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9-04-21

S&P 분석…미 현금확보 비상 주주몫 잇단 축소
단기실적 치중 병폐따라 장기경영 전환 움직임


한겨레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 미국 기업 배당 추이
‘주주 자본주의’의 퇴색과 함께 배당의 황금시대도 저물고 있다.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영 환경에 맞닥뜨린 기업들이 현금 확보에 목을 매면서 주주들의 몫인 배당을 과감히 줄이기 시작했다. 이는 최근 잭 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의 ‘전향’과 최고 경영진의 과도한 보수체계의 정비 움직임 등과 맞물려 주주 자본주의의 폐해를 비판하는 목소리에 더욱 힘을 싣고 있다.

신용평가사인 에스앤피(S&P)는 7일 보도자료를 내 “지난 1분기(1~3월)는 1955년 이후 배당금 면에서 최악의 분기”라며 “주주들은 1분기 약 770억달러(약 10조원)의 배당금을 덜 챙겨가게 됐다”고 밝혔다. 배당금 삭감액 총액이 증가분보다 770억달러 많다는 얘기다. 이런 ‘역전 현상’이 나타난 건 에스앤피가 1955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에스앤피는 조사 대상 7천개의 미국 기업 가운데 1분기 배당금 삭감을 공시한 기업이 367곳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442%가 늘었다고 밝혔다. 반대로 배당금을 늘린 곳은 지난해 1분기 598곳의 절반인 283곳에 그쳤다. 나머지 기업은 공시를 내지 않았거나, 변동이 없었다.

최근 주주가치 중시 경영의 대명사인 제너럴일렉트릭을 비롯해 웰스파고, 제이피모건체이스 등 미국 거대 기업과 은행들이 잇따라 배당금 삭감 계획을 내놨다. ‘리지워스 미드캡 밸류 이쿼티 펀드’의 자산관리인 돈 워델은 <에이피>(AP) 통신에 “너무 많은 기업들이 지난 수년 동안 대단히 공격적인 배당 정책을 펴왔다”며 “이로 인해 기업들은 경기하강 국면에서 지탱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익을 배당으로 너무 돌리는 바람에, 경제위기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력이 떨어졌다는 지적이다.

반세기 만의 첫 배당 감소 추세는 기업들의 이익이 줄어들면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을 넘어선다.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은 이에 대해 “기업들의 현금 확보가 1955년 이후 가장 절박하다는 경기 상황을 보여준다”며 “동시에 아직 정확히 판단하긴 이르지만, 분기마다 기업들을 쪼아 단기 실적에 치중하게 만드는 주주 자본주의의 병폐가 나타나면서 좀더 장기적인 경영으로 가려는 움직임의 하나로 해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배당은 주가 관리, 거액의 최고경영진 보너스와 함께 미국식 주주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열쇳말이다. 주주 자본주의는 최근 노동자와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소홀히 한 채, 기업이 주주가치 극대화에 너무 치중해왔다는 비난을 사왔다.

한때 주주가치 경영의 아버지로 추앙받아온 잭 웰치는 지난달 “주주가치는 세계에서 가장 어리석은 아이디어였다”고 태도를 바꾼 바 있다. 또 최근엔 주주 자본주의의 고향인 미국과 영국에서 최고 경영진에 대한 과도한 보상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경영진의 높은 보수가 지나치게 큰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회사의 단기 실적과 주가 관리에 매몰된 경영을 하도록 내몰면서, 경제위기의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반성에서 나온 대응이다.
 
류이근 기자 ryuyigeun@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삼성’은 알고 국방부는 모르는 천안함 위기 대응 전략

2010-04-16 돌발 사태와 위기대응’ 보고서 “은페·변명이 충격 가중시켜” » 해군 해난구조대(SSU) 대원들과 민간 해난구조업체 관계자들이 12일 밤, 침몰한 천안함의 배꼬리(함미) 부분을 백령도 연화리 앞바다에서 연안 쪽 수심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86

농어촌형 사회적기업 3천개 만든다

2010-04-16 도농교류·복지서비스 등 농식품부, 수익사업 육성 사회적기업의 농어촌형 모델인 ‘농어촌 공동체회사’가 뜬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5일 농어촌 주민이나 귀농귀촌 인력이 참여해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수익사업을 벌이는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002

[삶과경제] 미래의 점심

2010-04-01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지난 주말, 트위터를 통해 반가운 메시지 하나가 날아들었다. “어제 뚝섬에서 청사과분들과 함께 나눔장터 참여했어요. 수익도 냈답니다. ^^” 지난해 한겨레경제연구소가 연 ‘사회적기...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58

[삶과경제] ‘아시아적 지혜’의 모색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전세계적인 물 문제는 대형 시설에 기반을 둔 서양의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습니다. 고대로부터 전해온 우리 조상의 전통 지혜에 오히려 답이 있습니다.” ‘빗물박사’로 불리는 서울대 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04

삼성경제연구소가 삼성을 바꾸지 못하는 이유

2010-03-04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일하던 때, 저는 늘 궁금했습니다. 왜 SERI는 삼성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을까요? SERI는 정말 훌륭한 싱크탱크였습니다. 우선 좋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설립 초기에는 '삼성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65

LG전자 노조 ‘사회공헌’ 실천선언

2010-02-05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엘지(LG)전자 노동조합이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을 다짐하고 나섰다. 엘지전자 노조는 28일 경북 경주의 한 콘도에서 남용 부회장과 박준수 노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978

[삶과경제] 사회적기업이 성공하려면

2010-02-04 최근 웅진그룹이 계열사 웅진홈케어의 홈클리닝 사업부를 청소 전문 사회적기업인 함께일하는세상에 무상으로 양도했다. 웅진은 2007년부터 침대매트리스, 싱크대, 배수구 등을 소독하는 이 사업을 운영했다. 그런데 적자가...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64

[삶과경제] 더 쉬는 대한민국이 필요하다

2010-01-30 2010년 첫 출근날, 아침부터 휴대전화 벨이 울렸다. 눈에 갇혀 있다는, 차가 막힌다는, 조금 늦는다는 연구원들의 전화였다. 서울 전체가 마비 상태였다. 기업에서도 시무식을 연기하는 일이 잇따랐다. 국무회의에 지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89

[이원재의 5분 경영학]그 커피숍엔 커피에 ‘다방의 향기’를 섞었다

2009-12-30 [이원재의 5분 경영학]고객 가치 구성 ‘관계·체험·추억’ 넣어 전혀 다른 상품으로 문화적 체험 판다는 스타벅스가 배워 갔나 인테리어도 세련됐다. 메뉴에는 카페 라떼도 카푸치노도 에스프레소도 있다. 테이크아웃도 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68

평생고용 한솥밥…‘풍년밥솥’의 고집

2009-12-30 PN풍년의 ‘뜨끈한’ 크리스마스 “직원 행복해야 좋은 제품” 첨단 자동화설비 갖추며 직원이 할 몫 남겨둬 인력감축 판단 설땐 공장인수 등 확장 자제 » 피엔(PN)풍년은 ‘직원 만족’ 경영을 통해 55년 전통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05

회장부터 말단직원까지 ‘행복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대기업 사회공헌 활발 SK그룹 » 조를 지어 봉사활동에 나선 에스케이(SK)브로드밴드 신입사원들이 한 어르신의 얘기를 듣고 있다. SK그룹 제공에스케이(SK)그룹에서 사회봉사와 나눔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525

포스코 ‘자립형 사회적기업’ 첫삽

2009-12-30 친환경 건축 독자기술 보유 ‘에코 하우징’ 포항서 착공식 취약계층 30% 고용 계획 » 포스코가 16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연료전지공장 터에서 연 자립형 사회적기업 ‘포스 에코 하우징’ 착공식에서 임태희 노동부장...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51

문화재·환경보호로 밝은 세상 ‘예금’

2009-12-30 [나눔경영] 희망 대출하는 금융기업 신한은행 » 지난 23일 이백순 은행장(가운데) 등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예장동 소재 아동양육시설인 ‘남산원’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드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31

직원만큼 회사도 기부 ‘2배 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나누고 지키고 현대제철 » 혼자 사는 어르신의 헌집을 고쳐주는 사랑의 집수리 활동을 펼쳐온 현대제철 직원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지난해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사회책임위원회를 발족하며 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263

[사설] 사회책임투자 활성화 위한 제도 정비 서두르길

2009-12-23 경제적 이윤 추구와 동시에 기업 지배구조, 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책임경영 수준이 높은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사회책임투자(SRI)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76

공익재단 사회책임투자…영국은 절반, 우린 없어

2009-12-23 사회책임투자 전문가 좌담회 김성환 기자 <script></script>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피터 웹스터 아이리스(EIRIS) 대표를 비롯해 곽노현 방송통신대 교수(기업책임시민센터 이사),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39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 만들자”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콘퍼런스서 제안 » 16일 서울 여의도 시티클럽에서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한 ‘2009 글로벌 사회책임경영(CSR) 콘퍼런스’에서 한국 실정에 맞는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의 필요성 등을 놓고 토론하고 있다. 왼쪽...

  • HERI
  • 2011.06.27
  • 조회수 6843

사회책임경영 대상에 포스코·가스공사·KT

2009-12-23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정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케이티(KT)가 우리나라 기업 가운데 사회책임경영 성과가 가장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한겨레신문사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5일 올해 처음으로 제정한 ‘2009 글로벌 사회...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53

소비자 55% “사회책임기업 제품 사겠다”

2009-12-14 한겨레경제연구소 1천명 조사…2년전보다 11%p 늘어 대기업 18곳중 유한킴벌리·포스코·삼성 순으로 평가좋아 » 주요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평가와 지출규모의 비교 이제는 사회공헌을 포함한 사회책임경영(CSR)이 선택이 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670

다솜이재단 ‘지속가능 경영보고서’ 펴내

2009-12-14 국내 사회적 기업 1호인 다솜이재단이 ‘사회적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지속가능 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다솜이재단은 8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직 성과를 측정, 공개하고 안팎의 이해관계자에게 책임 있는 활동...

  • HERI
  • 2011.06.27
  • 조회수 6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