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2008 아시아 사회적기업 활동가 대회’(ASES)가 지난 28~30일 서울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렸다. ASES 조직위 제공

‘2008 아시아 사회적기업 활동가 대회’(ASES)가 지난 28~30일 서울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일본, 중국, 인도, 대만, 홍콩, 필리핀, 한국 등 아시아 지역 사회적기업 활동가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회적기업의 역할과 효과성을 아시아 전역에 알린 이번 국제행사는 올해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2박3일에 걸쳐 강연, 토론, 견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첫날 개회식에는 센터의 객원연구원으로 활동 중인 킴 알터가 ‘사회적기업과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김혜원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 이은애 함께일하는재단 사무국장, 홍상식 교보생명 다솜이지원팀 과장이 한국의 사회적기업에 대해 발표했다. 둘째날에는 사회적기업 노리단, 아름다운가게를 견학하며 한국의 사회적기업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 일본, 인도, 싱가포르, 홍콩, 필리핀, 대만 7개국 참가자들이 자국의 사회적기업 현황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 대회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아시아 지역 사회적 기업가의 역할과 과제’에 대한 한겨레경제연구소의 기조발제와 토론 이후 ‘ASES 2008 서울 선언’을 참가자들이 함께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는 국내 한겨레경제연구소, 함께일하는재단, 한국의료생활협동조합연대, 희망제작소, 한국사회적기업협의회 5개 기관과 중국 GLI, 일본 ETIC, SVP 도쿄가 공동주관했다. 대회 조직위원장인 함께일하는재단(옛 실업극복국민재단) 송월주 이사장은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아시아 지역의 사회적기업을 재조명하고, 사회적기업 활동가들 간의 교류·협력을 통해 새로운 담론을 형성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대회 소감을 밝혔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hslee@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첫 ‘아시아 사회적기업가 대회’ 서울서 열려

‘2008 아시아 사회적기업 활동가 대회’(ASES)가 지난 28~30일 서울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렸다. ASES 조직위 제공 ‘2008 아시아 사회적기업 활동가 대회’(ASES)가 지난 28~30일 서울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

  • HERI
  • 2011.06.24
  • 조회수 8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