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제로에너지 농장 일군 공번아씨 부부
중국 전통의 축열벽 방식 응용
기술개선 이뤄지면 실용화 충분

» 난방비 안 드는 온실서 365일 열대작물 재배


경기도 이천의 비닐하우스에서 열대작물인 파파야가 사시사철 주렁주렁 열리고 있다. 지난 2005년 <한겨레>에 처음 소개됐던 공번아(58)씨 부부가 외부 난방 에너지 투입이 전혀 없는 ‘100% 제로에너지 온실’에서 파파야 대량 생산에 성공한 것이다. 중국 전통의 축열벽 방식을 응용한 공씨 사례는 국내 저탄소 온실 재배의 실용화를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만에서 귀화한 공번아씨와 단광유(62)씨 부부는 2006년 상반기에 파파야를 첫 수확 하는 성과를 올렸다. 파파야 씨를 처음 뿌리고 1년 반 동안의 숱한 시행착오 끝에 얻은 소중한 결실이었다. 올해부터는 각각 330㎡가 넘는 3개의 제로에너지 비닐하우스 중 한 곳에 심은 200그루의 파파야 나무에서 매주 100㎏을 수확하기에 이르렀다. 최근 전남 곡성에서 타이어 공장 굴뚝의 폐열을 이용해 파파야 재배를 시작한 사례는 있지만, 공씨처럼 외부 에너지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열대작물 대량 생산에 성공한 사례는 아직까지 국내에서 보고된 적이 없다.


중국 음식점을 운영하는 공씨 부부가 제로에너지 축열벽 온실의 실용화에 처음 매달리기 시작한 것은 1998년이었다. 이후 2002년 충남 천안의 단국대에 첫 비닐하우스를 세워 제로에너지 기술의 타당성을 객관적으로 검증받았다. 당시 실험 결과, 영하 15도로 떨어지는 날에도 내부 온도는 영상 10도 이상을 유지했으며, 동절기 평균 내부 온도가 외부 기온보다 21.7도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축열벽 무난방 온실의 특허도 3개나 취득했으며, 조만간 메탄가스를 이용한 온실 난방 특허를 2개 더 받을 것이라고 한다.


초기 투자가 많이 들어가는 대형 사업이었지만, 공씨 부부는 농촌이나 에너지 분야로 투입되는 그 흔한 정부 지원금을 받아본 적이 없다. 올해 초에는 공씨의 기술을 인정한 서울대 교수의 적극적인 도움을 받으면서 내심 큰 기대를 걸기도 했다. 농촌진흥청과 농림기술관리센터의 연구개발 개발과제에 연이어 응모했지만, 탈락의 쓴잔을 맛보았다.


당시 공씨를 지원했던 이인복 서울대 교수(지역시스템공학)는 “어느 정도의 기술개발 지원으로 경제성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있는데도, 1.5m두께의 축열벽과 철골 구조물을 세우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이유를 들어 탈락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하고 “태양열이나 지열 등 어떤 대체에너지보다도 적은 개발 비용으로 생산성을 맞출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 사업”이라고 평가했다.


주문갑 단국대 명예교수(생명자원과학대학)도 “일반 농민이 하기에는 투자비가 벅찬 측면이 있지만, 조금만 개선하면 실용화가 충분히 가능하고 특히 남부지방에서는 축열벽 두께를 1m로 얇게 해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공씨의 제로에너지 온실은 1년 중 4~5개월을 놀리거나 턱없이 비싼 난방비를 들여야 하는 일반 비닐하우스와 달리 △1년 365일 수확할 수 있고 △폭설과 강풍에 강한 반영구 시설이며 △품목에 맞는 온도 조절로 고품질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여러 장점이 있다.


올해 들어 공씨 부부는 고가 작물 생산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도 적극적으로 실험하고 있다. 3개의 비닐하우스 중 1개를 버섯 재배 동으로 꾸려, 연말께 첫 수확을 기대하고 있다. 실내 온도를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장점을 살려 대만 등지에서 인기 있는 화고버섯을 생산할 계획이다. 6m 높이의 하우스에 11개 층의 재배 공간을 설치함으로써 단위면적당 생산성도 극대화시켰다. 


그동안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유기농 인증 절차도 밟고 있다. 파파야와 황금방울토마토 등을 6년째 순수 유기농으로 짓고 있는데도, 유기농 인증이 없어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씨는 자신의 음식점에서 나오는 콩비지와 콩가루 및 족발뼈 등으로 만든 자연 퇴비로 작물을 재배한다.


글·사진 김현대 지역경제디자인센터 소장 koala5@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파산의 시대’ 위기 대비 어떻게 해야 하나?

[헤리리뷰] Special Report » ‘파산의 시대’ 위기 대비 어떻게 해야 하나? 지배구조 건전해야 실적도 좋다 강철규 서울시립대 경제학부 교수 » 강철규 서울시립대 경제학부 교수 건전한 기업지배구조란 주인인 주주와...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26

파산기업 연구 어떻게 진행했나

[헤리리뷰] 넉달 동안 4단계 걸쳐 분석 작업 한겨레경제연구소가 영국 리서치기관인 아이리스(EIRIS) 및 한국CSR평가와 공동으로 수행한 ‘위기관리 전략으로서의 CSR: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파산 기업 연구’는 2009년 2월부터...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07

난방비 안 드는 온실서 365일 열대작물 재배

[헤리리뷰] 제로에너지 농장 일군 공번아씨 부부 중국 전통의 축열벽 방식 응용 기술개선 이뤄지면 실용화 충분 » 난방비 안 드는 온실서 365일 열대작물 재배 경기도 이천의 비닐하우스에서 열대작물인 파파야가 사시사철 주...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424

한국전력·삼성SDI·포스코 최고 평가

[헤리리뷰] 국내 대기업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니 » 한국 10대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비교 한국 대기업 107곳 중에서 사회책임경영의 내부 관리체계 수준이 푸치(FTSE) 글로벌 100대 기업의 평균치보다 낫다는 평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172

내부위기 통제 미흡…위기대응 능력 크게 떨어져

[헤리리뷰] 한국 대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은? » 국내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비교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대기업들은 사회책임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내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051

벽 속에 태양열 저장…바람으로 온도 조절

[헤리리뷰] 돼지분뇨 활용하면 연중 25도 유지가능 » 기존 온실과 축열벽 온실의 특징 비교 제로에너지 비닐하우스 기술의 핵심은 해가 들어오는 남쪽을 제외한 3면에 축열벽을 세우는 것. 1.5m 두께로 벽돌을 세우고 그 안에...

  • HERI
  • 2011.06.24
  • 조회수 8904

“올 첫 시도 버섯 재배에 큰 기대”

[헤리리뷰] 인터뷰 화교 출신 공번아씨 부부 축열벽 온실로 한국농업 기여하고 싶어 » 공번아씨(사진 왼쪽) 부부 취재를 하면서 여러 차례 만난 공번아씨(사진 왼쪽) 부부는 열정과 확신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들은 평생 모...

  • HERI
  • 2011.06.24
  • 조회수 7529

이해관계자들과 쌍방향 소통 활발

[헤리리뷰]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우수 기업 사례-대구은행 <script></script> » 대구은행은 ‘희망을 향한 동행’이란 모토를 내걸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중이다. 사진은 지난 5월20일 대구은행이 개최...

  • HERI
  • 2011.06.24
  • 조회수 7965

사회책임경영 관리 수준, 파산기업보다 낮다

[헤리리뷰] 국내 금융회사들은 안전한가 » 국내외 금융기업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세부요인 수준 비교 국내 금융회사들은 지난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위기를 거치면서 커다란 숙제를 받았다. 바로 ‘내부 체질 개선을 통...

  • HERI
  • 2011.06.24
  • 조회수 9612

‘굴뚝’ 미련 버리고 생태관광도시 도약 청사진

[헤리리뷰] 부활 꿈꾸는 ‘제련소의 고장’ 장항 국립생태원 등 3개 대안사업 추진 환경·연구·관광 결합 인프라 개발 » ‘굴뚝’ 미련 버리고 생태관광도시 도약 청사진 잊혀진 도시, 쇠락의 도시. 장항이 꿈을 꾼다. 충남 서...

  • HERI
  • 2011.06.24
  • 조회수 8506

내부관리 시스템 대수술로 정면돌파

[헤리리뷰] 위기를 기회로 만든 기업들 » 유한킴벌리는 2000년대 초부터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질 높은 일자리 창출을 지속해왔다. 사진은 김천공장의 평생학습 프로그램 중 직무교육 모습. 유한킴벌리 제공 증폭이냐 축소냐. ...

  • HERI
  • 2011.06.24
  • 조회수 7412

내부 관리 시스템 구멍이 공룡 금융사 파산으로

[헤리리뷰] 위기관리 실패 사례 연구 » 15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가 지난해 9월 파산 신청을 낸 뒤, 한 시민이 미국 뉴욕에 있는 이 은행의 본사 건물 앞에서 “다음 차례는 누구?”라고 쓴 팻말을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505

재무 우수기업 80%, 관리체계도 우수

[헤리리뷰] 재무 안정성·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유형별로 살펴보니 » 재무 안정성과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에 따른 기업 분류 위기 때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이 낮으면서 재무 안정성을 담보받을 수 있을까? 이 문제...

  • HERI
  • 2011.06.24
  • 조회수 8079

임직원 관리 소홀·실행 시스템 부재가 위기 불렀다

[헤리리뷰] 선진국 금융사들은 왜 파산했을까 » 글로벌 금융사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는 겉보기에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관련 고위험성 파생상품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금만 더 면밀히...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78

사랑방 문화클럽, 다양성의 토대

[헤리리뷰] 임경수의 지역 design » 사랑방 문화클럽, 다양성의 토대 생태학에서 다양성은 매우 중요한 개념이다. 다양성이 확보된 생태계는 안정되고 외부가 주는 스트레스에도 버텨낼 수 있다. 유전자 다양성은 한 종의 멸종...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11

사회책임경영으로 위기파고 넘는다

[헤리리뷰] » 사회책임경영으로 위기파고 넘는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세차게 훑고 지나간 세계경제에는 여전히 불안이 감돈다. 위기는 정말 지나갔는가. 주가가 오르고, 일부에서는 경제가 다시 안정됐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지만...

  • HERI
  • 2011.06.24
  • 조회수 7167

“이젠 엄마랑 대화할 수 있어요” 다문화 가정 자녀들 웃음 활짝

[헤리리뷰] 금융사 사회책임경영 현장을 가다 <1> 하나금융그룹 » 베트남 유학생 교사인 타오가 토요 베트남학교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시청각 교재를 활용해 베트남의 음식 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지난해...

  • HERI
  • 2011.06.24
  • 조회수 7473

이젠 ‘반대’보다 ‘대안’ 필요…사회적기업이 해답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참 신나는 옷’ 전순옥 대표 » 전순옥 대표는 착한 기업이 질 좋은 제품을 들고 나와, 소비자를 설득하며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오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458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상호 장단점 분석해 ‘윈윈’ 도출

[헤리리뷰] HERI의 지상컨설팅 ‘사회적 일자리’ 사업 함께할 연계기관 찾는데 Q 저희 단체는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하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취약계층을 고용하여 조리사로 훈련시킨 뒤 사업에 투입하고 있는데, 올해 초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