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9-03-04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2008년 4분기에 1억2천만달러(약 1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이 있다.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시작해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시장 참여자 모두가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시기였다. 그런 점을 고려하면, 참 경영을 잘했다고 칭찬해 주고 싶어질 정도다. 그런데 그 기업이 얼마 전 직원 7천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매장도 300개나 폐쇄하겠다고 한다. 스타벅스 이야기다.

왜 이익을 내고 있는 기업에서 이런 대규모 구조조정을 발표했을까? 그것은 바로 주가로 경영자를 평가하는 월스트리트의 보상 시스템 때문이다.

스타벅스가 대는 구조조정 이유는 상식인이 들어서는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4분기 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의 70%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예측보다 낮은 이익을 기록했다는 게 치명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스타벅스 경영자 입장에서는 매우 합리적이다. 사람들은 기업을 주가로 평가한다. 주가는 시장이 예측하는 이익에 근거해 이미 형성되어 있다. 그래서 아무리 경영을 잘해 이익을 많이 내더라도, 그 이익의 크기가 시장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한다면 주가는 떨어진다. 주가를 떨어뜨린 경영자에 대해 투자자와 언론은 무능하다고 비난한다. 이게 쌓이면 경영자 교체의 이유가 된다. 당연히 경영자는 시장 기대치보다 이익이 나지 않을 때 감원과 비용절감 계획안을 발표한다. 한 사회의 기업 평가 잣대는 이렇게 중요하다.

지난해 4분기 한국 주요 기업들이 여전히 큰 이익을 냈다는 소식을 듣고 내 마음이 오히려 서늘해진 이유가 여기 있다. 그들 중 일부는 이미 스타벅스처럼 대규모 구조조정을 계획하고 있다. 어려운 지역의 실업급여 신청 건수가 지난해의 10배로 뛰어오르고, 중소기업과 중산층은 무너져 가고 있다. 그런데 그들은 주주를 위해 대규모 이익을 냈다. 그런 성과 덕인지, 삼성전자와 엘지전자의 올해 주주총회에는 임원 보수 한도 인상안이 상정된다고 한다. 우리 사회는 그런 기업에 환호한다. 우리 사회도 기업도 이미, 세계경제를 위기에 몰아넣은 월스트리트식 평가보상 시스템에 적응되어 버린 것처럼 보인다.

기업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일자리 나누기’가 걱정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신입사원 임금 삭감은 이익을 늘릴 것이니, 주주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그렇게 생긴 자금을 일자리 창출에 투입하려고 하면 그 주주들은 눈에 쌍심지를 켤 것이다. 경영자가 그 주주들을 설득하는 데 드는 노력을 평가해 줄 시스템은 아직 우리에게 없다. 누구도 일자리 창출 개수를 기업 평가 잣대로 삼지 않으니 말이다. ‘일자리 나누기’는 그저 ‘일자리 줄이기’가 되어버릴지 모른다.

내친김에 부유층의 소득을 대폭 늘려서도 달성할 수 있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정부 경제정책 평가 잣대로 삼는 관행도 당분간 잊어버리자. 지금은 어려운 사람들이 더 어려워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때다. 부유층의 소득을 더 늘려서도 달성할 수 있는 국내총생산 대신, 소득 5분위 배율이나 1인당 국민소득 중앙값처럼, 상대적으로 분배상태를 반영하는 지표를 잣대로 삼자.

실업자가 급증하고 있는 나라에서, 이익 내는 기업이 사람을 자르고 사회공헌을 줄이는 상황은 블랙코미디다. 경제위기의 그늘이 짙게 드리운 지금부터 단 1년만이라도, 우리 모두의 마음속 기업 평가 기준을 바꿔 보자. 순이익을 잊어버리고, 일자리 개수와 사회책임경영 성과를 기업과 경영자 평가 기준으로 삼자.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삶과경제] ‘아시아적 지혜’의 모색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전세계적인 물 문제는 대형 시설에 기반을 둔 서양의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습니다. 고대로부터 전해온 우리 조상의 전통 지혜에 오히려 답이 있습니다.” ‘빗물박사’로 불리는 서울대 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137

삼성경제연구소가 삼성을 바꾸지 못하는 이유

2010-03-04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일하던 때, 저는 늘 궁금했습니다. 왜 SERI는 삼성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을까요? SERI는 정말 훌륭한 싱크탱크였습니다. 우선 좋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설립 초기에는 '삼성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17

LG전자 노조 ‘사회공헌’ 실천선언

2010-02-05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엘지(LG)전자 노동조합이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을 다짐하고 나섰다. 엘지전자 노조는 28일 경북 경주의 한 콘도에서 남용 부회장과 박준수 노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926

[삶과경제] 사회적기업이 성공하려면

2010-02-04 최근 웅진그룹이 계열사 웅진홈케어의 홈클리닝 사업부를 청소 전문 사회적기업인 함께일하는세상에 무상으로 양도했다. 웅진은 2007년부터 침대매트리스, 싱크대, 배수구 등을 소독하는 이 사업을 운영했다. 그런데 적자가...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04

[삶과경제] 더 쉬는 대한민국이 필요하다

2010-01-30 2010년 첫 출근날, 아침부터 휴대전화 벨이 울렸다. 눈에 갇혀 있다는, 차가 막힌다는, 조금 늦는다는 연구원들의 전화였다. 서울 전체가 마비 상태였다. 기업에서도 시무식을 연기하는 일이 잇따랐다. 국무회의에 지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43

[이원재의 5분 경영학]그 커피숍엔 커피에 ‘다방의 향기’를 섞었다

2009-12-30 [이원재의 5분 경영학]고객 가치 구성 ‘관계·체험·추억’ 넣어 전혀 다른 상품으로 문화적 체험 판다는 스타벅스가 배워 갔나 인테리어도 세련됐다. 메뉴에는 카페 라떼도 카푸치노도 에스프레소도 있다. 테이크아웃도 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00

평생고용 한솥밥…‘풍년밥솥’의 고집

2009-12-30 PN풍년의 ‘뜨끈한’ 크리스마스 “직원 행복해야 좋은 제품” 첨단 자동화설비 갖추며 직원이 할 몫 남겨둬 인력감축 판단 설땐 공장인수 등 확장 자제 » 피엔(PN)풍년은 ‘직원 만족’ 경영을 통해 55년 전통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437

회장부터 말단직원까지 ‘행복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대기업 사회공헌 활발 SK그룹 » 조를 지어 봉사활동에 나선 에스케이(SK)브로드밴드 신입사원들이 한 어르신의 얘기를 듣고 있다. SK그룹 제공에스케이(SK)그룹에서 사회봉사와 나눔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59

포스코 ‘자립형 사회적기업’ 첫삽

2009-12-30 친환경 건축 독자기술 보유 ‘에코 하우징’ 포항서 착공식 취약계층 30% 고용 계획 » 포스코가 16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연료전지공장 터에서 연 자립형 사회적기업 ‘포스 에코 하우징’ 착공식에서 임태희 노동부장...

  • HERI
  • 2011.06.27
  • 조회수 6492

문화재·환경보호로 밝은 세상 ‘예금’

2009-12-30 [나눔경영] 희망 대출하는 금융기업 신한은행 » 지난 23일 이백순 은행장(가운데) 등 신한은행 임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예장동 소재 아동양육시설인 ‘남산원’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드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71

직원만큼 회사도 기부 ‘2배 나눔’

2009-12-30 [나눔경영] 나누고 지키고 현대제철 » 혼자 사는 어르신의 헌집을 고쳐주는 사랑의 집수리 활동을 펼쳐온 현대제철 직원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지난해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사회책임위원회를 발족하며 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193

[사설] 사회책임투자 활성화 위한 제도 정비 서두르길

2009-12-23 경제적 이윤 추구와 동시에 기업 지배구조, 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사회책임경영(CS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책임경영 수준이 높은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사회책임투자(SRI)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28

공익재단 사회책임투자…영국은 절반, 우린 없어

2009-12-23 사회책임투자 전문가 좌담회 김성환 기자 <script></script>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피터 웹스터 아이리스(EIRIS) 대표를 비롯해 곽노현 방송통신대 교수(기업책임시민센터 이사),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92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 만들자”

글로벌 사회책임경영 콘퍼런스서 제안 » 16일 서울 여의도 시티클럽에서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한 ‘2009 글로벌 사회책임경영(CSR) 콘퍼런스’에서 한국 실정에 맞는 사회책임투자 평가지수의 필요성 등을 놓고 토론하고 있다. 왼쪽...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87

사회책임경영 대상에 포스코·가스공사·KT

2009-12-23 한겨레경제연구소 선정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케이티(KT)가 우리나라 기업 가운데 사회책임경영 성과가 가장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한겨레신문사 부설 한겨레경제연구소는 15일 올해 처음으로 제정한 ‘2009 글로벌 사회...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06

소비자 55% “사회책임기업 제품 사겠다”

2009-12-14 한겨레경제연구소 1천명 조사…2년전보다 11%p 늘어 대기업 18곳중 유한킴벌리·포스코·삼성 순으로 평가좋아 » 주요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평가와 지출규모의 비교 이제는 사회공헌을 포함한 사회책임경영(CSR)이 선택이 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622

다솜이재단 ‘지속가능 경영보고서’ 펴내

2009-12-14 국내 사회적 기업 1호인 다솜이재단이 ‘사회적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지속가능 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다솜이재단은 8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직 성과를 측정, 공개하고 안팎의 이해관계자에게 책임 있는 활동...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89

[삶과경제] ‘두바이 실패’ 이후의 창조경영

2009-12-10 2006년 10월8일,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은 ‘창조경영’이라는 화두를 꺼낸다. 두바이의 삼성물산이 건설중이던 세계 최고층 빌딩 ‘버즈 두바이’ 현장에서였다. 그는 “셰이크 무하마드가 두바이를 세계가 주목하는 발전모델...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09

‘사회적 기업’ 내년 지원대상서 무더기 탈락

2009-12-10 정부, 심사 한달전 기준 강화…절반 넘게 떨어진듯 예산 30% 삭감 따른 결과…“실업자 대책 마련 시급” » 사회적기업에 관한 노동부 심사 지침 변화이익 추구보다는 사회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펼치는 데 중점을 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905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발 빼는 정부 속내

2009-12-10 [초점] 지식경제부 “SR 국제표준 세미나 후원자 명단서 빼라”… 노동·인권·환경 단체 힘 실어줄까 우려한 듯 지난 9월3일 서울 숭례문 근처 대한상공회의소 건물에서 ‘SR 26000’ 관련 교육 세미나가 열렸다. 이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