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토고미 마을의 희망

121445657341_20080627.JPG

  흔히 ‘마을 만들기’라 하면 마을의 경관이나 상품이 유명해져서 ‘대박’을 터뜨리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오해는 농어촌 지역개발의 한 방편으로 마을 만들기를 추진한 정부와 관련 전문가들이 농산물의 판매나 방문객 수와 같은 외부적 성과를 바탕으로 성공사례를 포장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농촌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마을 만들기 사례를 들어보면 강원도 화천군 신대리, 일명 토고미 마을을 꼽지 않을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은 토고미 마을을 연간 2만명의 외지인이 다녀가는 농촌관광의 선도적인 마을쯤으로 알고 있다. 전문가들도 토고미 마을의 성공 요인을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에서 찾으면서 마을과 외부와의 관계에만 주목한다.
 그러나 토고미 마을은 중앙정부가 그린투어리즘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전부터 마을 만들기에 나서왔다. 1999년에 작성한 ‘마을 발전 30년 계획서’에서 ‘관광’이나 ‘마케팅’이라는 단어는 찾아볼 수가 없다. 스스로의 노력을 바탕으로 이미 마을 만들기 성과를 내고 있던 토고미 마을에 뒤늦게 그린투어리즘이나 농촌관광의 개념이 접목되고 포장되었다는 이야기다.
 토고미 마을 만들기의 요체는 ?도시민과 마음을 나누는 농촌 체험 진행 ?농촌 체험을 바탕으로 나눔의 농사가족(일종의 직거래 회원) 만들기 ?회원가족을 대상으로 마을 농산물 직거래 ?이를 통한 다양한 일자리 만들기로 요약할 수 있다. 실제로 토고미 마을은 1500가구에 이르는 나눔의 농사가족을 만들어내고 이들과의 직거래를 통해 농가평균 연 3600만원의 소득을 달성하고 있다. 또한 마을 사무장, 마을 식당 도우미, 체험 강사 등의 일자리를 창출해 내기도 했다. 두부 공장의 출현으로 일거리를 잃고 생활보호대상자가 됐던 두부 할머니는 체험 행사가 인기를 끌면서 예전의 일을 되찾았다. 할머니는 마을을 찾는 이들에게 신선한 두부를 공급하면서 두부 체험 강사 노릇까지 하고 있다.
  토고미 마을의 사례에서 보듯이 마을 만들기는 마을 또는 지역을 하나의 유기체로 보고 상호 연관성을 중요하게 여긴다. 외부보다는 내부에 관심을 가지며 하나의 특정 산업에 ‘올인’하지 않고 다양한 수준의 경제활동을 장려한다. 여러 주민이 골고루 부가가치를 누릴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도 배려한다.
  ‘경제 살리기’를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지금의 저용량 사회가 답답하다면, 토고미로 주말 여행을 떠나보자. 희망의 숨을 들이마시자.

임 경 수 지역경제디자인센터 소장 limks@e-jang.net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아시아기업 사회와 소통하다

‘또 하나의 세계화’ 지속가능경영 시대 아시아기업 사회와 소통하다  동아시아기업에게 세계화는 기회이자 도전이었다. 한편으로는 전 세계를 시장으로 삼아 수출을 늘리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그러나 그 기회를 활용하...

  • HERI
  • 2011.06.24
  • 조회수 9654

유리알처럼 투명한 기업을 찾아라

[한중일 지속가능경영] 유리알처럼 투명한 기업을 찾아라 투명성 분석 지난해 한겨레경제연구소는 한국기업의 투명성 평가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연구는 지난해 작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한국기업의 전반적인 지속가능경영...

  • HERI
  • 2011.06.24
  • 조회수 9332

10억원 벌 때마다 ‘잃는’ 나무는 몇 그루?

[한중일 지속가능경영] 10억원 벌 때마다 ‘잃는’ 나무는 몇 그루? 성과분석 삼성전자, 도요타 그리고 바오산철강…. 한 해 매출만 수십조 원은 족히 올리는, 한·중·일 세 나라의 내로라하는 대표기업들이다. 그럼 지속가능경영...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96

몸집 커진 CSR, ‘전략’으로 체질 바꿔야

[동아시아기업의 지속가능경영-한국] 몸집 커진 CSR, ‘전략’으로 체질 바꿔야 유한킴벌리 ‘사회 위한 투자’ 뿌리 튼튼 ‘삼성사태’ 전략적 CSR 중요성 부각 국내 생활건강용품업계 1위인 유한킴벌리는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256

‘무역장벽’ 외치던 정부, 기준 만들어 바람몰이

[동아시아기업의 지속가능경영-중국] ‘무역장벽’ 외치던 정부, 기준 만들어 바람몰이 바오산철강 동물원 갖춘 ‘화원공장’ 올림픽ㆍ엑스포 CSR 촉매제 될 듯 상하이 북동쪽에 위치한 바오산철강. 마치 숲 속 한가운데 공장이 들...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982

환경경영 ‘일본식 룰’, 균형잡기가 과제

환경경영 ‘일본식 룰’, 균형잡기가 과제 환경회계ㆍ공급망 관리 등 두각 인권ㆍ노동 분야 요구 거세져  올 5월 후진타오 중국 주석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최대 관심은 ‘환경’ 문제였다. 5월12일치 주요 중국 신문의 1면 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016

전 세계 전문가 눈에 비친 동아시아 CSR 시리즈 4

한겨레경제연구소는 이번 동아시아 지속가능경영 연구 결과에 대한 세계 각국 전문가의 의견을 구했다. 한국과 중국, 미국, 영국의 전문가 4명이 의견을 들려줬다. 서구의 전문가들이 “전 세계적으로 환경 및 사회적 성과 기준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04

1분 지식상자 사회책임경영 관련 문헌

1분 지식상자는 새로 나온 국외 서적이나 보고서 저널 가운데 눈여겨볼 만한 것을 추려 간략하게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개발도상국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for developing-country enterpri...

  • HERI
  • 2011.06.24
  • 조회수 9876

HERI Biz 정확한 목표 세우고 이미지 통일 힘써야

HERI의 지상컨설팅(1) 지속가능경영, 사회적기업 등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계세요? 한겨레경제연구소가 HERI의 지상컨설팅으로 여러분의 고민을 말끔하게 해결해 드립니다. 이용자 늘어나도 매출은 그만큼 늘지 않네요 정확한 목...

  • HERI
  • 2011.06.24
  • 조회수 8663

임경수의 지역 Design 토고미 마을의 희망

토고미 마을의 희망   흔히 ‘마을 만들기’라 하면 마을의 경관이나 상품이 유명해져서 ‘대박’을 터뜨리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오해는 농어촌 지역개발의 한 방편으로 마을 만들기를 추진한 정부와 관련 전문...

  • HERI
  • 2011.06.24
  • 조회수 9381

서브프라임 모기지, '30년산(産)' 위기

서브프라임 모기지, '30년산(産)' 위기 자크 사피르(Jacques Sapir) 프랑스 산업화양식 비교연구센터(CEMI-EHESS) 소장 1954년생으로 파리 10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뒤 파리 10대학과 사회과학고등연구원 교수를 거쳐 현재...

  • HERI
  • 2011.06.24
  • 조회수 8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