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활동
2009-04-01

사회적기업을 키울 때 드는 돈은 어디서 찾을까?
(Expansion Finance for Social Impact)

 또 돈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financing할 것인지에 있습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도 이 문제가 주요하게 다뤄지면서, 여러 혁신적인 자금조달 방식이 소개됐습니다.

이 세션의 내용은 그 중에서도 특히 인상깊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은 작은 규모로 운영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런데 이 세션에서는 작은 규모로 근근이 운영하는 수준을 넘어서서, 수십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투자하며 확장하는 사회적기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기업을 경영할 때 일반적으로 밟게 되는 자금 조달 경로가 있습니다. 우선 엔젤투자자나 친구, 친척이나 자기 자신의 자금이 먼저입니다. 그래서 사업이 좀 모양새를 갖추면, 그 때 벤처캐피털을 찾습니다. 벤처캐피털 자금을 받으면서 기업이 규모를 키웁니다. 그 뒤 은행 대출, 주식시장 상장 등 새로운 자금이 대규모로 흘러 들어올 때마다, 조직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커지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사업도 비슷한 경로를 밟게 된다는 것이 이 세션의 전문가들의 생각입니다. 이 세션의 발표자들은 다들 엄청난 규모의 펀딩을 여러 가지 가치혼합자금을 개발해 이루어 낸 사람들이었습니다.

뱀부 파이낸스(Bamboo Finance)의 설립자이자 CEO인 잔 필립 드 슈레벨은 전 세계 150개 마이크로파이낸스 기관에게 자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돌려 말하면, 그렇게 공급되는 자금을 조달하고 있습니다. 엄청난 규모의 펀딩을 하고 있는 셈이지요.

그 비밀은 영리 투자자를 설득하는 데 있습니다. 처음에는 벤처자선가처럼 혁신적 마인드를 지닌 기부자를 찾아 사업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규모를 키우는 단계가 되면, 그 정도 자금으로는 어렵습니다. 영리 금융기관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해야 합니다. 그걸 가능하게 만든 게 이런 사람이지요.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에서 MBA학위를 받은 드 슈레벨은 의외로 특별한 비결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대규모 사업을 가능하게 하는 펀딩은 마법처럼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오랜 시간 동안 펀더와 신뢰를 쌓아야 가능해진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영리 투자자가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사업을 신뢰하게 하려면, 조금씩 오랜 시간 함께 사업을 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신뢰라니, 기본 중의 기본이지요.

드 슈레벨은 한 가지 사례로 데이비드 그린을 소개하더군요. 이 사회적기업에 최근 1600만 달러( 200억원)의 대출이 일어났는데요. 그 구성이 흥미롭습니다. 우선 도이치뱅크 등 영리 금융기관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이자를 제대로 받아 가겠지요. 그리고 몇 개 재단이 1% 남짓의 이자율로 자금을 제공했습니다. 그리고 프랑스 정부 등 완전히 사회적 성과만을 따지는 자금도 일부 들어왔다고 합니다. 과거 서브프라임모기지론이 그랬듯이, 여러 종류의 자금이 섞여 들어와 하나의 사회적 성과에 제공되는 형태가 된 것입니다. 사회적기업 금융의 선진화된 버전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또 다른 발표자인 조지 오버홀저는 NFF캐피털 파트너스의 창업 경영자입니다. 이 곳은 사회적 가치를 지닌 사업이 펀딩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일을 합니다.

지금까지 오버홀저가 도운 사회적기업 펀딩 규모를 모두 합치면 25천만 달러( 4천억원)이 된다고 하네요. 놀라운 규모의 액수이지요? 오버홀저는 이게 주식형 펀딩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이루어진 결과라고 설명합니다. 드 슈레벨의 사례처럼 여러 가지 asset class가 합쳐져야 이런 대규모 펀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지요. 그리고 이런 대규모 펀딩이 있어야 조직이 질적으로 커질 수 있는 것이고요.

그러나 몇 가지 주의점이 있습니다. 우선 정말 우리 조직 규모를 키우는 것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필요한가?’를 스스로 물어야 합니다. 작은 규모로, 지역적으로 진행하는 게 더 효과적인 사업도 분명 있습니다. 또 대규모 펀딩 이후의 경영에는 반드시 자금 제공자의 영향력이 행사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많이 받으면 그만큼 외부 의존성이 커집니다. 어떤 사회적기업이든, 성공한 사회적기업을 보면 소요자금의 90% 이상은 내부 조달입니다. 돈을 벌어서 쓴다는 이야기지요. 내부유보금의 중요성, 영업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오버홀저는 마지막으로 사회적기업 및 비영리 펀딩이 영리기업 펀딩과 다른 점을 이야기했습니다.

우선 벤처기업 펀딩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 2천만 달러( 260억원)가 가장 쉽다.” 차별화된 기술과 멋진 사업계획서가 있으면 어느 정도 투자는 받을 수 있지만, 그 뒤 규모가 커진 뒤 펀딩을 더 받기는 어렵다는 이야기지요. 그러나 사회적기업에게 가장 어려운 것은? 물론 그 2천만 달러까지 가는 일이겠지요?

또 벤처기업가들은 벤처캐피털 투자를 받고 나면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휴우~ 펀딩이 끝났으니 이제 사업에 집중합시다.” 그러나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 사업에 그런 말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펀딩은 영원히 계속됩니다. 조금의 성과로 조금 더 펀딩을 받고, 그래서 늘어난 성과를 가지고 조금 더 펀딩받는 방법으로 말이지요.

어쩌면 자금조달능력은 사회적기업가나 비영리 경영자에게 더욱 중요한 지도 모르겠습니다. 영리기업가에게 보다 말이지요. 끝없이 해야 하는 일이고, 사업이 성공할수록 더 잘 해야 하는 일이니까요.

by 한겨레경제연구소 이원재 www.heri.kr

사진 스콜세계포럼 제공

Skoll_09_4.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출범

한겨레신문사가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와 사회정책연구소를 통합하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을 7월1일 엽니다. 언론 매체를 기반으로 한 연구조직으로서 진보적 담론을 보다 폭넓게 생산하기 위해서입니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그동안...

  • admin
  • 2015.07.06
  • 조회수 3188

2013 한겨레신문사 유엔글로벌콤팩트 이행보고서

한겨레신문사는 지난 9월 27일 사회책임경영 확산을 위한 유엔기구인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2013 한겨레신문사 이행보고서(CoP: Communication on Progress)'를 제출했습니다. UNGC는 2000년 당시 코피 아난 사무총장의 제안으...

  • admin
  • 2014.10.06
  • 조회수 6933

제5회 아시아미래포럼 '사람중심 경제: 기업과 사회의 협력'_10월 22~23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

  • admin
  • 2014.09.17
  • 조회수 6220

[아시아 청년사회혁신가 국제포럼] “청년 혁신가들 협업으로 더 좋은 아시아를”

서울시와 한겨레가 공동 주최한 ‘아시아 청년 사회혁신가 국제포럼-청년 아시아의 미래를 열다’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려 정영무 한겨레 대표이사(앞줄 왼쪽 일곱째), 에이다 웡 홍콩현대문화원 명예대표이사(앞줄 ...

  • admin
  • 2014.07.04
  • 조회수 4516

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사회일반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등록 : 2012.11.19 20:24수정 : 2012.11.20 09:42 문경수 부센터장 ·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9일 서울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본사에서 일본 리쓰메이칸대학 코리아연구센...

  • HERI
  • 2012.11.20
  • 조회수 57401

‘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사회일반‘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한겨레>가 한국사회적기업중앙회·아이쿱생협연합회와 공동 주최한 ’윤리적 소비 공모전’ 시상식이 26일 오후 서울 공덕동 본사 청암홀에서 열려 모두 2개 부문 34편의 수상자들이 양상우(...

  • HERI
  • 2012.10.08
  • 조회수 56705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통과자 명단

[2012'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합격자 명단] 구분 2012년윤리적소비공모전논문분야1차통과자 이름 제목 전서연 생협 운동에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홍보의 필요성 - 물품 가격, 유기농, 공정무역을 중심으로 임종윤 ...

  • HERI
  • 2012.07.23
  • 조회수 55081

2012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

<사진제공 김철영>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KoSEA)과 한겨레경제연구소(HERI)가 2012년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을 지난 7월 10일 화요일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열었다. '사회적기업 경영공시'는 사회적기업이 추구하는...

  • HERI
  • 2012.07.11
  • 조회수 64584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수료식] 3개월을 함께 한 (예비)사회적기업가들의 축하의 장

사회적기업가로서의 감성과 지성을 일구어 온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의 수료식이 지난 6월 30일 토요일 성공회대학교 피츠버그홀에서 열렸다. 한국의료생협연합회 교육연구센터 박봉희 소장의 진행으로 서형수 풀뿌리사회적...

  • HERI
  • 2012.07.03
  • 조회수 24567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 HERI
  • 2012.06.18
  • 조회수 14542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 HERI
  • 2012.06.18
  • 조회수 25891

20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2012년 윤리적 소비 공모전 <윤리적 소비는 마음까지 뿌듯해지는 소비입니다.> 기 간 : 2012년 7월 1일 ~ 8월 31일 공모분야 : 논문, 수기, 시각물, 동영상 상 금 : 총 1,400만원(논문분야 - 750만원, 자유분야 - 650만원) 심...

  • HERI
  • 2012.06.18
  • 조회수 21773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한겨레] 황예랑 기자 » 아시아미래포럼“동아시아 공동체의 운영 원리는 지속가능한 발전이어야 한다.” ‘2011 아시아미래포럼’이 이런 내용을 담은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

  • HERI
  • 2011.11.21
  • 조회수 3662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한겨레] 최우성 기자 한·중·일 전문가위원회 ‘2011 동아시아30’ 발표 한국·중국·일본의 경제·경영 전문가로 구성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는 23일 세...

  • HERI
  • 2011.10.24
  • 조회수 4831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2010-12-22 ① 포용적 경제교류 ② 책임있는 시장경제 ③ 사회책임경영아시아 기업에 던진 ‘3대 화두’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를 주제로 15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린 ‘2010 아시아 미래포...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95

[한중일전문가회의] 한·중·일, CSR 공동연구 ‘첫발’

2010-08-23 한겨레경제연구소 등 세나라 전문기관 협약식 <script></script> » 22일 인천 에어포트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양빈 칭화대 교수, 에바시 다카시 호세이대 교수,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3957

Youhan- Kimberly's 'Keep Korea Green' turens 26

2009-04-07 첨부파일 - Korea_Herald(Keep_Korea_Green).PDF

  • HERI
  • 2011.06.27
  • 조회수 3175

[스콜포럼] 착한 일을 더 크게 하려면, 필요한 것은 '돈'

2009-04-01 사회적기업을 키울 때 드는 돈은 어디서 찾을까? (Expansion Finance for Social Impact) 또 돈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financing할 것인지에 있습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

  • HERI
  • 2011.06.27
  • 조회수 3404

[스콜포럼] 위기의 금융시장, 위협일까 기회일까

2009-04-01 계속해서 돈 이야기입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보니, 영국이나 미국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입니다. 금융시장 붕괴, 특히 주식시장 붕괴가 큰 이유라...

  • HERI
  • 2011.06.27
  • 조회수 2728

[스콜포럼] 사회적 가치투자, '착한 일'에 투자하기

2009-04-01 사회적기업에게 ‘자금’은 이제 낯선 단어가 아닙니다. 사회적 가치를 이루겠다는 이들이 왜 돈을 밝히냐고요? 이유는 명확합니다. 사회적기업은 어려운 분들에게 돈을 나누어주는 식의 단순한 자선활동을 하고자 하는 것...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