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 리뷰] 국내 ‘사회적 기업가’ 심층 분석

경영실태와 처방
돈과 가치,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겠다며 또 다른 ‘기업가’의 삶에 뛰어든 사회적 기업가들. 하지만 이들에게 냉혹한 경쟁을 우선적으로 강요하는 시장의 높은 파고를 넘어서기란 그리 녹록지만도 않은 일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사회적 가치와 수익성이라는 두 목표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기업가들의 고민은 여러 곳에서 그 흔적을 드러냈다.


■ 후원금 의존도 높은 편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성과, 그 가운데서도 단연 ‘수익성’에 대한 압박감이다. 국내 사회적 기업가들이 저마다 혁신과 성장을 향한 의지를 품고 있는 것과는 달리,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한 것은 이 때문이다. 실제로, 자신이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의 운영비를 어떻게 충당하는지 그 항목을 빼놓지 말고 복수로 모두 꼽아달라고 물음을 던졌더니, ‘자체 사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93.8%) 이외에 ‘정부 후원’(71.6%), ‘기업 후원’(25.9%), ‘개인 후원’(16.0%), ‘지역사회 후원’(14.8%) 등 거의 모든 기업들이 다양한 종류의 후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38.3%는 기업의 운영비 충당 수단 가운데 가장 비중이 높은 것으로 ’정부 후원’을 꼽았다. 자체 사업을 통해 벌어들인 돈으로 충당하는 비중이 크다는 응답(54.3%)보다는 다소 낮았지만, 상당수의 기업들이 제 벌이만으로는 정상적인 기업 운영조차 어려운 상태에 놓여 있음을 알 수 있다. 국내 사회적 기업들이 적어도 ‘사업적’으로는 아직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한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셈이다.

■ 마케팅ㆍ사업기획 역량 키워야

이런 현실은 경영자로서 가장 커다란 어려움이 무엇인지를 묻는 물음에,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0.7%가 ‘자금 문제’라고 응답한 데서도 잘 드러난다. ‘사회적 가치와 기업영리 추구의 조화’ (16.0%)도 실상은 수익성에 대한 고민을 드러낸 것이다. 사회적 기업가의 머릿속에서 ‘기업 내 인사관리’(16.0%)나 ‘사업기획’(14.8%)보다는 ‘돈’ 문제, 곧 재무상태가 훨씬 커다란 고민거리로 남아 있다는 얘기다.

이런 탓에 기업 운영과 관련한 경영 컨설팅이나 교육 연수 등에 대한 수요도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93.8%가 ‘경영 컨설팅에 대한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고 응답했고, 각종 교육이나 연수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한 응답자도 88.9%에 이르렀다. 이런 수치는 실제로 각종 교육강좌나 연수를 통해 그 수요를 충족하고 있는 비중이 18.5%에 그친 것과는 크게 대조되는 모습이다. 대신 ‘주변 지인들을 통해’(17.3%) 해결하거나 ‘관련 서적’(14.8%) 또는 ‘신문·방송 등 매체를 통해’(11.1%) 해결하는 등, 아직은 비체계적인 문제 해결방법이 우세했다.

또, 교육이나 연수, 또는 조언이 시급히 필요한 분야로는 ‘마케팅과 사업기획’(56.8%)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는 ‘인사·노무관리’(13.6%), ‘회계·재무’(7.4%) 분야에 견줘 월등히 높은 것으로, 아직은 사업적 발판을 마련하는 데 곧장 보탬이 되는 분야에 대해 사회적 기업가들의 준비 정도가 상당히 부족하다는 현실을 드러내주고 있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hslee@hani.co.kr


“세상을 바꾸는 변화 촉진자가 돼라”

기업가 정신이란, 그저 하던 일을 조금 더 잘하는 방법을 찾는 정도가 아니라,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변화촉진자(change agent)가 되겠다는 삶의 자세다. 사회적 기업가 정신도 맥락을 같이한다. 사회문제 해결의 판도를 뒤흔들 만한, 변화촉진자가 되겠다는 자세다.


변화촉진자가 되려면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 것일까? 미국 듀크대 그레고리 디즈 교수는 다음과 같은 5가지 사회적 기업가 정신의 요소를 제시한다.

첫째, 사명.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시킬 수 있는 사명을 채택하라. 둘째, 기회. 그 사명을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기회를 집요하게 추구하라. 셋째, 혁신. 끊임없이 혁신, 적응, 학습과정에 참여하라. 넷째, 대담성. 현재 가진 자원의 제약을 넘어서는 대담한 의사결정을 하라. 다섯째, 신뢰. 소비자와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기존 영리기업보다 더 높은 수준의 책임감을 보여주라.

그렇다면 일반적 비영리부문 활동가와 사회적 기업가 사이의 차이는 무엇일까? 특히 비영리기관 출신 사회적 기업가가 많은 한국에서는 중요한 문제다.

전통적으로 한국 비영리기관의 활동은 크게 2가지로 구분된다. 하나는 사회서비스 제공이고, 또 하나는 사회운동이다.

사회서비스 제공은 성과의 성격 면에서 사회적 기업가 정신과 다르다. 서비스 제공의 성과는 시스템 안에서의 개선을 지향하지만, 사회적 기업가 정신은 사회 전체를 바꾸는 성과를 지향한다.

한 헌신적인 사회복지법인 활동가가 어느 농촌 마을에서 다문화 전문 보육사업을 시작했다고 하자. 이 사업이 해당 지역 다문화가정에 도움을 주었더라도, 그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지 않는다면 한국의 다문화가정 보육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며 사회를 변화시킬 수는 없다. 그렇다면 이 사업은 사회적 기업가 정신이 지향하는 바와는 조금 다른, 사회 서비스 제공사업인 것이다.

사회운동은 간접 영향을 통한 변화를 꾀한다는 면에서, 직접 영향을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가 정신과 다르다. 마틴 루터 킹이나 마하트마 간디 등의 대표적 사회운동가의 활동을 보면, 정부나 소비자가 기업을 움직여 세상을 바꾸려 한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반면 사회적 기업가 정신은 직접 문제에 부닥쳐 해결하는 모델을 지향한다. 제3세계 커피 농가가 어렵다면 직접 공정무역을 벌이고, 장애인이 일자리가 없어서 문제라면 직접 장애인 기업을 세운다.

이번에 한겨레경제연구소가 수행한 조사에서, 한국 사회적 기업가들은 시장과 경쟁을 받아들이고 혁신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 인상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아직 자신이 이끄는 사회적 기업에서 그 혁신을 어떻게 실현해야 할지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 세상을 바꾸는 혁신가가 되고 싶으나, 아직 구체적 실천계획은 부족한 것이다.

기업가는 새로운 시장이나 새로운 사업 방식을 창조함으로써 경제를 전진시킨다. 사회적 기업가는 새로운 사회적 사명을 창출하고 실현하거나 사회 문제 해결의 혁신적 방법을 창조함으로써, 그들은 사회를 전진시킨다. 창조와 혁신이야말로 우리 사회 변화 촉진자가 되기 위해 사회적 기업가에게 필요한 가장 중요한 기업가 정신이다.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사회적기업가 심층분석 대한민국을 바꿀 새로운 기업가들

[헤리리뷰] 국내 ‘사회적 기업가’ 심층 분석 » 그들은 조각이다. 아직 흩어져 있다. 그러나 모두 모이면 하나의 얼굴의 된다. 사회적 기업가라는 멋진 이름을 달고서.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 새로운 흐름이 된다. 그래픽 민...

  • HERI
  • 2011.06.24
  • 조회수 7795

‘시장’+‘가치’ 두 날개로 자본주의를 혁신한다

[헤리 리뷰] 국내 ‘사회적 기업가’ 심층 분석 경영철학과 가치관 나의 일에 ‘만족한다’ 88.9%. 이 가운데 ‘매주 만족한다’는 응답도 33.3%나 됐다. 한겨레경제연구소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국내 사회적 기업가를 대상으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688

‘사업 성과’ 고민 속에 교육ㆍ연수 욕구 높아

[헤리 리뷰] 국내 ‘사회적 기업가’ 심층 분석 경영실태와 처방 돈과 가치,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겠다며 또 다른 ‘기업가’의 삶에 뛰어든 사회적 기업가들. 하지만 이들에게 냉혹한 경쟁을 우선적으로 강요하는 시장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9468

비영리기관·시민단체 출신의 40대가 ‘표준형’

[헤리 리뷰] 국내 ‘사회적 기업가’ 심층 분석 출신 배경 및 경력 평균 나이 59살. 경기고-서울대 졸업, 경영학 전공. 서울대 경제학부의 이근 교수팀이 <한국인물사전>(2006년판)에 등록된 상장사 및 비상장사 최고경영자(CEO)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294

“복지사업, 더이상 다른 데서 돈 받아서만 할 수 없다”

[헤리 리뷰] 동아시아 사회적 기업을 찾아서 » 홍콩 퀸엘리자베스병원 로비에 있는 의료용품 가게 ‘치어스 갤러리’ 직원 아메이가 한 문병객이 고른 의료용품을 포장하고 있다. 이 가게를 운영하는 ‘멘탈케어’는 홍콩의 대표...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395

지금 왜 사회적 기업가인가?

[헤리 리뷰] 특별기고 » 이은애 실업극복국민재단 사무국장 지난 대선의 화두는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었다. 하지만 올해 성장률이 4%대에 머물 것이 분명해지면서, 일자리의 양과 질의 문제가 산업화 시대의 성장논리만으로...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303

존 우드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나 세상으로 나간 까닭

[헤리 리뷰] 세계의 사회적 기업가들 » 왼쪽부터 빌 드레이턴, 다니엘 루베츠키, 데이비드 그린 세계의 사회적 기업가들 늘상 깔끔하게 면도한 얼굴의 비즈니스맨이 세상을 바꾸겠노라며 사회적 기업가로 다시 태어나기까지의 세...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32

박원순 “소기업 천국이 대한민국의 미래다”

[헤리리뷰] 특별인터뷰 : ‘원조 사회적 기업가’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이원재 기자 » 일러스트레이션 이강훈 박원순. 그는 기업가 정신을 체득하고 있는 전형적인 기업가다. 우선 시장을 포착하는 감각이 탁월하다. 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131

SK, 국내 사회적 기업 ‘1등 도우미’ 손길

[헤리 리뷰] 사회적 기업의 친구들 » 에스케이가 후원하는 행복도시락센터. 에스케이 제공 우리나라에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중심엔 에스케이(SK)그룹이 놓여 있다. 한겨레경제연구소가 국내 사회적 기업이 어떤 일반 영리기업...

  • HERI
  • 2011.06.24
  • 조회수 8208

'나눔'으로 자라는 기업, '나눔'으로 행복한 사회

■ 온라인 기부 프로그램 ‘도너스캠프’ 운영 씨제이 씨제이(CJ)는 계층 간의 격차를 줄여 함께하는 사회를 만들고자 사회적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힘쓰고 있다. 식품, 교육, 문화복지의 세 축을 중심으로 보다 지속적인 활동...

  • HERI
  • 2011.06.24
  • 조회수 6948

임경수의 지역 design

[헤리 리뷰] 임경수의 지역 design » 은행나무 마을 이야기. 일러스트레이션 윤일 몇 년 전에 마을 개발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지자체 공무원의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그 공무원은 관내의 마을 한 곳을 제대로 홍보하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450

열쇠는 소비자 손에 달려 ‘누가’, ‘왜’ 구매할지 생각하라

[헤리 리뷰] HERI의 지상컨설팅 새로운 보육 상품의 가격을 어떻게 정해야 할까요 Q 부산 지역에서 5년째 보육사업을 하는 비영리기관입니다.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하며, 부모가 원하는 시간에 가정으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189

지구온난화, 한국 제조업엔 새로운 기회

[헤리 리뷰] 넓은 세상 다른 시각 » 지구온난화, 한국 제조업엔 새로운 기회. 일러스트레이션 이강훈 교토의정서와 배출권 거래제도가 비장의 카드인 것처럼 종종 논의되고는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 HERI
  • 2011.06.24
  • 조회수 8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