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임영호 하나금융그룹 사회책임경영 상무


» 임영호 하나금융그룹 상무는 앞으로 전담팀을 중심으로 사회책임경영(CSR)을 기업문화로 만드는 작업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한다. 사진 이정아 기자
글로벌 위기 이후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CSR를 잘하고 있는 ‘착한 기업’들이 파고를 잘 넘겼기 때문이다. 특히 위기의 진원지였던 금융부문에서 경제적 신뢰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CSR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금융업계 최초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와 유엔이피 에프원(UNEP F1) 등 국제적인 기준에 적극 동참해 금융권 CSR를 이끌고 있는 하나은행도 금융위기 이후 지속가능경영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18년여간 CSR를 총괄해 온 임영호 상무를 만나 하나은행의 CSR 현황과 과제를 들어봤다.

그룹 CEO 강한 의지로 윤리경영 강조

-사회책임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 계기는?

“1991년 한국투자금융에서 하나은행으로 재출범하면서 ‘기업시민주의’에 주목하게 됐다. 기업 역시 사회와 어우러져 살아가는 한 구성원으로서 사회를 위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은행이 수익을 내는 것은 고객과 지역사회의 도움이 있기 때문이다. 하나은행이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를 더 잘 살도록 만드는 노력은 당연한 의무다. 하나은행은 이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이런 활동들은 ‘공동체를 위한 기여’라는 미션 아래 ‘나눔, 문화, 푸른’을 주요 콘셉트로 삼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사회책임경영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부문은?

“은행 출범 초기에는 문화에 초점을 두었다. 이후 환경, 나아가 사회부문으로 비중이 옮겨지고 있다. 물론 사회부문에 중점을 둔다 해서 문화나 환경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각각의 정체성을 강조하며 모두 함께 진행하고 있다. 세 부문의 근간으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윤리경영이다. 김승유 회장은 그룹 CEO로 무엇보다 윤리경영을 강조한다. 오늘날의 하나금융그룹이 있게끔 이끌어준 것은 사회, 고객과의 신뢰라고 생각하고 이를 절대 깨서는 안 된다고 임직원 모두가 항상 마음에 새기고 있다.”

-각기 다른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 방법은?

“사회책임경영을 추진해 나가면서 가장 고민한 부분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사항과 관심사를 어떻게 조화해 나가느냐 하는 것이었다. 기업 내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고객과 임직원, 주주, 공동체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이 크게 상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임직원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노력은 고객 만족, 한 걸음 더 나아가 주주가치 증가 그리고 지역사회 기여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사항이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끊임없이 변하는 이해관계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기업활동에 접목시키기 위해 전용 홈페이지 개설 등의 지속적인 보완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문화·환경·사회에 중점 두고 함께 진행

» 하나은행 CSR 단계별 추진과제
-합병, 지주회사 전환 등 조직구조 변화에 따른 내부 이해관계자 관리는?

“무엇보다 직원 상호 간의 의사소통이 조직 활성화는 물론 기업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조직의 결속력을 높이고 경쟁력 있는 핵심 역량을 유지하기 위해 일찍부터 임직원과의 다양한 대화채널을 구축하여 활용하고 있다. 내부 커뮤니케이션의 활성화를 통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기 위해 온·오프라인에 걸쳐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는 여러 영역에서 기업에 대해 의견을 제공하는 이해관계자가 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와 기업의 관계는 어떻게 가져가는 게 좋다고 보는지?

“시민단체는 사업 진행에 있어 필요한 경우에는 언제든 함께할 수 있는 파트너로 보고 있다. 실제 시민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사업이 꽤 많다. 대표적으로 임직원 기부금 사업은 어린이재단과 결연을 하였고, 다문화가정 사업은 세이브더칠드런과 제휴해 진행하고 있다. 진행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함께하지 못하는 경우도 간혹 있다. 파트너와 함께하는 사업을 선정할 때는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인지, 하나은행이 지속적으로 지원 가능한 규모인지를 중요하게 여긴다. 이런 기준에 맞아야 지속적인 파트너 관계가 될 수 있다.”

CSR 완성도·성과 향상이 과제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사회책임경영에서 현재 과제가 있다면?

“사회책임경영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이고 사회적·환경적 성과를 향상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담팀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전담팀을 주축으로 사회책임경영을 하나금융그룹의 기업문화로 만드는 작업을 우선하게 될 것이다. 아울러 상품 개발 및 마케팅 담당 부서와 협업을 통해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려 한다.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도 효과가 최대로 나타날 수 있도록 보완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발로 뛰는 그린뱅크’의 기치를 걸고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환경친화경영을 실천할 계획이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hslee@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8호] “‘중앙정부는 재원-자치단체는 사람’ 역할분담을”

[HERI Focus]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기초단체장 좌담 » 서형수 사회적기업가학교장 사회적기업육성법이 제정된 지 올해로 4년이 된다. 그간 사회적기업의 수는 빠르게 늘었다. 고용노동부에서 인정한 사회적기업이 500여곳, 지방...

  • HERI
  • 2011.06.24
  • 조회수 16179

[헤리리뷰 18호] 갈수록 높아지는 위상…자금·인력 부족 호소

[HERI Think Tank] 한국의 독립 민간 싱크탱크 실태 » 한겨레경제연구소,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등의 독립 민간 싱크탱크와 야 4당 정책연구소, 민주노총 등이 3월7일 ‘한-미 FTA에 대한 진보개혁진영의 선택’ 포럼에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3832

[헤리리뷰 18호] 영상에 비친 눈물 한 방울, 아시아를 변화시킨다

[HERI Media] 주목되는 방송의 역할 » 17개국이 공동제작해 올 초 방송된 다큐멘터리 가운데 방글라데시 비티브이(BTV)가 제작한 ‘벗어날 수 없는 가난의 굴레’의 한 장면. 한국방송 제공 연말-연초에 방송된 <울지마 톤즈>...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406

[헤리리뷰 18호] ‘불편없는 사이버세상’ 만들어요

[HERI Media] 장애인 웹 이용 돕는 사회적기업 웹와치 » ‘불편없는 사이버세상’ 만들어요 인터넷은 몸이 불편한 장애인에겐 ‘우렁각시’ 같은 도우미다. 이를 통해 은행·관공서 일을 보고, 쇼핑과 공부도 하고 세상 돌아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5002

[헤리리뷰 18호] 디지털이 연 ‘상징정치’ 시대…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HERI World] 해외칼럼/ 디지털 미디어와 민주주의 » 프랭크 웹스터 영국 런던 시티대 사회학 교수 이집트에서 보여준 인터넷 위력의 이면 이집트를 비롯한 북부 아프리카에서 펼쳐지고 있는 인터넷 혁명에 대해 여러 가지 견...

  • HERI
  • 2011.06.24
  • 조회수 14470

[헤리리뷰 18호] 정부보다 발빠른 지원 ‘재해있는 곳에 생협있네’

[HERI World] 세계 톺아보기 / 3·11 일본 동북부 대지진과 생협 » 일본생협연합회 및 회원 생협이 3ㆍ11 대지진 후 신속한 지원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일본생협연합회 제공 지금 일본은 대지진, 해일, 원전 사고란 미증유의 ...

  • HERI
  • 2011.06.24
  • 조회수 24421

[헤리리뷰 18호] “모든 이해관계자에 최고의 가치 줘야 좋은 회사”

[HERI가 만난 사람] 권오철 하이닉스반도체 사장 » 권오철 하이닉스반도체 사장이 기업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만족을 주는 협업체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하이닉스반도체는 시련을 많이 겪은 기업...

  • HERI
  • 2011.06.24
  • 조회수 9443

[헤리리뷰 17호] 민주적 협동 원리로 지속적 혁신…위기 타개 앞장

[헤리리뷰] HERI포커스|영국 협동조합 탐방기 » 영국 최대 협동조합인 코오퍼러티브 그룹의 맨체스터 시내 소매점포 내부. 성공회대 대학원 협동조합경영학과가 2월7~14일 영국 협동조합 탐방 연수를 다녀왔다. 정치·경제적으로 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758

[헤리리뷰 17호] 조합 가치 되살리니 떠났던 소비자 돌아왔다

[헤리리뷰] HERI포커스|영국 유통업 5위 올라선 코오퍼러티브 그룹 코오퍼러티브 그룹이 영국 협동조합 부활의 신호탄을 쏘았다. 1980년대 중반 이후 시민들의 생활패턴 변화와 유통시스템 개선으로 협동조합은 대형 유통업체에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917

[헤리리뷰 17호] “비난 듣더라도 장기적 관점에서 사회책임경영 해야”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주강수 한국가스공사 사장 » 주강수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자원기업의 책임자는 긴 안목의 경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jsk@hani.co.kr “영어 단어 ‘exploitation’(엑스플로이테이션)은...

  • HERI
  • 2011.06.24
  • 조회수 9155

[헤리리뷰 17호] ‘싱크탱크 네트워크’가 뜬다…특정주제 넘어 분야별 협력도

[헤리리뷰] HERI싱크탱크|새로운 도약 예고하는 한국 싱크탱크 생태계 » 한국 싱크탱크 ‘네트워크들의 네트워크’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선 한참 훗날의 일처럼 여겨졌던 정치권의 ‘복지논쟁’, ‘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845

[헤리리뷰 17호] 이젠 균형 성장으로…역내 협력·인적자원 개발 집중해야

[헤리리뷰] HERI월드|글로벌 위기 벗어난 아세안의 갈 길 » 비다야크 다스언론인·정치평론가 비다야크 다스언론인·정치평론가 비다야크 다스는 시민사회운동이 정치와 정책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주로 연구하고 있다. 현재 방콕에서...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711

[헤리리뷰 15호] “청년 혁신가 육성엔 대학보다 시민사회가 적합”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우페 엘베크 카오스필로츠 설립자 » 우페 엘베크 카오스필로츠 설립자는 사회를 바꾸려는 청년 혁신가야말로 우리 시대가 필요로 하는 인재라고 강조했다. 김태형 기자 설립 20년 만에 <비즈니...

  • HERI
  • 2011.06.24
  • 조회수 8931

[헤리리뷰 14호] “‘우리 강산 푸르게’ 넘어 가족친화경영으로 사회 기여”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 »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이 기업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면서 고객의 영혼과 교감해야만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유한킴...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71

[헤리리뷰 13호] “지속가능경영이 모든 의사결정의 최상위 가치 돼야죠”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배동현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부사장 » 배동현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부사장이 기업의 핵심 경영전략과 지속가능경영이 함께 가도록 힘을 쏟고 있다고 말한다. 이종찬 선임기자 rhee@hani.co.kr...

  • HERI
  • 2011.06.24
  • 조회수 8080

[헤리리뷰 11호] “권력과 기업에서 자유로워야 가장 객관적 의견 나온다”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딘 베이커 경제정책연구센터 소장 » 딘 베이커 경제정책연구센터 소장은 다양한 이해관계로부터의 독립이 객관적 시선을 가져다 줄 수 있다고 말한다. 경제정책연구센터 제공 언론은 시끄러웠다...

  • HERI
  • 2011.06.24
  • 조회수 7181

[헤리리뷰 11호] 대안 제시 앞장…독립 민간 싱크탱크로 우뚝 서라

[헤리리뷰] 각계 인사 격려사 “출범 3주년, HERI에게 바란다” 새 비전 제시하는 선도 역할을 곽승준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 한겨레경제연구소는 2007년 2월 출범한 이후, 지속가능 성장과 사회적 기업을 전문...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60

[헤리리뷰 10호] “외부와의 경계 허물고 소통해야 창조적 윤리경영 가능”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이정우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윤리경영연구소장 » 이정우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윤리경영연구소장)는 기업이 학계, 엔지오, 지역사회 등과 연계하고 소통하면서 새로운 경영 틀을 만들어 가야 창조...

  • HERI
  • 2011.06.24
  • 조회수 6442

‘공동체를 위한 기여’ 기업시민주의 실천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임영호 하나금융그룹 사회책임경영 상무 » 임영호 하나금융그룹 상무는 앞으로 전담팀을 중심으로 사회책임경영(CSR)을 기업문화로 만드는 작업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한다. 사진 이정아 기자글로벌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557

“사회책임경영이 시장경제·민주주의 지키는 대안”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주철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 » 주철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은 10년 내 글로벌콤팩트의 사회책임경영 가치가 사회 주류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소영 기자...

  • HERI
  • 2011.06.24
  • 조회수 9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