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활동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한·중·일 전문가위원회 ‘2011 동아시아30’ 발표

한국·중국·일본의 경제·경영 전문가로 구성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는 23일 세 나라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사회책임경영(CSR) 활동이 가장 뛰어난 기업 30곳을 추린 ‘2011 동아시아 30’을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2011 동아시아 30’에는 하이닉스반도체(한국)·중국이동통신(중국)·후지필름(일본) 등 각국의 대표 기업이 두루 뽑혔으며, 나라별로는 일본 기업이 20곳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과 중국 기업은 5곳씩 선정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하이닉스반도체를 비롯해 기아자동차·삼성에스디아이(SDI)·엘지(LG)전자·아모레퍼시픽이 포함됐다. 총론 성격을 띤 ‘동아시아 30’과는 별개로 ‘동아시아 환경 30’ ‘동아시아 사회 30’ ‘동아시아 거버넌스 30’도 함께 발표됐다. 이밖에 한·중·일 각국별 30대 사회책임경영 우수기업도 선정됐다.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는 한·중·일 세 나라의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한겨레신문사 부설기관인 한겨레경제연구소의 주관 아래 지난 5월부터 공동 평가작업을 벌여왔다. ‘동아시아 30’ 평가 및 선정작업이 진행된 건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번째로, 전문가위원회는 11월15~16일 한겨레신문사 주최로 열리는 ‘2011 아시아미래포럼’에서 구체적인 평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문가위원회 총괄위원장을 맡은 주철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은 “올해는 더 포괄적인 평가모델을 제시해 앞으로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표준 정립에 기여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최우성 기자 morgen@hani.co.kr


비도덕·반윤리 검증 기준 강화
한·중 기업 ‘정부 중시’ 낮은 평가

한겨레경제연구소 주관 ‘동아시아 30’ 
환경·사회·거버넌스 부문 한·중·일 306곳 평가
대상벌금·규제·안전사고 포함 경영-사회책임 간극 좁혀
“사회·거버넌스 비중 강화”


‘2011 동아시아 30’ 평가 대상은 경제지 <파이낸셜 타임스>와 런던 증권거래소가 공동으로 작성·발표하는 투자지수 ‘에프티에스이’(FTSE) 및 미국의 ‘포천 글로벌 500’에 포함된 한국·중국·일본 기업 734곳이다. 이 가운데 2010년 1월1일 이후의 성과를 이미 발표한 한국 59곳, 일본 190곳, 중국 57곳 등 모두 306개 기업이 최종 평가 대상에 올랐다.


■ 어떤 기업 뽑혔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일본 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 성과가 한국과 중국 기업에 견줘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선 후지필름을 비롯해 소니·코스모석유·파나소닉·히타치 등 모두 20곳이 선정됐다. 세부 분야에서도 일본 기업들은 ‘동아시아 환경 30’ 17곳, ‘동아시아 사회 30’ 20곳, ‘동아시아 거버넌스 30’ 20곳 등 두루 뛰어난 성과를 냈다.


한국 기업으로는 기아자동차·삼성에스디아이(SDI)·아모레퍼시픽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포함돼 국내 사회책임경영 대표주자임을 증명했다. 이와는 달리 지난해 이름을 올렸던 현대자동차와 한국가스공사는 올해엔 뽑히지 못했다. 이는 올해 조사에서 비도덕적·반윤리적 기업을 가려내는 ‘네거티브 스크리닝’ 기준이 지난해보다 한층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평가작업을 담당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 내부 토론 과정에선 고위직 임원의 카지노 출입(한국가스공사), 사내 하도급업체 노동자 징계 및 해고(현대차) 등이 집중적으로 거론됐다.


한·중·일 대표기업들이 사회책임경영에 힘쓰고는 있으나, 여전히 부족한 면도 눈에 띄었다. 많은 기업이 이해관계자와 소통에 나서고 있음에도, 정작 이들 가운데는 지역사회와 노조, 시민단체보다는 정부 부문에 높은 비중을 두는 경우가 많았다. 이는 일본 기업들에 비해 한국과 중국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은 배경과도 관련되는 것으로, 아직도 많은 기업이 미래전략적인 차원에서 사회책임경영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 평가기준과 의미 평가작업의 기초가 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평가 모델’은 환경과 사회, 거버넌스 등 세 부문 20개 지표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13개)보다 7개가 늘어났다. 지표별로 해당 기업이 얻은 점수는 활동 성과에 따라 100점 만점으로 환산되며, 지표별로 가중치를 적용한 뒤 합산하는 과정을 거쳤다. 전문가위원회는 이 결과를 토대로 네거티브 스크리닝을 거쳐 최종 선정 기업을 가려냈다.


특히 올해 평가에선 네거티브 스크리닝의 기준으로 정부기관의 벌금 또는 규제, 심각한 안전문제로 인한 인사사고까지 포함시켜 경영활동과 사회책임경영 활동 사이의 간극을 좁히는 데 힘을 쏟았다.


지난해 처음 선정·발표된 ‘동아시아 30’은 아시아의 잣대로 사회책임경영을 평가하려는 시도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현재 기업의 사회책임경영을 평가하는 잣대로는 유엔 글로벌콤팩트의 10대 원칙을 비롯해 글로벌리포팅이니셔티브(GRI) 가이드라인, 국제표준화기구(ISO) 26000 등 여럿 있다. 주로 서구의 시각을 담은 이들 잣대와는 달리 ‘동아시아 30’은 아시아 기업들의 활동 성과를 한·중·일 세 나라가 주체가 되어 만든 공통의 잣대로 평가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전문가위원회 쪽은 “그간 환경 영역에 비해 기업들로부터 상대적으로 소외받았던 사회 및 거버넌스 영역의 비중을 강화해 앞으로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표준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란 기대를 나타냈다.


최우성 기자 morge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출범

한겨레신문사가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와 사회정책연구소를 통합하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을 7월1일 엽니다. 언론 매체를 기반으로 한 연구조직으로서 진보적 담론을 보다 폭넓게 생산하기 위해서입니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그동안...

  • admin
  • 2015.07.06
  • 조회수 3384

2013 한겨레신문사 유엔글로벌콤팩트 이행보고서

한겨레신문사는 지난 9월 27일 사회책임경영 확산을 위한 유엔기구인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2013 한겨레신문사 이행보고서(CoP: Communication on Progress)'를 제출했습니다. UNGC는 2000년 당시 코피 아난 사무총장의 제안으...

  • admin
  • 2014.10.06
  • 조회수 7141

제5회 아시아미래포럼 '사람중심 경제: 기업과 사회의 협력'_10월 22~23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

  • admin
  • 2014.09.17
  • 조회수 6359

[아시아 청년사회혁신가 국제포럼] “청년 혁신가들 협업으로 더 좋은 아시아를”

서울시와 한겨레가 공동 주최한 ‘아시아 청년 사회혁신가 국제포럼-청년 아시아의 미래를 열다’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려 정영무 한겨레 대표이사(앞줄 왼쪽 일곱째), 에이다 웡 홍콩현대문화원 명예대표이사(앞줄 ...

  • admin
  • 2014.07.04
  • 조회수 4676

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사회일반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등록 : 2012.11.19 20:24수정 : 2012.11.20 09:42 문경수 부센터장 ·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9일 서울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본사에서 일본 리쓰메이칸대학 코리아연구센...

  • HERI
  • 2012.11.20
  • 조회수 57548

‘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사회일반‘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한겨레>가 한국사회적기업중앙회·아이쿱생협연합회와 공동 주최한 ’윤리적 소비 공모전’ 시상식이 26일 오후 서울 공덕동 본사 청암홀에서 열려 모두 2개 부문 34편의 수상자들이 양상우(...

  • HERI
  • 2012.10.08
  • 조회수 56860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통과자 명단

[2012'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합격자 명단] 구분 2012년윤리적소비공모전논문분야1차통과자 이름 제목 전서연 생협 운동에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홍보의 필요성 - 물품 가격, 유기농, 공정무역을 중심으로 임종윤 ...

  • HERI
  • 2012.07.23
  • 조회수 55222

2012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

<사진제공 김철영>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KoSEA)과 한겨레경제연구소(HERI)가 2012년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을 지난 7월 10일 화요일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열었다. '사회적기업 경영공시'는 사회적기업이 추구하는...

  • HERI
  • 2012.07.11
  • 조회수 64756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수료식] 3개월을 함께 한 (예비)사회적기업가들의 축하의 장

사회적기업가로서의 감성과 지성을 일구어 온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의 수료식이 지난 6월 30일 토요일 성공회대학교 피츠버그홀에서 열렸다. 한국의료생협연합회 교육연구센터 박봉희 소장의 진행으로 서형수 풀뿌리사회적...

  • HERI
  • 2012.07.03
  • 조회수 24748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 HERI
  • 2012.06.18
  • 조회수 14696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 HERI
  • 2012.06.18
  • 조회수 26044

20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2012년 윤리적 소비 공모전 <윤리적 소비는 마음까지 뿌듯해지는 소비입니다.> 기 간 : 2012년 7월 1일 ~ 8월 31일 공모분야 : 논문, 수기, 시각물, 동영상 상 금 : 총 1,400만원(논문분야 - 750만원, 자유분야 - 650만원) 심...

  • HERI
  • 2012.06.18
  • 조회수 21901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한겨레] 황예랑 기자 » 아시아미래포럼“동아시아 공동체의 운영 원리는 지속가능한 발전이어야 한다.” ‘2011 아시아미래포럼’이 이런 내용을 담은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

  • HERI
  • 2011.11.21
  • 조회수 3813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한겨레] 최우성 기자 한·중·일 전문가위원회 ‘2011 동아시아30’ 발표 한국·중국·일본의 경제·경영 전문가로 구성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는 23일 세...

  • HERI
  • 2011.10.24
  • 조회수 4976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2010-12-22 ① 포용적 경제교류 ② 책임있는 시장경제 ③ 사회책임경영아시아 기업에 던진 ‘3대 화두’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를 주제로 15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린 ‘2010 아시아 미래포...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35

[한중일전문가회의] 한·중·일, CSR 공동연구 ‘첫발’

2010-08-23 한겨레경제연구소 등 세나라 전문기관 협약식 <script></script> » 22일 인천 에어포트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양빈 칭화대 교수, 에바시 다카시 호세이대 교수,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4094

Youhan- Kimberly's 'Keep Korea Green' turens 26

2009-04-07 첨부파일 - Korea_Herald(Keep_Korea_Green).PDF

  • HERI
  • 2011.06.27
  • 조회수 3318

[스콜포럼] 착한 일을 더 크게 하려면, 필요한 것은 '돈'

2009-04-01 사회적기업을 키울 때 드는 돈은 어디서 찾을까? (Expansion Finance for Social Impact) 또 돈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financing할 것인지에 있습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53

[스콜포럼] 위기의 금융시장, 위협일까 기회일까

2009-04-01 계속해서 돈 이야기입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보니, 영국이나 미국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입니다. 금융시장 붕괴, 특히 주식시장 붕괴가 큰 이유라...

  • HERI
  • 2011.06.27
  • 조회수 2852

[스콜포럼] 사회적 가치투자, '착한 일'에 투자하기

2009-04-01 사회적기업에게 ‘자금’은 이제 낯선 단어가 아닙니다. 사회적 가치를 이루겠다는 이들이 왜 돈을 밝히냐고요? 이유는 명확합니다. 사회적기업은 어려운 분들에게 돈을 나누어주는 식의 단순한 자선활동을 하고자 하는 것...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