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9-02-24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한겨레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가운데)씨가 ‘빈곤의 덫의 복귀, 그리고 리짐(regime) 변화’라는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대학 졸업 시즌이 한창이지만, 졸업생들은 졸업식장보다 강의실을 찾는다. 졸업을 일부러 미루는 학생도 적지 않다. 졸업 대목을 맞아 학교 앞을 찾은 꽃 상인들은 날이 저물 때까지 자리를 털지 못한다. 청년실업률 8% 시대의 단면이다. 최근 노동부는 올해 2월 졸업 예정자 4명 중 1명이 직업을 갖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과연 청년에게 희망은 있는가?

24일 서울 한국언론회관(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3차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를 위하여’ 발제자로 나선 우석훈 연세대 강사(문화인류학과, 박사)의 답변은 절망적이게도 “없다”였다. 일단 청년을 절망의 나락으로 몰고 있는 ‘세력’이 너무 강하기 때문이다. 우 박사는 이 세력을 ‘엄마 동맹’이라고 이름 붙였다.

우 박사는 “과거 군사정권 시절엔 정치군인과 재벌, 관치금융으로 구성된 개발동맹이 있었다면, 현재는 대치동과 도곡동 언저리에 있는 ‘엄마 동맹’이 존재한다”며 “엄마 동맹은 초등학교까지 경제교육을 밀어붙이는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과 현 정권의 지원 탓에 갈수록 힘을 얻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사교육 제일주의가 현재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으며, 새로운 세상을 꿈꿀 수 있는 잠재력마저 갉아먹고 있다는 것이다.


우 박사는 ‘엄마 동맹’에 저항하는 힘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구개발동맹과의 싸움을 ‘민주화’라고 불렀지만, ‘엄마 동맹’과의 싸움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며 “이는 저항세력이 돼야 할 20대들이 정신은 물론 몸까지 신자유주의적 습성에 물들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0대를 ‘신자유주의의 자식들’이라고 규정한 우 박사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선 서로 연대의 정신을 발휘해야 하지만 이런 경험이 없는 탓에 20대 임금을 낮춰서 또다른 20대의 인턴 비용을 마련하는 이상한 ‘일자리 나누기’조차 별 무리 없이 정착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우 박사는 또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은 금융위기를 맞아 국가의 개입을 강조하는 케인스 사상을 기본으로 해 호혜성의 가치가 가미된 새로운 국가체제로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스스로 새로운 체제를 만들어보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신개발동맹을 막고 새 시대를 자체적으로 열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이 소장은 “과거 세대와는 달리 공익적 가치와 기업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 등에 관심을 갖고, 실행에 옮기는 청년들이 점차 나타나고 있다”며 “희생을 담보로 하고 세상을 바꾸겠다고 내세우지는 않지만 기존 세대의 삶과 다른 삶을 살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보이지 않는 저항”이라고 표현했다.

이 소장은 “지금은 대안을 생각할 때가 아니라 서론과 초안을 마련해야 할 때이자, 청년에게 답을 주려기보다 어떤 질문을 던질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새로운 희망을 스스로 찾아가는 청년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탐색할 때”라고 강조했다. 청년에게 단순한 일자리, 임시적인 수입을 챙겨주기보다 과거 세대와 다른 오늘날 청년 세대의 특징과 욕망부터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삶과경제] ‘아시아적 지혜’의 모색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전세계적인 물 문제는 대형 시설에 기반을 둔 서양의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습니다. 고대로부터 전해온 우리 조상의 전통 지혜에 오히려 답이 있습니다.” ‘빗물박사’로 불리는 서울대 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138

삼성경제연구소가 삼성을 바꾸지 못하는 이유

2010-03-04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일하던 때, 저는 늘 궁금했습니다. 왜 SERI는 삼성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을까요? SERI는 정말 훌륭한 싱크탱크였습니다. 우선 좋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설립 초기에는 '삼성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21

LG전자 노조 ‘사회공헌’ 실천선언

2010-02-05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엘지(LG)전자 노동조합이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을 다짐하고 나섰다. 엘지전자 노조는 28일 경북 경주의 한 콘도에서 남용 부회장과 박준수 노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929

[삶과경제] 사회적기업이 성공하려면

2010-02-04 최근 웅진그룹이 계열사 웅진홈케어의 홈클리닝 사업부를 청소 전문 사회적기업인 함께일하는세상에 무상으로 양도했다. 웅진은 2007년부터 침대매트리스, 싱크대, 배수구 등을 소독하는 이 사업을 운영했다. 그런데 적자가...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05

[삶과경제] 더 쉬는 대한민국이 필요하다

2010-01-30 2010년 첫 출근날, 아침부터 휴대전화 벨이 울렸다. 눈에 갇혀 있다는, 차가 막힌다는, 조금 늦는다는 연구원들의 전화였다. 서울 전체가 마비 상태였다. 기업에서도 시무식을 연기하는 일이 잇따랐다. 국무회의에 지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48

[이원재의 5분 경영학]그 커피숍엔 커피에 ‘다방의 향기’를 섞었다

2009-12-30 [이원재의 5분 경영학]고객 가치 구성 ‘관계·체험·추억’ 넣어 전혀 다른 상품으로 문화적 체험 판다는 스타벅스가 배워 갔나 인테리어도 세련됐다. 메뉴에는 카페 라떼도 카푸치노도 에스프레소도 있다. 테이크아웃도 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03

평생고용 한솥밥…‘풍년밥솥’의 고집

2009-12-30 PN풍년의 ‘뜨끈한’ 크리스마스 “직원 행복해야 좋은 제품” 첨단 자동화설비 갖추며 직원이 할 몫 남겨둬 인력감축 판단 설땐 공장인수 등 확장 자제 » 피엔(PN)풍년은 ‘직원 만족’ 경영을 통해 55년 전통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441

회장부터 말단직원까지 ‘행복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대기업 사회공헌 활발 SK그룹 » 조를 지어 봉사활동에 나선 에스케이(SK)브로드밴드 신입사원들이 한 어르신의 얘기를 듣고 있다. SK그룹 제공에스케이(SK)그룹에서 사회봉사와 나눔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61

포스코 ‘자립형 사회적기업’ 첫삽

2009-12-30 친환경 건축 독자기술 보유 ‘에코 하우징’ 포항서 착공식 취약계층 30% 고용 계획 » 포스코가 16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연료전지공장 터에서 연 자립형 사회적기업 ‘포스 에코 하우징’ 착공식에서 임태희 노동부장...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02

문화재·환경보호로 밝은 세상 ‘예금’

2009-12-30 [나눔경영] 희망 대출하는 금융기업 신한은행 » 지난 23일 이백순 은행장(가운데) 등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예장동 소재 아동양육시설인 ‘남산원’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드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77

직원만큼 회사도 기부 ‘2배 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나누고 지키고 현대제철 » 혼자 사는 어르신의 헌집을 고쳐주는 사랑의 집수리 활동을 펼쳐온 현대제철 직원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지난해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사회책임위원회를 발족하며 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198

[사설] 사회책임투자 활성화 위한 제도 정비 서두르길

2009-12-23 경제적 이윤 추구와 동시에 기업 지배구조, 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책임경영 수준이 높은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사회책임투자(SRI)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29

공익재단 사회책임투자…영국은 절반, 우린 없어

2009-12-23 사회책임투자 전문가 좌담회 김성환 기자 <script></script>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피터 웹스터 아이리스(EIRIS) 대표를 비롯해 곽노현 방송통신대 교수(기업책임시민센터 이사),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96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 만들자”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콘퍼런스서 제안 » 16일 서울 여의도 시티클럽에서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한 ‘2009 글로벌 사회책임경영(CSR) 콘퍼런스’에서 한국 실정에 맞는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의 필요성 등을 놓고 토론하고 있다. 왼쪽...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91

사회책임경영 대상에 포스코·가스공사·KT

2009-12-23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정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케이티(KT)가 우리나라 기업 가운데 사회책임경영 성과가 가장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한겨레신문사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5일 올해 처음으로 제정한 ‘2009 글로벌 사회...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11

소비자 55% “사회책임기업 제품 사겠다”

2009-12-14 한겨레경제연구소 1천명 조사…2년전보다 11%p 늘어 대기업 18곳중 유한킴벌리·포스코·삼성 순으로 평가좋아 » 주요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평가와 지출규모의 비교 이제는 사회공헌을 포함한 사회책임경영(CSR)이 선택이 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626

다솜이재단 ‘지속가능 경영보고서’ 펴내

2009-12-14 국내 사회적 기업 1호인 다솜이재단이 ‘사회적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지속가능 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다솜이재단은 8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직 성과를 측정, 공개하고 안팎의 이해관계자에게 책임 있는 활동...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93

[삶과경제] ‘두바이 실패’ 이후의 창조경영

2009-12-10 2006년 10월8일,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은 ‘창조경영’이라는 화두를 꺼낸다. 두바이의 삼성물산이 건설중이던 세계 최고층 빌딩 ‘버즈 두바이’ 현장에서였다. 그는 “셰이크 무하마드가 두바이를 세계가 주목하는 발전모델...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13

‘사회적 기업’ 내년 지원대상서 무더기 탈락

2009-12-10 정부, 심사 한달전 기준 강화…절반 넘게 떨어진듯 예산 30% 삭감 따른 결과…“실업자 대책 마련 시급” » 사회적기업에 관한 노동부 심사 지침 변화이익 추구보다는 사회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펼치는 데 중점을 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08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발 빼는 정부 속내

2009-12-10 [초점] 지식경제부 “SR 국제표준 세미나 후원자 명단서 빼라”… 노동·인권·환경 단체 힘 실어줄까 우려한 듯 지난 9월3일 서울 숭례문 근처 대한상공회의소 건물에서 ‘SR 26000’ 관련 교육 세미나가 열렸다. 이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