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중국진출 한국기업 대응
내수시장 확대로 더 중요해져…정부 관심부문 지원 집중
 

127772983043_20100629.JPG
» 중국진출 한국기업 사회공헌활동
 
지난 4월 중국 칭하이성 위수티베트족자치주 위수현에서 일어난 규모 7.1의 강진으로 2200여명이 숨져 중국 전역이 애도의 물결에 휩싸였을 때, 중국에 진출한 한 한국 대기업의 사회공헌사업 담당자는 두번 크게 놀랐다.
 

당시 중국 인터넷에는 재해지역 돕기에 적극 나서지 않는 ‘구두쇠 기업’ 명단과 이들을 비난하는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었다. 명단에는 이 한국 대기업의 이름도 올라 있어 그는 가슴이 철렁했다. 그런데 아래에는 반박 댓글들이 올라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클릭해보니, 얼마 전 지진 피해지역에 구호성금을 전달하고 있는 자신의 사진이 크게 실려 있었다. 깜짝 놀란 그는 중국인들의 마음을 얻기 위한 사회책임경영이 얼마나 소중한 힘이 되는지를 깨달았다고 한다.

 

“중국에서 사업하기가 점점 더 힘들다.” 중국에 진출한 기업 관계자들이면 누구나 하는 말이다. 1992년 한-중 수교를 계기로 한국 기업들이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초기엔 중국인들의 마음을 얻는 것은 기업인들의 관심사가 아니었다. 공장 밖에 직원모집 공고만 내걸면 젊은이들이 물결을 이루며 몰려들었다. 중국은 이들에게 세계 최저 수준의 저임금을 주고 물건을 만들기만 하면 되는 수출기지일 뿐이었다.

 

이제는 아찔한 중국의 변화에 적응하느라 숨이 가쁘다. 중국 정부가 개혁개방 이후 지난 30년 동안의 경제 모델을 내수 중심으로 바꾸는 방향으로 개혁을 추진하고 있고, 한국 기업들도 중국 내수시장에서 전진하려면 중국인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고 절감한다.

 

최근 외자기업에서 확산되고 있는 중국 노동자들의 파업은 기업의 수익에서 노동자들도 정당한 몫을 받아야 한다는 의식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이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기점으로 분출하기 시작한 반한감정도 한국 기업에는 고민이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중국인들의 마음을 얻고 중국에 뿌리를 내려야지, 과거처럼 중국을 저임금에 의존하는 생산공장으로만 생각하면 큰코다친다”고 말한다.

 

어떻게 중국인들의 마음을 얻을 것인가라는 고민에 대해, 중국에 진출한 많은 한국 기업들이 사회책임경영에서 답을 찾고 있다. 2008년과 올해 일어난 쓰촨과 칭하이의 대지진 등 자연재해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고, 장기적으로는 빈곤지역 학교 건립, 농촌 지원, 환경보호 등 중국 정부의 정책적 관심이 큰 분야에서 꾸준히 사회공헌활동 분야를 넓히고 있다.

 

중국에서 어떤 기준으로 사회책임경영 활동을 할 것인지에 대해, 김주현 에스케이(SK)중국 부장은 “2년 전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기업들에 바라는 점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사회적 책임과 인재 육성을 바라는 목소리가 가장 많았다. 그런 점에 주력해 교육이나 환경 등에 더 초점을 맞춰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헌섭 중국삼성 부장은 “중국 정부의 정책적 중심 분야, 중국인들의 관심이 큰 분야, 우리 능력으로 할 수 있는 분야라는 3대 원칙에 따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13억명이 숨쉬며 살아가는 광대하고 복잡한 경제 무대인 중국에서 외국기업으로서 사업을 하면서, 사회책임경영이 중국인들의 마음을 열고 다가가는 중요한 열쇠라는 것을 기업들이 더욱 실감하고 있다. 심헌섭 중국삼성 부장은 “농촌에서 사회책임경영 활동을 할 때 처음에는 마을 주민들이 어색해하고 무슨 물건 팔러 온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의 눈길도 보냈다”며 “한해 대여섯번씩 몇년 동안 꾸준히 찾아가 마을 청소도 하고 노인들도 보살피자 주민들도 마음을 열고 정이 들어, 마을 아이들이 아저씨, 아줌마라 부르며 다가오고 옥수수가 풍년이라고 회사로 보내오는 사람들도 있어 변화를 실감한다”고 했다.

 

 

베이징/박민희 특파원 minggu@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8호] 될성부른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사회책임경영 큰나무 된다

[헤리리뷰] 한겨레경제연구소(HERI)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세상 만들기 프로젝트 » 일러스트레이션 전지훈 현대건설과 애플 중 어디가 더 나은 기업인가? 기업 재무성과를 측정하는 회계규칙과, 그 측정 결과를 공개하는 보고...

  • HERI
  • 2011.06.24
  • 조회수 15580

[헤리리뷰 16호] 한수 위 일본, 막 걸음뗀 중국, 주춤하는 한국

[헤리리뷰] ‘2010 한국 CSR’/ 한·중·일 3국 사회책임경영 실태 평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동아시아의 강국 한국, 중국, 일본의 사회책임경영(CSR) 수준은 어떨까? 그리고 평가 결과를 통해 살펴본 한중일 세 나라 기업...

  • HERI
  • 2011.06.24
  • 조회수 17828

[헤리리뷰 16호] 아직은 먼 길…사회영역 부진 속 비제조업 분발 필요

아직은 먼 길…사회영역 부진 속 비제조업 분발 필요 [헤리리뷰] ‘2010 한국 CSR’ 한국 기업들의 CSR 들여다보니 » 한국 기업 사회책임경영 평가 결과 지난해 9월 한국 대표 기업들은 세계투자자들의 관심 대상 기업군...

  • HERI
  • 2011.06.24
  • 조회수 16237

[헤리리뷰 13호] 사회책임경영 기준 마련…상하이·선전 SRI지수도 가동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투자자 ‘주당 사회공헌’ 개념 제시 SRI뮤추얼펀드 성과 좋아 투명한 정보 공개가 과제 » 중국 증시는 상장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상하이 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4762

[헤리리뷰 13호] 권리 눈뜬 노동자들 곳곳서 파업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노동자 사회책임경영 통해 풀어야 » 중국내 폭스콘 공장과 연쇄자살 아침 7시15분 출근. 오전 11시40분까지 4시간 연속 작업(휴식 10분). 오후 1시10분 작업 재개. 5시20분까지 연속 작업(휴...

  • HERI
  • 2011.06.24
  • 조회수 13519

[헤리리뷰 13호] ‘법만 지켜라’에서 이젠 ‘법보다 엄한 기업윤리’ 요구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소비자 기업역할 인식 10년새 역전 자율성보다 법적 강제 선호 윤리적 소비로 뒷받침해야 » 중국 소비자 열 명 중 일곱 명은 실제 윤리적 소비행동의 경험이 없어, CSR에 대한 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732

[헤리리뷰 13호] 사회공헌활동 통해 중국인 마음 열기 골몰

[헤리리뷰] 중국진출 한국기업 대응 내수시장 확대로 더 중요해져…정부 관심부문 지원 집중 » 중국진출 한국기업 사회공헌활동 지난 4월 중국 칭하이성 위수티베트족자치주 위수현에서 일어난 규모 7.1의 강진으로 2200여명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545

[헤리리뷰 10호] 글로벌 경쟁력 벗겨보니 ‘사회책임경영’ 한아름

[헤리리뷰] 2009 글로벌 CSR 대상 » 글로벌 경쟁력 벗겨보니 ‘사회책임경영’ 한아름 사회책임경영(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은 21세기 기업에는 피할 수 없는 중요한 열쇳말이 됐다. 제대로 투자하고 고용하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055

[헤리리뷰 10호] 고객·직원·주주 소통체제 구축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사회영역 최우수상 | 에쓰-오일(S-Oil) » 에쓰-오일(S-Oil)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에쓰-오일(S-Oil)의 접근은 ‘C·E·O’로부터 출발한다. 고객(Customer), 임직원(Employee), 주주와 그 외 이해...

  • HERI
  • 2011.06.24
  • 조회수 9312

[헤리리뷰 10호]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행장이 진두지휘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사회영역 최우수상 | 대구은행 » 대구은행 국내 최대 규모의 지방은행인 대구은행은 사회책임경영(CSR)의 핵심 목표를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에 두고 있다. ‘꿈과 풍요로움을 지역과 함께’...

  • HERI
  • 2011.06.24
  • 조회수 8464

‘시민사회와 함께’ 내걸고 ‘1문화재 1지킴이’ 운동

[헤리리뷰] 금융사 사회책임경영 현장을 가다<2> 신한금융그룹 » 지난 4월 신한은행 봉사단이 캄보디아에서 서울대병원과 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신한은행 제공“아침 9시 헌인릉 입구에 도착했을 때 너무 가정적인 우리 부서 직...

  • HERI
  • 2011.06.24
  • 조회수 7568

“사회책임경영이 시장경제·민주주의 지키는 대안”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주철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 » 주철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은 10년 내 글로벌콤팩트의 사회책임경영 가치가 사회 주류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소영 기자...

  • HERI
  • 2011.06.24
  • 조회수 9505

내부위기 통제 미흡…위기대응 능력 크게 떨어져

[헤리리뷰] 한국 대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은? » 국내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비교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대기업들은 사회책임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내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006

이해관계자들과 쌍방향 소통 활발

[헤리리뷰]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우수 기업 사례-대구은행 <script></script> » 대구은행은 ‘희망을 향한 동행’이란 모토를 내걸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중이다. 사진은 지난 5월20일 대구은행이 개최...

  • HERI
  • 2011.06.24
  • 조회수 7931

사회책임경영 관리 수준, 파산기업보다 낮다

[헤리리뷰] 국내 금융회사들은 안전한가 » 국내외 금융기업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세부요인 수준 비교 국내 금융회사들은 지난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위기를 거치면서 커다란 숙제를 받았다. 바로 ‘내부 체질 개선을 통...

  • HERI
  • 2011.06.24
  • 조회수 9559

재무 우수기업 80%, 관리체계도 우수

[헤리리뷰] 재무 안정성·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유형별로 살펴보니 » 재무 안정성과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에 따른 기업 분류 위기 때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이 낮으면서 재무 안정성을 담보받을 수 있을까? 이 문제...

  • HERI
  • 2011.06.24
  • 조회수 8041

사회책임경영으로 위기파고 넘는다

[헤리리뷰] » 사회책임경영으로 위기파고 넘는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세차게 훑고 지나간 세계경제에는 여전히 불안이 감돈다. 위기는 정말 지나갔는가. 주가가 오르고, 일부에서는 경제가 다시 안정됐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지만...

  • HERI
  • 2011.06.24
  • 조회수 7135

“이젠 엄마랑 대화할 수 있어요” 다문화 가정 자녀들 웃음 활짝

[헤리리뷰] 금융사 사회책임경영 현장을 가다 <1> 하나금융그룹 » 베트남 유학생 교사인 타오가 토요 베트남학교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시청각 교재를 활용해 베트남의 음식 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지난해...

  • HERI
  • 2011.06.24
  • 조회수 7446

1분 지식상자 사회책임경영 관련 문헌

1분 지식상자는 새로 나온 국외 서적이나 보고서 저널 가운데 눈여겨볼 만한 것을 추려 간략하게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개발도상국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for developing-country enterpri...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