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5분경영학] 유명한 CEO가 돈도 잘 벌까

HERI 2011. 06. 27
조회수 5665
2007-01-03
실적이 좋으면 훨씬 높은 연봉 받지만 나쁘면 정상보다 더 많이 깎여…CEO가 유명해지면 단기적으로는 연봉이 오르지만 장기적으로는 하락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최고경영자(Chief Executive Officer)

연말이 올 때마다, 세상은 두 종류의 사람으로 나뉘어진다. 연말 보너스를 받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다. 2006년 월스트리트에는 전자가 훨씬 많았던 것 같다.

22조원. 연말 미국 뉴욕의 금융 중심지 월스트리트에 뿌려진 연말 보너스의 총액이다. 뉴욕주와 뉴욕시는 연말 보너스에 대한 세금으로만 2조원이 넘는 돈을 거둬들이게 됐다. 올해 주식시장이 좋았던 덕이다. 1인당 보너스 액수를 계산해보니, 1억2천만원이 훌쩍 넘는다. 2005년 말 현재 월스트리트 금융회사에 근무하는 사람은 17만4천 명인데, 총액 22조원을 사람 수로 나누면 이렇게 된다.

연말 보너스만 495억원!

물론 평균이 1억2천만원이라고 해서 모두가 그만한 돈을 받는 것은 아니다. 수백억원을 받는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가 있는가 하면, 개인 성과가 좋지 않아 한 푼도 받지 못하는 직원도 있을 것이다. 여기도 여지없이 양극화는 일어난다.


△ 미국의 유명한 CEO인 칼리 피오리나, 도널드 트럼프, 스티브 잡스(왼쪽부터). 유명세로만 따지자면 세계 최고인 이들은 경영 현장에서 이름값을 하고 있을까?(사진/ AP연합)

우선 월스트리트 금융사 직원의 연봉은 같은 뉴욕시 비금융 업종 종사자에 견줘도 2.5배나 된다. 이건 말하자면 열차 안에서 벌어지는 달리기 시합이다. 어떤 열차를 탔느냐에 따라서 승부의 절반은 갈린다. 물론 같은 열차 안에서도 차이는 크다. 가장 많은 보너스를 받은 사람은 골드만삭스의 CEO인 로이드 블랭크파인이다. 월가 사상 최대인 495억원이 지급됐다. 평균 금액의 400배쯤 된다. 이 가운데 현금이 250억원 남짓이고, 나머지가 주식과 스톡옵션이다. 블랭크파인의 2005년 연봉은 고작 5억원이 조금 넘었다고 한다. 연말 보너스가 연봉의 100배에 가까운 셈이다. 성과는 높게 올리고 볼 일이다.

블랭크파인이라니, 낯선 이름이다. 우리가 이름을 많이 들어본 CEO들은 모두 어디로 가고, 이름조차 낯선 사람이 최고 액수의 보너스를 챙기다니 기분이 묘하다. 얼른 미국 기업인 연봉 랭킹을 찾아봤다. 유진 아이젠버그 나보스인더스트리 회장, 레이 이라니 옥시덴탈 페트롤리엄 회장, 루 프랭크포드 코치 회장…. 어쩐지 낯선 이름이 많다.

그 유명한 CEO들은 모두 어디로 갔나. 한때 유엔 사무총장 후보로 거론되기까지 했던 칼리 피오리나 전 HP 회장, 기업가를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사업 경쟁을 시키는 텔레비전 프로그램 <어프렌티스>(apprentice·도제)에 매주 고정출연해 “너 해고야”(You’re fired)라는 유행어를 만들기도 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 아이팟으로 너무나 유명해진 애플의 스티브 잡스 회장….

대중 앞에서 직접 강연도 많이 하고 언론에도 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경영자들이다. 유명세로만 따지면 세계 최고 경영자일 이들은 실제 경영 현장에서 이름값을 제대로 하고 있을까? 유명한 경영자는 돈도 많이 벌까?

이걸 궁금해하는 사람이 벌써 있었다. 미국 럿거스대학의 제임스 웨이드 교수 등 네 명의 경영학 교수들이다. 이들은 CEO의 유명세와 연봉 사이의 관계를 연구했다. 웨이드 교수팀은 미국 경영전문지 <파이낸셜 월드>가 매년 주는 ‘올해의 CEO’라는 상을 받은 CEO들과 그렇지 않은 CEO들의 연봉을 조사해 비교했다.

당연히 상을 탄 CEO가 매스컴을 타고 유명해지니, 그 뒤 연봉도 많이 받게 되리라는 것이 통념이다. 그러나 웨이드 교수팀에 따르면 이것은 절반만 사실이었다. 이듬해 회사 실적이 좋다면, 상 받은 CEO가 확실히 상 못 받은 CEO보다 연봉이 더 크게 높아졌다. 유명해진 경영자에 대해서는 시장이 실적보다 더 큰 가치를 인정해줬고, 이에 따라 연봉이 더 높아졌던 것이다. 이게 바로 ‘유명세 프리미엄’이다.

시장은 감정적이다

문제는 이듬해 회사 실적이 나빠졌을 때였다. 실적이 악화할 때는 상 받은 CEO의 연봉이 상 못 받은 CEO보다 더 크게 낮아졌다. 유명해졌는데 실적이 나빠지면 시장의 실망 때문에 연봉이 정상보다 더 많이 깎인다는 얘기다. 이건 ‘유명세 디스카운트’이다.

전체적으로 봐도 통념은 깨진다. 전체 평균을 보면 CEO가 상을 타고 유명해졌을 때, 단기적으로는 연봉이 오르는 경향이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더 깎인다. 뒤집어 이야기하면 CEO가 유명해지고 나서 실적이 나빠지는 회사가 더 많다는 이야기도 된다. 시장은 감정적이다. 열광도 하고 실망도 한다. CEO 연봉을 결정하는 시장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유명세에는 프리미엄도 있지만 디스카운트도 있다. “잘나갈 때 몸을 사려라”는 저잣거리의 말 속에는, 분명 뼈가 있었다.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우리 동네 김씨’가 배우 됐어요

2009-04-23 대전 동네극단 ‘아낌없이…’ 첫 유료공연 » 저소득층 동네주민들이 만든 자활극단인 대전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단원들이 연극 공연을 앞두고 이현수 단장(맨오른쪽)과 함께 연습에 한창이다. 단원 대부분 수급권...

  • HERI
  • 2011.06.27
  • 조회수 4980

농민 돕고 일자리 만들고 ‘참 착한 농산물’

2009-04-23 » 청주 시민들이 지난 6일 오창 흙살림 연구소 마당에서 열린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에서 ‘도·농 일자리 창출 노동자’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고르고 있다. 흙살림 제공. 충북 청주시 봉명동 이기준(37·여)씨는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77

“경제위기야말로 ‘사회적 기업’ 출현 적기”

2009-04-23 KDI 2009 국제 컨퍼런스 사회적 목적과 경제적 목적 동시 추구하는 기업 “쉽게 창업할 수 있게 자금조달 등 지원해줘야” » 사회적 기업 국내외 성공 사례 미국의 배우 폴 뉴먼이 1983년 만든 ‘뉴먼즈 오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08

이주여성 자립 돕는 ‘빵빵한 빵터’

2009-04-23 전남 ‘우리가 꿈꾸는 세상’ 제과기술 강습·소외층 지원 사회적 기업 인증 ‘이름값’ » 사회적 기업 ‘우리가 꿈꾸는 세상’이 설립한 전남 목포시 상동의 제과점 까까쿠키에서 직원들이 손으로 만든 쿠키를 들고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142

“임금 나누기 아닌 일자리 나누기가 대안”

2009-04-23 “임금 나누기 아닌 일자리 나누기가 대안” [거꾸로 가는 MB 일자리정책] ⑤ 김영호 유한대 총장이 말하는 ‘일자리 대책’ “정규직 임금 깎아 인턴 늘리는 건 눈속임” 대기업 ‘고용없는 성장’…중소기업 살려야 동...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25

‘시민단체-아시아’ 징검다리

2009-04-23 [나눔꽃 캠페인] if 이 단체가 없다면 |아시아 브릿지 » ‘아시안 브릿지’의 나효우 운영위원장(가운데 검은 옷) 등이 지난해 11월 결식아동 급식 프로그램을 논의하러 필리핀 카부야오 남부지역 주민센터를 찾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09

신한은, 400억 조성해 3200개 일자리 창출

2009-04-23 신한은행이 400억원을 조성해 중소기업의 정규직 채용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1일 중소기업중앙회와 협약을 맺고 청년층과 취약계층을 위해 32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잡(Job) S.0.S 4U 프로젝트’를 시행...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52

암송아지 돌보며 한국과 ‘한몸’ 됐어요

2009-04-23 [나눔꽃 캠페인] 이주여성 경제자립 돕는 ‘한몸세상’ » 정테이홍(맨 왼쪽)과 농촌 이주여성들이 자녀들과 함께 지난달 31일 오후 울산 울주군 두서면 정씨 집에서 키우는 암송아지를 살펴본 뒤 걸어가고 있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22

[사람과풍경] ‘내 밥’ 벌고 이웃의 식탁도 채워드려요

2009-04-23 울산 사단법인 ‘희망을 키우는 일터’ » 사회적기업인 ‘희망을 키우는 일터’ 직원들이 도시락공장에서 청소를 하던 중 자리를 함께해 회사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화이팅’을 외쳤다. 사회적 약자에 일자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520

미국·시장 역할 축소…‘새 세계질서’ 밑돌 놨다

2009-04-21 A4 9쪽’ 합의문 뜯어보니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 런던G20정상회의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저녁(한국시간) 런던 만다린 오리엔탈 하이드 파크호텔에서 후진타오 중국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G20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603

‘한옥살이 꿈’ 지어드립니다

2009-04-21 노동부 지원 사회적기업 만들어 ‘생짜’ 50명 못질부터 현장교육 임종업 기자 <script></script> » 충남 공주시 유구읍에 있는 5칸 ㄱ자집 ‘이우재’ 조립장면. 현장실습 교육 중인 한옥사업단 직원들이 이 작업에 참여...

  • HERI
  • 2011.06.27
  • 조회수 5205

경기침체로 값 따지고 양심 찾고…“새로운 쇼핑족 출현”

2009-04-21 전세계 사치품 판매 작년보다 최대 15%↓ 환경등 사회적 책임 고려하는 구매자 늘어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미국 고급백화점의 대명사인 삭스 피프스 애비뉴는 지난해 12월에서 올해 1월 9875만달러(약 1300억원...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22

[발언대] 대학, 인문학 강좌의 문호를 넓혀라

2009-04-21 얼마 전 세명대 저널리즘스쿨에서 주관하는 인문학 특강을 들을 기회가 있었다. 학생은 아니었지만 일반인에게도 공개한 강의라 수강할 수 있었다. 인문학은 상상을 넓힐 공간을 마련해준다는 면에서 흥미롭다. 그럼에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51

‘사회적 책임’ 국제표준 도입된다

2009-04-21 ISO, 기업 등 지켜야할 환경·인권·노동 지침 내년 제정 최원형 기자정부와 기업, 민간기구 등 사회를 이루는 모든 조직들에게 요구하는 ‘사회적 책임’의 국제표준안이 마련돼,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도입된다. 지식경제...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84

신세계도 동네에 ‘슈퍼’…“골목상권 싹쓸이” 반발

2009-04-21 연말까지 이마트 에브리데이 3곳 열기로 동네슈퍼·재래시장 “비상회의 열어 저지” 이정연 기자 <script></script> 경기침체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대형 유통업체들이 너도나도 소규모 점포 출점에 나서고 있다. 이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68

예비 사회적기업 46% “정부 지원 절실”

2009-04-21 대구경북연구원 조사 “취약계층 일자리 희망돼야” 구대선 기자 대구·경북의 예비 사회적 기업들은 자본력 부족 때문에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정부가 운영비 지원을 확대해주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68

이웃·동료도 ‘마음 가족’ 될수있어요

2009-04-21 나눔꽃 캠페인] 새 생활공동체 꿈꾸는 ‘풀뿌리사람들’ 송인걸 기자 <script></script> » 15일 대전 풀뿌리사람들이 연 ‘품앗이 은행’ 강의에 모인 시민들이 생활공동체의 시작을 다짐하며 활짝 웃고 있다. 소통 원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63

‘내 코가 석자’… 움츠러든 나눔경영

2009-04-21 10곳만 확정 5090억원…지난해보다 37억↓ 금호·시제이·이랜드 등은 예산 되레 늘려 눈길 곽정수 기자 <script></script> 14개그룹 올 ‘사회공헌’ 예산 보니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은 실물경제 위축으로 고강도 비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77

중소기업 10곳중 4곳만 ‘사회적 책임경영’ 실천

2009-04-21 ‘사회적 책임경영’(CSR)을 이행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4곳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 230곳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경영 이행실태를 조사한 결과, 사회적 책임경영을 알고 있는 곳은 75.2%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367

[이사람] 노숙인 자립이 우리에겐 ‘빅이슈’

2009-04-21 노숙인 판매 잡지 ‘빅이슈 한국판’ 준비 누리꾼들 박수진 피디 <script></script> » 노숙인들의 자립을 위한 잡지 <빅이슈 한국판>의 창간 준비를 하고 있는 빅이슈코리아가 법인 등록을 마치고 30일 사무실 문을 연다...

  • HERI
  • 2011.06.27
  • 조회수 5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