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그라지지 않는 소비자 불만들

디지털 미디어 기업들이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지만 역기능을 관리하는 데 여전히 미흡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소비자들이 기업의 분발을 기대하는 대표적인 위험을 중심으로 실태를 알아보자.


△ 개인정보 유출(사생활 침해)=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막으려면 기업의 시스템 확충과 보안의식이 중요하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함을 보여주는 자료가 지난해 10월 공개됐다. 통신, 인터넷 포털, 유선방송 등 디지털 미디어 기업이 고객정보를 불법으로 활용하다 당국에 적발된 건수가 2008~2009년에 무려 1422만건에 이르렀다(방송통신위원회). 에스케이(SK)브로드밴드, 케이티(KT) 등 유무선통신 사업자, 엔에이치엔(NHN), 다음, 에스케이(SK)커뮤니케이션즈 등 포털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돼 과징금이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개인정보 유출은 디지털 미디어 기업뿐 아니라 유통, 정유 등 업종을 가리지 않고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새나간 정보는 스팸 발송, 인터넷 게시판 글 자동등록 등에 활용되고, 때론 중국의 ‘게임 아이템 공장’에 대량으로 넘겨진다. 2005년 9월에는 주민등록번호 5만개를 도용해 게임아이템 1000억원어치를 만들어 판매한 중국인과 국내 업자가 적발되기도 했다.



△ 스팸 문자·메일=한밤에도 ‘띵동’ 하고 단잠을 깨우는 스팸 문자, 아침이면 우편함을 가득 메운 스팸 메일. 스팸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에는 많은 이에게 매일 짜증을 일으키는 디지털 시대의 대표적인 역기능이다. 내용이 음란하거나 불법대출 등 사기성이 있는 것이 적지 않아 2차 피해로 이어지곤 한다.


방통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배달되는 스팸 문자와 메일은 지난해 약 80억통 정도로 추산된다. 민간업체 지란지교소프트 조사에서 지난해 3분기에 오간 전체 전자우편 가운데 스팸 메일은 82%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악성 스팸에 대해 원스트라이크아웃(1 strike-out)제를 도입했고, 이동통신사와 인터넷서비스 업체들도 나름대로 스팸 방지를 위한 노력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만족스런 성과가 나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스팸 문자와 관련해 통신사들이 충분히 노력하고 있는지 의구심을 가진 이도 적지 않다. 통신사들은 대행업체들이 의뢰한 문자를 건당 20원씩에 대량으로 보내주고 2009년에만 2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스팸일 것으로 추정된다. ‘문자 내용을 미리 볼 수 없다’는 것이 항변이지만 이쯤 되면 통신사에 발송 대행업체가 중요한 고객인 것이다.



△ 디지털 중독=청소년 자녀를 둔 대한민국 부모들은 게임, 인터넷, 휴대전화에 집착하는 아이들과 하루하루 전쟁을 치르는 중이다. 중독은 재미와 밀접히 연결돼 있어, 어디까지가 용인될 수 있는 수준이고(몰입), 어디서부터 중독인지 경계가 모호할 때가 많다. 또 재미가 충성스런 고객 확보로, 그리고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것이 이들 기업 마케팅의 ‘문법’이어서 기업의 경제적 목표(이윤/성장)와 사회적 목표(기업시민의 책임)가 충돌하는 영역이기도 하다.


정보문화진흥원 조사를 보면 2009년 전체 인터넷이용자의 8.5%, 약 200만명이 중독현상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6%인 알코올 중독 비율보다 월등히 높다. 게임 중독(과몰입)의 경우, 청소년 중독률이 12.8%로 나타났다. 청소년은 정부가 법으로 ‘디지털 통금’ 제도를 도입하고, 게임업체도 오래 하면 흥미가 반감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도 하지만, 다양한 우회로가 열린 상태에서 강력한 재미의 ‘흡인력’을 관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휴대전화가 없으면 불안해지고 직접대화보다 전화에 의존하는 휴대전화 중독 현상은 성인의 29.3%가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2009년 유정현 한나라당 의원). 특히 초등학생(16.0%), 중학생(25.1%), 고등학생(29.1%), 대학생(36.2%)의 중독 수치는 주목된다. 휴대전화를 통해 오가는 문자메시지는 하루 약 3억건인데 그 주고객은 하루 100~200통씩 보내는 청소년들이다. 부모의 관심과 지도가 중요하지만, 통신사도 청소년에 ‘미래 고객’이란 방점을 찍어 이들을 지나치게 마케팅 대상화한다는 지적도 많다.


이봉현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8호] 디지털이 연 ‘상징정치’ 시대…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HERI World] 해외칼럼/ 디지털 미디어와 민주주의 » 프랭크 웹스터 영국 런던 시티대 사회학 교수 이집트에서 보여준 인터넷 위력의 이면 이집트를 비롯한 북부 아프리카에서 펼쳐지고 있는 인터넷 혁명에 대해 여러 가지 견...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866

[헤리리뷰 17호] 디지털 위험사회 해소로 가는 패스워드 사·회·책·임·경·영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 디지털 위험사회 해소로 가는 패스워드 사·회·책·임·경·영 ‘리니지’로 유명한 게임업체 엔씨소프트(NC Soft)가 프로야구단을 창단하기로 한 것은 물론 창업자 김택...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12

[헤리리뷰 17호] 전방위 걸쳐 체감…인터넷서비스업체 책임 첫손 꼽아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 디지털 위험 인식 조사 결과 분석 독일의 사회학자 울리히 벡은 현대를 ‘위험사회’(risk society)라 정의했다. 과학기술과 전문가 시스템이 눈에 보이지 않는 불안...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961

[헤리리뷰 17호] IT 활용능력은 키워주고 역기능은 차단한다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세운 베트남 지구촌 희망학교에서 휴가 중 봉사활동을 온 직원들이 학생들과 즐겁게 어울리고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 제공 디지털 미디어 기업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065

[헤리리뷰 17호] 개인정보 유출 피해 여전…스팸문자·디지털중독도 심각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그라지지 않는 소비자 불만들 디지털 미디어 기업들이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지만 역기능을 관리하는 데 여전히 미흡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02

[헤리리뷰 17호] 이윤과 책임 충돌 딜레마…사회적 합의점 찾아가야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디지털 위험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 왼쪽부터 한세희, 김영주, 구본권, 최희원, 김갑수. 디지털 기술은 순기능과 역기능이 동전 앞뒷면처럼 밀접히 연관된 경우가 많다. 또 정부의 규제만으로 디지털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448

[헤리리뷰 17호] 디지털 소비자는 프로슈머…활용 넘어 책임도 고민해야

[헤리리뷰] 스페셜 리포트 디지털 위험을 관리하는 것은 정부나 기업의 노력만으로 되지 않는다. 개인도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현명하게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한겨레경제연구소 디지털 위험 관련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