상품화 강요 2014년 6월의 어느 날 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에서 직원들이 야근을 하고 있다. <한겨레> 김영진 지난해...

  • admin
  • 2016.05.23
  • 조회수 1624

[HERI Review 제39호] 기업 데이터 공개가 논의 출발점

[좋은 일자리] 노동연구원·국가인권위 등 평가 기준 마련했지만 기업들의 데이터 접근 한계로 조사 신뢰도 미흡 무서운 속도로 번져가는 ‘열정페이’가 보여주듯 질 낮은 일자리에 대한 분노가 바닥에서부터 일고 있다. 청년을 ...

  • admin
  • 2016.05.23
  • 조회수 1576

[HERI Review 제39호] 더 많은 노동시간 더 적은 행복

[노동시간과 행복] 더 긴 출퇴근에 더 긴 노동 준비로 평균 노동시간 줄어도 ‘여가시간’은 빈곤 얼마나 일해야 할까? 적게 일할수록 행복할까? 행복을 둘러싸고 한국인에게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아마 ‘노동시간’일 것이...

  • admin
  • 2016.05.23
  • 조회수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