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 탄소보고 인색한 한국기업 ‘세계와 소통 미약’


2단계 공개 /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GRI 가이드라인’ 등 글로벌 스탠더드 ‘정확히’ 적용해야


“공개되지 않으면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다.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하면 개선 또한 할 수 없다.”

상장기업은 매출과 비용, 이익 등 재무정보를 사업보고서를 통해 사회에 상세하게 공개한다. 그리고 기업의 실적에 대해 주주 및 외부 이해관계자들이 판단하게 하고, 이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경영활동 개선에 반영한다.

저탄소 녹색경영에서 사업보고서에 해당하는 것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다. 한겨레경제연구소가 지난 4월까지 집계한 결과, 2006년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한 한국기업은 모두 37곳이었다. 이들은 한국기업 중에서는 사회적 성과 정보 공개에 앞선 기업들이다.

정보공개에 앞선 기업들조차도 저탄소 녹색경영 관련 정보를 사회에 공개하는 데는 아직 인색하다. 그 37곳 가운데 2006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제표준인 GRI 가이드라인에 맞춰 보고한 곳은 기아자동차, 한국서부발전,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전력, 현대오일뱅크 , 현대자동차의 7곳에 불과했다.

기업들이 일반적으로 사업연도 종료 3개월 만에 재무정보를 공개하는 것을 감안하면, 1년 늦은 시점에서도 온실가스 배출량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소수에 불과했던 것이다.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낸 37곳 중 7곳만 탄소 보고

대표적 에너지 다소비산업인 석유화학기업들을 살펴봐도 결과는 비슷하다. 국내 주요 석유화학기업 6곳 중 현재까지 2006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표준에 맞게 공개한 곳은 에스케이에너지와 현대오일뱅크 2곳뿐이다. 여섯 기업 모두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는 발간했으나, 정작 중요한 탄소 정보를 국제표준에 맞춰 공개하지 않았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척도로 투자도, 소비도, 거래도 이루어지는 탄소경제 시대다. 그런데 정작 외부 이해관계자가 저탄소 녹색경영 여부를 분석하고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공개되지 않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기업이 실제로 처해 있는 기회와 위험이 판단되지 않는 상태라는 이야기다.

최근 온실가스 관련 보고 기준을 구체적으로 지정하고 있는 GRI 가이드라인 등 국제표준 보고 기준이 등장하면서 표준화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를 정확히 적용하기만 하면 국제사회, 투자자, 각종 이해관계자들과 저탄소 녹색경영 여부를 소통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연구 결과에서 드러나듯이, 많은 한국기업이 GRI 가이드라인을 사용해 보고서를 작성하면서도, 정작 표준화되고 비교 가능한 온실가스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가이드라인에서 주는 ‘명확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제표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다.



» 온실가스 배출총량 보고 단계. 자료: GRI 가이드라인


GRI, 환경투입물·산출물 보고 의무화

GRI 가이드라인을 보면, 환경분야에서 30개의 핵심, 부가지표로 성과를 보고하게 되어 있다. 이 지표는 기업활동을 위해 사용된 환경투입물, 산출물 그리고 그로 인한 환경 영향을 정량·정성적인 데이터로 기입하게 되어 있다. 특히 온실가스는 이산화탄소로 환산해 보고하게 되어 있는데, 온실가스는 교토의정서에서 이산화탄소 등 6가지로 정의되어 있다.


탄소 관련 국제표준은 한국기업이 전 세계의 이해관계자들과 명확하고 개방적으로 소통하며 공정한 평가를 받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국제표준을 정확히 이해하며 표준화되고 비교 가능한 정보를 제공하려 노력한다면, 세계적 수준의 경제 성과에 걸맞은 저탄소 녹색경영 성과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김진경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 realmirror@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온실가스 감축사업, 유망 투자사업 ‘예감’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3단계 투자2 » 국내기업 유엔 등록 CDM사업 현황 국내에만 19건 등록… 2050년 5천억달러 시장 예상 올해 7월 국내 두 번째 청정개발체제(CDM) 프로젝트인 온산 로디아 아산화질소(N₂O) 감축...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97

철강·자동차 ‘오염제로’ 향해 쉼없는 기술 투자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3단계 투자1 포스코 ‘파이넥스’, 현대차 ‘LCA’ 환경성과 자랑 새로운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또 기존 시장을 지키기 위해 피나는 싸움을 벌이는 것은 기업들의 숙명이다. 하지만, 글로벌 무...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79

탄소보고 인색한 한국기업 ‘세계와 소통 미약’

» 탄소보고 인색한 한국기업 ‘세계와 소통 미약’ 2단계 공개 /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GRI 가이드라인’ 등 글로벌 스탠더드 ‘정확히’ 적용해야 “공개되지 않으면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다.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하면 개선...

  • HERI
  • 2011.06.24
  • 조회수 9234

“전력산업 탄소감축 부담=발전사 한 곳 연매출”

[헤리리뷰] 저탄소 녹색경영전략 1단계 관리 환경효율성은 환경영향으로 경제성과를 나눈 개념 지속가능발전세계기업협의회(WBCSD) 정의 한국은 현재 세계 9위 온실가스 배출국이다. 1990년 이후 온실가스 배출량은 85.4%나 늘었다....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