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도시재생 한마당’ 개막
대구 삼성창조캠퍼스에서 사흘간 열려
도시발전의 패러다임 전환 모색하는 자리
00502331_20181025.JPG
국토교통부와 대구광역시가 오늘(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대구 삼성창조캠퍼스 일대에서 ‘도시재생, 미래를 잡(job)다!’라는 주제로 <2018 도시재생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첫째 날은 ‘도시재생과 협치’, 둘째 날은 ‘도시재생과 일자리’, 마지막 날은 ‘도시재생과 대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모두 15여 개의 크고 작은 이벤트가 마련된다. 도시재생에 참여하는 주체들이 모여 제도 개선 사항을 논의하는 ‘도시재생협치포럼’부터 도시재생의 추진경과와 성과를 공유하는 ‘한마당 공식행사’, 지역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미래를 토론하는 ‘대구 도시재생 세미나’, 주민주도의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사업추진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주민참여 경진대회’에 이르기까지 도시재생 전문가들과 활동가,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여해 도시재생 의제들을 점검하고 쟁점을 논의하는 장이 펼쳐칠 예정이다.

도시재생사업의 성과를 적극 활용하는 새로운 시도도 눈에 띈다. 도시재생으로 확보된 공간과 이를 필요로 하는 조직이나 기업 등을 서로 연결해주는 ‘도시재생 공간매칭 쇼케이스’ 행사가 대표적이다. 이밖에 ‘도시재생 일자리 한마당’에선 전국의 도시재생 관련 일자리를 소개하는 설명회와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취업상담도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2018 도시재생한마당 공식 누리집 (http://2018ur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장 gobog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