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연속기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 ②
‘커뮤니티’ ‘공유’ 내건 서비스·상품 홍수
많은 사람 모이고 연결된 것만으론 의미 없어
5명이 시작해 97개 조합 엮인 몬드라곤의 교훈
‘커뮤니티란 우리 존재의 또 다른 표현’ 깨닫고
우리가 직접 주체 되어 가치 갱신해 나가야
셸 실버스타인의 동화 <어디로 갔을까, 나의 한쪽은>에서 잃어버린 조각을 찾아 여정을 떠난 동그라미는 꼭 맞는 조각을 찾아 빠르게 구를 수 있는 것보다, 조금은 느린 듯 구르며 주변을 돌아보고 사는 것이 행복임을 깨닫는다. 커뮤니티를 찾는 과정 역시 이러해야 하지 않을까? 시공주니어 제공
셸 실버스타인의 동화 <어디로 갔을까, 나의 한쪽은>에서 잃어버린 조각을 찾아 여정을 떠난 동그라미는 꼭 맞는 조각을 찾아 빠르게 구를 수 있는 것보다, 조금은 느린 듯 구르며 주변을 돌아보고 사는 것이 행복임을 깨닫는다. 커뮤니티를 찾는 과정 역시 이러해야 하지 않을까? 시공주니어 제공

<어디로 갔을까, 나의 한쪽은>(셸 실버스타인 지음)이라는 제목의 동화책이 있다. 이가 빠진 동그라미가 잃어버린 자신의 조각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이가 빠진 탓에 빠르게 구를 수 없던 동그라미는 벌레를 만나면 잠시 멈춰 이야기할 수 있었고, 꽃을 만나면 향기를 맡을 수도 있었다. 정작 꼭 맞는 짝을 찾았을 땐 잠시 기뻐했지만, 이제 너무 빨리 구르게 된 나머지 기존에 누리던 삶의 즐거움들을 하나둘 놓치게 됐다. “이제야 알겠다”라며 깨달음을 얻은 동그라미가 자신에게 꼭 맞았던 조각을 조용히 내려놓고, 느리고 즐거운 여행을 택하는 것으로 동화는 마무리된다.

이 이야기를 꺼낸 건, 요즘 들어 ‘자신에게 맞는 커뮤니티’를 찾는 일이 이런 과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사람들은 무언가 자신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자신에게 꼭 맞는 공동체와 커뮤니티를 바란다. 하지만 실상 커뮤니티는 편안함보다는 이질감을 느끼게 하고, 자꾸만 멈춰 서게 하고, 천천히 흘러가면서 무언가를 느끼게 하는 존재에 가까운 것 같다.

빠르고 효율적인 삶을 추구하는 현실 속에서 이러한 공동체나 커뮤니티가 해체돼 간 것은 어쩌면 너무나 자연스러운 수순이지 않았을까. 그리고 모두가 빠르게 굴러가는 가운데, 서로 다른 존재들과 더불어 한다는 것은 더욱 요원한 일이 돼버렸다.

커뮤니티 전성시대?

마치 커뮤니티 전성시대인 양 보일 정도로, ‘커뮤니티’, ‘공유’를 콘셉트로 삼은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런데 막상 그 안을 들여다 보면, 본질은 커뮤니티가 주체가 되지 않는다. 커뮤니티는 대상이 되어 그 안으로 사람들을 모으고, 그들로 하여금 상품과 서비스를 소비하게 하는 방식일 때가 많다. 또한 느슨하기만 한 관계를 강조하면서 ‘귀찮은 것들은 하지 않아도 되고, 공유를 통한 경제적 이득만을 누릴 수 있다’고 호도하는 것은 커뮤니티를 이용한 비즈니스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친구나 연인 관계를 놓고 보더라도, 어떤 것도 책임지려 하지 않고, 어떤 노력도 하지 않는 관계를 신뢰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렇다면 무엇이 커뮤니티를 커뮤니티답게 만드는가? 커뮤니티에 대한 다양한 정의가 존재하지만, 핵심 요소들을 추려 볼 수는 있다. 예컨대 커뮤니티는 특정 지역(혹은 공간)을 함께 공유한다. 또한 구성원들이 상호작용을 하며 서로에 대한 유대감과 소속감을 공유한다. 이 모든 요소는 일시적이거나 잠정적이지 않고 지속가능해야 한다. 궁극적으로 공생을 도모하는 사회적 안전망이 된다. 즉 단순히 많은 사람이 모여 있거나 연결된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은 셈이다. 서로의 일상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만 한다.

커뮤니티로 모인 사람들이 스스로 주체가 되는 구조, 예를 들어 기획 및 생산, 운영에 이르는 전 과정에 참여하고 함께 책임질 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면, 아무리 커뮤니티를 콘셉트로 삼는다 하더라도 속 빈 강정일 뿐이다. ‘커뮤니티의 상호작용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창출된 사업’과 ‘커뮤니티를 이용하는 사업’은 엄밀히 구분돼야 한다.

건너뛰지 말아야 할 것

이가 빠진 동그라미처럼 모든 사람은 원래 깨어진 존재다. 삶이 충만해지는 것은 나의 부족한 부분, 나의 필요를 완벽하게 채워주는 존재를 만났을 때가 아니라, 오히려 자신처럼 이가 빠진 이들과 더불어 살아갈 때이며, 그런 순간들이 모여 커뮤니티를 구성하는 것 아닐까?

사는 게 너무 바쁘고 고되기에 느슨한 관계만을 찾는 것도 한편으론 이해가 간다. 하지만 우리에게 먼저 필요한 커뮤니티는 단 한두 사람이라 하더라도, 서로를 인정해 주고 물질적·심리적 위협들로부터 나를 지켜주고 지지해 줄 수 있는 커뮤니티다. 이런 작지만 단단한 단위가 있어야 느슨한 관계, 커뮤니티들이 비로소 빛을 발할 수 있다.

커뮤니티가 처음부터 거창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현재 97개 협동조합으로 구성돼 8만 명 넘는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스페인의 몬드라곤 역시 처음에는 5명의 구성원으로 시작했다. 몬드라곤의 설립자인 호세 마리아 신부는 내전 과정에서 병들고 가난해진 이들과 함께하기 위해 첫걸음을 떼었을 뿐이다. 서로를 인정해 주고, 물질적·심리적 위협들로부터 나를 지켜주고 지지해 줄 수만 있다면 작은 규모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협동조합을 만들어야 한다’거나 ‘커뮤니티가 우리 사회의 경제적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결론으로 섣불리 달려가지 않았으면 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사회적 관계망 지수를 측정하기 위해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친지나 가족, 이웃, 친구 등이 있는지’를 질문한다(그리고 한국은 매년 최하위를 맴돌고 있다). 이 질문에서 시작해 보고 싶다. 힘들 때 위로받고 도움받을 수 있는 관계와 관계망들을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지 말이다.

익숙한 모습으로 데굴데굴 굴러간다면…

커뮤니티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회적 안전망 역할을 한다는 점을 부정할 사람은 없을 터이다. 그런데 ‘안전’의 의미가 변화하고 있다는 점은 아직 충분히 인식되지 못하고 있다. 기본적인 섭식의 문제가 생존을 위협하던 과거와 달리, 지금은 생존을 위협하는 문제가 좀 더 복잡한 양상을 띤다. ‘밀레니얼 세대’로 호명되는 이들은 대등한 관계, 그리고 내 존재가 충분히 존중받을 수 있는 조건에서 안전함을 느끼고 있다. 성별, 나이 등의 위계로 인해 억눌리고 침범당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면, 그러한 커뮤니티는 이들에게 더는 안전망일 수 없다.

기존의 공동체들이 커뮤니티의 핵심 가치를 회복하고 갱신하지 못하고 있는 사이에, 이른바 ‘커뮤니티’라고 이름 붙인 상품과 서비스들이 사람들의 필요와 욕구를 만족하게 하며 세력을 확장해 가고 있다. 지금이라도 시작해 보자. 커뮤니티는 우리 존재의 또 다른 표현이고, 그래서 더욱 우리가 직접 주체가 되어 만들고 갱신해 갈 수 있어야 한다. 이가 빠진 동그라미가 자신에게 맞는다고 생각되는 익숙함을 버렸을 때 비로소 다시 즐거운 여정이 시작되었다는 동화의 결말을 떠올려 본다. 익숙한 모습으로 계속 데굴데굴 굴러가다가는, 꽃도 나비도 모두 놓치고 만다.

동수 사회혁신기업 더함 대표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15682.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지역 살리기 협력대’…‘농촌 노인’과 ‘도시 청년’의 공생 해법

‘미마사카 협력대원’ 아카사카·오카노 도시 인재의 인구 과소지역 이주 지원 연간 4000만원 지원받으며 1~3년간 활동 임기 끝낸 63%, ‘정주 및 이주 계획’ 가져 “삶을 대하는 태도가 완전히 바뀌었다” 미마사카시 지역 살...

  • HERI
  • 2020.01.20
  • 조회수 918

“2020년은 개혁 골든타임…포퓰리즘 넘어 ‘공론장’ 회복을”

【2020년 분야별 정세분석 집담회】 지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3층 청암홀에서 ‘2020년 정세분석 집담회’가 열려 정치, 경제, 노동, 복지분야에서 올 한해 한국사회가 맞닥뜨린 주요 과제들을 점검하고 해결책을...

  • HERI
  • 2020.01.13
  • 조회수 1038

‘산업유산’의 재발견…문화산업의 ‘킬러 콘텐츠’

맨체스터역 개조한 ‘과학기술박물관’ 산업혁명 당시 방직기 등 실물 보존 ‘철강 도시’ 셰필드엔 증기기관도 전시 문화유산처럼 산업유산의 가치 활용 셰필드 도심 북쪽의 옛 산업유산 지역 켈럼아일랜드 안에 있는 ‘켈럼아...

  • HERI
  • 2020.01.13
  • 조회수 1030

“내밀한 ‘부부 문제’ 세상에 고백한 이유는 ‘이것’ 때문이죠”

[짬] 자전 에세이 펴낸 주부 윤석영씨 결혼 생활 30년간 혼자 속앓이해온 부부 문제와 가정사를 글로 고백한 윤석영씨를 지난주 서울 반포의 한 카페에서 만나 책을 펴낸 이유를 들어봤다. 사진 서혜빈 기자 “가정 내 문...

  • HERI
  • 2020.01.13
  • 조회수 1042

장벽을 걷어낸 땅에서 혁신의 씨앗이 움튼다

혁신 실험실 ‘팩토리 베를린’ 베를린 장벽 옆 동독 양조장 건물 개조 우버 등 입주, 스타트업 성지로 떠올라 “네트워크와 정보 교류가 최대 장점” 베를린 베르나워 거리에 맞닿은 옛 양조장 건물을 개조한 ‘팩토리 베를...

  • HERI
  • 2020.01.06
  • 조회수 1080

분배·평등보다 성장·경쟁 선호 강해진 청년들…왜?

서울 19~39살 1만명 설문조사 4년 전 설문조사 때보다 경쟁사회 지향적 응답 많아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두고 절차적 공정성 중시성향 뚜렷 “주변 품어줄 여력 없는 청년층의 현실 반영된 결과” ‘세대간’만큼 ‘세대내’...

  • HERI
  • 2019.12.27
  • 조회수 1236

“아! 이렇게 하면 되는구나, 공공기관 사회적 가치”

2018년 공공기관 사회적 가치 경영평가 톺아보기 여성 유리천장 깨는 노력에 사회통합 최고등급 부여 높은 평가 못 받던 평소의 노력이 새롭게 조명되기도 본업과 연계해 아이디어 실현한 기관 좋은 평가받아 공공기관의 경영평가...

  • HERI
  • 2019.12.26
  • 조회수 1505

재해구호의 틀을 다시 짠다…‘재난안전연구소’ 새롭게 출발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안전연구소 이전·개소] 단기적 구호에서 지속 돌봄과 회복으로 이어져야 재난약자에 대한 사전 대책, 대규모 재난대비 등 안전사회를 위한 관리 및 구호체계 재정립 필요 “지역사회 회복 등 구호 패러다임...

  • HERI
  • 2019.12.19
  • 조회수 1043

도급업체 떠도는 ‘비정규 인생’…“미래 계획? 애 낳을 생각도 못하죠”

【‘제2금융권 비정규직 현황…’ 토론회】 파견·도급, 자회사, 특수고용…‘비정규직 백화점’ 도급업체만 2년마다 옮기는 ‘서류상 이직’ 흔해 소속 변경 불이익에 오래 근무하면 소득 줄기도 수당 연계 임금시스템으로 장시간 노...

  • HERI
  • 2019.12.16
  • 조회수 1000

고달픈 플랫폼 노동, 사회적 경제가 대안이 되려면

【제11회 사회적 경제정책포럼】 확산하는 플랫폼 노동, 종사자 처우는 열악 연대와 협력 지향하는 사회적 경제에 기대 미국 등 플랫폼 협동조합 모델 잇따라 등장 종사자에 사회안전망, 교육 및 경력개발 지원 정책 지원과 함께...

  • admin
  • 2019.12.11
  • 조회수 1001

사회적경제 활동가 한자리에…“연대와 협력이 심장이자 생명줄

‘2019 사회적경제 활동가 대회’ 전국의 현장 활동가 140여 명 한자리에 모여 “활동가의, 활동가에 의한, 활동가를 위한 자리” 8개 이슈별 정책과 실행방안, 협업구조 등 논의 고민·성과 나누고 정책모니터링 경과 보고도 28...

  • admin
  • 2019.11.29
  • 조회수 1106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공유경제 비즈니스를 찾아서

[연속기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 ⑤ 상위 ‘유니콘’으로 성장한 주요 공유경제 기업 플랫폼 독점 지위 이용한 ‘착취’ 비판도 거세 한정된 잉여효용 대부분을 플랫폼 사업자 독식 캐나다 모빌리티 기업 ‘에바쿱’ 사례...

  • HERI
  • 2019.11.25
  • 조회수 1046

“협동조합의 힘으로 예술인에게 창작의 기쁨과 여유를”

[예술인 프리랜서 협동조합 정책토론회] 주 52시간 준수가 화제가 되는 문화예술 노동 현실 법적 보호 사각지대에 방치된 ‘프리랜서’ 노동자 벨기에 ‘SMart’ 모델의 예술인 협동조합 대안 모색 계약·행정 대행하고 프로젝트 ...

  • HERI
  • 2019.11.25
  • 조회수 1003

“포용적 경제는 영리와 비영리 기업 모두의 공동 과제”

[인터뷰] 바트 훌라한 비콥 공동설립자 2006년 설립된 미국 비영리기관 B Lab이 이끄는 ‘비콥’ 다양한 이해관계자 품는 ‘포용적 비즈니스’ 앞장서 제시 유니레버·파타고니아 등 3000여 개 기업이 비콥 인증 “확장성·진정성 ...

  • HERI
  • 2019.11.20
  • 조회수 1113

소셜 벤처 생태계, 어떻게 해야 건강하게 뿌리내릴까

[소셜 벤처 전문가 좌담회] 모호한 판별기준, 섣부른 정책 지원 등 현장의 생태계 혼란 불러온 ‘원인’ 꼽혀 “사회적 가치 측정과 평가방식 마련해야” “통계조사 통해 현황과 동향 점검 필요” 지난 13일, 서울시 중구 ...

  • HERI
  • 2019.11.20
  • 조회수 1092

육아친화적 도시가 지속가능한 사회의 첫 걸음이다

[연속기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 ④ 3040세대 이동의 주된 요인은 육아·교육 문제 ‘좋은 보육 받을’ 권리도 지역 환경 따라 차별 적용 지방 소멸 막으려면 보육·교육 인프라 중심 둬야 살기 좋은 공동체 만들기 관점...

  • HERI
  • 2019.11.18
  • 조회수 944

“이제는 기분 따라 색깔 옷을 골라 입을 수 있어요”

‘2019 사회적경제 공모전’ 시상식 점자 의류 개발한 ‘사이누리’ 최고상 받아 옷소매에 정보 새겨 시각장애인에게 도움 97개 작품 접수, 15개 팀 아이디어 겨뤄 옷 색깔 고르기. 누군가에겐 매일 아침 자연스러운 일과이지만,...

  • HERI
  • 2019.11.18
  • 조회수 1060

‘함께 사는 도시, 생동감 있는 공간’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연속기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 ③ 세계 최고수준인 85.4%의 도시화율에도 자본의 논리 따라 도시 공간 재편된 현실 ‘모두를 위한 도시’ 핵심가치 외면한 것 실질적 주거권 보장 등 해결과제 산적 장기적으론 시민 ...

  • HERI
  • 2019.11.13
  • 조회수 925

경상남도, 사회적경제 활성화 금융 지원 나선다

경남 소재 사회적경제기업 금융비용 절감 위해 신용보증기금·경상남도·농협·경남은행 협약 맺어 ‘경상남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이 지난 6일 경남도청에서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김한술 농협은행 경남영...

  • HERI
  • 2019.11.07
  • 조회수 947

커뮤니티의 ‘생명력’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다

[연속기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 ② ‘커뮤니티’ ‘공유’ 내건 서비스·상품 홍수 많은 사람 모이고 연결된 것만으론 의미 없어 5명이 시작해 97개 조합 엮인 몬드라곤의 교훈 ‘커뮤니티란 우리 존재의 또 다른 표현’...

  • HERI
  • 2019.11.05
  • 조회수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