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리뷰
[헤리리뷰] 주목받는 국회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
 


128325175089_20100901.JPG
» 입법조사처와 예산정책처 현황
 
국회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는 또다른 의미의 국책연구소이다. 정당연구소가 여전히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과 달리,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는 빠른 속도로 자기 위상을 확립해 가고 있다.

 

 

130여 조사관 대부분 박사급

 

2010년 6월 국회 업무보고 자료를 보면 국회 입법조사처에는 87명이, 예산정책처에는 10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가운데 130여명 조사관의 상당수는 박사이지만 그들 외에 입법고시 출신 사무관, 변호사, 회계사 등의 전문 인력이 참여하고 있다.

 

입법조사처는 한 해 약 5000건의 의원 조사 요구에 회답하고 있다. 중립성과 전문성, 객관성, 적시성과 비밀성의 원칙을 지키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의원 만족도도 높아지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8·15 경축사로 관심이 폭증한 ‘통일비용’ 문제에 대해, 나흘 만에 곧바로 <이슈와 논점>을 통해 쟁점들을 정리해 낼 정도로, 이들의 대응은 신속하다. 김준 입법조사처 환경노동팀장에 따르면 “입법조사처는 독자적 연구 역량을 갖춘 싱크탱크를 지향하지만, 아직은 의원 ‘서비스’ 기능이 중심”이라고 한다. 그러나 “좀더 깊이 있는 연구, 입법영향평가의 실시 등을 통해 활동의 폭과 깊이를 키워갈 계획”이라고 한다.

 

상임위원회 차원의 조사만을 수행하는 미국 의회예산국(CBO)과 달리, 국회 예산정책처는 개별 의원들의 예산조사 요구에도 응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정부 부처들의 예산 및 결산 자료들에 대한 광범위한 분석을 독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국회에 제출된 정부 성과보고서는 국회 결산심사 이전에 예산정책처에 의해 샅샅이 검토된다. 지난 6년간의 공공기관 재무현황이 낱낱이 분석되기도 한다. 예산 분야 전문연구소인 좋은예산센터 정창수 부소장은 “예산정책처의 예·결산 분석 보고서는 예산감시활동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고 평가한다. 민주당 백종운 보좌관 역시 “국책연구소의 연구 결과들이 행정부의 시각을 주로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 자료는 의원 보좌관들에게 상당히 유용하다”고 말한다.

 

더 많은 ‘검증’과 ‘경쟁’ 필요


가장 ‘정치적’인 공간인 국회에 속한 두 기관의 독립성과 중립성 논란은 피할 수 없다. 현 정부의 감세정책, ‘슈퍼 추경’, 4대강 사업의 유효성과 실체를 밝히는 보고서가 예산정책처에서 잇따라 발간되었다. 그리고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을 제도화한 해외 사례가 없다는 입법조사처 보고서가 발표되었다. 그러자 국무총리실과 국회의장, 국회 사무총장이 이를 문제 삼았고, 야당과 시민단체가 두 기관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옹호하며 반발하는 일도 벌어졌다.

 

그러나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를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는 여야를 막론하고 형성되어 있다. 예산정책처 설립 과정에 관여하기도 한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은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가 의원 서비스 제공을 넘어, 더 깊이 있는 분석과 정책제안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당연히 규모가 더 커질 필요가 있으나, “기관의 독립성은 그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독립운동을 한다는 각오로 지켜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를 위해서는 조사관 신분 안정 등의 내실 다지기가 필요하다. 또한 국회도서관과 예산정책처, 입법조사처의 유기적 협업 구조, 시민사회와의 소통 구조를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국책연구소들과 같은 방식의 외부 전문가 평가를 하지 않는 것은, ‘강점’인 동시에 ‘약점’이 될 수 있다. 아직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의 연구 수준에 대한 평가는 분분하기 때문이다. 다른 정책연구 집단, 그리고 국민 일반에게서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검증’과 ‘경쟁’이 요구된다. 그런 맥락에서 그간 정책연구를 주도해 온 행정부 국책연구소들과 ‘동료’이자 ‘경쟁자’의 관계를 만들어, 또 다른 ‘역할’의 국책연구소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

 

 

홍일표 한겨레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14호] 친환경적 방법으로 해충 나방 제압한 게 결정적

[헤리리뷰] 대규모 유기농 사과농장의 성공 비결 » 수확을 앞둔 메넬 농장의 유기농 사과나무. 건강한 땅과 퇴비의 자양분을 빨아들인 농익은 사과들이 푸른 하늘빛을 잔뜩 머금고 있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동쪽으로 600㎞ 떨...

  • HERI
  • 2011.06.24
  • 조회수 7785

[헤리리뷰 14호] “기본에 충실…소비자 인식변화가 기폭제”

[헤리리뷰] 한국 유기농업인들이 본 캐나다 유기농 » 오커나건의 농식품연구센터를 방문한 한국의 유기농업인들이 유진 호그 박사(가운데 말하는 사람)로부터 사과밭 잡초 제거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캐나다 유기...

  • HERI
  • 2011.06.24
  • 조회수 8378

[헤리리뷰 14호] “친환경 넘어 진짜 유기농으로…소비자 감동에 성패 달려”

[헤리리뷰] 캐나다 유기농 현장을 가다 현지대담/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이태근 흙살림 회장 »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오른쪽)과 이태근 흙살림 회장이 캐나다 밴쿠버 외곽의 헤즐미어 유기농장을 돌아본 뒤 농장 식당에서 ...

  • HERI
  • 2011.06.24
  • 조회수 10786

[헤리리뷰 14호] 중·일 ‘환경’, 한국 ‘사회’ 영역 중시…윤리경영 공통과제로

[헤리리뷰] 한·중·일 사회책임경영 비교 »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평가모델을 위한 전문가위원회 한국·중국·일본 세 나라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각각 어떻게 인식되고 있을까? 어떤 점에서 같고 어떤 점에서 차이가 날...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527

[헤리리뷰 14호] 이틀간 토론…아시아적 평가모델 만장일치 확정

[헤리리뷰] ‘아시아 CSR 전문가위원회’ 어떻게 진행했나? » 8월21~22일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평가모델을 위한 전문가회의가 인천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호텔에서 열려 위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인천/김진수 기자 jsk@hani.co.kr...

  • HERI
  • 2011.06.24
  • 조회수 7599

[헤리리뷰 14호] 비용 크고 생산성 낮아 부담…자립 목표 공유를

[헤리리뷰] HERI의 지상컨설팅 장애인시설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고 싶은데 » HERI의 지상컨설팅 Q 저는 지적 장애인 생활시설의 원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최근 ‘지적 장애인들이 평생 생활시설을 떠나지 않고, 편히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172

[헤리리뷰 14호] “‘우리 강산 푸르게’ 넘어 가족친화경영으로 사회 기여”

[헤리리뷰] HERI가 만난 사람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 »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이 기업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면서 고객의 영혼과 교감해야만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유한킴...

  • HERI
  • 2011.06.24
  • 조회수 9054

[헤리리뷰 14호] 사회적기업가학교 제2회 수료식

[헤리리뷰] 한겨레경제연구소-성공회대 공동주최 지난 7월3일 서울 성공회대 피츠버그홀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 연출됐다. 평소 칠판과 분필로만 강의하길 고집하던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파워포인트로 제작된 슬라이드를 활용...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459

[헤리리뷰 14호] 현 정부 들어 독립성 훼손 잇따라…위아래 모두 변해야

[헤리리뷰] 흔들리는 국책연구소 » 대표적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윤운식 기자 yws@hani.co.kr 1999년 시작된 정부출연 연구기관(국책연구소)의 ‘연구회 체제’가 흔들리고 있다. 지난 8월3일 기획재정부, 지식경제...

  • HERI
  • 2011.06.24
  • 조회수 7895

[헤리리뷰 14호] 빠르고 전문성 있는 쟁점 대응으로 위상 제고

[헤리리뷰] 주목받는 국회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 » 입법조사처와 예산정책처 현황 국회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는 또다른 의미의 국책연구소이다. 정당연구소가 여전히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과 달리, 예산정책처...

  • HERI
  • 2011.06.24
  • 조회수 8399

[헤리리뷰 14호] 엔고로 ‘강한 경제’ 현실화…사회보장이 아킬레스건

[헤리리뷰] 민주당 정권 교체 이후의 일본 » 에다노 유키오 일본 민주당 간사장이 지난 7월11일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 패배한 것으로 예상되자, 침울한 표정으로 간 나오토 총리의 얼굴이 들어 있는 포스터 옆을 ...

  • HERI
  • 2011.06.24
  • 조회수 9127

[헤리리뷰 13호] 중국 기업 ‘사회적 책임’에 눈 돌리다

[헤리리뷰] 중국의 CSR ‘선부론’서 ‘조화사회 건설’로 투자자·노동자·소비자 선도 고성장 부작용 ‘해소제’ 주목 » 중국 기업 ‘사회적 책임’에 눈 돌리다. 사진 김명진 기자 한국인의 머릿속 ‘중국 상인’은 늘 영...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200

[헤리리뷰 13호] 정부·시장 압력에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급증

[헤리리뷰] 중국의 CSR 기업의 대응_보고서 2006년 23곳→작년 533곳 ‘경영전략상 필요’ 인식 변화 양보다 질적 성장 고민할 때 » 중국 장쑤성이 2009년 5월에 연 사회책임경영 시상식에서 화학그룹 랑세스 임직원이 상을...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034

[헤리리뷰 13호] 사회책임경영 기준 마련…상하이·선전 SRI지수도 가동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투자자 ‘주당 사회공헌’ 개념 제시 SRI뮤추얼펀드 성과 좋아 투명한 정보 공개가 과제 » 중국 증시는 상장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상하이 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3744

[헤리리뷰 13호] 권리 눈뜬 노동자들 곳곳서 파업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노동자 사회책임경영 통해 풀어야 » 중국내 폭스콘 공장과 연쇄자살 아침 7시15분 출근. 오전 11시40분까지 4시간 연속 작업(휴식 10분). 오후 1시10분 작업 재개. 5시20분까지 연속 작업(휴...

  • HERI
  • 2011.06.24
  • 조회수 12551

[헤리리뷰 13호] ‘법만 지켜라’에서 이젠 ‘법보다 엄한 기업윤리’ 요구

[헤리리뷰] 중국의 CSR 시장의 변화_소비자 기업역할 인식 10년새 역전 자율성보다 법적 강제 선호 윤리적 소비로 뒷받침해야 » 중국 소비자 열 명 중 일곱 명은 실제 윤리적 소비행동의 경험이 없어, CSR에 대한 인...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909

[헤리리뷰 13호] 사회공헌활동 통해 중국인 마음 열기 골몰

[헤리리뷰] 중국진출 한국기업 대응 내수시장 확대로 더 중요해져…정부 관심부문 지원 집중 » 중국진출 한국기업 사회공헌활동 지난 4월 중국 칭하이성 위수티베트족자치주 위수현에서 일어난 규모 7.1의 강진으로 2200여명이...

  • HERI
  • 2011.06.24
  • 조회수 11780

[헤리리뷰 13호] 인구 4만 산골에 박물관 20곳…한해 관람객 100만 돌파

[헤리리뷰] 지역산업 현장을 가다 강원 영월 » ‘지붕 없는 박물관 고을’ 영월에는 특색있는 볼거리들이 여럿 있다. 사진은 아프리카미술박물관. 영월군 제공 새 임기를 시작하는 시장과 군수들에게 가장 어려운 숙제는, ...

  • HERI
  • 2011.06.24
  • 조회수 8182

[헤리리뷰 13호] 해설 곁들인 민화박물관 인기 최고

[헤리리뷰] 가볼 만한 박물관들 조각·책·사진 감상에 단종·김삿갓 역사공부까지 » 박물관 고을 영월의 조선민화박물관. 박물관 고을 영월의 조선민화박물관(사진)에서는 특별한 미술전이 열리고 있다. 조선 고종의 초상화를 그렸...

  • HERI
  • 2011.06.24
  • 조회수 6679

[헤리리뷰 13호] “너도나도 하는 농특산물 대신 ‘문화’ 선택했죠”

[헤리리뷰] 인터뷰/박선규 영월군수 문닫은 학교·복지관 활용…앞으론 체험하는 즐거움도 » 박선규 영월군수 6·2 지방선거에서 무투표 당선으로 연임에 성공한 박선규 영월군수(사진)는 “문화가 지역의 브랜드와 지역경제를 창출...

  • HERI
  • 2011.06.24
  • 조회수 6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