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속 HERI
List of Articles

척박한 여건 뚫고 경남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 “꿈틀”

“사회적경제 기본법 제정되어야” 한 목소리 사회적경제도 소상공인 자영업의 일부… “유통과정 개선 시급” 제도, 환경 못지 않게 자생력 갖추는 노력 필요 경남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정책 제언을 위한 첫 번째 포럼이...

  • HERI
  • 2017.04.20
  • 조회수 213

‘좋아요’의 역설…인터넷 생태계에 ‘안좋아요’

페이스북 ‘좋아요’의 빛과 그늘 페이스북 성공으로 이끈 효율적 콘텐츠 공유와 평가도구 자극적·선정적인 ‘좋아요’ 경쟁이 숙성 필요한 다양한 콘텐츠 생산 저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 페이스북 본사 입구에 있는 대형 ...

  • HERI
  • 2017.04.18
  • 조회수 206

[구본권의 스마트돋보기] "코딩 교육 열풍이라지만 개발자인 내 미래가 불안"

미래 대비책으로 소프트웨어 능력에 대한 요구가 높다. 정부도 정보화 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2018년부터 교육과정에 소프트웨어 ‘코딩교육’을 의무화했다. 요즘 서울 강남 등에는 컴퓨터 코딩을 가르치는 학원들이 우후죽순 ...

  • HERI
  • 2017.04.18
  • 조회수 217

"임대료 걱정말고 소셜벤처여 도약하라"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소셜캠퍼스 온(溫) 서울’ 12일 개소 제로(0) 임대료, 촘촘한 네트워크로 사회적기업육성 허브 꿈꿔 막 싹을 틔운 사회적기업이 가지를 뻗고 무성한 잎을 단 나무로 성장하게 돕는 ‘인큐베이터’가 정부...

  • HERI
  • 2017.04.17
  • 조회수 332

[더나은사회] 고용·복지 ‘두마리 토끼’ 잡는 대안 주목…대부분 바우처 형태

[더 나은 사회] 문답으로 알아보는 사회서비스 Q 사회서비스란 무엇인가? A 사회서비스란 ‘개인과 사회의 복지를 증대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제공되는 서비스’를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복지, 보건의료, 교육, 고용, 주거...

  • HERI
  • 2017.04.10
  • 조회수 232

[더나은사회] 시장논리에 멍든 사회서비스, 사회적 경제가 ‘보약’

[더 나은 사회] 보육·요양·장애인 보조 등 사회서비스 이윤 좇는 민간 중심 운영 공공성 뒷전 서비스 노동자 장시간·저임금 시달려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 모델 대안 주목 시민 참여로 양질 서비스·일자리 창출 정부·시장...

  • HERI
  • 2017.04.10
  • 조회수 219

한국엔 ‘1년 이상 장기실업자’ 없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OECD평균 34%인데 한국은 사실상 제로(0) 짧은 실업급여 기간 탓…‘구직활동하는 실업자’ 대열에서 자발적 이탈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수가 1...

  • admin
  • 2016.09.22
  • 조회수 733

[사설] 구조조정 압박 커지는데, 실업자 보호 수준은 바닥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경기 침체에다 조선, 해운업 등의 구조조정 여파에 따른 대량 실업의 위험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구조조정 대상 업종이 몰려 있는 지역에선 실업률이 치솟고 실업급여 신청자 수...

  • HERI
  • 2016.09.09
  • 조회수 569

최저임금에도 못미치는 실업급여로는 구조조정 못한다

2016년 1월 이후 최대 월 113만4243원으로 정액제 상태 기업이 비정규직을 남용하고 정규직 해고를 함부로 하는 경우 흔히 우리는 “비용을 사회에 전가한다”고 말한다. 실업자가 늘어나면 실업수당 지출이 증가하고 빈곤층이 늘...

  • admin
  • 2016.09.02
  • 조회수 759

[더 나은 사회] 식탁 위의 주권 지키기, GMO 완전표시제 도입에 달렸다

GMO 안전성 검증 아직 미흡 암·알레르기 원인 주장도 나와 64개국선 금지 또는 표시 강화 한국 예외조항 그대로 남겨둬 생협의 자발적 표시제도 막아 소비자 깜깜이 선택할 수밖에 아이쿱생협이 운영하는 충북 괴산 자연드림파...

  • admin
  • 2016.09.01
  • 조회수 782

김종인표 경제민주화엔 ‘노동’이 없다?

정치BAR_경제학자가 본 김종인의 ‘경제 개혁’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경제민주화가 경제활성화다’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저는 서민입니다. 경제민...

  • admin
  • 2016.08.24
  • 조회수 794

[더 나은 사회] 공기업의 이익 극대화, 부담은 오롯이 국민들 몫

최근 5대 공기업 영업이익 3배 급증 한전 이익률, 삼성전자·현대차 웃돌아 주주·임직원 등엔 배당·성과급 잔치 공익적 의무·사회공헌은 흐지부지 사회적 책임에 대한 낮은 인식 탓 구성원 자발성·이해개선 절실 중립적 지속가능경...

  • admin
  • 2016.08.18
  • 조회수 969

[더 나은 사회] 악순환 선로서 뛰어내려 새 길 닦는 자영업자들

거북이조합은 세 가게가 한데 모여 있다. 맨 왼쪽부터 술 파는 ‘민들레’, 이자카야 포장마차 ‘유덕화’, 초밥과 숙성회 전문 ‘아가미’. 자영업은 허술한 철교 위를 지나는 기차와 같다. 철교를 지나고 나서도 안심할 수 ...

  • admin
  • 2016.08.04
  • 조회수 823

[더 나은 사회] 구멍 숭숭 뚫린 법·제도에 소비자 주권 보호 무방비

옥시·폴크스바겐, 미·EU엔 납작 사과·피해보상 등 곧바로 발표해 국내선 ‘책임 회피’ 속 되레 고자세 집단소송제·징벌적 배상 등 미비 정부·업계는 “기업경영 위축” 타령 “제도 개선, 기업 인식 전환” 목소리 에릭 슈나이...

  • admin
  • 2016.07.21
  • 조회수 814

[짬] “무히카 메시지는 모두 행복한 세상과 지속가능한 발전”

‘호세 무히카 조용한 혁명’ 저자 우루과이 언론인 라부페티 호세 무히카(81) 전 우루과이 대통령은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으로 불린다. 그런데 ‘가장 행복한 대통령’으로도 꼽힌다. 우루과이 내에서 재임기간(2010~2...

  • admin
  • 2016.07.19
  • 조회수 783

[더 나은 사회] 협동조합,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다시 뛴다

1844년 12월 영국 랭커셔주의 작은 마을 로치데일에서 주민 28명이 1년 동안 겨우겨우 모은 28파운드의 출자금으로 만든 허름한 매장. 근대 자본주의 체제에서 협동조합의 시작이었다. 사람들 왕래가 거의 없는 모퉁이의 허름한...

  • admin
  • 2016.07.07
  • 조회수 898

변죽만 건드려온 한국은행법 개정 논의

기자" alt="한국은행 전경. 박승화 기자" style="font-weight: normal; text-align: justify; border: 0px; margin: 0px; padding: 0px; width: 643px;" editor_component="image_link"> 4년간 개정안 20건 제출됐지만 대부분 임기...

  • admin
  • 2016.06.17
  • 조회수 777

[싱크탱크 광장] 중앙은행의 독립성 거저 생기는 게 아니다

정부요구 국책은행 자본확충펀드에 한은, 금통위 논의도 없이 10조 수혈 또다시 독립성 시비에 휘말려 성가신 국회 동의 절차 회피 의도 금융위 구성·임명 방식도 문제 정부·금융계·산업계로만 구성 위원 5명은 대통령 임명으로 ...

  • admin
  • 2016.06.17
  • 조회수 848

[더나은사회] “사회적경제의 ‘홍반장’ 구실, 똑소리 나는 중간지원조직으로”

지난해 10월 경기도 광명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사회적 경제 코디네이터 양성과정’에서 참가자들이 강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광명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제공 지방정부협, 발전방안 모색 포럼 열어 행정과 민간 사이의...

  • admin
  • 2016.06.13
  • 조회수 965

[매거진 esc] 내 돈 ‘착하게’ 써야 같이 산다

커버스토리 / 윤리적 소비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과 함께 알아본 ‘윤리적 소비’를 실천하는 8가지 방법 사회적 가치 창출을 고민하고 실천하는 기업을 독려하는 힘은 ‘윤리적 소비’에서 나온다. 한국 유니...

  • admin
  • 2016.06.09
  • 조회수 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