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2010 한국 CSR’/
한·중·일 3국 사회책임경영 실태 평가

129237675141_20101216.JPG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동아시아의 강국 한국, 중국, 일본의 사회책임경영(CSR) 수준은 어떨까? 그리고 평가 결과를 통해 살펴본 한중일 세 나라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특징은 무엇일까? 비슷하면서도 다른 한국, 중국, 일본에 사회책임경영이라는 공통분모를 두고 세 나라를 분석해 보았다.

중, 출발 늦었지만 흡수 속도 빨라

평가 결과 한중일 3개국 중 일본 기업이 정보공개 수준 및 사회책임경영 성과 평가에서 월등히 높은 수준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일본 기업은 환경경영에, 한국 기업은 윤리경영에 강점을 가지고 있었으며 중국 기업은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지만 아주 빠르게 CSR를 받아들이고 기업 내부에 정착시키려 노력하고 있었다. 우선 영역별 우수 기업을 꼽아 국적을 비교해 봤다. 환경 영역에서 가장 우수한 ‘동아시아 환경 30’에는 교와핫코기린(일본), 삼성전기(한국), 다탕국제발전(중국) 등 30개 기업이 올랐는데, 일본 기업이 19곳, 한국이 6곳, 중국이 5곳이었다. 사회 영역에서 가장 우수한 ‘동아시아 사회 30’과 윤리 및 지배구조를 포괄한 거버넌스 영역에서 가장 우수한 ‘동아시아 거버넌스 30’에서는 일본 기업이 20곳, 한국과 중국이 5곳씩이었다.

1292376465_00379726201_20101215.JPG

영역을 가리지 않고 일본 기업이 다수 포함된 데는, 평가 대상인 에프티에스이(FTSE)지수 편입 기업 자체가 많다는 점과, 그 기업들이 내는 사회책임경영 보고서의 양과 질이 월등하다는 데 1차 원인이 있다. 일본 기업의 경우 서구 기업들에 못지않게 사회책임경영 성과 보고에 적극적이다. 보고서를 내는 기업도 많지만, 보고서 내용도 단순 홍보가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요구하는 데이터를 충실하게 제공하는 형태로 발전해 있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사회책임경영 관련 데이터가 충실하게 공개되어 있고, 더 나은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다. 중국의 경우 사회책임경영 성과를 보고하는 기업은 세 나라 가운데 가장 적지만, 불과 5년 전만 하더라도 보고서를 발간하는 기업이 단 6곳뿐이었다는 점을 참작하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반해 한국 기업들은 2007년 엔지오 및 다국적기업의 요구,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설립, 정부기관의 이니셔티브 등 여러 외부 환경의 변화로 사회책임경영 성과 보고에 적극성을 보이다 최근 정체되고 있는 추세다. 사회적 성과를 보고서에 공개하는 것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위한 사회책임경영의 첫걸음이다. 한국 기업의 분발이 필요한 대목이다.


일, 영역서 상대적 우수

01638825199_20101215.JPG
» 사회책임경영 영역별 ‘동아시아30’ 편입 기업/자료: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





일본 기업이 높은 평가를 받은 가장 큰 이유는 ‘환경’ 영역에서 우수한 성적을 나타낸 것이다. 일본의 30대 우수기업인 ‘일본 CSR 30’의 평가 결과를 영역별로 비교하니, ‘환경’영역이 가장 나았으며 ‘거버넌스’와 ‘사회’영역이 그 뒤를 따랐다. ‘환경’영역 중에서도 특히 ‘환경시스템’ 평가에서는 ‘일본 CSR 30’에 속한 기업 모두가 최우수 성적을 거둬, 일본이 환경경영의 강국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중국 CSR 30’ 편입기업의 경우, 세 영역 모두에서 상대적으로 보완할 점이 많이 드러났다. 산출된 점수를 토대로 분석하면, 중국 기업은 사회책임경영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기는 하지만 구체적인 성과 데이터뿐 아니라, 어떤 정책과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그다지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사회적 성과 공개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한국과 일본 기업이 제조업 일색인 데 반해, ‘중국 CSR 30’에는 중국은행 등 5개 은행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눈에 띈다.

한, 윤리경영 앞서나 사회영역은 뒤져

‘한국 CSR 30’에 오른 기업의 성적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영역별로는 ‘거버넌스’가 가장 우수했다. 특히 그 가운데 ‘윤리’가 가장 우수했다. 이는 한국 대표기업들의 경우 과거에 감사 업무를 중심으로 사회책임경영을 펼치면서 윤리경영, 투명경영 관련 정책을 잘 마련해 놓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뇌물 금지, 선물 제한, 정치 기부 등과 관련된 임직원 교육, 정책준수 모니터링 시스템, 내부고발 시스템 등 윤리 관련 시스템 보유 수준도 높아 ‘윤리시스템’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환경’영역 중에서 ‘환경정책’과 ‘환경시스템’은 잘 구축되어 있으나 탄소배출량, 재활용률 등 ‘환경성과’ 부분에서는 보완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가장 취약했던 곳은 ‘사회’영역이다. 그중에서도 성, 인종, 장애 등 주요 차별 요인에 대한 금지 정도, 정책의 적용 범위와 같은 ‘평등기회’, 정규직 증감 비율, 강제해고 최소화를 위한 정책, 비정규 직원의 비율 등과 같은 ‘일자리 창출 및 보장’, 노조 조직률, 단체협약 적용 비율 같은 ‘노동조합’ 항목에서 특히 낮게 평가됐다. 또한 30개 기업 사이의 격차(편차 6.7)도 일본 기업(편차 3.3)보다 매우 컸다. 사회책임경영이 아직 몇몇 대기업의 관심사이며, 기업간 수준 차이가 크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김진경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 realmirror@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6호] 한수 위 일본, 막 걸음뗀 중국, 주춤하는 한국

[헤리리뷰] ‘2010 한국 CSR’/ 한·중·일 3국 사회책임경영 실태 평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동아시아의 강국 한국, 중국, 일본의 사회책임경영(CSR) 수준은 어떨까? 그리고 평가 결과를 통해 살펴본 한중일 세 나라 기업...

  • HERI
  • 2011.06.24
  • 조회수 17554

[헤리리뷰 15호] 싱크탱크 위상 급부상중

[헤리리뷰] 2010 아시아미래포럼 한중일 3국의 정책지식 생태계는 » 한중일 각계 지도자 30명으로 구성된 민간회의체 ‘한중일 30인회’가 2009년 4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렸다. 연합뉴스 한국·중국·일본 3국의 정책 지...

  • HERI
  • 2011.06.24
  • 조회수 8410

유리알처럼 투명한 기업을 찾아라

[한중일 지속가능경영] 유리알처럼 투명한 기업을 찾아라 투명성 분석 지난해 한겨레경제연구소는 한국기업의 투명성 평가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연구는 지난해 작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한국기업의 전반적인 지속가능경영...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049

10억원 벌 때마다 ‘잃는’ 나무는 몇 그루?

[한중일 지속가능경영] 10억원 벌 때마다 ‘잃는’ 나무는 몇 그루? 성과분석 삼성전자, 도요타 그리고 바오산철강…. 한 해 매출만 수십조 원은 족히 올리는, 한·중·일 세 나라의 내로라하는 대표기업들이다. 그럼 지속가능경영...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