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팀 스미트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HERI 2011. 06. 24
조회수 6965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서천 국립생태원 성공을 위한 제언

» 김현대 지역디자인센터 소장

9월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 동안 영국 콘월지방의 에덴 프로젝트를 방문했다. 충남 서천에 들어설 국립생태원이 모델로 삼았다는 현장을 보기 위해서였다. 에덴 사람들은 한국에서 온 방문객을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6시까지 잠시 쉴 틈이 없는 나흘짜리 일정을 마련해 놓고 있었다.

에덴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축구공 반쪽처럼 생긴 거대한 구조물도, 그 안의 장대한 열대우림도 아니었다. 바로 에덴 사람들이었다. 먼로 셰퍼드, 앤드루 오머러드, 마크 빌리, 맷 헤이스팅스, 수전 힐, 데이비드 로, 토니 헨쇼… 등등. 그들은 주민과 함께 공연을 하고, 지역의 가난한 이들을 위해 집을 지어주고, 농산물의 상품화를 함께 궁리하고 있었다. 그들의 업무를 관통하는 공통어는 ‘지역’이었다.

에덴 사람들은 과학자이면서 동시에 현장의 실무자였다. 자신의 전문 분야를 연구하는 것만이 아니라, 방문객들과 재미와 생각을 나누는 활동가였다. 가장 상상력 넘치는 방식으로 생태 교육을 진행하고 그 보람을 만끽하고 있었다. 디즈니 같은 번잡함과 짜릿한 흥분은 없었지만 진지한 재미와 잔잔한 감동이 흐르는 곳이었다.

이상과 열정으로 주민들의 힘을 묶어내야

에덴에서는 모든 행사의 진행을 직원들 손으로 해낸다. 재단의 이사진들과 기부자들이 참석하는 대형 크리스마스 파티 준비도 마찬가지다. 에덴을 건설할 때도 전체 공정을 관장하는 전문가들만 외부에서 데려왔을 뿐, 대부분의 공정은 주민 손으로 처리했다. 현지 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을 훈련시켜 일을 맡기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는 생각이었다.

에덴 프로젝트의 여러 가지 성공요인 중에 첫 번째로 꼽히는 것은 걸출한 리더십이다. 최고경영자인 팀 스미트를 두고 하는 말이다. 에덴 프로젝트 쪽이 정리한 성공요인 10가지 중에도, ‘이상과 비전’ ‘언론친화적인 CEO’ ‘에덴 팀’ ‘마케팅 마인드’ 등 4가지가 팀 스미트 관련 사항이었다. 에덴 팀, 곧 에덴 사람들의 열정을 하나로 모은 원동력 또한 팀 스미트의 힘이었다.

에덴에서 만난 팀 스미트는 카리스마와 열정이 넘쳤다. 팀 스미트가 국립생태원을 건립중인 한국에 던진 충고는 딱 두 가지였다. 주민의 행복을 가장 먼저 생각하라는 것과 평범한 생태원을 짓지는 말라는 것이었다.

에덴 방문을 마친 뒤, “우리는 과연 에덴처럼 해낼 수 있을까?”라는 자문을 해보지 않을 수 없었다. 도저히 긍정적인 답이 나오지 않았다. 무엇보다 우리에게는 팀 스미트 같은 리더십이 없다. 팀 스미트가 에덴에 구현한 것은 지금까지 세상에 없던 것이었다. 인간이 파헤친 고령토 광산에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낙원을 재건한다는 꿈을 꾸었고, 가장 적극적인 지역 발전의 모델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착한 사람들의 주머니를 열 수 있도록

우리 국립생태원도 비슷한 이상을 내걸고 있다. 서천 장항의 갯벌 매립이란 인간의 파괴행위를 포기하고 바로 인근에 생태원이란 자연 복원의 공간을 세운다. 개발이 아니라 환경의 힘으로 서천이란 낙후 지역의 경제를 재생한다. 한국에서 지금까지 누구도 해보지 못한 창조적 사업에 나서겠다는 뜻을 세운 것이다.

환경부 담당자들은 그동안 수차례 에덴 프로젝트를 방문했지만, 자기 업무와 관련된 일정을 2~3시간 소화하는 데 그쳤다고 한다. 각자 코끼리의 한 부분을 더듬기는 했겠지만, 에덴을 관통하는 큰 그림을 이해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팀 스미트를 만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눈 적도 없다고 한다.

무엇보다 국립생태원의 설계와 시공·운영을 정부가 직접 주관한다는 점이 걱정스럽다. 그런 점에서도 에덴의 사례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에덴 사람들이 ‘지역’과 ‘환경’의 전도사 노릇을 하는 동안, 관람객들은 기쁜 마음으로 주머니를 열고 기업들은 기부금을 내놓는다. 지극히 상업적이고 마케팅 능력이 뛰어난 조직인 것이다.

에덴은 가치를 팔아 수입을 올리는 대표적인 사회적기업으로 꼽힌다. 우리 생태원에 결핍돼 있으면서도 가장 필요한 것 또한, ‘착한 사람들’의 주머니를 열게 만드는 사회적기업가 정신일 것 같다.

김현대 지역디자인센터 소장 koala5@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8호] 될성부른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사회책임경영 큰나무 된다

[헤리리뷰] 한겨레경제연구소(HERI)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세상 만들기 프로젝트 » 일러스트레이션 전지훈 현대건설과 애플 중 어디가 더 나은 기업인가? 기업 재무성과를 측정하는 회계규칙과, 그 측정 결과를 공개하는 보고...

  • HERI
  • 2011.06.24
  • 조회수 14458

[헤리리뷰 12호] 기업과 주민의 상생 지역산업 싹이 움튼다

[헤리리뷰]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한겨레경제연구소·지역재단 지역기업실태 공동연구보고 » 기업과 주민의 상생 지역산업 싹이 움튼다 농촌지역 주민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역발전 과제는 뭘까? 2008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38

[헤리리뷰 12호] ‘지역밀착형 기업’ 선순환 효과 높아…대기업은 미흡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지역기업 현황과 지역기여도 지역주민 고용률 80% 대 25% 대기업 75% “외지서 원료조달” 실패로 드러난 농공단지 정책 지역, 특히 농촌지역의 공동화가 가속화하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735

[헤리리뷰 12호] 정부·대기업 의존 벗고 ‘순환·공생’하는 지역기업 발굴을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지역 리더들이 본 지역산업 활성화 방안 지자체 스스로 육성계획 수립을 지역내 원료조달·고용 이뤄져야 기존산업과 유기적 연계도 필요 그동안 많은 지방자치단체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8275

[헤리리뷰 12호] 농가-가공업체-관광산업 잇는 ‘3각 연계 네트워크’ 탄탄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경북 문경 오미자산업 » 수확한 오미자를 다듬고 있는 문경 농민들. 기술지원 대가로 ‘문경산 사용’ 고령농가 소득증대에 큰 기여 공무원 팀워크도 성장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44

[헤리리뷰 12호] 일자리 창출이 지역 살리기 첫걸음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지역 악순환 구조 어떻게 끊을까 » 일자리 창출이 지역 살리기 첫걸음 에너지, 교통 혼잡, 범죄,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질환 등 참으로 많은 도시 문제를 해결...

  • HERI
  • 2011.06.24
  • 조회수 7337

[헤리리뷰 12호] 대기업 주도로 브랜드 정착…농가소득 연계 약해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전북 순창 고추장산업 » 전통고추장 민속마을 전통업체 72곳에 공장형 13곳 수입·외지 원료 조달 비중 높아 전북 순창에서 된장·고추장의 산업화를 처음 인식하게 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7393

팀 스미트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서천 국립생태원 성공을 위한 제언 » 김현대 지역디자인센터 소장 9월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 동안 영국 콘월지방의 에덴 프로젝트를 방문했다. 충남 서천에 들어설 국립생태원이 모델로 삼았다는 현...

  • HERI
  • 2011.06.24
  • 조회수 6965

생태체험관 착공 앞두고 분주

[헤리리뷰] Special Report 한국판 에덴 프로젝트 ‘서천 국립생태원’ » 지난 7월 충남 서천의 국립생태원 착공식에서 당시 한승수 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지난 7월27일 기공식을 한 국립생태원 건립추진단은 ...

  • HERI
  • 2011.06.24
  • 조회수 7244

‘생명의 놀이공원’을 꿈꾼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인터뷰 정연만 국립생태원 추진기획단장 “국립생태원은 새로운 생태 체험을 할 수 있는 생물종의 디즈니랜드가 될 것이다.”정연만 국립생태원 추진기획단장(환경부 자원보전국장)은 지난 7월 착공에 들...

  • HERI
  • 2011.06.24
  • 조회수 6483

에덴 프로젝트 CEO 팀 스미트 “주민들이 행복해야 성공한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인터뷰 » 에덴 프로젝트 CEO 팀 스미트에덴 프로젝트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팀 스미트는 지난 9월28일 <한겨레> 취재진과 만나 “주민이 행복하지 않은 프로젝트는 성공할 수 없다”고 말...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81

에덴 프로젝트 명물 ‘바이옴’ 장엄한 폭포를 품은 열대우림 온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 에덴프로젝트 전경. 반투명 거품 모양의 외관으로 처리된 거대한 온실이 뒷쪽에 있고, 앞쪽에는 각종 교육공간으로 쓰이는 코어(Core) 빌딩이 자리잡고 있다. 에덴프로젝트 제공팀 스미트라는 인물...

  • HERI
  • 2011.06.24
  • 조회수 8344

에덴 프로젝트 동반자 ‘콘월개발회사’ 지역경제 재생을 위한 ‘손과 발’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식과 환경을 고리로 결합 일자리 창출, 관광객 유치에 팔걷어 » 콘월개발회사의 투자유치 매니저 루시 헌트 “에덴 프로젝트 브랜드가 유명세를 타면서 콘월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054

에코 이마트, 유통부문 ‘저탄소’ 선도

제조업체 못지않게 신기술의 고효율 설비를 도입해 저탄소 녹색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는 유통업체도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신세계 이마트, 삼성테스코 홈플러스 등을 들 수 있다. 특히 신세계 이마트는 지난 10월9일 기존 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7717

탄소 공개 안 하면 투자유치 때 불이익

기후변화는 단순한 환경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인 역학관계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정치·경제적 문제라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실제로 기후변화는 지구온난화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유럽과 미국의 풍부한 금융자본, 산업계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7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