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참 신나는 옷’ 전순옥 대표
» 전순옥 대표는 착한 기업이 질 좋은 제품을 들고 나와, 소비자를 설득하며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오빠 전태일 뜻 이어 노동운동 투신 


1970년 서울 청계천. 한 노동자가 근로기준법 법전을 가슴에 꼭 안은 채, 온몸에 불을 붙였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이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의 이야기다. 


그때, 그에게는 중학교에 다니는 동생이 있었다. 그 동생은 곧 학교를 그만두고 공장에 취업했다. 이 동생은 오빠의 뜻을 이어 노동자의 삶을 개선하는 운동에 뛰어든다. 그러다 홀연히 영국으로 유학을 떠나 박사학위를 받고 돌아온다. 그러고는 지금 ‘의류회사 사장님’이다. 사회적기업 ‘참 신나는 옷’ 전순옥 대표이사 이야기다. 


우리 머릿속의 ‘봉제공장’에서는 아직도 먼지가 풀풀 날린다. ‘봉제공장 노동자’라고 하면 ‘저임금 장시간노동’이 먼저 떠오른다. 1970년대 청계천 봉제공장에서 멀리 벗어나 있지 않다. 


실제로 전순옥 대표가 박사학위를 마친 뒤 돌아온 2001년, 그가 살펴본 창신동 봉제공장은 여전히 열악했다. 공장은 2~5명의 작은 단위로 쪼개져 있어서, 부가가치 높은 일은 엄두도 내지 못했다. 중국 등에서 수입된 의류 때문에 옷값이 떨어져, 노동자 임금은 1980년대 수준도 넘지 못하고 있었다. 잔업과 야근으로 인한 불안정한 생활도 여전했다. 


“그럼에도 저는 한국 봉제노동자들에게서 희망을 봤습니다.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는 분마다 ‘기술이 있어 일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한다’고 이야기하더군요. 한국 의류산업은 자긍심도 크고 헌신성도 높은, 훌륭한 인적 자원을 갖추고 있습니다.” 



한국 의류산업 인적자원 훌륭 


문제는 산업이었다. 사실상 산업으로서 의류 생산은 방치되어 있다시피 했다. 기술력을 높이고 일을 고급화해 옷의 가치를 높이면, 노동자의 삶의 질이 훨씬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시작한 게 기술교육이다. 패션·봉제기술학교 ‘수다공방’이 그 구실을 한 곳이다. 


그런데 사람을 키우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다. ‘괜찮은 인력’이 일할 ‘괜찮은 일자리’가 있어야 하는데, 이는 구조적으로 어려워 보였다. 그때 결심했다. ‘사장님’ 이 되기로. 


영국 유통회사 ‘존 루이스 파트너십’ 같은 기업이 그를 자극했다. 백화점 27곳, 슈퍼마켓 200여곳을 운영하고 있는 이 대기업은 사실 전적으로 노동자가 주인인 기업이다. 주식은 6만9000명의 직원이 나누어 갖고 있으며, 이들 모두가 ‘파트너’인 기업이다. 그러면서도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유지해 높은 부가가치의 사업을 벌이고 있다. 


“부평 공단에서 일할 때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근로자를 가족처럼’이라는 간판이 공장 앞에 커다랗게 붙어 있었지요. 하지만 가족처럼 여기도록 만드는 시스템이 없다 보니, 시장에서 어려워지면 기업주는 문을 닫고 떠나 버리더군요. 가족에게라면 그렇게 하지 않을 텐데.” 



주당 40시간 노동에 급여 150만원 


지금 ‘참 신나는 옷’ 노동자의 주당 노동시간은 40시간 


이다. 업계 평균은 70시간 수준이다. 그러면서도 평균 월 급여 150만원을 지킨다. 업계 평균 120만~130만원보다 높다. 물론 4대 보험도 제공된다. 비슷한 작업장 중 4대 보험을 제공하는 곳은 전체의 10%도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 가족처럼 여기는 기업이 되려면 여러 가지 시스템이 필요하다. 우리사주제도 같은 소유구조도 필요하다.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인력과 기술력도 필요하다. 그리고 그런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마케팅 능력도 필요하다. 


‘참 신나는 옷’이 교복 등 단체복 사업도 벌이고 있지만, 천연염색을 한 여성복 사업도 함께 벌이고 있는 건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노동자를 먼저 생각하는 기업이라고 해서, 결코 저가의 대중적 상품만 생산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비싸게 팔 수 있는 고급 제품이 나와서 소비자의 사랑을 받아야 노동자의 삶의 질이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생각이다. 


영어 한마디 하지 못하던 전 대표가 영국에서 유학하게 된 것은 순전히 ‘국제화가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20년 전 우연히 만난 일본 노동자에게서 “다니던 전자회사가 한국으로 공장을 옮기는 바람에 해고됐다. 한국 노동자가 밉다”는 이야기를 들은 게 계기였다. 이제 일자리 문제는 한 나라의 문제가 아니므로, 노동자들끼리 소통하고 연대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무작정 영국으로 가서 결국 박사학위까지 받게 됐다. 


그런데 이제 전 대표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자꾸 어려워져만 가는 노동자들에게 ‘신자유주의 반대’라는 구호는 대안이 아니다. 노동자를 생각하는 기업의 체계를 갖추는 것, 그리고 그런 사회적기업이 한국 경제의 주류가 되는 게 대안이다. 착한 기업이 고부가가치의 질 좋은 제품을 들고 나가서, 소비자를 설득하며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 40여년 전, 오빠가 꾸었던 것과 같은 꿈이다.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1호] “정부 지원은 약이자 독…절묘한 조화로 자립 준비해야”

[헤리리뷰] 제2회 사회적 기업 한일포럼 전문가 토론 » 제2회 사회적 기업 한일포럼 전문가회의 참석자들이 ‘사회적 기업의 자립과 제도’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희망제작소 제공 한국과 일본의 사회적 기업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237

[헤리리뷰 11호] 기업가적 혁신보다 제도적 뒷받침으로 지속가능성 확보

[헤리리뷰] 유럽의 사회적 기업 현황 » 벨기에의 대표적 노동통합형 사회적 기업 ‘테르’ 유럽은 다양한 국가, 인종, 언어로 구성된 다문화 사회다. 사회적 기업들과 관련한 움직임도 한마디로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추...

  • HERI
  • 2011.06.24
  • 조회수 7991

[헤리리뷰 11호] 사회적 기업의 개념을 둘러싼 갈등

[헤리리뷰] » 엄형식 연구원 최근 한국의 사회적 기업 논의는 정부의 강한 드라이브와 기존 영리기업의 논리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반면 사회적 기업이라는 개념의 중요한 토대이자 실체인 시민사회의 역동성은 정책 중심의...

  • HERI
  • 2011.06.24
  • 조회수 6897

[헤리리뷰 11호] 대안 제시 앞장…독립 민간 싱크탱크로 우뚝 서라

[헤리리뷰] 각계 인사 격려사 “출범 3주년, HERI에게 바란다” 새 비전 제시하는 선도 역할을 곽승준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 한겨레경제연구소는 2007년 2월 출범한 이후, 지속가능 성장과 사회적 기업을 전문...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42

[헤리리뷰 10호] 전 직원 윤리규범 실천서약…투명 지배구조가 원동력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종합 대상 | 포스코 » 포스코 환경경영의 상징인 연 210만t 생산규모의 파이넥스 공장. 포스코는 기존 용광로식보다 오염물질 발생량을 크게 줄인 파이넥스 공법을 2007년에 세계 최초로 상...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94

[헤리리뷰 10호] 200여 사회혁신가 “지금부터 시작”

[헤리리뷰] 사회적기업가학교 첫 수료생 배출 » 한겨레경제연구소와 성공회대학교가 함께 진행한 ‘2009 사회적기업가 학교’의 수강생들이 지난 11월28일 성공회대 피츠버그홀에서 수료식에 참석했다. 사회적경제뉴스 isen 제공 지...

  • HERI
  • 2011.06.24
  • 조회수 8608

지속가능경영이 ‘100살 기업’을 만든다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지속가능 100대 기업 국가별 분포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나이키·아디다스·도요타도 동참지난 8월 세계적인 신발 제조업체인 나이키, 아디다스, 팀버랜드 그리고 클락...

  • HERI
  • 2011.06.24
  • 조회수 8741

필요가 있는 곳에 사업과 사람이 있다

[헤리리뷰] 일본 사회적기업 현장을 가다 » 1. 장애인 고용 빵가게 ‘스완 베이커리’ 2. 장애인 활동 보조 서비스 제공 NPO ‘휴먼케어’ 3. 공동주거시설 지원센터 ‘닛포리 커뮤니티’ 성공회대학교 시민사회복지대학원과 사...

  • HERI
  • 2011.06.24
  • 조회수 14045

노동자협동조합 법제화 논의 활발

[헤리리뷰] 정권 교체로 사회적기업에도 변화 바람 반세기 만에 이뤄진 일본의 정권 교체가 우리나라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토야마 정권의 등장이 일본 사회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좀더 두고 봐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

  • HERI
  • 2011.06.24
  • 조회수 8589

영국 땅끝, 자연-인간 더불어 노는 에덴동산 부활

[헤리리뷰] 폐광지역에 초대형 식물원 103만명 발길…가치-영리 공생 사회적기업 우뚝 한국도 국립생태원 삽 떠, 생물종 디즈니랜드 꿈 » 영국의 ‘에덴동산’ 지역과 환경을 창조한다. 에덴프로젝트 제공» 에덴프로젝트에덴 프로젝...

  • HERI
  • 2011.06.24
  • 조회수 8862

로컬푸드 사업에 뛰어든 사회적기업

[헤리리뷰] 강화도 ‘콩세알나눔센터’ » 콩세알나눔센터의 두부공장 지역 콩으로 두부 만들어 인근지역 납품하고 밥집도 운영 강화 콩세알나눔센터는 흔치 않은 로컬푸드형 사회적기업이다. 좀더 정확하게 말하면 로컬푸드 사업의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390

‘건강한 귀농귀촌’ 도와드려요

[헤리리뷰] 사회적기업 이장, 9월 ‘전국순회 강좌’ » ‘건강한 귀농귀촌’ 도와드려요. 사회적기업 이장 제공로컬푸드 사업 추진의 가장 큰 걸림돌도 따지고 보면 ‘시골에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도시 소비자의 밥상 수준에...

  • HERI
  • 2011.06.24
  • 조회수 7300

한시적 지원·깐깐한 시장·부족한 자금…불안한 ‘자본주의 대안’

[헤리리뷰] » 정부의 사회적기업 인증과 지원. 일러스트레이션 박향미 기자 phm8302@hani.co.kr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갈림길에 선 사회적기업노동부에서 직원 1인당 90만원 정도의 인건비를 다달이 지원받는...

  • HERI
  • 2011.06.24
  • 조회수 6793

‘미션과 비전’ 재정립해 정체성 혼란 막아야

[헤리리뷰] HERI의 지상컨설팅 비영리기관에서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려는데 » HERI의 지상컨설팅Q 저희 단체는 간병사업을 하고 있는 비영리기관입니다. 여러 단체로부터 지원받은 자원을 활용해 취약계층에 양질의 일자리와 무료...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529

파산기업 연구 어떻게 진행했나

[헤리리뷰] 넉달 동안 4단계 걸쳐 분석 작업 한겨레경제연구소가 영국 리서치기관인 아이리스(EIRIS) 및 한국CSR평가와 공동으로 수행한 ‘위기관리 전략으로서의 CSR: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파산 기업 연구’는 2009년 2월부터...

  • HERI
  • 2011.06.24
  • 조회수 8343

한국전력·삼성SDI·포스코 최고 평가

[헤리리뷰] 국내 대기업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니 » 한국 10대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비교 한국 대기업 107곳 중에서 사회책임경영의 내부 관리체계 수준이 푸치(FTSE) 글로벌 100대 기업의 평균치보다 낫다는 평가...

  • HERI
  • 2011.06.24
  • 조회수 9721

내부위기 통제 미흡…위기대응 능력 크게 떨어져

[헤리리뷰] 한국 대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은? » 국내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수준 비교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대기업들은 사회책임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내부...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600

사회책임경영 관리 수준, 파산기업보다 낮다

[헤리리뷰] 국내 금융회사들은 안전한가 » 국내외 금융기업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 세부요인 수준 비교 국내 금융회사들은 지난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위기를 거치면서 커다란 숙제를 받았다. 바로 ‘내부 체질 개선을 통...

  • HERI
  • 2011.06.24
  • 조회수 9129

이젠 ‘반대’보다 ‘대안’ 필요…사회적기업이 해답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참 신나는 옷’ 전순옥 대표 » 전순옥 대표는 착한 기업이 질 좋은 제품을 들고 나와, 소비자를 설득하며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오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88

생활공동체 운동서 시작…사회적 가치 생산기지 발돋움

[헤리리뷰] Special Report ‘마포 클러스터’ 어떻게 형성됐나 » ‘마포 클러스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클러스터는 곳곳에서 움을 틔우고 있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곳이 서울 마포구다. 마포구에는 서울시와 마포구,...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