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6-06-09
선수가 의무적으로 한 구단에 노동력을 팔아야 하는 드래프트제의 경제학… 수요독점으로 가격 낮추는 전략, 공급업체를 독점한 월마트나 GM을 보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수요독점(monopsony)

독점(monopoly)

여러 장의 이력서를 써서 여러 회사에 보낸다. 여러 군데 동시에 합격하면 고민을 시작한다. 직장문화도 알아보고 연봉도 따져보고 회사 비전도 생각해본다. 누구나 직장을 구할 때 거치는 상식적인 과정이다.

그런데 거꾸로 회사 쪽이 그해 취업 희망자 전체 가운데 마음대로 자기 회사 취업자를 골라 먼저 연락한다면? 그리고 지명된 사람은 최소한 몇 년 동안 무조건 그 회사에 다녀야 한다면? 농담 같지만, 정말로 회사가 먼저 입사 대상자를 지명하는 산업이 있다. 스포츠산업이다.

팀 간 실력 격차 줄여 경기도 재밌게

프로축구, 프로야구 등 한국의 인기 프로스포츠는 대부분 신인선수 드래프트제를 실시하고 있다. 일반적인 과정은 이렇다. 학교 졸업 등으로 새로 프로선수 시장에 뛰어드는 신인들은 모두 하나의 목록으로 묶인다.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순서대로 한 명씩을 찍어 데려온다. 보통은 최하위 팀이 먼저 찍는다. 연봉 등 계약 조건은 특정 수준을 넘지 못하도록 표준화돼 있다.

드래프트제를 실시하는 것은 스포츠구단들이 특별히 포악하거나 무지해서가 아니다. 여기에는 명확한 경제학적 배경이 있다.

채용할 선수를 구단 쪽이 먼저 지명하는 드래프트제는 프로스포츠 선수 노동시장을 수요독점(monopsony) 상황으로 만든다. 수요독점은 판매자는 다수인데 구매자가 한 명 또는 아주 적은 수인 시장 상황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독점(monopoly)은 판매자가 한 명 또는 아주 적은 수인 경우를 말하는데, 그 뒤집힌 형태인 셈이다. 드래프트로 지명된 선수는 구단과의 협상이 결렬되면 다른 곳에 갈 수 없게 되므로, 사실상 이 선수의 노동력을 구매하는 구단은 수요독점기업이라는 얘기다.

독점기업이 소비자보다 우월적 지위에 서서 판매 가격을 비싸게 매길 수 있는 것처럼, 수요독점기업은 생산자보다 우월적 지위에서 구매 가격을 싸게 매길 수 있다. 당연히 신인선수 연봉은 수요독점이 없는 상황보다 떨어지게 된다.

유통업체가 시장점유율이 높아지면 수요독점 상황이 생겨난다. 미국에서 월마트 점유율이 올라가면서 공급업체가 단가 하락으로 고생한다느니, 중국 물건이 대규모로 들어오고 있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나오는 게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월마트가 수요독점력을 어느 정도 확보하면서 구매 단가가 낮아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차산업 역시 수요독점 이야기가 나오는 대표적 업종이다. 자동차 부품은 보통 특정 회사, 특정 모델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다. 예를 들어 GM 부품 생산 업체는 GM만을 위해 부품을 생산하게 된다. 따라서 이 부품의 수요는 완전독점이다. 시장은 수요독점 상황이 되고, GM은 가격협상에서 우월적 지위에 서게 된다.

미국 야구 메이저리그 역시 신인선수 드래프트제를 채택하고 있다. 그런데 1975년 이전까지 메이저리그의 드래프트제는 종신제였다. 한 번 지명된 선수는 처음 지명한 구단이 그 권리를 다른 구단에 팔지 않는 한, 평생 그 구단과만 계약해야 했다. 1975년에 와서야 이 제한이 완화된다. 선수노조의 파업에 이어 메이저리그 노사협상의 결과로, 각 구단은 드래프트 뒤 6년 동안만 그 선수에 대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게 됐다. 그 뒤에는 완전 자유계약시장이 됐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슬론스쿨의 로버트 핀다익 교수는 이 합의로 수요독점이 완화하면서 프로야구 선수 연봉이 크게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실제로 1975년 이전 구단의 총지출 가운데 선수 임금은 25%를 차지했는데, 1980년 이 수치는 40%가 됐다. 1969년 평균 연봉은 4만2천달러였는데, 1992년 평균 연봉이 100만달러를 넘어섰다. 드래프트제와 연봉 사이에 직접적 연관이 있다는 얘기다.

선수 연봉을 줄이고 싶은 개별 구단에야 이익이 되는 것은 분명하다. 그런데 스포츠산업 전체로 보면 어떨까?

할인점인가 명품관인가

스포츠라는 상품의 본질을 생각해보면, 드래프트제는 불가피한 면이 있다. 스포츠 상품은 경기다. 그리고 경기의 가치는 불확실성에서 나온다. 소비자는 누가 이길지 모르는 불확실한 상황이 확실한 경기 결과로 바뀌는 과정을 소비하며 돈을 지불한다. 그러니 1등이 계속 더 잘하게 되고 꼴찌는 점점 더 못하게 되면서 승부 불확실성이 줄면 산업 전체에 재앙이다. 그래서 스포츠산업에는 못하는 구단에 잘하는 선수를 배정할 경제적 유인이 있다. 그 고민의 결과가 드래프트제나 지역연고제로 나오고, 이게 수요독점 시장으로 이어진다.

물론 문제도 생긴다. 월마트는 수요독점으로 납품 가격을 깎아 수익을 내는 데는 성공했다. 그러나 월마트는 아예 고급품은 살아남을 수 없는 장터가 되어버렸다. 할인점이 아무리 커져도 백화점 명품관을 흡수하지는 못한다. 수요독점과 납품가격 깎기를 통한 경쟁력 높이기는 명품을 흡수하는 데는 별로 효과적인 전략이 아니라는 얘기다. 문득 떠오르는 궁금증. 한국 프로야구, 프로축구는 할인점을 지향해야 하나 아니면 명품관을 지향해야 하나?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삶과경제] 불황과 기부

2008-11-12 스타벅스의 실적이 추락했다는 소식에 마음이 서늘해졌다. 이 다국적 커피 브랜드의 최근 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20분의 1도 되지 않는 주당 1센트로 떨어졌고, 뉴욕증시 상장주식의 가격은 연일 하락세를 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13

[삶과경제] 기업이 왜 다른 기업을 돕나요?

2008-12-10 어느 대기업 중견 간부를 만났다. 마주 앉아 경제 걱정을 한참 하던 중, 그는 뜻밖의 의문을 던졌다. “경제가 어려워지면 가난한 사람이 더 가난해지는 것은 맞다. 그래서 사회공헌활동 예산은 어려울 때 더 늘려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999

도보 여행, 컴포트 푸드, 빅3의 귀환

2009-01-04 [한겨레] [매거진 esc] 여행에서 엔터테인먼트까지, 2009년에 꼭 알아야 할 esc 트렌드 열쇠말 100을 읽는다 | 여행 | 1 도보 여행 올해 여행의 화두는 걷기가 될 것 같다. 유럽발 ‘카미노 데 산티아고...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18

짜릿하다 첫경험, 궁금하다 트렌드 3

2009-01-03 [한겨레] [매거진 esc] 신년특집 한복여행단 고! 격투기 출전 큐! 괜찮아, 잘 될거야♬ 2009년 50인이 꿈 꾸는 첫경험 “계획을 지우자! 이기적이 되자!” 가능하다면 아무것도 안 하고 머리를 텅 비우는 해...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77

[삶과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용산 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09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2009-02-24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가운데)씨가 ‘빈곤의 덫의 복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051

[삶과경제] 스타벅스 구조조정이 슬픈 이유

2009-03-04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2008년 4분기에 1억2천만달러(약 1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이 있다.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시작해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시장 참여자 모두가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시기였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89

잭 웰치 “주주가치 집착…어리석었다”

2009-03-13 자신이 창시한 주주가치 원칙 부정 비용 줄이려 구조조정에 치중 단기실적·시장만능주의 반성 류이근 기자 » 잭 웰치 GE회장. 이종근기자잭 웰치(74)는 1981년 제너럴일렉트릭(GE) 최고경영자가 된 직후 미국 뉴욕시 피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60

낯선 외국 조직과 10분만에 파트너십 이루기

2009-04-01 ‘파트너십’이라는 단어는 낯설지 않습니다. 영리와 비영리간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비슷한 미션을 가진 사회적기업이나 NPO끼리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는 등 많은 이야기를 듣지요. 하지만 어떤 목적에서든, 처음 만난 사람...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68

“세계 경제권력 시민사회로 이동중”

2009-04-01 영국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을 가다 이원재 기자 <script></script> » 스콜세계포럼에서는 세계 각국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경제위기 이후의 권력 이동 전망을 논의했다. 맨 왼쪽부터 레이 수아레즈 미국 기자, 캘라시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925

[삶과 경제] 새해 경제 열쇳말 '착한경제'

2008-12-31 이번 송년 모임의 화제는 모두 암울하기만 했다. 도대체 이 경제의 향방이 가늠되지 않아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주류였다. 불황의 끝이 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그러나 경제는 결국 다시 기지개를 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54

[삶과 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금융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까...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80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2009-02-24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53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2008-07-24 [한겨레21]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전문 경영인 체제 확립·개별 기업 독자성 실현해야…이재용 전무 복귀에 관심 집중 ▣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퇴진과 전략기회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347

좋은 일 하고 돈도 버는 창업 없을까

2007-12-02 ‘노리단'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의 문화예술분야 창업팀 중 하나인 뮤직퍼포먼스그룹이다. 2004년 6월에 만들어진 이 팀은 생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산업폐자재, 생활용품 등을 이용해 스스로 만든 악기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637

사람냄새 나는 돈이 세상을 바꾼다

2007-05-14 요즘 대학가에 ‘착한 돈 바람’이 불고 있다. ‘정치 구호’가 사그라든 대학가에 경제 쪽 관심은 날로 새롭다. 이들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다. 이들은 전사회적으로 몰아치는 신자유주의적...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75

[나라살림가족살림] 사회적 기업과 경영능력

2008-04-30 7년 전, 이철종 대표이사의 꿈은 그리 복잡하지 않았다. 그저 취업을 하고 싶은데 일자리를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사람도 제대로 된 직장에서 일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했다. 그래서 직접 나서서 일자리를 만들기로...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88

‘사회적 기업가’ 양성학교 문 두드리세요

2008-08-20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하는 교육 아카데미가 전국에 문을 연다. 실업극복국민재단은 노동부가 주관하고 에스케이(SK)가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가 아카데미 교육 운영기관으로 한겨레경제연구소 등 18곳을 최종 선정해 20일...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53

(나라살림가족살림) “착한 경제”의 코드

2008-01-30 부산의 엔지오 활동가들을 만났다. 사회생활의 대부분을 ‘좋은 일’을 하는 데 헌신적으로 보낸 그들의 주요 관심사는 이제 ‘돈벌이’였다. 자신이 이끄는 조직이 하고 있는 좋은 일을 지속시키려면 경제적 자립이 필요...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47

[5분경영학] 가게 땅값 올랐다고 웃지 마세요

2006-03-30 건물주가 가게 주인인 경우 자산은 늘어났지만 이익은 줄어든 셈… 늘어난 임대료를 챙긴다면? 눈에 보이지 않는 기회비용을 계산하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회계적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