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8-04-02 

내가 술김에 하는 이야기인데, 요즘 같아서는 정말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 너무 부끄러워!” 
유난히도 춥던 지난 겨울 어느날, 어느 포장마차에서였지요. 소주 한 잔을 들이킨 뒤 형은 푸념했지요. 귀를 의심했답니다. 늘 삼성인이었던, 타고난 삼성인 같던 형의 입에서 그런 말이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으니까요. 

앞뒤 사정을 한참 듣고서야 고개를 끄덕이게 됐지요. 업무상 꼭 필요한 자료만 컴퓨터 하드드라이브에서 휴대용으로 옮겨 보관하라더니, 원래 있던 컴퓨터 하드드라이브는 아예 떼어가 버렸다고요? 압수수색에 대비해 다 같이 ‘연습’까지 했다고요? 자료를 잔뜩 저장해 두었던 사내 전산망 ‘싱글’의 메일 저장함을 예고없이 막아, 개인적인 전자우편까지 잃어 버렸다고요? 현장에서 묵묵히 일만 하던 형 같은 사람에게까지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요? 

제게도 충격적인 이야기들이었으니, 삼성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했던 형에게는 더 그랬겠지요. 차명계좌니 떡값이니 하는 단어들이 연이어 형의 머리를 가득 채웠겠지요. 사내방송에서는 특집을 편성해 삼성인의 자랑스러움을 떠들어대지만, 모두 부끄러움을 싣고 귓속을 맴돌았겠지요. 

문득 옛일이 생각났습니다. 형은 늘 삼성이 자랑스럽다고 했지요. 무엇보다도 깨끗한 기업이라 마음에 든다고 했어요. 높은 사람도 낮은 사람도, 뇌물을 주지도 받지도 않는다고요. 저는 삼성이 부끄럽다고 했어요. 불합리한 지배구조, 협력업체에 대한 횡포 같은 말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늘어놓았었던 것 같습니다. 

좀 늦었지만 고백할게요. 사실 제 마음은 흔들렸답니다. 유학을 가서야 발견한, 미국의 심장이라는 타임스스퀘어 한복판의 삼성 광고판 때문이었지요. 하버드대의 거대한 홀을 꽉 채운 세계 최고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열린, 삼성전자 사장의 특강 때문이었지요. 가전 전문 매장인 ‘베스트 바이’에 놓인 삼성 제품 때문이었지요. 자랑스러운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유학을 마치고 나서, 저도 삼성에 몸을 담았지요. 그때 다시 한번 삼성의 힘을 느꼈답니다. 외부로부터 부러움의 시선을 받으며, 처음 접촉하는 외국의 유력 기관에서도 바로 날아오는 호의적인 답을 보면서, ‘삼성’이라는 브랜드가 가진 힘을 실감했지요. 

눈시울이 시큰해 옵니다. 특검은 어떻게든 결론이 나겠지요. 인사이동이 생길 테고 회오리가 몰아치겠지만, 금세 다들 자리를 잡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일상으로 돌아오겠지요. 하지만 가장 자랑스러워하던 이름을 부끄러워하게 된, 형 마음의 상처는 무엇이 달래줄 수 있을까요? 삼성인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다시 신나게 일할 수 있을까요? 

그날 밤 형의 표정이 너무 심각해서, 저는 말없이 차가운 술잔만 만지작거렸지요. 그때 차마 못했던 말을 지금 전하려 합니다.

그만두겠다는 생각을 제발 거두세요. 할 수 있다면, 마지막까지 남아서 삼성을 지켜 주세요. 그리고 삼성에 자랑스러움을 돌려 주세요. 삼성인의 상처를 아물게 하는 방법은, 형이 알던 ‘깨끗한 기업’을 다시 만드는 길밖에 없습니다. 어차피 타임스스퀘어의 자랑스러움을 일군 것은, 형같이 평범한 삼성인들이지요. 자랑스러움을 되돌려줄 사람도 형뿐입니다. 이를 악물고 싸워 ‘깨끗한 삼성’을 되찾아 주세요. 형의 상처를, 그리고 제 마음의 상처까지도 어루만질 유일한 방법입니다.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들이 삼성을 이끌어야 합니다. 그래야 삼성은 우리 마음속에, 결국 자랑스러운 이름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삼성인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변명입니다. 


이원재/한겨레경제연구소장 timelast@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1970년대 본고사 그 ‘어둠의 역사’

2009-04-21 “음악시간에는 수학책 가져가야” “수학시험 어려워 평균 10~20점” “우열반 위화감으로 싸움 나기도” “과외 못 받으면 등수 한참 밀려” 결국 80년 7월30일 본고사 퇴출 <script></script> » 현재 일부 대학이 부활...

  • HERI
  • 2011.06.27
  • 조회수 8617

배당금 잔치는 끝났다…미 삭감기업 5배 늘어

2009-04-21 S&P 분석…미 현금확보 비상 주주몫 잇단 축소 단기실적 치중 병폐따라 장기경영 전환 움직임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 미국 기업 배당 추이 ‘주주 자본주의’의 퇴색과 함께 배당의 황금시대도 저물고...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79

[삶과경제] ‘MBA 2.0’이 필요하다

2009-04-21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전세계의 각종 비영리 사업을 위해 제가 조달해 준 자금이 지금까지 2억5천만달러(약 4천억원)쯤 됩니다.” 최근 영국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만난 조지 오버홀저는 비영리 자금조달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920

[삶과경제] 불황과 기부

2008-11-12 스타벅스의 실적이 추락했다는 소식에 마음이 서늘해졌다. 이 다국적 커피 브랜드의 최근 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20분의 1도 되지 않는 주당 1센트로 떨어졌고, 뉴욕증시 상장주식의 가격은 연일 하락세를 보...

  • HERI
  • 2011.06.27
  • 조회수 4122

[삶과경제] 기업이 왜 다른 기업을 돕나요?

2008-12-10 어느 대기업 중견 간부를 만났다. 마주 앉아 경제 걱정을 한참 하던 중, 그는 뜻밖의 의문을 던졌다. “경제가 어려워지면 가난한 사람이 더 가난해지는 것은 맞다. 그래서 사회공헌활동 예산은 어려울 때 더 늘려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150

도보 여행, 컴포트 푸드, 빅3의 귀환

2009-01-04 [한겨레] [매거진 esc] 여행에서 엔터테인먼트까지, 2009년에 꼭 알아야 할 esc 트렌드 열쇠말 100을 읽는다 | 여행 | 1 도보 여행 올해 여행의 화두는 걷기가 될 것 같다. 유럽발 ‘카미노 데 산티아고...

  • HERI
  • 2011.06.27
  • 조회수 4870

짜릿하다 첫경험, 궁금하다 트렌드 3

2009-01-03 [한겨레] [매거진 esc] 신년특집 한복여행단 고! 격투기 출전 큐! 괜찮아, 잘 될거야♬ 2009년 50인이 꿈 꾸는 첫경험 “계획을 지우자! 이기적이 되자!” 가능하다면 아무것도 안 하고 머리를 텅 비우는 해...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15

[삶과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용산 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88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2009-02-24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가운데)씨가 ‘빈곤의 덫의 복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213

[삶과경제] 스타벅스 구조조정이 슬픈 이유

2009-03-04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2008년 4분기에 1억2천만달러(약 1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이 있다.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시작해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시장 참여자 모두가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시기였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29

잭 웰치 “주주가치 집착…어리석었다”

2009-03-13 자신이 창시한 주주가치 원칙 부정 비용 줄이려 구조조정에 치중 단기실적·시장만능주의 반성 류이근 기자 » 잭 웰치 GE회장. 이종근기자잭 웰치(74)는 1981년 제너럴일렉트릭(GE) 최고경영자가 된 직후 미국 뉴욕시 피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87

낯선 외국 조직과 10분만에 파트너십 이루기

2009-04-01 ‘파트너십’이라는 단어는 낯설지 않습니다. 영리와 비영리간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비슷한 미션을 가진 사회적기업이나 NPO끼리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는 등 많은 이야기를 듣지요. 하지만 어떤 목적에서든, 처음 만난 사람...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85

“세계 경제권력 시민사회로 이동중”

2009-04-01 영국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을 가다 이원재 기자 <script></script> » 스콜세계포럼에서는 세계 각국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경제위기 이후의 권력 이동 전망을 논의했다. 맨 왼쪽부터 레이 수아레즈 미국 기자, 캘라시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048

[삶과 경제] 새해 경제 열쇳말 '착한경제'

2008-12-31 이번 송년 모임의 화제는 모두 암울하기만 했다. 도대체 이 경제의 향방이 가늠되지 않아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주류였다. 불황의 끝이 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그러나 경제는 결국 다시 기지개를 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644

[삶과 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금융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까...

  • HERI
  • 2011.06.27
  • 조회수 2752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2009-02-24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93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2008-07-24 [한겨레21]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전문 경영인 체제 확립·개별 기업 독자성 실현해야…이재용 전무 복귀에 관심 집중 ▣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퇴진과 전략기회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540

좋은 일 하고 돈도 버는 창업 없을까

2007-12-02 ‘노리단'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의 문화예술분야 창업팀 중 하나인 뮤직퍼포먼스그룹이다. 2004년 6월에 만들어진 이 팀은 생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산업폐자재, 생활용품 등을 이용해 스스로 만든 악기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2825

사람냄새 나는 돈이 세상을 바꾼다

2007-05-14 요즘 대학가에 ‘착한 돈 바람’이 불고 있다. ‘정치 구호’가 사그라든 대학가에 경제 쪽 관심은 날로 새롭다. 이들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다. 이들은 전사회적으로 몰아치는 신자유주의적...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43

[나라살림가족살림] 사회적 기업과 경영능력

2008-04-30 7년 전, 이철종 대표이사의 꿈은 그리 복잡하지 않았다. 그저 취업을 하고 싶은데 일자리를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사람도 제대로 된 직장에서 일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했다. 그래서 직접 나서서 일자리를 만들기로...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