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보도
131832956161_20111012.JPG
국내 부자증세 논란
순자산 30억 이상인 개인과
1조 이상 기업에 1~2% 부과
소득세 더 물리는 방안도
세계에서 미국식 금융신자유주의를 가장 맹목적으로 따라가고 있는 게 이명박 정부다. 그런데 정작 미국에서부터 일고 있는 ‘부자 증세’ 흐름은 애써 외면하고 있다. 여기에는 부자 증세를 금기시하거나 두려워하는 무책임·무능의 정치도 한몫하고 있다. 오히려 미국 월가식 금융시스템 도입의 완결판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에 정신이 팔려 있다.

한국의 금융부자 규모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한 금융연구소가 발표한 ‘한국 부자 연구’ 보고서를 보면, 2010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금융부자는 약 13만명이라고 한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은 무려 288조원이며, 이는 전체 국민의 상위 0.26%가 개인 금융자산 총액의 13%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금융자산이 30억원 이상인 ‘고자산가’도 2만명에 달한다.

또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 2010년판’에 따르면, 이자소득과 배당소득 같은 금융소득으로 2009년 한해 동안 4천만원 넘게 벌어들인 사람이 5만59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금융소득을 전액 이자소득으로 간주한다면 최소 10억원 이상의 예금을 갖고 있는 사람이 5만명이 넘는다는 것이고, 이들은 근로자 평균 소득(연 2530만원)의 1.5배를 ‘가만히 앉아서’ 벌고 있는 셈이다.

이제 우리도 한국 실정에 맞는 ‘버핏세’(미국의 연간 100만달러 이상 버는 부자에게 일정한 세율을 부과하는 부유세) 도입을 본격 논의할 필요가 있다. 거액의 금융자산가와 금융소득자에 대한 증세는 어쩌면 미국식 금융신자유주의의 폐단이 극심한 한국에서 가장 먼저 도입해야 할 일이다.

나는 줄기차게 한국판 버핏세인 ‘부유세’ 도입을 강력히 주장해 왔다. 부유세 도입은 조세체계의 근본적인 개혁으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사회복지목적세를 함께 도입해 그 간극을 메워야 한다. 부유세는 순자산이 30억원 이상인 개인과 1조원 이상인 법인에 순자산액의 1~2%를 별도의 부유세로 부과해 연간 7조8천억원의 복지 재원을 마련하자는 방안이다.

1318329517_00372714701_20111012.JPG
정동영 민주당 국회의원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가 제안한 사회복지세는 누진적 직접세로, 400만원 이상의 소득세를 납부하는 개인 및 5억원 이상의 법인세를 납부하는 대기업에 납부 세금의 15~30%를 추가 부과해 연간 15조원을 확보하자는 구상이다. 모두가 본질은 부자 증세다. 다만 부유세가 ‘자산’을 기준으로 하는 과세 방안이라면, 사회복지목적세나 최고세율 구간 신설은 ‘소득’에 대한 과세라는 점에 차이가 있다. 구체적인 기준은 사회적 논의 과정에서 조정해갈 수 있다. 부자 증세는 별종의 이념이나 계급투쟁의 구호가 아니다. ‘돈을 많이 버는 사람은 세금을 많이 내고, 적게 버는 사람은 적게 내도록 하자’는 것이다. 조세정의와 부유세는 동의어다.

정동영 민주당 국회의원

[관련 기사]

‘한국판 버핏세’ 부유세는 조세정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0 2012년 4월11일 수요일자 기획 보도 - 공천파문에 묻혔지만…그래도 ‘정책선거’가 답이다 HERI 2015-07-15 2935
49 2011년 6월10일 금요일자 기획 보도 - 시민정치운동 ‘제3의 물결’ HERI 2015-07-15 2988
48 2011년 6월9일 목요일자 기획 보도 - 국민10명중 7명 “시민이 정치에 영향 미쳐야” HERI 2015-07-15 2997
47 2011년 6월9일 목요일자 기획 보도 - 시민들 ‘한표 행사’와 ‘거리 외침’ 둘다 중시했다 HERI 2015-07-15 3055
46 2011년 6월10일 금요일자 기획 보도 - ‘촛불’ 10년의 힘, 생활과 정치의 거리를 좁혔다 HERI 2015-07-15 3145
45 2012년 4월4일 수요일자 기획 보도 - “장애인 교육·특목고 개선책 눈길…학벌 해소책은 부족” HERI 2015-07-15 3181
44 2011년 12월21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복지 위해선 ‘이중 노동시장’ 고치는 사회개혁 정책 필요” HERI 2015-07-14 3224
43 2012년 1월11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차기 정부, 양극화 먼저 해소해 복지·민주 강화를” HERI 2015-07-15 3242
42 2011년 7월20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복지국가, 인적자원 투자 많아야 경제성장 촉진” HERI 2015-07-15 3246
41 2011년 8월24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낮은 복지’ 일본, 청년을 ‘하류사회’로 추방 / 이창곤 HERI 2015-07-15 3253
40 2012년 2월15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2040의 절망, 공정한 기회·기본소득 보장으로 풀어야” HERI 2015-07-15 3276
» 2011년 10월12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한국판 버핏세’ 부유세는 조세정의 HERI 2015-07-14 3278
38 2012년 5월9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세상을 바꾸려는 행동이 당신의 건강을 결정” HERI 2015-07-15 3342
37 2013년 1월23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당선인 복지공약재원 135조…언젠간 증세 불가피” HERI 2015-07-15 3371
36 2013년 2월20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기초연금 차등 지급땐 국민연금도 위험” HERI 2015-07-15 3415
35 2012년 3월14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재벌개혁, 계열분리 등 ‘정책조준’ 잘해야 실패 반복안해” HERI 2015-07-15 3434
34 2012년 3월23일 금요일자 기획 보도 - “당장 양육수당 받는다고 아이 키우기 쉬워지나” HERI 2015-07-15 3435
33 2012년 3월28일 수요일자 기획 보도 - “재래시장 뚜껑 씌우고 리모델링 자랑…별 도움 안된다” HERI 2015-07-15 3435
32 2013년 1월 30일 수요일자 기획 보도 - “박 당선인 노동공약 거의 없어 좋은 일자리로 고용률 70%를” HERI 2015-07-15 3439
31 2013년 5월15일 수요일자 싱크탱크 광장 - 공공의료, ‘건강한 적자-나쁜 적자’ 구분해야 HERI 2015-07-15 3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