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상생으로 지역경제 위기 넘는다

HERI 2021. 12. 13
조회수 1827
군산 등 8개 상생형 일자리
지역경제 살리기 위한 조건

12월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포럼에서 한 참가자가 군산형 일자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일자리위원회 제공
12월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포럼에서 한 참가자가 군산형 일자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일자리위원회 제공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2018년 한국지엠(GM) 군산공장 폐쇄는 군산의 산업기반을 초토화시켰다. 2019년 군산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은 한창때였던 2012년에 견줘 49% 감소했고, 수출은 무려 83%나 하락했다. 군산의 지역경제는 큰 타격을 받았다. 2019년 소규모 점포의 공실률은 2016년 대비 7배 증가한 25.1%를 기록했다. 당시 전국 평균은 5.9%였다. 인구는 2016년 27만7551명에서 2020년 1월 26만9779명으로 줄었다. 군산은 지역사회가 해체될 위기에 내몰렸다.


군산시는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2018년 12월24일 군산시는 노동계와 재계, 지역 주민과 함께 ‘군산형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9차례의 실무협의회를 거쳐 협약안을 만들고 이를 실천하기로 합의했다. 엔진차를 전기차로 대체하고 중견 벤처기업 중심의 협력 구조로 가치사슬을 새로 짰다. 군산의 자구 노력은 정부의 인정을 받아 2021년 2월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됐다. 군산형 일자리는 2024년까지 5171억원을 투자해 24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1700여명을 직접고용하는 전기차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역점 사업 가운데 하나인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산업기반 붕괴 위기에 직면한 지역을 되살리기 위한 맞춤형 정책이다. 노동자, 기업, 주민 등 해당 지역의 경제 주체들이 노동조건과 복리후생, 생산성 제고 방안 등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과 투자를 받는 것이다. 현재 군산을 비롯해 광주, 밀양, 부산, 횡성, 구미, 대구, 신안 8개 지역에서 총 51조1천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1만2천명을 직접고용하는 게 목표다.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업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8개 선정 지역 외에 전북과 충북 등 10개 지역이 추가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12월8일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포럼은 이 정책의 현주소와 남은 과제를 점검하는 자리였다. 일자리위원회 이주영 상생형지역일자리 팀장은 “이 정책이 성공하려면 지역 여건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지역경제 주체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역경제 주체들이 뒷전에 물러나 있으면서 정부 지원이나 기업의 투자에만 기대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박명준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위원은 “상생형 일자리가 지속가능하려면 지역 균형발전 틀을 넘어서는 독자적 제도화가 필요하다. 일자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의 관계를 형성하는 것 자체가 목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투자에 나서는 기업들의 진정성도 중요하다. 고진곤 한국노총 군산지부 의장은 “전기차 생산에 나선 업체들이 애초 내놓은 사업계획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 전기차 생산은 뒷전이고, 은행 대출 등 다른 데 신경을 쓰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춘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선임기자 cjlee@hani.co.kr

20211213500283.jpg


한겨레에서 보기 : https://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1023035.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명확한 비즈니스 모델 뒷받침 없는 메타버스는 ‘거품’에 불과”

제1회 한겨레 사람과디지털 포럼 특별대담 메타버스, 인터넷의 미래인가 환상인가 23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그래비티서울판교호텔에서 제1회 한겨레 '사람과디지털포럼' 이 열려, 패널들이 '메타버스, 인터넷의 미래인가?환상인...

  • HERI
  • 2022.06.24
  • 조회수 1765

김초엽 작가 “기술 발전이 가져올 변화…휩쓸리기만 해선 안 돼”

<한겨레> 사람과디지털 포럼 특강 김초엽 작가가 `당신의 우주정거장을 상상해보세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아무리 첨단 기술이라도 방향성을 고민하지 않는다면 결국 누군가를 배제할 수밖...

  • HERI
  • 2022.06.24
  • 조회수 1569

“빅테크 은밀한 차별 규제해야” vs “규제 둑은 생태계 파괴 우려”

제 1회 사람과 디지털 포럼 원탁회의 빅테크 전문가·기업인, 규제 두고 논쟁 “디지털 시대 노동 변화·실업 대비해야” 23일 경기 성남시 판교 그래비티 호텔에서 열린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 포럼에서 국내외 패널들이 ‘...

  • HERI
  • 2022.06.24
  • 조회수 1388

“빅테크 알고리즘이 인종·성별 ‘은밀한 차별’ 부른다”

제1회 한겨레 사람과디지털 포럼 ‘함께 가는 디지털의 혁신과 책임’ 23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그래비티호텔에서 열린 ‘제1회 한겨레 사람과디지털포럼’ 개회식 참석자들이 단상에 올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ot...

  • HERI
  • 2022.06.24
  • 조회수 1310

[포토] 모두를 위한 ‘디지털 권력’ 될 수 있나

제1회 사람과디지털포럼 현장 2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그래비티서울판교호텔에서 제1회 한겨레 ‘사람과디지털포럼’이 열려 패널들이 ‘거대한 디지털 권력, 모두를 위한 도구의 조건’을 주제로 원탁토론을 하고 있다. 왼쪽부...

  • HERI
  • 2022.06.24
  • 조회수 1555

제7회 ‘김기원 학술상’ 후보자 공모

통일경제·재벌·노동 등 한국경제 연구 분야 신진 연구자 대상…10월14일까지 접수 고 김기원 한국방송통신대 교수.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대표적인 진보경제학자였던 고 김기원 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수의 유지를 잇기 ...

  • HERI
  • 2022.06.22
  • 조회수 1644

촉각 디스플레이, 시각장애인에게 새로운 세상을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22 특별 부문 최우수상 | 소셜벤처 닷 소셜벤처 ‘닷’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시각장애인은 촉각과 소리로 세상을 인식하는데, 닷은 촉각디스플레이 등 베리어프리(무...

  • HERI
  • 2022.06.21
  • 조회수 1805

코로나 속 ‘한시적’ 비대면진료 ‘가치’ 증명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22 이용자 부문 최우수상 | 닥터나우 ’닥터나우’는 국내 최초로 비대면 진료와 처방약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의료 플랫폼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 의료시스템의 공백을 메우...

  • HERI
  • 2022.06.21
  • 조회수 1270

정치인 발언 ‘팩트체크’로 여론·이슈 파악한다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22 사회공공부문 최우수상 | 스피치로그 ’스피치로그’는 정치인들의 발언을 기록하고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팩트체크와 여론 분석, 평판 관리를 하는 기업이다. “사람의 생각은 세상을 바꾼다”는 믿음으...

  • HERI
  • 2022.06.21
  • 조회수 1092

사투리도 척척 AI, 혼자 사는 노인과 온종일 보낸다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22 대상 |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은 돌봄이 필요한 대상에게 일상을 주제로 자연스러운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AI) 기반 돌봄 서비...

  • HERI
  • 2022.06.21
  • 조회수 1602

거리두기에 고령화까지… 그 빈틈 채우는 ‘살가운 기술’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22 ‘코로나시대와 저출생 고령화’ 여성사회활동위한 육아 앱 장애인 이동권 돕는 서비스 정치인 말 DB화해 ‘신뢰’ 추구 한시 허용된 원격의료 앱 주목 “저출생 고령화로 인한 인구 저감현상, 여성 ...

  • HERI
  • 2022.06.21
  • 조회수 1675

실리콘밸리 품은 혁신지수 미국은1위 · 한국은 24위, 왜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특별 세션 | 박희던 vs 손재권 박희덕 vs 손재권 제1회 사람과디지털포럼 특별세션은 박희덕 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의 발표와 손재권 <더밀크> 대표의 대담으로 진행된다. ‘한국 스타...

  • HERI
  • 2022.06.21
  • 조회수 1031

출발한 ‘메타버스 열차’, 넘어야 할 장벽들은?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이슈 대담 | 김상균 vs 위정현 ‘메타버스 미래’ 예견한 김상균 수익모델 부실등 ‘비판적’ 위정현 메타버스 미래와 성공조건 모색 코로나19 비대면 상황에서 전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메타버...

  • HERI
  • 2022.06.21
  • 조회수 889

김초엽 작가 “당신의 우주정거장을 상상해보세요”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특강 | 김초엽 작가 SF소설 열풍 이끈 스타작가 과학과 기술, 인간의 관계 탐구 편견과 차별 넘는 미래상 제시 김초엽 작가 기술이 극도로 고도화된, 시공간을 알 수 없는 곳에서 결국 ...

  • HERI
  • 2022.06.21
  • 조회수 2206

거대권력이 된 ‘빅테크’ 규제할 정치적 감독기구 필요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기조연설 | 대니얼 서스킨드 ● 대니얼 서스킨드 - 영국 총리 정책자문관 역임 -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선임연구원, 인공지능 윤리연구소(Institute for Ethics in AI) 선임연구원 - 저서 ...

  • HERI
  • 2022.06.21
  • 조회수 892

당신의 대출 승인, 여기에 반려견이 변수로 움직인다면?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기조 연설 | 잔드라 바흐터 ‘편향된 정보’ 알고리즘의 결함 “보이지 않는 차별·혐오” 경고 고용·의료등 고위험영역 규제 필요 표면적으로는 강아지와 대출은 무관해 보이지만, 대출 승인 ...

  • HERI
  • 2022.06.21
  • 조회수 841

“국경·계층 초월한 ‘이용자집단’이 디지털 질서 주도할 것”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기조연설 | 라이언 아벤트 인터뷰 ● 라이언 아벤트 - <이코노미스트> 수석편집자, 무역 및 국제경제 에디터, 칼럼니스트 - 미 노동통계국 산업분석가 역임 - 저서 <노동의 미래> <닫힌 도시를...

  • HERI
  • 2022.06.21
  • 조회수 922

미래로 가는 길, 기술을 넘어 사람으로

제1회 한겨레 ‘사람과 디지털포럼’ 인공지능·플랫폼·알고리즘 기술로 일상생활·산업 전반 편의성 증대 불구 개인정보 침해·양극화 확대·고용 불안정 새로운 부작용과 숨겨진 그늘도 짙어 신기술은 신기함으로 나타나 편리함과 유익...

  • HERI
  • 2022.06.21
  • 조회수 1072

가사근로자법 첫발 뗐지만…“커지는 플랫폼기업 견제 방안 필요”

여성부·한겨레경사연 ‘가사근로자법 활성화…’ 좌담회 가사근로자법, 정부 인증기관 속해야 노동권 보장 “가사·돌봄 시장서 법 안착 위한 ‘사회적경제 역할’ 중요” 지난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에서 열린 ...

  • HERI
  • 2022.06.17
  • 조회수 1278

가사·돌봄, 노동권 소외당한 70여년…제자리찾기 노조 뜬다

16일 ‘가사근로자법 시행일’이자 ‘국제가사노동자의 날’ 가사돌봄서비스 노조 출범…정·관계와 시민사회도 참여 ‘6·16 국제가사노동자의 날 및 한국가사노동자협회 창립 10주년 기념행사’와 ‘가사·돌봄서비스지부 노동조합 출범식...

  • HERI
  • 2022.06.17
  • 조회수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