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삶과경제] ‘MBA 2.0’이 필요하다

HERI 2011. 06. 27
조회수 5559

2009-04-21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전세계의 각종 비영리 사업을 위해 제가 조달해 준 자금이 지금까지 2억5천만달러(약 4천억원)쯤 됩니다.” 최근 영국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만난 조지 오버홀저는 비영리 자금조달 전문가다. 그는 자금이 필요한 기관의 수요에 맞춰 자선적 성격의 기부금, 사회적 가치를 이해하는 금융기관의 대부금, 일반 벤처캐피털이나 금융기관의 투자금 등 다양한 성격의 자금을 최신 금융기법으로 재조합해 제공하고 있다. 오버홀저는 미국 스탠퍼드대학 엠비에이(MBA) 과정을 졸업한 재무전문가다.

최근 수십 년 동안 엠비에이 학위를 가진 경영전문가들은 세계 경제의 중심에 서서 금융과 기업 흐름을 쥐락펴락했다. 그럴듯한 글로벌 기업의 경영자, 다국적 컨설팅사의 컨설턴트, 투자은행과 자산운용사의 핵심적 자리는 엠비에이 출신들이 포진해 있기 마련이었다.

그만큼 현재의 세계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책임도 크다. 리먼브러더스처럼 위기를 몰고 온 금융사의 주요 의사결정권자도 그들이었으니 말이다. 위기의 근원이 엠비에이들이 만들어 놓은 시장만능주의 질서라며 손가락질하는 목소리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반갑게도, 시장만능주의와는 다른 방향으로 경영전문가의 가치를 드높이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오버홀저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관을 돕는 데 자신의 경영전문성을 십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오버홀저는 외롭지 않다. 하버드경영대학원 엠비에이인 로널드 코언은 영국 금융사인 ‘사회적 금융’의 이사다. 그는 현재 영국에서 사회적 가치에 투자하는 은행을 설립하는 일을 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스쿨 엠비에이인 장필리프 드 슈레벨은 전세계 150여개 마이크로파이낸스 기관에 자금을 공급하며 제3세계 빈곤 퇴치의 젖줄 노릇을 하고 있다. 그가 조달하는 대규모 자금 중 상당 부분은 영리 투자자로부터 들어온다. 이들은 모두 경영전문가이면서도 사회투자 전문가로, 또 사회적 기업가로 불린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경영대학원은 아예 사회적 기업가 정신이 미래 경영의 패러다임이 될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전체 240명의 엠비에이 재학생 중 25% 정도는 사회적 기업 관련 과목을 수강하고 해당 클럽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옥스퍼드대학은 엔지오 등에서 경험을 쌓은 뒤, 사회 혁신을 위해 경영전문성을 활용하겠다는 사람을 장학금까지 주면서 따로 선발하기도 한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하버드, 엠아이티(MIT) 등 주요 경영대학원도 사회적 기업가 정신을 교육과정에 도입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흐름은, 세계 경제위기 이후 경영전문가들이 움직여야 할 방향을 명확히 보여 준다. 경영이란 시장만능주의를 뒷받침하는 이데올로기가 아니라, 조직이 당면한 일을 혁신적이고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기술이며 정신이다. 지금처럼 기후변화, 빈곤,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사회적 이슈가 당면 과제일 때는 사회 혁신이 경영전문가의 과제가 된다. 과거의 과제인 단기적 효율성 향상만을 추구하다가는 뒤처지기 쉽다.

‘엠비에이’라는 단어는 많은 사람들을 매혹시켰다. 그러나 자칫 그 가치가 땅에 떨어질 위기에 처해 있다. 사회적 가치와 경영 기법을 결합시켜 새로운 경제 질서를 만들어 내는 경영전문가, ‘MBA 2.0’이 필요해진 이유다.


문득 내가 엠비에이과정 재학중일 때 한 교수로부터 들은 이야기가 떠올랐다. “1960년대라면 이곳이 로스쿨이고 당신들은 법률가였을 것이다. 그러나 21세기 초입, 그 자리는 엠비에이들이 차지했다. 여러분은 어떤 세상을 만들어 갈 것인가?”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timelast@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삶과경제] ‘아시아적 지혜’의 모색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전세계적인 물 문제는 대형 시설에 기반을 둔 서양의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습니다. 고대로부터 전해온 우리 조상의 전통 지혜에 오히려 답이 있습니다.” ‘빗물박사’로 불리는 서울대 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137

삼성경제연구소가 삼성을 바꾸지 못하는 이유

2010-03-04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일하던 때, 저는 늘 궁금했습니다. 왜 SERI는 삼성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을까요? SERI는 정말 훌륭한 싱크탱크였습니다. 우선 좋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설립 초기에는 '삼성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17

LG전자 노조 ‘사회공헌’ 실천선언

2010-02-05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엘지(LG)전자 노동조합이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을 다짐하고 나섰다. 엘지전자 노조는 28일 경북 경주의 한 콘도에서 남용 부회장과 박준수 노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927

[삶과경제] 사회적기업이 성공하려면

2010-02-04 최근 웅진그룹이 계열사 웅진홈케어의 홈클리닝 사업부를 청소 전문 사회적기업인 함께일하는세상에 무상으로 양도했다. 웅진은 2007년부터 침대매트리스, 싱크대, 배수구 등을 소독하는 이 사업을 운영했다. 그런데 적자가...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04

[삶과경제] 더 쉬는 대한민국이 필요하다

2010-01-30 2010년 첫 출근날, 아침부터 휴대전화 벨이 울렸다. 눈에 갇혀 있다는, 차가 막힌다는, 조금 늦는다는 연구원들의 전화였다. 서울 전체가 마비 상태였다. 기업에서도 시무식을 연기하는 일이 잇따랐다. 국무회의에 지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43

[이원재의 5분 경영학]그 커피숍엔 커피에 ‘다방의 향기’를 섞었다

2009-12-30 [이원재의 5분 경영학]고객 가치 구성 ‘관계·체험·추억’ 넣어 전혀 다른 상품으로 문화적 체험 판다는 스타벅스가 배워 갔나 인테리어도 세련됐다. 메뉴에는 카페 라떼도 카푸치노도 에스프레소도 있다. 테이크아웃도 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00

평생고용 한솥밥…‘풍년밥솥’의 고집

2009-12-30 PN풍년의 ‘뜨끈한’ 크리스마스 “직원 행복해야 좋은 제품” 첨단 자동화설비 갖추며 직원이 할 몫 남겨둬 인력감축 판단 설땐 공장인수 등 확장 자제 » 피엔(PN)풍년은 ‘직원 만족’ 경영을 통해 55년 전통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438

회장부터 말단직원까지 ‘행복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대기업 사회공헌 활발 SK그룹 » 조를 지어 봉사활동에 나선 에스케이(SK)브로드밴드 신입사원들이 한 어르신의 얘기를 듣고 있다. SK그룹 제공에스케이(SK)그룹에서 사회봉사와 나눔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59

포스코 ‘자립형 사회적기업’ 첫삽

2009-12-30 친환경 건축 독자기술 보유 ‘에코 하우징’ 포항서 착공식 취약계층 30% 고용 계획 » 포스코가 16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연료전지공장 터에서 연 자립형 사회적기업 ‘포스 에코 하우징’ 착공식에서 임태희 노동부장...

  • HERI
  • 2011.06.27
  • 조회수 6492

문화재·환경보호로 밝은 세상 ‘예금’

2009-12-30 [나눔경영] 희망 대출하는 금융기업 신한은행 » 지난 23일 이백순 은행장(가운데) 등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예장동 소재 아동양육시설인 ‘남산원’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드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72

직원만큼 회사도 기부 ‘2배 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나누고 지키고 현대제철 » 혼자 사는 어르신의 헌집을 고쳐주는 사랑의 집수리 활동을 펼쳐온 현대제철 직원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지난해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사회책임위원회를 발족하며 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193

[사설] 사회책임투자 활성화 위한 제도 정비 서두르길

2009-12-23 경제적 이윤 추구와 동시에 기업 지배구조, 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책임경영 수준이 높은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사회책임투자(SRI)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28

공익재단 사회책임투자…영국은 절반, 우린 없어

2009-12-23 사회책임투자 전문가 좌담회 김성환 기자 <script></script>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피터 웹스터 아이리스(EIRIS) 대표를 비롯해 곽노현 방송통신대 교수(기업책임시민센터 이사),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93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 만들자”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콘퍼런스서 제안 » 16일 서울 여의도 시티클럽에서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한 ‘2009 글로벌 사회책임경영(CSR) 콘퍼런스’에서 한국 실정에 맞는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의 필요성 등을 놓고 토론하고 있다. 왼쪽...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87

사회책임경영 대상에 포스코·가스공사·KT

2009-12-23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정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케이티(KT)가 우리나라 기업 가운데 사회책임경영 성과가 가장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한겨레신문사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5일 올해 처음으로 제정한 ‘2009 글로벌 사회...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06

소비자 55% “사회책임기업 제품 사겠다”

2009-12-14 한겨레경제연구소 1천명 조사…2년전보다 11%p 늘어 대기업 18곳중 유한킴벌리·포스코·삼성 순으로 평가좋아 » 주요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평가와 지출규모의 비교 이제는 사회공헌을 포함한 사회책임경영(CSR)이 선택이 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623

다솜이재단 ‘지속가능 경영보고서’ 펴내

2009-12-14 국내 사회적 기업 1호인 다솜이재단이 ‘사회적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지속가능 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다솜이재단은 8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직 성과를 측정, 공개하고 안팎의 이해관계자에게 책임 있는 활동...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90

[삶과경제] ‘두바이 실패’ 이후의 창조경영

2009-12-10 2006년 10월8일,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은 ‘창조경영’이라는 화두를 꺼낸다. 두바이의 삼성물산이 건설중이던 세계 최고층 빌딩 ‘버즈 두바이’ 현장에서였다. 그는 “셰이크 무하마드가 두바이를 세계가 주목하는 발전모델...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09

‘사회적 기업’ 내년 지원대상서 무더기 탈락

2009-12-10 정부, 심사 한달전 기준 강화…절반 넘게 떨어진듯 예산 30% 삭감 따른 결과…“실업자 대책 마련 시급” » 사회적기업에 관한 노동부 심사 지침 변화이익 추구보다는 사회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펼치는 데 중점을 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05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발 빼는 정부 속내

2009-12-10 [초점] 지식경제부 “SR 국제표준 세미나 후원자 명단서 빼라”… 노동·인권·환경 단체 힘 실어줄까 우려한 듯 지난 9월3일 서울 숭례문 근처 대한상공회의소 건물에서 ‘SR 26000’ 관련 교육 세미나가 열렸다. 이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