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이철승 교수, 한국사회학회 논문
민주화 세대 오랫동안 권력 쥐어
다음 세대에 기회 자체 오지 않아

에 담긴 1989년 서울지역총학생회연합 진군식. 리슨 투 더 시티 제공" alt="1980년대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386’은 이후 30년 동안 정치, 경제 권력을 장악해왔다. 이철승 서강대 교수는 그 결과 세대 간 불평등이 증대됐다는 논문을 8일 중앙대에서 열리는 사회학대회에서 발표한다. 사진은 사진집 <싸움>에 담긴 1989년 서울지역총학생회연합 진군식. 리슨 투 더 시티 제공" style="border: 0px; margin: 0px; padding: 0px; width: 640px;">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386’은 이후 30년 동안 정치, 경제 권력을 장악해왔다. 이철승 서강대 교수는 그 결과 세대 간 불평등이 증대됐다는 논문을 8일 중앙대에서 열리는 사회학대회에서 발표한다. 사진은 사진집 <싸움>에 담긴 1989년 서울지역총학생회연합 진군식. 리슨 투 더 시티 제공

386, 486, 586. 민주정부가 들어서자, 1960년대에 태어나 1980년대에 대학을 다닌 30대를 사람들은 386이라 불렀다. 이들이 40대, 50대로 나이 듦에 따라 ‘86’ 앞에 붙는 숫자도 따라서 바뀌었다.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이들을 제외하면, 어떤 세대를 가리키는 말이 30년이나 생명력을 유지한 적은 없었다. 이는 곧, 민주화 세대가 30년 동안 한국 사회의 중핵에서 물러난 적이 없음을 방증한다. 이철승 서강대 사회학과 교수는 이를 두고 “민주화 세대가 ‘점유의 정치’와 노동시장의 ‘위계체제’를 통해 ‘세대의 권력 자원’을 수립했고, 이로 인해 세대 간 불평등이 증대됐다”고 해석한다.

다소 논쟁적인 이런 해석은 한국사회학회(회장 신광영 중앙대 교수)의 사회학대회 둘쨋날인 8일 이 교수가 발표할 논문 ‘민주화 세대의 집권과 불평등의 확대’에 담겨 있다. ‘점유의 정치’는, 민주화 세대의 지식인 그룹이 초기엔 국가권력과 대치하고 시민사회 형성을 주도했지만 점차 민주적인 선거 경쟁 등을 통해 이 권력을 점유한 과정을 일컫는다. 이 교수가 15대(1996년)~20대(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선자의 나이 분포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그동안 민주화 세대가 정치권력을 얼마나 강고하게 틀어쥐고 있었는지 드러난다. 이들은 30대였던 1996년 총선에서 이미 10명(3%)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이들이 40대에 진입한 2004년 총선에선 106명(35%), 50대가 된 2016년 총선에선 161명(54%)이 국회의원이 됐다. 이들의 비율이 커진 만큼 다른 연령대의 당선자는 줄었는데, 특히 아랫세대가 ‘직격탄’을 맞아 지난 총선에서 30대 의원은 2명(1% 미만), 40대 의원은 50명(17%)에 그쳤다.


노동시장의 ‘위계 체제’와 그로 인한 불평등 구조는 기업 임원의 연령 분포로 살펴볼 수 있다. 이 교수가 1998~2017년 국내 100대 기업의 상무이사~대표이사 연인원 9만3천여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00년대 초반 임원의 8.9%였던 민주화 세대의 비율은 10년 만에 60.3%까지 올랐다. 이 상승세는 꺾이지 않아, 2017년엔 임원의 72%에 이르는데 이 역시 다른 세대는 이루지 못한 기록이다.

이 세대는 소득 상승에서도 다른 세대보다 ‘더 빨리, 더 많이’ 현상이 관찰된다. 이 교수의 1990~2016년 가계동향조사 결과 분석에서, 같은 44살이라도 2007년의 1963년생은 15년 전인 1992년의 월소득(145만원)보다 104만원, 71.7%가 오른 249만원을 벌었다. 반면 2016년의 1972년생은 2002년(202만원)보다 43만원, 21.3%가 오른 245만원을 벌었다. 이런 차이는 다른 연령대에서도 비슷해, 민주화 세대의 소득 상승 규모와 비율은 다른 세대의 2~3배에 이르렀다.

이런 결과가 민주화 세대의 잘못은 아니다. 이 교수는 이들에게 ‘세대의 기회’가 있었다고 본다. 가령 민주화 국면은 이들이 권력과의 투쟁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민주적인 권력 자체를 창출할 기회가 됐다. 1997년 외환위기는 윗세대에겐 정리해고, 아랫세대에겐 취업문 닫힘이었지만, 이들에겐 직장에서 오래 버틸 기회가 됐다. 문제는 이들이 정치권력과 경제권력 모두를 오랫동안 갖게 되면서, 다음 세대에게는 기회 자체가 오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 교수는 “민주화 세대 상층 리더와, 그에 속하지 못한 동세대나 다른 세대들과의 권력자원 갭이 커지면서 세대 내, 세대 간 불평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이들 사이에 증대되는 소득 불평등은 ‘세대의 정치’가 ‘위계구조’로 전화돼 발생한 결과”라며 “세대 간 (수혜) 이전의 전략 마련과 형평성 증진을 위한 민주화 세대의 희생과 사회적 합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혜정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 수석연구원 zesty@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공공기관, 지방 대도시 구도심으로 옮겨 공동화 막아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베이징과 상하이, 도쿄와 오사카 서울도 압력 빼야 경쟁도시 생겨 대통령 2집무실 세종 설치 검토중 균형위 집행기구 전환 힘 실어야 윤호중 민주당 지방혁신균형발전단장 세종서 상임위, 본회의는 서울...

  • HERI
  • 2019.05.16
  • 조회수 41

정해구 “기득권층과 실망한 지지자들, 양쪽의 공격 받는 엄중한 상황"

이창곤 논설위원의 직격 인터뷰│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장 문재인케어·남북관계 성과, 미세먼지·균형발전 미흡 부동산과 청년, 노인빈곤 문제 해결이 향후 역점 과제 대통령에게 하고픈 제언, “초심, 진정성 유지해나가길...

  • HERI
  • 2019.05.15
  • 조회수 68

국책연구기관, ‘대국민 연구성과 보고회’ 열어

경제·인문사회연 주최로 26개 기관 참여 ‘국민에게 묻고 새 길을 찾다’ 주제 내걸고 ‘포용·혁신·평화’ 미래 위한 방안 제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26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2019 대국민 연구성과 보고회’가 8일 서...

  • HERI
  • 2019.05.09
  • 조회수 135

“쿠바 사람들 행복한 표정 끌려 ‘가난한 복지’ 탐구했죠”

[짬] 예수대 사회복지학과 배진희 교수 지난 4월26일 인터뷰중인 전주 예수대 사회복지학과 배진희 교수. 사진 서혜빈 연구원 “잘 사는 복지국가는 우리가 많이 들어 알잖아요? 쿠바를 통해 가난한 복지국가에 대해 이야기 ...

  • HERI
  • 2019.05.07
  • 조회수 254

“서구도 중국도 ‘민주주의 위기’ 요인은 정당 변질 탓”

[짬] 칭화대 인문사회고등연구소장 왕후이 교수 지난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제1회 세계석학 초청 원탁회의’에 참석한 왕후이 교수. 사진 한림대 일본학연구소 제공 비서구적 경험을 기반으로 국제질서와 정치체제를 분석해...

  • HERI
  • 2019.05.02
  • 조회수 196

참여연대, 민변 등 시민단체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 환영”

1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를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후 시민단체들이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은 참여연대의 부양의무자 기준 전며 폐지 환영성명. 참여연대 제...

  • HERI
  • 2019.04.26
  • 조회수 298

박능후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하겠다”

[이창곤 논설위원의 직격인터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내년 제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수립 때 반영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를 공식화한 건 처음 ‘줬다 뺏는 기초연금’ 대안, 5만원 정액 지급 검토 소득 분배 ...

  • HERI
  • 2019.04.17
  • 조회수 506

필립 벨기에 국왕이 한국 소셜벤처 둥지를 찾은 까닭은?

방한 중 소셜벤처단지 헤이그라운드서 사회혁신가들과 토론 한국의 IT 기술 연계한 민간 사회혁신 프로젝트 높은 관심 “더 많은 청년이 사회문제에 관심 갖게 할 방안 뭔가” 질문 2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를 방문...

  • HERI
  • 2019.03.29
  • 조회수 533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국내 싱크탱크 톱10에 진입했습니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원장 이창곤)은 최근 실시된 ‘대한민국 100대 싱크탱크(Think-tank)’ 설문 조사에서 정치·사회 부문 7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21위에서 14계단이나 뛰어오른 것입니다. <한경비즈니스>는 2008년부터 해마다 ‘...

  • admin
  • 2019.03.15
  • 조회수 966

김연명 “내달까지 분배악화 개선 위한 ‘소득보장 개편’ 방안 마련”

이창곤 논설위원의 직격인터뷰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이 8일 오후 연풍문 소회의실에서 이창곤 논설위원 겸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청...

  • HERI
  • 2019.03.13
  • 조회수 745

민주당, 사회적 경제 활성화 위해 ‘신발 끈’ 조였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사회적경제위원회 출범 당 상설위원회에서 전국위원회로 승격 지역사회 중심 사회적 경제 생태계 조성 도모 부진한 사회적 경제 3법 제정에 박차 가하기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

  • HERI
  • 2019.02.26
  • 조회수 719

“올핸 사회적 가치 실현 제대로 해보자”…공공기관들 손잡았다

22일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한 협약식’ 열어 가스공사, 철도공사, 수자원공사, 토지주택공사 등 실천에 지침되는 연구, 포럼, 교육사업 펼치기로 공공, 시민단체, 기업으로 확산하는 플랫폼 구축 22일 서울시 종로구 공공그라운...

  • HERI
  • 2019.02.25
  • 조회수 741

저소득층 소득 감소, 일 못하는 노인 1~2인 가구가 원인

소득주도성장특위 ‘소득격차 원인과 대책’ 토론회 “기초연금 등의 공적이전소득으로 노인빈곤 해결해야”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는데도 지난해 저소득층의 소득이 감소한 원인은, 소득 하위 20% 가구의 대...

  • HERI
  • 2019.02.13
  • 조회수 878

잿빛 탄광촌의 땅에서 사회적 경제의 싹이 쑥쑥 자란다

〔폐광지역 사회적가치 포럼〕 폐특법 만료 앞두고 카지노 대안 모색 활발 강원도 4개 폐광지역 ‘사회적 경제 평가’ 연구 사회적 가치 추구할수록 경제적 성과도 높아 “사회적 경제 기업 스스로 평가 측정 나서야” 24일 강...

  • HERI
  • 2019.01.31
  • 조회수 1088

“한 그루 한 그루가 모여 더불어숲이 되자”…신영복 선생 3주기 추모행사 열려

200여 시민들 참여 속에 성공회대서 열려 그가 떠난 자리 아쉬워하며 삶 되돌아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동시대의 삶과 다음 세대의 삶에도 오래도록 선생님이 함께 계시도록 좋은 관계, 훌륭한 관계 일구어가겠다” 박원...

  • HERI
  • 2019.01.23
  • 조회수 990

공공성과 시민참여가 ‘커뮤니티 케어’ 성공 이끈다

[‘커뮤니티 케어’ 포럼 지상 중계] 정부, 지역사회 중심 통합 돌봄 계획 발표 “커뮤니티 케어, 사회혁신 전략으로 봐야” 공동체 참여는 커뮤니티 케어의 미래 자원 기업 사회공헌 활동과 접점 찾을 가능성 지난 12일 오후...

  • HERI
  • 2018.12.26
  • 조회수 1270

"사회적경제 플랫폼 조성 고무적"

[인터뷰] 김권성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과장 “사업의 지속성 우려 있으나 장기적으로 지원·육성 공감대 있어” 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실물경제의 주무부처다. 주된 관심도 주력산업 쪽에 쏟...

  • HERI
  • 2018.12.17
  • 조회수 1291

지역에 의한, 지역을 위한 경제... '커뮤니티 비즈니스' 뜬다

군산·통영 등 제조업 위기 직격탄 대기업이 먹여 살리던 시대 옛말 지역주민 직접 참여하는 경제활동 산자부 ‘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대구 ‘안심팩토리’ 28일 문열어 3개 사회적경제 기업 힘합쳐 군산도 사회적경제 네트...

  • HERI
  • 2018.12.17
  • 조회수 1217

한국 청소년 시민역량 크게 높아졌다

2009·2016년 국제 시민의식 및 시민권 교육연구 한국·홍콩·대만 청소년의 시민역량 유형화 비교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009년과 2016년의 한국, 홍콩, 대만 청소년의 시민역량을 비교·분석해본 결과, 이 기간...

  • HERI
  • 2018.12.11
  • 조회수 1238

정치·경제 권력 30년…민주화 세대는 무엇을 남겼나

이철승 교수, 한국사회학회 논문 민주화 세대 오랫동안 권력 쥐어 다음 세대에 기회 자체 오지 않아 에 담긴 1989년 서울지역총학생회연합 진군식. 리슨 투 더 시티 제공" alt="1980년대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386’은 이후...

  • HERI
  • 2018.12.11
  • 조회수 1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