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21 아시아미래포럼>
세션1
시민과 함께 하는 사회적 경제

참여 민주주의가 사회적 경제 강화
이를 체화할수 있는 교육과정 필요

서울 성북구·도봉구 등에서
주민 참여 경제생태계 구축했지만
사회적 기업 영세성 등 한계도
정부의 일자리 지원책 개선 필수

불평등·양극화·기후위기 등
사회적 경제가 거시적 혁신자 돼야

2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공존을 위한 대전환: 함께 만드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 둘째날 첫 세션 ‘시민과 함께하는 사회적 경제’에서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민수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기획위원장, 이 의헌 사단법인 점프 대표,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김보라 경기 안성시장, 정원각 경남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장.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2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공존을 위한 대전환: 함께 만드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 둘째날 첫 세션 ‘시민과 함께하는 사회적 경제’에서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민수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기획위원장, 이 의헌 사단법인 점프 대표,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김보라 경기 안성시장, 정원각 경남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장.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사회적 경제는 경제 민주화의 과정이다. 자본이 우리 사회의 일부로, 사회에 기여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 둘째날 첫 세션 ‘시민과 함께 하는 사회적 경제’에서 캐나다 칼 폴라니 정치경제연구소 소장인 마거릿 멘델 캐나다 콩코디아대 교수는 시장 자유주의를 신봉하는 전통적 경제학을 비판한 정치경제학자 폴라니의 말을 인용하며 “이러한 모든 과정이 사회적 경제의 중요한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멘델 교수는 ‘사회적 경제 발전과 시민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기조발제에서 사회적 경제를 ‘협동조합’이나 ‘비영리 기관’ 등으로 규정해왔지만 실제로는 “더 광범위한 개념”이라는 점을 짚으면서 사회적 경제를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식으로 “시민사회가 이 정부 바깥에서 ‘로비’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 안에서 논의를 자유롭게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멘델 교수는 퀘벡주의 대표 도시 몬트리올에서 정부가 ‘정부 안’에 토론의 장을 만든 사례를 소개했다. 2013년 사회적 경제법이 퀘벡주 의회를 통과하는 데에 2년 이상이 걸렸는데, 이때 부처 관계자뿐 아니라 연구자, 협동조합연대, 사회학자 등 다른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초안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멘델 교수는 “참여민주주의가 사회적 경제를 강화할 수 있다”며 “왜냐하면 사람들이 이 과정에서 자신의 희망, 또는 요구 등 목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멘델 교수가 말하는 사회적 경제 구현의 기초에는 “공공 포럼, 대중에 대한 교육”이 있다. 사회적 경제를 체화할 수 있는 “교육적 기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예컨대 고교 교육 과정에서 경제학을 배울 때 영리 기관뿐 아니라 협동조합의 성공적 모델이 무엇인지 같은 것도 배워야 한다는 주장이다. 멘델 교수는 이날 캐나다 현지에서 영상 연결을 통해 포럼에 참여했다.

‘주민 중심 사회적 경제 생태계 구축의 경험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 성북구청장 재임 시절 경험을 공유했다. 그는 성북구 마을 사회적 경제센터 조성 사례를 소개하며 “뭐니 뭐니 해도 사람이 모이고 움직이려면,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리딩할 수 있는 주체가 필요하다. 공공적 지원 체계 구축이 시작이다”라고 했다.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금융 시스템의 구축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아직) 중앙정부에 법이 없어서 애를 먹었지만 이런 지방정부의 노력이 중앙정부의 ‘사회적 경제 기본법’이 통과되면 더욱더 날개를 달고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은 ‘지방정부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노력과 한계’를 주제로 발제하면서 도봉구의 사회경제 활동 성과를 공유했다. 일회용품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바느질 제품을 생산하며 지역 장년층 여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목화송이 협동조합’이 대표적이다. 이 구청장은 사회적 경제 활동의 성과로 사회적 경제 기업의 양적 성장, 지역 내 사회적 경제 네트워크 강화, 제도적 기반 및 행정지원체계 구축, 사회적 관심 증대 등을 꼽으면서 ‘한계’도 명확히 제시했다. 사회적 경제 기업 규모의 영세성, 자생력 부족, 정부 의존성, 기업 주체의 사회적 경제에 대한 인식 강화 필요성 등이 그것이다.

‘한국 사회적 경제 정책 진단과 평가’를 주제로 발제한 김혜원 한국교원대 교수는 정부의 사회적 경제 기업 지원 방안 가운데 일자리 지원 정책의 개선 방안을 특히 강조했다. 예컨대 김 교수는 고용노동부가 사회적 기업 일자리 창출 사업을 하면서 사회적 기업을 기업 인증 뒤 5년 안에 3년만 지원하는 상황을 지적하면서 “고용노동부의 고용촉진장려금 제도를 확장해 사회적 경제 기업이 이를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열어주자”고 했다. 그 밖에도 △사회적 경제 인턴십 및 일 경험 프로그램의 확대 △불안정 노동을 위한 사회적 경제 기업의 역할 지원 △자본투자자 기업의 사회적 경제 기업으로의 전환 지원 △사회적 경제 기업 독립성 강화를 위한 매칭 보조금 제도 등을 함께 제안했다.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이 좌장을 맡은 토론에는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 김보라 경기 안성시장, 정원각 경남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장, 이의헌 사단법인 점프 대표, 강민수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기획위원장이 참여했다. 권익현 군수는 대표적으로 ‘서남해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구성 사례를 소개했고, 김보라 안성시장은 사회적 경제 조직에 있어 지방정부의 역할을 자금, 사람, 판매, 공간 측면에서 소개했다. 일부 토론자들은 한국의 사회적 경제 현실에 대한 따끔한 충고를 이어갔다. 정원각 센터장은 현재 사회적 금융 기관과 자금이 서울, 수도권에 몰리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협동조합의 금융업 허용 등 협동조합기본법 개정을 주장했다. 이의헌 대표는 사회적 경제에서조차 기업 성장 패러다임이 작동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재무적 가치 중심으로 사회적 기업을 보니 사람이 중심이 되지 않고 돈과 금융 그리고 엘리트들이 중심이 되는 게 현재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강민수 위원장은 사회적 경제가 불평등, 양극화, 기후위기 등 각종 문제에서 “거시적 혁신자로서 자기 미션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https://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1016162.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코로나시대의 ‘디지털 건강’ 어떻게 지킬까

1월18일 온라인 컨퍼런스 “코로나 끝나도 사용시간 안줄 것” 디지털시대 문제 참여·해결 모색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미디어 이용시간이 크게 늘어나면서 부작용이 함께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 웰빙’을 주제로 한 온...

  • HERI
  • 2022.01.12
  • 조회수 45

치매치료약·민간우주여행, 2021년 ○○기술에 꼽혔다

아듀헬름은 20년 만에 처음 시판된 알츠하이머 치료제로, 미 식품의약청(FDA) 허가 과정을 비롯해 약효·가격 등에서 논란을 불렀다. 주사제인 아듀헬름은 1년 약값이 5만6400달러(약 6800만원)으로 책정됐으나 효과성에 대한 논란이...

  • HERI
  • 2022.01.10
  • 조회수 60

‘불확실성’ 파는 미래예측, 누구의 이익 대변하나

‘뷰카(VUCA)’ 시대의 인기상품 ‘미래예측’ 메타버스·스마트홈·전기차 등 올해 생활 침투할 기술트렌드 해마다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는 미래를 상상하게 하는 다양한 기술과 상품이 선보이는 ...

  • HERI
  • 2022.01.10
  • 조회수 65

진보 지식인들 “이-윤 부동산 공약, 시장 자극할 불쏘시개”

지식선언네트워크, ‘대선과 부동산’ 토론 윤석열·이재명 감세·규제완화 강력 비판 공급부족론 오류…이명박·박근혜보다 많아 가격 급등은 초저금리·대출규제 미비 탓 세금 과다론, 자산불평등 개선 의지 의문 시장안정·주거복지 ‘큰...

  • HERI
  • 2022.01.05
  • 조회수 104

기업 10곳 중 7곳, ESG 경영 “보통 이하” 자평

대한상의·생산성본부, 기업 300곳 설문조사 10곳 중 7곳 ESG “중요하다” 응답과 대비 국내 기업 열 곳 중 일곱은 환경·사회·지배구조를 중시하는 이에스지(ESG) 경영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역시 열곳...

  • HERI
  • 2021.12.29
  • 조회수 211

지식인선언네트워크, 이재명·윤석열 ‘부동산 공약’ 평가한다

새해 5일 ‘대선 부동산 정책’ 토론회 보유세·양도세 ‘부자 감세’ 점검 관심 주택공급·개발이익 환수 대책도 논의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 그래픽 박민지 진보성향 지식인의 모임인 ‘지식인선언네트워크’가 2022년 대선의...

  • HERI
  • 2021.12.29
  • 조회수 212

메타버스 알고리즘에도…진실 깨우칠 매트릭스의 ‘빨간 약’ 필요할까

가상현실 가까워진 세상에 매트릭스 네번째 ‘리저렉션’ 개봉 알고리즘의 힘 커진 디지털 세상의 면면 따져봐야 1999년 개봉한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는 주인공 네오에게 안락한 시뮬레이션의 세계(파란 알약)와 고통스러운 진실의...

  • HERI
  • 2021.12.27
  • 조회수 262

“차기정부, 대통령 주재 ‘제조업 혁신전략 회의’ 신설해야”

정만기 KIAF 회장, 제조업 위기 극복 위한 6대 과제 건의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규제 1개 만들면 기존 2개 폐지 진입제한 규제 없애되 경쟁 저해 감시·단속은 강화해야 정만기 한국산업연합포럼 회장 차기정부는 제조업 ...

  • HERI
  • 2021.12.22
  • 조회수 267

산림 사회적경제기업이 코로나를 이겨내는 법

코로나로 산림 사회적경제기업도 매출 타격 커 컨텐츠 개발, 연구소 설립 등 연구개발 투자와 다양한 협업사업 통한 판로 확대가 코로나 극복 열쇠로 산림 사회적금융 확대 등 질적 성장 위한 공공지원 필요 산림 분야 사회적...

  • HERI
  • 2021.12.21
  • 조회수 294

“‘소득보장 기반 복지’로 불평등 해결 실마리 찾아야”

참성장의 시대를 열자-④ LAB2050-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공동기획 지난 12월10일에 열린 ‘참성장포럼’에서 (왼쪽부터)이원재 LAB2050 대표, 이승윤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남기업 토지+자유연구소 소...

  • HERI
  • 2021.12.21
  • 조회수 276

“농산어촌에도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 접목을”

15일 ‘농산어촌 유토피아’ 9번째 토론회 마강래 “농촌-베이비부머-중기 3자 상생” 송미령 “5도2촌 다주택자 종부세 등 완화” 인구감소 면지역·저가주택 세제 지원 제안 성주인 “별도 공간계획으로 난개발 막자” 15일 서울 ...

  • HERI
  • 2021.12.15
  • 조회수 401

강철규 전 공정위원장 경쟁촉진상 수상

한국경쟁포럼 선정…오는 15일 시상식 한국경쟁포럼(회장 신현윤)은 15일 '경쟁촉진상'의 두번째 수상자로 강철규(75·사진) 서울시립대 명예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쟁포럼은 2005년 국내 경쟁법·정책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

  • HERI
  • 2021.12.14
  • 조회수 312

상생으로 지역경제 위기 넘는다

군산 등 8개 상생형 일자리 지역경제 살리기 위한 조건 12월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포럼에서 한 참가자가 군산형 일자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일자리위원회 제공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

  • HERI
  • 2021.12.13
  • 조회수 355

‘돌봄’요구하는 디지털캐릭터, 공감 도우미? 훼방꾼?

아이들 게임기로 출시됐지만 게임문화·가상현실 큰 영향 “사용자와 유대감 형성하도록 돌봄 게을리하면 죄책감 설계” “인간의 감정적 취약점 이용한 인간성 훼손 우려” 비판 등장 인공지능·메타버스 확대 따라 가상-현실 뒤섞임...

  • HERI
  • 2021.12.13
  • 조회수 287

작은 협동의 경험을 큰 협동으로

<다시, 협동조합을 묻다> 김기태·강민수 지음/북돋움/1만8000원 다가오는 2022년은 협동조합기본법이 제정된 지 꼭 10년이 되는 해다. 협동조합기본법에 따라 설립된 협동조합은 전국에 2만1000여개에 달한다. 농수축협 등 8개 개별법...

  • HERI
  • 2021.12.09
  • 조회수 304

풀뿌리 협동조합 ‘사회주택’에도 종부세 중과, 왜?

공동 소유하고 관리하는 사회주택 자본이익 실현보다 공동체 의미 큰데 개정된 종부세제로 조합원 부담 커져 일부 주택협동조합은 해산까지 사회주택의 지속가능한 실험 위한 법적 안전망·제도적 장치 마련 시급 소다마을 주민들은...

  • HERI
  • 2021.12.08
  • 조회수 344

사회적경제연대회의, 7년째 국회 계류 ‘사회적경제기본법’ 제정 촉구

문 대통령·이재명 후보 법 제정 의지 밝혔음에도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방관한다며 비판 6일 성명 통해 법 제정 위한 적극적 노력 촉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

  • HERI
  • 2021.12.06
  • 조회수 332

양질의 일자리가 지속가능개발 목표 달성한다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정체성 실천: 보람있는 일자리 세션 협동조합 통해 비공식 노동자들 조직화 역량 강화와 정체성 찾는 노력 필요 협동조합도 디지털 환경 변화에 대응해야 재숙련 교육 제공과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 ...

  • admin
  • 2021.12.06
  • 조회수 188

‘불평등 완화’ ‘지속가능발전’ 열쇠쥔 협동조합 모델에 주목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2일차 ‘협동조합 정체성 헌신’ 세션 소외계층 일자리 창출, 노동 성과 공유하는 협동조합 가치 금융, 의료복지 사각지대 놓인 취약계층 접근성 높이고 난민, 지역주민 포용하는 수평·협력의 핵심주체...

  • admin
  • 2021.12.06
  • 조회수 184

“대전환 시대, 협동조합 고유의 민주·평등 구조가 혁신 일으킬 것”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이틀째 대변혁 시기에 협동조합 정체성 주목 거버넌스·문화 오히려 위기 대처 유연해 “협동조합의 성과는 사회적 성과 공동체 정체성 집중·홍보해야” “협동조합은 사회에서 늘 선도적 역할 지역사회와 ...

  • admin
  • 2021.12.06
  • 조회수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