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7-02-02
주5일 시대에 전문직 퇴근 시간이 점점 더 늦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소비자가 정보를 잘 모르기 때문에 서비스의 가치를 입증하려면 힘들어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timelast@hani.co.kr

이주의 용어

정보의 비대칭성(information asymmetry)

일요일 오후면 습관적으로 가벼운 절망에 빠져든다. 꿀맛 같은 이틀 동안의 휴식이 벌써 끝물에 다다랐다는 냉혹한 현실 탓이다. 시곗바늘이 움직이면서 깊어만 가는 절망을, 이렇게 위로해보기도 한다. “일주일에 6일 일하던 예전보다 훨씬 더 많이 쉬었는데 뭘.”

잘 나가는 사람들의 불쌍한 인생

생각해보면 한국 사회에서 주 5일 근무제는 정말 빠르게 정착되고 있다. 토요일부터 쉬기로 한 회사는 과거에도 종종 있었다. 그러나 사실 법적으로 주 5일 근무제가 도입된 때, 더 구체적으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이 44시간에서 40시간으로 줄어든 때는 2004년 7월이다. 그런데 불과 2년 반이 지난 지금, 이제 토요일에 출근해야 해서 모임에 못 나간다고 말하면 친구들은 모두 의외라는 반응을 보인다. ‘어쩌다 그렇게 뒤떨어진 회사에 다니냐’는 눈빛을 함께 보내면서 말이다.


△ 변호사니 회계사니 하는, 잘나간다는 사람들은 대부분 야근과 주말 출근을 자주 하는 사람들이다. 밤늦도록 불빛이 꺼지지 않는 서울의 한 빌딩. (사진/ 한겨레 이정용 기자)

토요일 출근은 분명 비정상적인 일이 됐다. 금요일 오후가 되면, 다들 주말에 어떻게 휴식을 취하고 가족과 시간을 보낼지 고민하고 있는 게 정상적인 사무실 풍경이다. 사실 이런 흐름은 주말뿐 아니라 평일에도 관찰할 수 있다. 예전에는 일이 다 끝나고도 직장 상사가 언제 퇴근하나 눈치를 살피는 문화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이제 과거처럼 눈치 보지 않고 저녁 약속이 있다고 말하면서 제시간에 퇴근하는 신세대 직장인이 늘고 있다.

그러나 이런 흐름에도 예외가 있다. 이른바 ‘전문가’라고 불리는, 주위의 ‘잘나가는’ 사람들을 보라. 펀드매니저니, 변호사니, 회계사니, 컨설턴트니 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퇴근 시간이 점점 더 늦어지는 듯하다. 주말도 없이 일하는 것처럼 보인다. 돈은 많이 벌지 몰라도, 어쩐지 불쌍한 인생을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이 부지기수다.

주 40시간 근무라는 법 조문이 쑥스러울 정도로, 이들은 주말 출근에 야근을 밥 먹듯이 한다. 이들에게는 긴 근무시간 이외에도 공통점이 있다. 모두 지식 서비스 업종에 종사한다는 점이다. 이들의 긴 근무시간에는 이유가 있다. 지식 노동자와 고용주, 또는 지식 소비자 사이의 정보 비대칭성(information asymmetry)이 그것이다.

어떤 물건은 소비자가 정보를 거의 정확히 알 수 있다. 컴퓨터 같은 것이 그렇다. CPU는 인텔 것인지 AMD 것인지, 메모리는 어떤 게 들어가는지, 하드디스크 용량은 얼마인지, 그건 어느 회사에서 각각 만든 것인지, 이런 정보가 정확히 나와 있고 이를 통해 품질을 어느 정도 추정할 수 있다. 이때 정보는 대칭적이다.

그러나 중고차를 생각해보자.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게 사고가 났던 차인지 아닌지, 이 차의 전 주인이 차량 정비를 잘 했는지 안 했는지 알기가 어렵다. 파는 사람만이 그 정보를 안다. 여기서 정보 비대칭성이 생긴다.

지식 노동에서도 정보 비대칭성이 발생한다. 예를 들어 어떤 기업이 컨설턴트에게 경영컨설팅을 받고 나서 그 가치를 입증하려면, 몇 년에 걸쳐 지루한 실행과 평가를 반복해야만 한다. 게다가 몇 년이 지난 뒤 기업과 시장 상황은 이미 처음의 경영컨설팅 결과가 나왔을 때와는 딴판이 되기가 쉽다. 물론 컨설턴트 본인은 자신이 고안한 경영 전략이 고객 기업에 어느 정도 가치가 있을지를 잘 알 수 있다. 문제는 입증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컨설턴트는 고객에게 자기 지식의 가치를 입증할 수 있는 신호를 보내려 한다. 그중 대표적인 신호가 바로 야근과 주말 근무다. 컨설턴트가 고객사 담당자보다 늘 늦게 퇴근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늦게 일하기 경쟁, 루즈-루즈 게임

따지고 보면 단순 업무를 제외한 사무직 노동 전반이 그렇다. 블루칼라 노동의 결과물은 생산 라인에서 제품으로 쏟아져나오기 때문에 불량률을 점검해 평가할 수 있지만, 지식 노동은 단기적으로 그 가치를 정확히 평가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지식 노동자는 본능적으로 노동의 가치를 입증하기 위한 장치를 고안해낸다. 이런 경제학적 배경과 한국적 문화가 겹쳐져, 근무시간은 지식 노동자가 자기 지식의 가치가 높다는 것을 입증하려 고용주나 소비자에게 보내는 중요한 신호가 됐다.

지식 노동자의 야근은 중고차 판매상의 도색 작업과 같다. 중고차의 품질을 정확히 알려주기 어렵기 때문에, 중고차 판매자는 차를 팔기 직전에 아주 깨끗이 닦고 칠을 해둔다. 어차피 정보 비대칭성이 생길 수밖에 없으니, ‘좋은 차’라는 신호를 여러 각도에서 주는 것이 중요해진다.

문제는 다른 모든 곳에서와 마찬가지로 여기서도 경쟁이 생겨난다는 것이다. 누군가가 유별나게 힘들여 일하고 늦게까지 일한다는 신호를 고객에게 보내면, 경쟁자들은 쫓아가지 않을 수 없다. 결국은 모두가 패자가 되는 ‘루즈-루즈’(lose-lose) 게임이 된다. 삶은 점점 피폐해지고 생산성은 떨어진다.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야근의 덫이다.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5분경영학] 프로구단은 왜 신인을 지명할까

2006-06-09 선수가 의무적으로 한 구단에 노동력을 팔아야 하는 드래프트제의 경제학… 수요독점으로 가격 낮추는 전략, 공급업체를 독점한 월마트나 GM을 보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636

[5분경영학] 컴퓨터 가격은 왜 자꾸 떨어질까

2006-04-26 다른 사람들이 많이 갖고 있을수록 수요가 높아지는 네트워크 외부효과… 허영심 때문이 아니라 기술의 발전으로 주변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구매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74

[5분경영학] 차별 있는 곳에 이익 있다

2007-07-12 최대 지불 의사’에 따라 각각 다른 값에 파는 가격 차별 전략 기업의 음모라 봐야 할까 모두의 ‘꿩먹고 알먹기’로 봐야 할까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영화값도 얼마 안 내...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70

[5분경영학] 주위를 둘러보고 “깎아주세요”

2006-02-15 물건값 흥정에 숨어 있는 경영학, 탐색비용을 둘러싼 게임 독과점이라면 정가 판매를, 경쟁이 치열하면 흥정을 권한다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선물을 사러 서울 인사동에 들렀다. 여...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24

[5분경영학] 죄수의 딜레마, 기저귀의 딜레마

2006-07-06 가만 있는게 더 이익인 기저귀 회사들은 왜 연구개발에 거액을 투자할까 … 게임이론이 두 업체의 경쟁 설명, 죄수의 딜레마가 소비자를 승리자로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71

[5분경영학] 제품의 성분을 널리 알려라

2006-08-10 인텔 인사이드·누트라스위트·돌비·고어텍스의 성공 비결… 최종소비재가 아닌 성분을 광고하는 ‘성분 브랜딩’ 전략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성분 브랜딩(ingredient b...

  • HERI
  • 2011.06.27
  • 조회수 4650

[5분경영학] 전직을 성공으로 이끄는 전략

2007-01-19 회사를 옮길 때 예상되는 변화는 기능적·위계적·문화적 축으로 분석 가능…의미 창출을 단단히 하고 위험을 예상하고 실망을 운명으로 받아들여라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이주의 용어 전직(career tran...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66

[5분경영학] 재포지셔닝으로 운명을 바꿔라

2007-10-25 타이레놀·하얀 바나나 우유처럼 소비자의 마음에 틈새를 만들어 파고드는 전략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아스피린을 복용해서는 안 되는 수백만 명을 위해서….” 광고는 이렇게 시작했...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96

[5분경영학] 자동차 ‘순정품’에 얽힌 미스터리

2006-11-23 옵션을 묶음으로 파는 것은 국지적 독점을 통한 이익 극대화 전략…인터넷 커뮤니티의 도토리 판매도 회원들에 대한 독점력 때문에 가능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 사진 류우종 기자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890

[5분경영학] 일하기 좋은 기업은 돈을 못 번다?

2008-02-21 직원 만족도 높으면 투자 이익이 작아진다는 신고전파 이론, 이미 현실에 맞지 않아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간단한 계산부터 해보자. 기업의 주가는 이익과 비례한다. 이익은 매출에서...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82

[5분경영학] 인터넷 뉴스는 영영 공짜일까

2006-12-21 신문사들이 공짜로 서비스하자 독자들의 최대지불의사도 0으로 굳어져…이대로 가면 사회적으로도 손실, 전문화된 콘텐츠일수록 유료화 가능성 높아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 사진 윤운식...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62

[5분경영학] 유명한 CEO가 돈도 잘 벌까

2007-01-03 실적이 좋으면 훨씬 높은 연봉 받지만 나쁘면 정상보다 더 많이 깎여…CEO가 유명해지면 단기적으로는 연봉이 오르지만 장기적으로는 하락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646

[5분경영학] 오너 경영자의 성공 확률은?

2008-03-06 미국 기업에서 증시 상장까지 자리 지킨 창업자는 25%도 안 돼…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하라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부자가 되고 싶으면 무엇을 해야 할까? 사업을 해서 대기업의 최...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63

[5분경영학] 악플이 매출을 키운다?

2006-12-14 기업의 일방적 홍보가 아니라 소비자 간의 커뮤니케이션으로 바뀌는 마케팅…댓글은 웹이라는 공간에서 퍼지는 입소문, 소비는 능동적 행위로 다시 태어나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

  • HERI
  • 2011.06.27
  • 조회수 4816

[5분경영학] 아파트 광고는 왜 하시나요

2005-12-15 업종의 광고 탄력성이 높고 가격 탄력성이 낮을수록 광고 지출은 늘어나 시장 유지를 위해 광고비 쏟아붓는 미국 맥주회사, 한국 아파트도 그런가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어고노믹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129

[5분경영학] 신용카드 ‘2월 미스터리’

2007-03-06 명절 연휴에 지출이 증가하는 건 ‘사회적 소비’의 결과…얼리어답터도 생태주의자도 갖고 있는 구별짓기 본능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이주의 용어 사회적 소비(social consumption) 과...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92

[5분 경영학] 스타벅스는 왜 길목마다 있을까

2006-07-20 노출 빈도 높이고 브랜드의 중요도 각인시키는 도시 중심가 선점전략… 경쟁 브랜드가 들어설 틈을 주지 않는 원천봉쇄, 월마트도 마찬가지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 사진 윤운식 기자...

  • HERI
  • 2011.06.27
  • 조회수 4949

[5분경영학] 소비자를 질투나게 하지 말라

2006-03-02 신규고객 잡으려고 가격할인하다 충성고객의 배신감과 질투 자극 효과적인 전략적 가격 책정도 고객의 마음 헤아리지 못하면 역효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어느 날, 공과금을 온라인...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59

[5분경영학] 세상엔 두 종류의 소비자가 있다

2006-02-25 쿠폰을 쓰는 소비자와 안 쓰는 소비자,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와 무딘 소비자 현대차가 수출용과 내수용 차 가격을 달리 하는 것도 민감도에 따른 시장 세분화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69

[5분경영학] 선거 홍보물 속의 마케팅 전략

2007-12-20 유권자를 소비자로 만드는 정치 마케팅… 비누처럼 팔려나가는 대선 후보들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후보들은 마치 비누처럼 마케팅되고 팔려나간다.” 세계적 마케팅 대가 필립 코틀러...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