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영국 런던의 로컬푸드 프로젝트

» 런던푸드링크에서 추천한, 지역산 유기 농산물을 재료로 쓰는 음식점.
2012년까지 2012개 시민텃밭 조성

런던은 요즘 2012년 올림픽 준비로 부산하다. 그중에 ‘수도의 성장’(Capital Growth)이라는 재미있는 프로젝트 하나가 지난해부터 진행되고 있다. 올림픽이 열리는 2012년까지 런던의 근린 주거공간에 2012개의 시민텃밭을 조성한다는 내용이다. 런던 시민들이 가까운 텃밭에서 신선한 먹을거리를 직접 재배하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의 ‘녹색성장’을 도모하자는 기치를 내걸었다. 시에서는 시민들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텃밭 운영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빈 땅의 임대도 적극 주선한다. 런던의 ‘지속가능한 먹을거리 공급체계’를 만드는 작업이다.

지금 영국에서는 뒷마당에 텃밭을 만들고 애완용 닭을 키우는 것이 대유행이다. 달걀도 얻고 동물의 성장 과정을 아이들이 경험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기회로 생각한다. 먹을거리에 대한 불안과 윤리적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시민텃밭 프로젝트가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텃밭을 매개로 주민들 간의 교류가 많아지면서 행복지수 상승에도 기여하고 있다.

런던시 당국이 지역 먹을거리, 곧 로컬푸드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200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시민단체인 서스테인(sustainweb.org) 산하에 런던의 건강한 먹을거리 생산과 소비를 연결해주는 런던푸드링크(London Food Link)가 조직된 것이다. 지금은 런던푸드링크의 회원 단체만도 250개가 넘는다.

런던시는 이어 2006년에 ‘런던을 위한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먹을거리’라는 2015년까지의 10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런던 지역에서 먹을거리를 매개로 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유기농과 근교에서 생산된 로컬푸드, 공정무역 먹을거리 공급 등을 통해 시민 건강을 증진하겠다는 장기 프로그램이다.

» 런던 중심가의 광장에서 열린 농민시장의 모습.

‘푸드 마일’ 단축해 탄소배출량 감축

농촌 지역을 끼지 않은 런던 같은 거대 도시에서 왜 로컬푸드 정책을 앞장서 추진했는지 우리로서는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는 노동당 출신인 켄 리빙스턴 전 시장 주도의 먹을거리 철학이 시민들의 지지를 받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먹을거리 이동거리(푸드 마일) 단축을 통한 탄소배출량 감축으로 도시의 ‘건강’을 유지하고, 신선한 과일과 채소 공급으로 비만과 당뇨를 예방함으로써 시민 ‘건강’을 동시에 증진할 수 있다는 주장이 빛을 발했던 것이다. 실제로 시민텃밭 조성, 학교·병원 급식의 지역 농산물 우선 공급, 농민장터의 활성화, 지역 농산물 사용 음식점 인증 같은 정책이 시행되면서, 런던 주변의 먹을거리 생산과 런던 시내의 먹을거리 소비를 연결해주는 다양한 사업이 생겨났다.

이 과정에서 영국 음식은 먹을 게 없다던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런던의 식당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각광을 받기에 이르렀다. 다양한 문화권의 신선한 식재료를 지역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게 됨으로써 런던만의 다문화 음식문화도 꽃을 피우고 있다.

정부·시민단체와의 협력이 밑거름

런던의 로컬푸드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기까지 중앙정부 및 시민단체와의 전면적 협력이 밑거름이 됐다는 사실을 빼놓을 수 없다. 영국 정부는 광우병 사태를 호되게 겪은 이후 ‘환경적 지속가능성’의 증진을 중심에 두고 환경식품농촌부(DEFRA)의 정책 틀을 완전히 바꾸었다. 이후 식재료 공공 구매와 로컬푸드 활성화 등에 본격적으로 나섰으며, 지역개발청과 지자체 역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런던시는 2004년 먹을거리 분야와 관련 있는 각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런던푸드위원회를 설립하면서, 실무 집행을 온전히 시민단체에 맡기는 과감한 선택을 했다. 런던개발청(LDA)에서 인건비와 경비를 전적으로 지원하되, 사업 운영은 런던푸드링크가 책임지는 협력체제를 구축한 것이다. 시에서 발간한 2006년의 10개년 계획 역시 몇 년 동안 각계각층의 자문과 시민 의견을 수렴한 끝에 만들어진 민관의 공동작품이었다.

한식 세계화를 통한 농식품산업의 활성화와 첨단의료복합단지 건설을 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런던의 노력에서 이 둘을 연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얻어야 할 것이다. 산업도 산업이지만 먼저 지역에 살고 있는 시민들의 생계와 건강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진정한 ‘녹색성장’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


글·사진 허남혁 대구대 강사(지리학) everyne@empal.com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0호] 필요한 에너지 직접 생산 “석유 없이 농사지어요”

[헤리리뷰] 녹색생활 전북 부안 화정마을의 저탄소생활 » 화정마을 주민이 폐식용유를 활용한 바이오디젤 연료를 사용하는 콤바인으로 유기농 벼를 수확하고 있다. ‘주산을 사랑하는 사람들’ 제공 햇빛·바람으로 전기 생산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80

도심속 시민 텃밭 ‘지속가능한 먹을거리’ 공급

[헤리리뷰] 영국 런던의 로컬푸드 프로젝트 » 런던푸드링크에서 추천한, 지역산 유기 농산물을 재료로 쓰는 음식점.2012년까지 2012개 시민텃밭 조성런던은 요즘 2012년 올림픽 준비로 부산하다. 그중에 ‘수도의 성장’(Capital G...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00

협력회사들과 ‘저탄소 파트너십’ 구축

[헤리리뷰] 기업의 녹색경영 » 협력회사들과 ‘저탄소 파트너십’ 구축 롯데백화점은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대표적 기업으로서 ‘저탄소 경영’에 힘쓰고 있다. 연간 누적인원 2억명에 가까운 고객들에게는 ‘저탄소 라이프스타일...

  • HERI
  • 2011.06.24
  • 조회수 6830

수수료 면제 ‘저탄소 녹색통장’ 인기몰이

[헤리리뷰] 기업의 녹색경영 » 수수료 면제 ‘저탄소 녹색통장’ 인기몰이 우리은행은 친환경 녹색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대출과 수신 금융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상품이 태양광산업 관련 중소제조업체를 대...

  • HERI
  • 2011.06.24
  • 조회수 6724

탄소, ‘환경가치’ 담은 새 화폐가 되다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 ‘팍스 카보니움’의 시대 바야흐로 ‘팍스 카보니움’(Pax Carbonium: 탄소 중심 시대)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경제는 달러를 매개로 하나가 됐다. 사람들은 그 시대를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35

온실가스 감축사업, 유망 투자사업 ‘예감’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3단계 투자2 » 국내기업 유엔 등록 CDM사업 현황 국내에만 19건 등록… 2050년 5천억달러 시장 예상 올해 7월 국내 두 번째 청정개발체제(CDM) 프로젝트인 온산 로디아 아산화질소(N₂O) 감축...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53

철강·자동차 ‘오염제로’ 향해 쉼없는 기술 투자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3단계 투자1 포스코 ‘파이넥스’, 현대차 ‘LCA’ 환경성과 자랑 새로운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또 기존 시장을 지키기 위해 피나는 싸움을 벌이는 것은 기업들의 숙명이다. 하지만, 글로벌 무...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38

탄소보고 인색한 한국기업 ‘세계와 소통 미약’

» 탄소보고 인색한 한국기업 ‘세계와 소통 미약’ 2단계 공개 /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GRI 가이드라인’ 등 글로벌 스탠더드 ‘정확히’ 적용해야 “공개되지 않으면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다.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하면 개선...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72

“전력산업 탄소감축 부담=발전사 한 곳 연매출”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1단계 관리 환경효율성은 환경영향으로 경제성과를 나눈 개념 지속가능발전세계기업협의회(WBCSD) 정의 한국은 현재 세계 9위 온실가스 배출국이다. 1990년 이후 온실가스 배출량은 85.4%나 늘었다....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87

저탄소 녹색경영 관련 용어 설명

기후변화협약(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이산화탄소를 비롯한 온실가스 방출을 제한해 지구의 온난화를 규제, 방지하기 위해 1992년 체결된 국제협약. 교토의정서(Kyoto Protocol) ...

  • HERI
  • 2011.06.24
  • 조회수 6619

‘탄소경쟁력’ 미래 기업 성공의 조건 2

배출권 거래제? 탄소 줄이면 돈 되는 새 시장 탄소는 이제 기업의 울타리를 넘어 교환의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자체적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하나의 시장도 형성하고 있다. 탄소시장과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의 기반은 1997년 ...

  • HERI
  • 2011.06.24
  • 조회수 6988

'저탄소 경영’ 소통 없인 기회도 없다

탄소경제’(Carbonomics) 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외국 정부와 기업들은 기후변화가 위협 요인이면서 동시에 성장의 기회라고 보고 있다. 이들은 저탄소 경제를 이끌어가며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해 내고 있다. 지속가능한 경영,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421

에코 이마트, 유통부문 ‘저탄소’ 선도

제조업체 못지않게 신기술의 고효율 설비를 도입해 저탄소 녹색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는 유통업체도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신세계 이마트, 삼성테스코 홈플러스 등을 들 수 있다. 특히 신세계 이마트는 지난 10월9일 기존 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7729

탄소 공개 안 하면 투자유치 때 불이익

기후변화는 단순한 환경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인 역학관계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정치·경제적 문제라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실제로 기후변화는 지구온난화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유럽과 미국의 풍부한 금융자본, 산업계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7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