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장메시지
" 낮은 곳에 시선을 두고
가난한 이들과 소수자 등
모두의 행복을 위해 실천하는 연구기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 이창곤(한겨레 논설위원)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은 행복한 복지국가와 더 나은 사회를 지향하는 사회정책과 시민경제 분야를 아우르는 전문 싱크탱크입니다.

복지, 노동, 보건, 주거, 교육 등 5대 분야에서 문제적 이슈를 의제화하고, 삶의 질을 드높이는 ‘좋은 사회정책’ 대안을 모색합니다.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시민의 경제에 대한 연구와 실천을 통해 경제와 경제학이 시민의 더 큰 행복을 위해 기능할 수 있도록 힘쓰고자 합니다.

오늘날 우리 사회는 복합적인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생계불안을 겪는 빈곤층은 물론 중산층조차 주거와 노후 등의 불안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또한 장시간 노동에도 저임금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노동의 위기와 고용없는 저성장 시대로 빠져드는 경제의 위기를 동시에 겪고 있습니다. 이에 사회와 경제 간의 통합적 접근과 함께 열린 태도로 바람직하면서도 현실성 있는 해법을 찾는 데 큰 힘을 쏟겠습니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은 2015년 7월 1일 출범했습니다. 지난 2007년에 문을 연 이래 사회적경제를 뿌리내리는 데 힘써온 경제연구소와 2011년 설립 이래 사회정책 의제의 공론화와 진보담론의 메신저로서 크게 애써온 사회정책연구소를 통합했습니다. 여기에 2017년 3월 사람과 디지털연구소가 함께 결합했으며,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의 한겨레평화연구소와도 긴밀히 연대하고 있습니다.

연구원은 특히 이슈제기자(Agenda setter)로서 한겨레의 여러 매체를 통해 주요 이슈를 기획보도로 의제화하며, 시민노동단체 및 연구기관들과도 연대해 진보적 의제들이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더불어 시선을 ‘낮은 곳’에 두고 소수자와 가난한 사람들의 손을 꽉 잡고 함께 하는 실천적 연구기관이고자 합니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지향하는 길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 이 창 곤(한겨레 논설위원, 한겨레통일문화재단 상임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