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세계 두뇌집단 톺아보기


1277730762_00366484601_20100629.JPG
» 캐머런 영국 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5월 총선 결과 영국에 보수당과 자유민주당의 연립정부가 구성됐다. 총리에는 보수당의 데이비드 캐머런 당수가 선출됐다. 총리와 부총리, 내각의 핵심 인물들이 40대 젊은 정치인들로 배치되면서, 영국 정치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졌다. 최근 6·2 지방선거를 계기로 한국 정치권에서도 ‘세대교체’가 논란이 되면서, 영국에 대한 관심도 다시 높아지는 양상이다.
 

싱크탱크 연설로 큰 캐머런 총리

 

하지만 영국 정치인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중요한 계기가 정치인의 ‘연설’이라는 사실은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전당대회나 각종 대중 집회에서 영국 정치인들은 자신이 지향하는 가치와 정책 방향을 ‘연설’하고, 당원과 국민들의 마음을 얻어낸다.

 

캐머런 영국 총리(사진)가 보수당을 이끌 차세대 스타로 부상하는 데는 ‘정책교환’(Policy Exchange)이라는 보수 두뇌집단(싱크탱크)에서의 연설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그는 2005년 9월 ‘보수당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자신의 비전과 열정을 밝혔고, 그에 힘입어 그해 연말 39살의 나이로 당수에 취임했다. 2002년에 창립된 정책교환은 ‘영국 우파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싱크탱크’, ‘데이비드 캐머런이 가장 좋아하는 싱크탱크’라는 언론의 평가를 받고 있는 곳이다.

 

2009년 7월 캐머런은, 영국의 가장 대표적인 ‘시장자유주의’ 싱크탱크인 정책연구센터(Center for Policy Studies) 창립 35돌 기념행사 연설에서, 센터가 1979년 보수당 승리에 결정적으로 중요한 ‘지적인 기여’를 했다며 찬사를 보낸다. 자신 또한 그 정치적 흐름 속에 존재함을 밝힌 것이다. 캐머런 총리에게 가장 큰 정책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싱크탱크를, 정책교환과 정책연구센터라고 평가하는 데 큰 이견은 없을 것이다.

 

공공정책연구소, 진보 재구성 고민

 

그러나 캐머런의 연설 행보는 보수 싱크탱크들에 국한되지 않았다. 2009년 1월 캐머런은 보수당 당수의 신분으로, 영국을 대표하는 진보 싱크탱크인 데모스(Demos)에서의 연설을 통해, 자신이 지향하는 가치와 정책을 ‘진보적 보수주의’라는 개념으로 명쾌히 설명했다. “진보의 가치를 보수적 방식으로 실현한다”는 것이다.

 

이후 캐머런은 2009년 11월, 데모스의 창립자이자, 토니 블레어 총리의 정책실장이었던 제프 멀건이 이끄는 ‘영 파운데이션’(Young Foundation) 연설에서, 사회서비스 시스템 개혁을 중심으로 한 영국 사회의 변화를 “큰 정부가 아닌 큰 사회”의 복원이라고 주창했다. 마가릿 대처 영국 총리의 “더 이상 사회라는 것은 없다”는 1987년 선언과 비교해 볼 때, 캐머런의 정책 방향이 대처 시절의 보수당과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을 것임을 예측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난 6월1일, 영국 ‘신노동당’의 이념, 가치, 정책을 뒷받침해 온 공공정책연구소(IPPR) 누리집에 작은 알림 기사 하나가 떴다. 10년간 이곳을 이끌어 왔던 공동대표 케리 오펜하임과 리사 하커가 사임하고, 새로운 대표를 찾는다는 내용이었다. 중도우익 연립정권 아래서 노동당과 진보를 어떻게 재구성할 것인가에 대한 도전이 시작된 것이다.

 

영국 싱크탱크를 연구하고 있는 김보영 박사는 “대처나 블레어 등장 당시에 견줘, 캐머런이 내거는 ‘큰 사회’의 설득력은 아직 약하다. 당분간 보수와 진보 싱크탱크의 아이디어 경쟁이 치열할 것이다”라고 전망한다. 실제로 ‘큰 사회’의 의미를 둘러싼 정책연구센터, 정책교환, 공공정책연구소 사이의 논쟁도 이미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영국 정치의 ‘세대교체’를 따르려 한다면, 정치인의 ‘나이’만이 아니라,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홍일표 한겨레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iphong1732@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8호] 갈수록 높아지는 위상…자금·인력 부족 호소

[HERI Think Tank] 한국의 독립 민간 싱크탱크 실태 » 한겨레경제연구소,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등의 독립 민간 싱크탱크와 야 4당 정책연구소, 민주노총 등이 3월7일 ‘한-미 FTA에 대한 진보개혁진영의 선택’ 포럼에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3833

[헤리리뷰 17호] ‘싱크탱크 네트워크’가 뜬다…특정주제 넘어 분야별 협력도

[헤리리뷰] HERI싱크탱크|새로운 도약 예고하는 한국 싱크탱크 생태계 » 한국 싱크탱크 ‘네트워크들의 네트워크’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선 한참 훗날의 일처럼 여겨졌던 정치권의 ‘복지논쟁’, ‘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845

[헤리리뷰 17호] 정당·사회단체·언론과 연결…영향력 극대화

[헤리리뷰] HERI싱크탱크|미국 싱크탱크들의 연대와 협력 » 미국 싱크탱크들의 역할과 협력 유형 미국 싱크탱크들은 다양한 형태의 연대와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대표적인 협동연구 프로젝트인 브루킹스연구소의 ‘해밀턴 프로젝...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183

[헤리리뷰 16호] 2012 총선·대선 대비 남북관계·복지 정책 수요 봇물

[헤리리뷰] 2011년 국내 싱크탱크들의 연구과제 » 지난 9월 남북군사실무회담이 끝난 뒤 남북 대표들이 작별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2012년은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가 함께 있는 해다. 권력구도를 크게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879

[헤리리뷰 16호] “독립성·객관성 있어야 연구결과 신뢰”

[헤리리뷰] 인터뷰/ 농업 싱크탱크 ‘GSnJ’ 이정환 이사장 » 이정환 지에스앤제이 이사장은 농정에서의 정부 역할 재정립을 강조한다. 정부와 기업으로부터 자유로운, 독립적 연구를 표방하는 농업분야의 민간 싱크탱크. 이정환(64)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335

[헤리리뷰 15호] 싱크탱크 위상 급부상중

[헤리리뷰] 2010 아시아미래포럼 한중일 3국의 정책지식 생태계는 » 한중일 각계 지도자 30명으로 구성된 민간회의체 ‘한중일 30인회’가 2009년 4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렸다. 연합뉴스 한국·중국·일본 3국의 정책 지...

  • HERI
  • 2011.06.24
  • 조회수 8601

[헤리리뷰 15호] ‘국가적 의제’까지 쥐락펴락…정책논쟁엔 소극적

[헤리리뷰] 한국 싱크탱크 장악한 기업연구소 » 삼성경제연구소가 있는 서울 강남역 삼성그룹 빌딩. 박미향 기자 삼성경제연구소는 그 위상에 걸맞게 자주 화제의 중심이 된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미래복지사회 실현을 위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54

[헤리리뷰 15호] 독일, 풍부한 지원에 충분한 자율까지

[헤리리뷰] 세계 싱크탱크 톺아보기 » 독일의 대표 정치재단인 콘라트 아데나워 재단. 이용인 기자 yyi@hani.co.kr 연구기관 시스템은 한국과 비슷 흔히 싱크탱크의 나라로 미국을 떠올리고, 브루킹스연구소와 헤리티지재단을 모...

  • HERI
  • 2011.06.24
  • 조회수 7356

[헤리리뷰 14호] 엔고로 ‘강한 경제’ 현실화…사회보장이 아킬레스건

[헤리리뷰] 민주당 정권 교체 이후의 일본 » 에다노 유키오 일본 민주당 간사장이 지난 7월11일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 패배한 것으로 예상되자, 침울한 표정으로 간 나오토 총리의 얼굴이 들어 있는 포스터 옆을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15

[헤리리뷰 13호] “가까우면서도 멀리” 정당 연계성·독립성 동시에 갖춰야

[헤리리뷰] 6·2 지방선거 통해 본 정당 싱크탱크 실태와 과제 » 정당 정책연구소가 적극적으로 지혜를 모으면 지금보다 더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사진은 여의도연구소(왼쪽)와 민주정책연구원의 토론회 모습. 각 연구소 제공...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89

[헤리리뷰 13호] 시민사회와 정당 연결통로 역할 주목

[헤리리뷰] 정당 외곽지원 싱크탱크 » 시민사회와 정당 연결통로 역할 주목 정당의 공식 연구소는 아니지만, 각 정당의 이념 및 정책 개발을 지원하고, 긴밀한 연계를 맺고 있는 연구소들도 적지 않다. 주로 과거 정부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07

[헤리리뷰 13호] 영국 정권교체기 속 아이디어 경쟁 활발

[헤리리뷰] 세계 두뇌집단 톺아보기 » 캐머런 영국 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5월 총선 결과 영국에 보수당과 자유민주당의 연립정부가 구성됐다. 총리에는 보수당의 데이비드 캐머런 당수가 선출됐다. 총리와 부총리, 내각의 핵...

  • HERI
  • 2011.06.24
  • 조회수 8229

[헤리리뷰 12호] 자원 부족과 불균형…두뇌집단간 협력구조 만들어야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역산업 희망프로젝트 대구·경북사례로 본 지역 싱크탱크 실태 » 대구·경북사례로 본 지역 싱크탱크 실태. 그래픽 홍종길 기자 jonggeel@hani.co.kr 대형 국책사업 유치에 큰 역할 정책지식 생산...

  • HERI
  • 2011.06.24
  • 조회수 7496

[헤리리뷰 12호] 중국 싱크탱크들 급성장세 ‘시선집중’

[헤리리뷰] World 세계 두뇌집단 톺아보기 » 2009년 7월 베이징에서 열린 세계 싱크탱크 정상회의. 중국국제경제교류중심 제공 2009년 7월 3~4일 중국 베이징에서 세계 싱크탱크 정상회의가 열렸다. 전세계 유수의 싱크탱크 ...

  • HERI
  • 2011.06.24
  • 조회수 7401

[헤리리뷰 11호] 독립 민간 ‘싱크탱크’ 균형사회 밝힌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한겨레경제연구소 출범 3주년맞이 특별기획 | 한국 싱크탱크 지형도 조사 » 독립 민간 ‘싱크탱크’ 균형사회 밝힌다 발달장애는 개인에게 큰 어려움이다.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이해하...

  • HERI
  • 2011.06.24
  • 조회수 7609

[헤리리뷰 11호] SERI·KDI 압도적…독립성·객관성은 낮아

[헤리리뷰] Special Report 국내 싱크탱크 현주소 언론·학계는 KDI, 엔지오·의원실은 SERI 꼽아 정부·대기업 구미 맞는 정책·지식 생산 한계 사람들은 중요한 의사결정에 앞서 많은 생각들을 한다. 우리의 두뇌는 담고 있...

  • HERI
  • 2011.06.24
  • 조회수 7684

[헤리리뷰 11호] ‘브루킹스연구소’ 영향력 최고로 선정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세계 싱크탱크 비교 한국 싱크탱크 국제 인지도·평판 매우 낮아 세계 싱크탱크들의 비교 연구를 주도하고 있는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제임스 맥갠 교수팀의 2010년 발표 자료를 보면, 세계에...

  • HERI
  • 2011.06.24
  • 조회수 6270

[헤리리뷰 11호] 전문성은 기본…독립성·객관성 갖추느냐가 관건

[헤리리뷰] Special Report 한국 싱크탱크 지형도 조사 | 이상적 싱크탱크의 조건 » 오피니언 리더 100인의 국내 싱크탱크 생태계 평가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과 현실 사이에는 괴리가 있기 ...

  • HERI
  • 2011.06.24
  • 조회수 7056

[헤리리뷰 11호] 권력·자본으로부터의 독립이 권위와 신뢰 토대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왜 독립 민간 싱크탱크인가 » 미국 진보 진영의 대표적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의 회의 모습. 경제정책연구소는 연구원과 인턴들이 함께 회의에 참석해 주요 안건을 논의한다. 워싱턴/탁기형 선...

  • HERI
  • 2011.06.24
  • 조회수 6885

[헤리리뷰 11호] ‘한국판 브루킹스·헤리티지’ 꿈꾼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2000년대 중반 이후 희망제작소 등 출범 잇따라 » 희망제작소 2006년 3월, 희망제작소(사진)는 미국의 브루킹스연구소나 헤리티지재단의 규모, 역량, 사회적 영향력을 갖는 것을 목표로 내세우며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