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활동
2009-04-01 계속해서 돈 이야기입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보니, 영국이나 미국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입니다. 금융시장 붕괴, 특히 주식시장 붕괴가 큰 이유라고 생각이 됩니다.

전통적으로 미국 비영리기관은 각종 독립 재단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아 운영됐습니다. 그런데 이런 재단의 자산운용 수익이 금융시장 붕괴로 추락을 하게 되지요. 이에 따라 비영리기관으로 기부되는 자금도 크게 줄어들게 됩니다. 금융시장 위기의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구조이지요.

영국 비영리기관, 특히 사회적기업 지원기관들은 정부로부터 지원받아 운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토니 블레이 전 총리가 사회적기업에 관심을 갖고 정부 내에 관련 부서까지 설치해 둔 뒤로는, 사회적기업 인프라라고 할 수 있는 지원기관들에게 예산이 지속적으로 지원됐습니다. 그런데 지금 영국 정부도 그런 예산을 늘릴 수 있는 형편이 아니지요. 금융사나 파산기업에 대한 지원, 실업자 대량 발생에 따른 예산 수요 등 때문에 사회적기업 지원기관에 새로운 투입을 하기가 어려운 형편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우선 이 세션의 사회자가 눈에 띄었습니다. 매튜 비숍이라는 영국 기자인데, 이라는 책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자선을 통해 세상을 바꾸는 자선자본주의의 시대가 오면서, 경제 패러다임이 바뀌게 된다는 이야기를 쓴 책입니다. 제가 이 책을 원서로 구입해서 읽는 중인데, 저자를 만나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연사로는 우선 영국 Social Finance Ltd. 의 이사인 로널드 코언 경이 있었습니다. 옥스포드대학을 졸업하고 하버드비즈니스스쿨 MBA를 마친 코언 경은 현재 대영박물관의 자산관리인을 포함해 여러 기관에서 자산관리를 맡았었고, 현재도 포틀랜드캐피털 등 여러 자산운용사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현재 그가 하고 있는 일은 Social Finance라는 회사를 운영하는 것인데, 이를 Social Investment Bank로 발전시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가치혼합투자를 하는 본격적 금융기관을 설립하려 하는 것입니다. 그것도 가장 주류 금융기관인 은행 형태로 말이지요.

그는 최근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기회가 여전히 크다는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사회적기업가들의 에너지가 커지고 있다는 게 한 이유이고, 또 다른 이유는 자본시장에 균열이 생기면서 새로운 투자 형태를 찾는 욕구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주식보다 회사채가 더 주목받고 있다든지 하는 새로운 현상이 생겨나고 있는데, 이런 균열을 이용해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투자를 주류화할 수 있으리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미국 최대의 지역투자 금융기관인 쇼어뱅크(ShoreBank)의 부사장인 잔 피어시는 더욱 낙관적이고 공격적이었습니다. 그녀가 이런 명언을 남기더군요.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미래를 개척하는 것이다.”(The best way to predict future is to invent it)

쇼어뱅크는 현재 자산규모가 28억달러( 4조원)입니다. 엄청난 규모로 성장한 것이지요. 그는 현재 금융위기의 본질은 금융기관들이 재무적으로든 사회적으로든 가치 있는 일에 자산을 운용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고 지적합니다. 그리고 쇼어뱅크처럼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기관들끼리 가치를 중시하는 국제 은행 연대라는 조직을 만들고 협력해, 위기를 가치중시금융이 주류화되는 계기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며 운용하는 쇼어캐피털은 주류 펀드보다 좋은 실적을 내고 있고, 마이크로파이낸스 대출은 일반 대출보다 더 안전한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매튜 비숍은 이런 말로 세션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흐름은, 사람의 흐름이다. 과거 주류 금융기관으로 가던 인재들이 사회 부문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금융위기 이후 사회 부문이 주류화될 수 있는 시그널이라고 할 수 있다.”

by 한겨레경제연구소 이원재 www.heri.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출범

한겨레신문사가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와 사회정책연구소를 통합하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을 7월1일 엽니다. 언론 매체를 기반으로 한 연구조직으로서 진보적 담론을 보다 폭넓게 생산하기 위해서입니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그동안...

  • admin
  • 2015.07.06
  • 조회수 2832

2013 한겨레신문사 유엔글로벌콤팩트 이행보고서

한겨레신문사는 지난 9월 27일 사회책임경영 확산을 위한 유엔기구인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2013 한겨레신문사 이행보고서(CoP: Communication on Progress)'를 제출했습니다. UNGC는 2000년 당시 코피 아난 사무총장의 제안으...

  • admin
  • 2014.10.06
  • 조회수 6622

제5회 아시아미래포럼 '사람중심 경제: 기업과 사회의 협력'_10월 22~23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

  • admin
  • 2014.09.17
  • 조회수 5967

[아시아 청년사회혁신가 국제포럼] “청년 혁신가들 협업으로 더 좋은 아시아를”

서울시와 한겨레가 공동 주최한 ‘아시아 청년 사회혁신가 국제포럼-청년 아시아의 미래를 열다’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려 정영무 한겨레 대표이사(앞줄 왼쪽 일곱째), 에이다 웡 홍콩현대문화원 명예대표이사(앞줄 ...

  • admin
  • 2014.07.04
  • 조회수 4274

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사회일반한겨레경제연-리츠메이칸대 협약 등록 : 2012.11.19 20:24수정 : 2012.11.20 09:42 문경수 부센터장 ·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9일 서울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본사에서 일본 리쓰메이칸대학 코리아연구센...

  • HERI
  • 2012.11.20
  • 조회수 57158

‘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사회일반‘윤리적 소비 아이디어’ 시상식 <한겨레>가 한국사회적기업중앙회·아이쿱생협연합회와 공동 주최한 ’윤리적 소비 공모전’ 시상식이 26일 오후 서울 공덕동 본사 청암홀에서 열려 모두 2개 부문 34편의 수상자들이 양상우(...

  • HERI
  • 2012.10.08
  • 조회수 56466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통과자 명단

[2012' 윤리적소비공모전 논문분야 1차 합격자 명단] 구분 2012년윤리적소비공모전논문분야1차통과자 이름 제목 전서연 생협 운동에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홍보의 필요성 - 물품 가격, 유기농, 공정무역을 중심으로 임종윤 ...

  • HERI
  • 2012.07.23
  • 조회수 54808

2012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

<사진제공 김철영>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KoSEA)과 한겨레경제연구소(HERI)가 2012년 사회적기업 경영공시 지원 1차 교육을 지난 7월 10일 화요일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열었다. '사회적기업 경영공시'는 사회적기업이 추구하는...

  • HERI
  • 2012.07.11
  • 조회수 64287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수료식] 3개월을 함께 한 (예비)사회적기업가들의 축하의 장

사회적기업가로서의 감성과 지성을 일구어 온 ‘2012년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의 수료식이 지난 6월 30일 토요일 성공회대학교 피츠버그홀에서 열렸다. 한국의료생협연합회 교육연구센터 박봉희 소장의 진행으로 서형수 풀뿌리사회적...

  • HERI
  • 2012.07.03
  • 조회수 24222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2012년 사회공헌 프로그램 공모전

  • HERI
  • 2012.06.18
  • 조회수 14230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2012년 세계협동조합의 해 기념/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포럼

  • HERI
  • 2012.06.18
  • 조회수 25654

20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2012년 윤리적 소비 공모전 <윤리적 소비는 마음까지 뿌듯해지는 소비입니다.> 기 간 : 2012년 7월 1일 ~ 8월 31일 공모분야 : 논문, 수기, 시각물, 동영상 상 금 : 총 1,400만원(논문분야 - 750만원, 자유분야 - 650만원) 심...

  • HERI
  • 2012.06.18
  • 조회수 21577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미래포럼 ‘5대 과제’ 제안 [한겨레] 황예랑 기자 » 아시아미래포럼“동아시아 공동체의 운영 원리는 지속가능한 발전이어야 한다.” ‘2011 아시아미래포럼’이 이런 내용을 담은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

  • HERI
  • 2011.11.21
  • 조회수 3444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기업에 하이닉스 등 30곳 [한겨레] 최우성 기자 한·중·일 전문가위원회 ‘2011 동아시아30’ 발표 한국·중국·일본의 경제·경영 전문가로 구성된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전문가위원회’는 23일 세...

  • HERI
  • 2011.10.24
  • 조회수 4609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2010-12-22 ① 포용적 경제교류 ② 책임있는 시장경제 ③ 사회책임경영아시아 기업에 던진 ‘3대 화두’ 아시아 미래포럼 ‘미래선언’ 채택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를 주제로 15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린 ‘2010 아시아 미래포...

  • HERI
  • 2011.06.27
  • 조회수 4168

[한중일전문가회의] 한·중·일, CSR 공동연구 ‘첫발’

2010-08-23 한겨레경제연구소 등 세나라 전문기관 협약식 <script></script> » 22일 인천 에어포트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양빈 칭화대 교수, 에바시 다카시 호세이대 교수,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51

Youhan- Kimberly's 'Keep Korea Green' turens 26

2009-04-07 첨부파일 - Korea_Herald(Keep_Korea_Green).PDF

  • HERI
  • 2011.06.27
  • 조회수 2962

[스콜포럼] 착한 일을 더 크게 하려면, 필요한 것은 '돈'

2009-04-01 사회적기업을 키울 때 드는 돈은 어디서 찾을까? (Expansion Finance for Social Impact) 또 돈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financing할 것인지에 있습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

  • HERI
  • 2011.06.27
  • 조회수 3171

[스콜포럼] 위기의 금융시장, 위협일까 기회일까

2009-04-01 계속해서 돈 이야기입니다.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보니, 영국이나 미국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입니다. 금융시장 붕괴, 특히 주식시장 붕괴가 큰 이유라...

  • HERI
  • 2011.06.27
  • 조회수 2538

[스콜포럼] 사회적 가치투자, '착한 일'에 투자하기

2009-04-01 사회적기업에게 ‘자금’은 이제 낯선 단어가 아닙니다. 사회적 가치를 이루겠다는 이들이 왜 돈을 밝히냐고요? 이유는 명확합니다. 사회적기업은 어려운 분들에게 돈을 나누어주는 식의 단순한 자선활동을 하고자 하는 것...

  • HERI
  • 2011.06.27
  • 조회수 3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