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폐광지역에 초대형 식물원
103만명 발길…가치-영리 공생 사회적기업 우뚝
한국도 국립생태원 삽 떠, 생물종 디즈니랜드 꿈

» 영국의 ‘에덴동산’ 지역과 환경을 창조한다. 에덴프로젝트 제공
» 에덴프로젝트

에덴 프로젝트. 21세기 들어서 영국이 추진한 대표적인 밀레니엄 프로젝트이다. 인간이 훼손한 폐광 지역에 세운 자연의 안식처이다. 에덴의 꿈은 계속 이어진다는 뜻으로, 프로젝트란 뒷말을 달았다.



에덴 프로젝트는 영국에서도 가장 가난한 남서부 변방의 콘월 지역에 둥지를 틀었다. 영국의 땅끝마을(Land’s End)이 있는 콘월 지역은 소득이 영국 평균의 75%에 못 미친다. 한때 번창했던 구리·주석·고령토 광산은 대부분 폐허로 남았고, 또다른 주력산업인 농업과 어업은 값싼 수입품에 밀려 허덕인다. 해안 지역의 자연 경관이 빼어난 덕에 관광산업만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억4000만파운드(2800억원)가 투입된 초대형 식물원인 에덴 프로젝트는 2001년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밀레니엄 재단 등의 지원을 바탕으로 기부금을 모으고 민간 융자를 끌어들여 1997년에 설립한 에덴 신탁(Eden Trust)의 사업이 열매를 맺은 것이다. 에덴 프로젝트의 나이는 이제 여덟 살이지만, 경력은 화려하다. 2008년 유료 관광객 수가 103만명으로 영국 5위에 올랐다.

영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50대 브랜드로도 선정됐다. 영국이 발주한 밀레니엄 프로젝트 32가지 중 외부 보조금 없이 자력으로 운영되는 곳은 에덴 프로젝트가 유일하다. 전체 비용(연 2200백만파운드, 440억원)의 68%를 관람객 수입으로 벌어들이고, 나머지는 다양한 사업과 기부금으로 충당한다. 설립 때 빌렸던 민간 차입금 2000만파운드(400억원)도 모두 갚았다. 가치와 영리를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의 세계적인 성공 사례이기도 하다.

에덴 프로젝트의 첫째 열쇳말은 환경이다. 거대한 온실로 재현된 열대우림에서 가장 상상력 넘치는 방식으로 식물과 인간의 공존, 기후변화, 공정무역 같은 이야기를 나눈다. 에덴 프로젝트는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등의 저개발국 지원에 굴지의 대기업들이 나서도록 환경 분야의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둘째 열쇳말은 지역이다. 에덴 프로젝트 사람들 모두가 ‘지역, 지역, 지역’을 외친다. 에덴 프로젝트를 취재하는 동안 20명 가까운 사람을 인터뷰했는데, 그들의 입에서 나온 첫마디는 예외 없이 ‘지역’이었다.


“지역의 가난한 사람들을 도울 방안을 항상 생각한다.”(이언 마틴) “식자재 구입의 최우선 순위는 지역이다. 그다음이 품질이다.”(토니 헨쇼) “콘월의 전통적인 보리빵을 살릴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앤드루 오머러드) “폐광으로 일자리 잃은 가난한 이들을 위해 에코타운을 건설한다.”(맷 헤이스팅스)

“에덴이 31개의 다른 밀레니엄 프로젝트와 가장 큰 차이점은 지역을 최우선 순위에 두었다는 점이다. 비전은 그다음이다. 주민의 행복을 생각하고 지역사회와 밀착하고 지역의 자연자원과 잘 결합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 자료분석 담당자인 앤드루 재스퍼의 설명이다. 실제로 2008년까지 에덴 프로젝트의 지역경제 유발효과는 9억파운드(1조8000억원)에 이른다.

에덴 프로젝트가 지역과 환경이라는 열쇳말을 하나로 묶고, 가치와 상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던 데는 팀 스미트라는 걸출한 지도자가 있었다. 그는 지표면의 60m 아래까지 파헤쳐진 170년 전의 고령토 폐광 지역에 축구공을 반 쪼개놓은 듯한 반투명의 거대한 온실 구조물을 세워 ‘에덴 동산’을 재현했다. 규모와 참신한 아이디어만으로도 전체 영국민의 관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에덴 프로젝트는 개장 전부터 유료 방문객 50만명을 공사 현장으로 끌어들였다.

콘월 정부와의 눈에 안 보이는 공조도 에덴 프로젝트의 성공에 한몫했다. 콘월 정부의 100% 출자로 세운 콘월개발회사(CDC, Cornwall Development Company)는 지식형 농촌발전 전략을 앞세워 에덴 프로젝트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 콘월 정부와 에덴 프로젝트가 ‘지식’과 ‘환경’을 바탕으로 콘월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하는 자연스런 동반자 관계를 형성한 것이다.

우리 환경부는 재원 투입과 부지 규모 면에서 에덴 프로젝트를 능가하는 국립생태원을 충남 서천군에 건설하고 있다. 올해 7월에 착공했고, 2012년에 문을 연다는 계획이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을 ‘생물종의 디즈니랜드’로 만들겠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은 생태원의 구체적인 비전을 그려내지 못하고 있다. 생태원 구상에서 ‘지역 주민의 행복’은 공허한 구호에 머물러 있고, 팀 스미트 같은 리더십도 보이지 않는다.

희망의 싹은 있다. 오랜 갈등과 논란 끝에 지역과 환경을 복원하는 서천의 국립생태원 사업이 태어났다는 상징성이다. 서천의 장항 지역은 1989년에 갯벌 매립을 통한 개발 대상지(군장국가산업단지)로 일찌감치 지정됐다가, 2007년에 결국 갯벌 매립을 포기한 곳이다. 18년 갈등을 매듭지은 대타협의 결실이 바로 생태원을 포함한 ‘서천발전 3개 정부대안사업’이다.

팀 스미트는 “평범한 생태원을 짓지는 말라”고 당부했다. 개발 갈등의 상처를 지역과 환경을 창조하는 에너지로 승화시킬 수 있는 기회는 왔다. 누가 구슬을 꿸 것인가? 정부와 지역사회, 그리고 민간의 활력을 하나로 묶어내는 창의적인 리더십을 기대한다.


콘월/김현대 지역디자인센터 소장 koala5@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글로컬라이제이션’의 디즈니랜드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에덴 프로젝트 성공 비결 상상력으로 지역과 지구적 문제 연결…로컬푸드 먹고 공정무역 커피 마시고 식당 메뉴판엔 생산농가 이름…연극·행위예술로 이슈 제기 » 방문객들과 함께 고대 콘월의 공동...

  • HERI
  • 2011.06.24
  • 조회수 7266

친환경 공동체 ‘에코타운’

[헤리리뷰] Special Report 고령토 폐광 미래형 도시로 재건 교통·에너지 문제 없는 이상향 꿈꿔 » 에덴프로젝트 공사 초기의 고령토 폐광 모습. 에덴프로젝트 제공에덴 프로젝트는 가까이 접근하기 전에는 그 위용이 잘 드러...

  • HERI
  • 2011.06.24
  • 조회수 8964

에덴 프로젝트 CEO 팀 스미트 “주민들이 행복해야 성공한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인터뷰 » 에덴 프로젝트 CEO 팀 스미트에덴 프로젝트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팀 스미트는 지난 9월28일 <한겨레> 취재진과 만나 “주민이 행복하지 않은 프로젝트는 성공할 수 없다”고 말...

  • HERI
  • 2011.06.24
  • 조회수 8806

에덴 프로젝트 명물 ‘바이옴’ 장엄한 폭포를 품은 열대우림 온실

[헤리리뷰] Special Report » 에덴프로젝트 전경. 반투명 거품 모양의 외관으로 처리된 거대한 온실이 뒷쪽에 있고, 앞쪽에는 각종 교육공간으로 쓰이는 코어(Core) 빌딩이 자리잡고 있다. 에덴프로젝트 제공팀 스미트라는 인물...

  • HERI
  • 2011.06.24
  • 조회수 9613

에덴 프로젝트 동반자 ‘콘월개발회사’ 지역경제 재생을 위한 ‘손과 발’

[헤리리뷰] Special Report 지식과 환경을 고리로 결합 일자리 창출, 관광객 유치에 팔걷어 » 콘월개발회사의 투자유치 매니저 루시 헌트 “에덴 프로젝트 브랜드가 유명세를 타면서 콘월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296

영국 땅끝, 자연-인간 더불어 노는 에덴동산 부활

[헤리리뷰] 폐광지역에 초대형 식물원 103만명 발길…가치-영리 공생 사회적기업 우뚝 한국도 국립생태원 삽 떠, 생물종 디즈니랜드 꿈 » 영국의 ‘에덴동산’ 지역과 환경을 창조한다. 에덴프로젝트 제공» 에덴프로젝트에덴 프로젝...

  • HERI
  • 2011.06.24
  • 조회수 9276

‘녹색유전자’에서 탄생한 친환경 시스템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아모레퍼시픽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녹색 유전자를 지닌 기업이다. 창업 초창기로 거슬러 올라가면 자연 친화적인 이 기업의 유래를 엿볼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주인 고...

  • HERI
  • 2011.06.24
  • 조회수 7013

직원들의 탄소발자국까지 관리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홈플러스 ■ 홈플러스 홈플러스 임원들을 평가하는 항목에 ‘환경경영 지표’라는 게 있다. 물류센터를 담당하는 임원은 차량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얼마나 줄였는지, 점포를 담당하는...

  • HERI
  • 2011.06.24
  • 조회수 6859

공해 절감에 비용을 따지지 않는다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매일유업 ■ 매일유업 8억4500만원. 매일유업이 이산화탄소 절감을 위해 쏟아부은 순수 시설투자 비용이다. 여기에 인건비 등을 포함하면 10억원에 이른다는 게 회사 쪽 설명이다. 매일유...

  • HERI
  • 2011.06.24
  • 조회수 6158

콩기름 전단지, 옥수수 포장재로 ‘스마일’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롯데쇼핑 ■ 롯데쇼핑 친환경 소비는 유통업계에서 거스를 수 없는 하나의 물결이 되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롯데쇼핑은 다양한 환경친화적 제품의 경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롯데...

  • HERI
  • 2011.06.24
  • 조회수 6704

청소년 공부방·노인정에 ‘희망 밥차’ 배달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케이비(KB) 국민은행 ■ 케이비(KB) 금융지주 국내 최대 금융지주회사인 케이비(KB)금융지주의 사회책임경영은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 인재 육성 차원에서 청소년 교육 후원에 중점을 두고 ...

  • HERI
  • 2011.06.24
  • 조회수 6678

임직원 봉사활동 ‘함께하는 우리’ 실천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우리금융그룹 ■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단순한 기부보다는 임직원들이 직접 자원봉사활동에 나서 이웃과 함께 호흡하며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함께하는 우리, 행복한 세상’...

  • HERI
  • 2011.06.24
  • 조회수 7185

소외계층 어린이 꿈나무 후원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뉴욕라이프 ■ 뉴욕라이프 미국계 생명보험사 뉴욕라이프는 기업의 핵심 가치인 ‘인본정신’과 어린이에 대한 관심을 사회공헌활동의 기본 철학으로 삼고 있다. 이에 따라 소외 계층의 어...

  • HERI
  • 2011.06.24
  • 조회수 5872

결식아동 돕기 ‘사랑의 클릭’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신한은행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최근 사내모금 캠페인 ‘사랑의 클릭’을 통해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1200만원을 결식아동 지원을 위해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사랑의 클릭’...

  • HERI
  • 2011.06.24
  • 조회수 5835

무료 취업포털 잡월드 1만명에게 일자리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기업은행 ■ 기업은행 중소기업금융 전문 은행답게 기업은행은 사회공헌활동도 중소기업을 테마로 한 활동이 많다. 기은복지재단에 15억원을 출연해 중소기업 근로자의 가족 치료비를 후원하...

  • HERI
  • 2011.06.24
  • 조회수 6179

버스정류장에 ‘디자인’ 기부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현대카드 ■ 현대카드 금융회사이면서도 디자인 경영으로 업계 선두권에 오른 현대카드는 사회책임경영도 남다르다. 지난 7월 현대카드는 “서울시에 디자인을 선물하다”라는 제목의 보도자...

  • HERI
  • 2011.06.24
  • 조회수 6217

사회적기업 지원·소액기부 ‘작은 나눔 큰 행복’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에스케이(SK) ■ 에스케이(SK) “작은 나눔으로 큰 행복을 만들겠습니다.” 에스케이(SK)그룹의 사회책임경영 활동이 자원봉사와 일자리 창출 중심에서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원과 소액기부 운...

  • HERI
  • 2011.06.24
  • 조회수 5935

개방형 비즈니스모델로 윈윈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케이티 ■ 케이티 ‘협력업체가 건강해야 케이티도 건강해진다.’ 케이티(KT)는 지속가능한 성장 틀을 갖는 전략으로 협력업체와의 상생에 새삼 집중하고 있다. 그동안의 동반성장 전략이 ...

  • HERI
  • 2011.06.24
  • 조회수 6247

협력업체와 공존 정도경영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엘지 엘지(LG)그룹의 ‘사이버 신문고’에 최근 중소 협력업체로부터 절절한 제보가 들어왔다. 엘지 계열사의 2차 협력업체인데 1차 협력사의 대금 결제가 들쑥날쑥해 자금난을 겪고 있다는...

  • HERI
  • 2011.06.24
  • 조회수 5911

에너지로 나누는 ‘아름다운 이타주의’

[헤리리뷰] 한국의 지속가능경영 기업 » 지에스(GS) ■ 지에스(GS) 허창수 지에스(GS)그룹 회장은 평소 회의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가장 사랑받고 존경받는 기업시민이 돼야 한다”는 말을 자주 한...

  • HERI
  • 2011.06.24
  • 조회수 5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