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폐광지역에 초대형 식물원
103만명 발길…가치-영리 공생 사회적기업 우뚝
한국도 국립생태원 삽 떠, 생물종 디즈니랜드 꿈

» 영국의 ‘에덴동산’ 지역과 환경을 창조한다. 에덴프로젝트 제공
» 에덴프로젝트

에덴 프로젝트. 21세기 들어서 영국이 추진한 대표적인 밀레니엄 프로젝트이다. 인간이 훼손한 폐광 지역에 세운 자연의 안식처이다. 에덴의 꿈은 계속 이어진다는 뜻으로, 프로젝트란 뒷말을 달았다.



에덴 프로젝트는 영국에서도 가장 가난한 남서부 변방의 콘월 지역에 둥지를 틀었다. 영국의 땅끝마을(Land’s End)이 있는 콘월 지역은 소득이 영국 평균의 75%에 못 미친다. 한때 번창했던 구리·주석·고령토 광산은 대부분 폐허로 남았고, 또다른 주력산업인 농업과 어업은 값싼 수입품에 밀려 허덕인다. 해안 지역의 자연 경관이 빼어난 덕에 관광산업만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억4000만파운드(2800억원)가 투입된 초대형 식물원인 에덴 프로젝트는 2001년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밀레니엄 재단 등의 지원을 바탕으로 기부금을 모으고 민간 융자를 끌어들여 1997년에 설립한 에덴 신탁(Eden Trust)의 사업이 열매를 맺은 것이다. 에덴 프로젝트의 나이는 이제 여덟 살이지만, 경력은 화려하다. 2008년 유료 관광객 수가 103만명으로 영국 5위에 올랐다.

영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50대 브랜드로도 선정됐다. 영국이 발주한 밀레니엄 프로젝트 32가지 중 외부 보조금 없이 자력으로 운영되는 곳은 에덴 프로젝트가 유일하다. 전체 비용(연 2200백만파운드, 440억원)의 68%를 관람객 수입으로 벌어들이고, 나머지는 다양한 사업과 기부금으로 충당한다. 설립 때 빌렸던 민간 차입금 2000만파운드(400억원)도 모두 갚았다. 가치와 영리를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의 세계적인 성공 사례이기도 하다.

에덴 프로젝트의 첫째 열쇳말은 환경이다. 거대한 온실로 재현된 열대우림에서 가장 상상력 넘치는 방식으로 식물과 인간의 공존, 기후변화, 공정무역 같은 이야기를 나눈다. 에덴 프로젝트는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등의 저개발국 지원에 굴지의 대기업들이 나서도록 환경 분야의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둘째 열쇳말은 지역이다. 에덴 프로젝트 사람들 모두가 ‘지역, 지역, 지역’을 외친다. 에덴 프로젝트를 취재하는 동안 20명 가까운 사람을 인터뷰했는데, 그들의 입에서 나온 첫마디는 예외 없이 ‘지역’이었다.


“지역의 가난한 사람들을 도울 방안을 항상 생각한다.”(이언 마틴) “식자재 구입의 최우선 순위는 지역이다. 그다음이 품질이다.”(토니 헨쇼) “콘월의 전통적인 보리빵을 살릴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앤드루 오머러드) “폐광으로 일자리 잃은 가난한 이들을 위해 에코타운을 건설한다.”(맷 헤이스팅스)

“에덴이 31개의 다른 밀레니엄 프로젝트와 가장 큰 차이점은 지역을 최우선 순위에 두었다는 점이다. 비전은 그다음이다. 주민의 행복을 생각하고 지역사회와 밀착하고 지역의 자연자원과 잘 결합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 자료분석 담당자인 앤드루 재스퍼의 설명이다. 실제로 2008년까지 에덴 프로젝트의 지역경제 유발효과는 9억파운드(1조8000억원)에 이른다.

에덴 프로젝트가 지역과 환경이라는 열쇳말을 하나로 묶고, 가치와 상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던 데는 팀 스미트라는 걸출한 지도자가 있었다. 그는 지표면의 60m 아래까지 파헤쳐진 170년 전의 고령토 폐광 지역에 축구공을 반 쪼개놓은 듯한 반투명의 거대한 온실 구조물을 세워 ‘에덴 동산’을 재현했다. 규모와 참신한 아이디어만으로도 전체 영국민의 관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에덴 프로젝트는 개장 전부터 유료 방문객 50만명을 공사 현장으로 끌어들였다.

콘월 정부와의 눈에 안 보이는 공조도 에덴 프로젝트의 성공에 한몫했다. 콘월 정부의 100% 출자로 세운 콘월개발회사(CDC, Cornwall Development Company)는 지식형 농촌발전 전략을 앞세워 에덴 프로젝트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 콘월 정부와 에덴 프로젝트가 ‘지식’과 ‘환경’을 바탕으로 콘월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하는 자연스런 동반자 관계를 형성한 것이다.

우리 환경부는 재원 투입과 부지 규모 면에서 에덴 프로젝트를 능가하는 국립생태원을 충남 서천군에 건설하고 있다. 올해 7월에 착공했고, 2012년에 문을 연다는 계획이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을 ‘생물종의 디즈니랜드’로 만들겠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은 생태원의 구체적인 비전을 그려내지 못하고 있다. 생태원 구상에서 ‘지역 주민의 행복’은 공허한 구호에 머물러 있고, 팀 스미트 같은 리더십도 보이지 않는다.

희망의 싹은 있다. 오랜 갈등과 논란 끝에 지역과 환경을 복원하는 서천의 국립생태원 사업이 태어났다는 상징성이다. 서천의 장항 지역은 1989년에 갯벌 매립을 통한 개발 대상지(군장국가산업단지)로 일찌감치 지정됐다가, 2007년에 결국 갯벌 매립을 포기한 곳이다. 18년 갈등을 매듭지은 대타협의 결실이 바로 생태원을 포함한 ‘서천발전 3개 정부대안사업’이다.

팀 스미트는 “평범한 생태원을 짓지는 말라”고 당부했다. 개발 갈등의 상처를 지역과 환경을 창조하는 에너지로 승화시킬 수 있는 기회는 왔다. 누가 구슬을 꿸 것인가? 정부와 지역사회, 그리고 민간의 활력을 하나로 묶어내는 창의적인 리더십을 기대한다.


콘월/김현대 지역디자인센터 소장 koala5@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7호] 민주적 협동 원리로 지속적 혁신…위기 타개 앞장

[헤리리뷰] HERI포커스|영국 협동조합 탐방기 » 영국 최대 협동조합인 코오퍼러티브 그룹의 맨체스터 시내 소매점포 내부. 성공회대 대학원 협동조합경영학과가 2월7~14일 영국 협동조합 탐방 연수를 다녀왔다. 정치·경제적으로 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757

[헤리리뷰 17호] 조합 가치 되살리니 떠났던 소비자 돌아왔다

[헤리리뷰] HERI포커스|영국 유통업 5위 올라선 코오퍼러티브 그룹 코오퍼러티브 그룹이 영국 협동조합 부활의 신호탄을 쏘았다. 1980년대 중반 이후 시민들의 생활패턴 변화와 유통시스템 개선으로 협동조합은 대형 유통업체에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916

[헤리리뷰 13호] 중도우파 새 정치 지평 기대…재정적자 감축 ‘뜨거운 감자’

[헤리리뷰] 넓은 세상 다른 시각 영국 연립정부의 미래 » 지난 5월 영국 총선을 앞두고 기성 정당 정치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런던의 의사당 앞에서 상징적으로 빅벤을 처형하는 시위를 벌였다. AP 연합뉴스 민주주의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7960

[헤리리뷰 13호] 영국 정권교체기 속 아이디어 경쟁 활발

[헤리리뷰] 세계 두뇌집단 톺아보기 » 캐머런 영국 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5월 총선 결과 영국에 보수당과 자유민주당의 연립정부가 구성됐다. 총리에는 보수당의 데이비드 캐머런 당수가 선출됐다. 총리와 부총리, 내각의 핵...

  • HERI
  • 2011.06.24
  • 조회수 8229

영국 땅끝, 자연-인간 더불어 노는 에덴동산 부활

[헤리리뷰] 폐광지역에 초대형 식물원 103만명 발길…가치-영리 공생 사회적기업 우뚝 한국도 국립생태원 삽 떠, 생물종 디즈니랜드 꿈 » 영국의 ‘에덴동산’ 지역과 환경을 창조한다. 에덴프로젝트 제공» 에덴프로젝트에덴 프로젝...

  • HERI
  • 2011.06.24
  • 조회수 9131

도심속 시민 텃밭 ‘지속가능한 먹을거리’ 공급

[헤리리뷰] 영국 런던의 로컬푸드 프로젝트 » 런던푸드링크에서 추천한, 지역산 유기 농산물을 재료로 쓰는 음식점.2012년까지 2012개 시민텃밭 조성런던은 요즘 2012년 올림픽 준비로 부산하다. 그중에 ‘수도의 성장’(Capital G...

  • HERI
  • 2011.06.24
  • 조회수 8529

영국에선 지금 ‘사회적기업 센터’로 공유·협력 모색

[헤리리뷰] Special Report » 영국에선 지금 ‘사회적기업 센터’로 공유·협력 모색 영국의 사회적기업 부문을 선도해가는 대표적인 조직 가운데 하나인 커뮤니티 활동 네트워크(CAN·Community Action Network)는 사회적기업...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