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빅데이터 분석

2만명 이상 동의한 158건 중 45%
‘인간다운 생활’할 권리에 관심

제도개선 통한 공적 문제 해결 요구 52.5%
사적 분노표출·하소연은 12%에 그쳐

“국민이 원하는 세상 보여주는 실험”


(※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드러난 한국 국민들의 가장 절실한 요구는 인권, 성평등, 복지, 노동 등 ‘사회권적 기본권’의 실질적 보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8일 여론조사 업체 오피니언라이브, 신진욱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와 함께 국민청원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6월 지방선거에서도 관련 의제가 ’숨은 민심’을 움직일 가능성이 엿보인다.




국민청원 게시판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지난해 8월17일 문을 연 뒤 하루 평균 680여건의 청원이 올라오는 등 ‘민심의 용광로’가 됐다. 하지만 일부에선 ‘떼법 창구’, ‘대통령 만능주의’, 삼권분립 원칙 침해 등의 비판과 우려를 제기한다.



 ‘떼법 창구’ 아닌 ‘제도적 해결 통로’ 이에 지난달 20일까지 등록된 청원 16만8554건 가운데 2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158건을 분석해보니, 절반 이상인 52.5%(83건)가 법·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내용은 사회권적 기본권 보장과 관련된 것으로, 59%인 49건이었다. 신진욱 교수는 “복지·노동 등 사회적 기본권을 보장해달라는 제도 개선 요구가 가장 많다는 것은, 지금 현재 많은 사람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문제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또 법·제도 개선 요구가 높은 것은, 청원 제도가 왕조 시대의 신문고처럼 ‘군주’ 대통령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수단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실제로는 사람들이 자신의 경험과 문제를 보편적이고 타당한 방식으로 해석하고 해결을 모색한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청원의 목적이 무엇인가에 따라 유형을 좀더 살펴보면, 국민청원이 사적인 어려움을 공적인 의제로 만들고 이를 제도적으로 풀어보려는 통로로 기능한다는 점이 더 분명해진다. 제도 개선 요구 다음으로 많은 청원 유형은 진상 규명 요구(23건, 14.6%)와 처벌 요구(22건, 13.9%)로, 공적인 문제 해결 요구가 많았다. 사적 감정을 드러내는 분노 표출(10건, 6.3%)과 호소·하소연(8건, 5.1%)의 비중은 합쳐도 11.4%에 그쳤다. 문제를 겪은 개인 당사자가 직접 올린 청원 29건만 봐도 제도 개선 요구(22건)와 진상 규명 요구(2건)가 82.7%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아파트 단지 안의 횡단보도에서 난 교통사고 피해자가 억울함을 호소하는 데 그치지 않고 도로교통법의 문제를 지적하며 법 개정을 요구한다든지, 취업준비생 딸이 있다는 어머니가 대기업·공기업의 합격자 성별 비율 공개 등 여성 차별 철폐 방안을 제안한다든지 하는 식이다.

 민심의 밑바탕엔 ‘사회권적 기본권’ 강화 요구 청원이 내용적으로 어떤 문제의 해결을 요구하느냐에 따라 그 세부주제를 16가지로 분류해보면, 갑질이나 세월호 진상 규명 등 사회일반 분야의 글이 24건(15.2%)으로 가장 많았다. 인권(22건, 13.9%), 성폭력·성평등(21건, 13.3%), 정치(20건, 12.7%) 분야의 청원이 그와 엇비슷했다. 반려동물(8건, 5.1%)과 언론(7건, 4.4%) 관련 청원도 눈에 띄었다. 시야를 좀 넓혀 보면, 인권, 성폭력·성평등, 노동, 복지, 환경, 안전, 교육 등 사회권적 기본권과 관련된 청원이 45%(71건)로 절반 가까이 됐다. 국민의 관심이 그만큼 사회권적 기본권 보장에 집중돼 있다는 뜻이다.

이는 단어 빈도 분석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분석 대상 청원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여성(272건)이었고, 정부(165건), 아이(138건), 국가(119건), 사회(109건), 대통령(102) 등이 뒤를 이었다. 국민들이 여성, 아이 등 사회적 약자와 관련된 언급을 가장 많이 했으며, 그 문제를 해결할 책임자로 정부, 국가 등을 꼽았다고 볼 수 있다.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들 가운데 100개를 추려 동시출현 빈도를 분석한 뒤 상관관계가 높은 것들끼리 묶은 연결망 분석 결과를 봐도 마찬가지다. 여성이라는 단어와 함께 성폭력, 차별, 인권, 노동, 임금, 고용, 경제, 취업 등의 단어가 자주 출현하는데, 이는 “젠더, 성적 주체성, 복지, 소득, 고용 등을 ‘보편적 기본권’으로 함께 사고하는 경향이 그만큼 확산되었다는 뜻”이라는 게 신진욱 교수의 풀이다. 가령 ‘남녀 동일가치 노동에 동일임금 지불과 임금 공개 의무화’를 요구한 청원은 성평등과 정당한 임금이 국민의 기본권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흥미로운 대목은 징병, 의무, 무고죄 등의 단어도 여성과 함께 자주 출현한다는 점이다. 미투 운동이 폭발적으로 전개되면서 관련 범죄 처벌과 성차별 철폐 요구가 높아지자, 이것이 역차별이라며 반발하는 기류가 생긴 결과로 보인다. ‘여성의 군 복무 의무화’ 청원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국가와 정부라는 단어는 헌법, 발달장애, 미세먼지, 병원, 세월호, 아이 등 청원 이슈 전반에 걸쳐 함께 등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안전, 복지, 환경 등 기본권 보장의 책임을 국가와 정부에 요구한다는 방증이다. 그중에서도 국가와 정부는 블록체인, 거래소, 가상화폐, 금융, 시장 등의 단어와 더 가깝게 묶였다. 김찬우 오피니언 라이브 빅데이터센터장은 “국가와 정부가 금융, 규제 등의 이슈와 같은 그룹으로 묶인 것은 국가경제 개선을 위한 정책적 요구가 강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폭발하는 요구의 제도적 수용 필요 단어 연결망 분석에서 언론이 정당, 자유한국당 등과 함께 적폐로 인식된다는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연합뉴스 국고보조금 폐지’ 청원은 장충기 전 삼성그룹 사장에게 <연합뉴스> 간부가 보낸 부적절한 문자메시지가 공개되자 이를 비판하는 내용이다. ‘청와대 출입기자단 해체’ 청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 취재하러 갔던 한국 기자가 중국 경호인력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올라온 것이다. 청원의 계기가 무엇이든 언론에 ‘무조건 부정적 반응’을 보이는 여론이 적지 않음을 보여준다.


조사가 핵심 단어로 등장하는 그룹엔 동물, 법, 검찰, 피해, 처벌, 세월호 등의 단어가 같이 들어가 있다. ‘동물학대 처벌’이나 ‘세월호 관련 조여옥 대위 징계’ 청원처럼 사건·사고의 진상을 규명하고 처벌해달라는 요구를 검찰에 한 결과다. 간호사, 병원, 자살, 자격 등이 함께 등장하는 것은 ‘태움 문화’가 폭로되면서 이들의 처우 개선 청원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이, 학교폭력, 학교 등이 속한 그룹에선 경찰이 문제 해결의 주체로 거론됐다.


신진욱 교수는 “국민청원은 여러 가지 한계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바라는 세상이 어떤 것인지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실험”이라며 “기존의 민원 제도와 구분되는 제도 개선 국민제안 채널로 실질화하면 좋겠다. 청와대뿐만 아니라 행정부, 입법부 등 더 넓은 차원으로 확대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혜정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 수석연구원 zesty@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house/843829.html#csidx2389563157198ba97e961851fdff1cc onebyone.gif?action_id=2389563157198ba97e961851fdff1cc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노동자 출신 여성 시장’은 부산 정치패러다임의 변화 상징”

[도전 6·13―여성과 청년, 생활정치를 바꾼다] ④박주미 정의당 부산시장 후보 진학 대신 ‘공순이’로 보낸 청소년기 20대 초반 우연히 들은 야학에서 “노동은 부끄럽지 않다” 깨달아 “당선되면 노동부시장제 도입해 부산을 ...

  • HERI
  • 2018.05.29
  • 조회수 292

“갈수록 높아지는 계층 장벽…시장주도 성장과 포용 정치로 풀어야”

‘장벽사회 대한민국-실태와 해법’ 토론회 “격차 큰 사회에서 장벽 넘을 수 없는 사회로 변화 교육·노동시장, 상속자본, 기득권 카르텔의 장벽이 불평등 심화·확대…성장·연대·평등·사회혁신 필요” “사회경제적 약자 대표하는 정...

  • admin
  • 2018.05.28
  • 조회수 347

“옳은 말보다 필요한 건 주민 곁에 있는 것”

[도전 6·13―여성과 청년, 생활정치를 바꾼다] ③ 이향희 노동당 울산 중구 구의원 후보 두 차례 국회의원 선거 낙선 뒤 “와닿지 않는 구호 외치는 대신 옆에서 일하는 사람 돼야” 깨닫고 동네 골목 누비며 ‘주민 속으로...

  • HERI
  • 2018.05.28
  • 조회수 311

우리가 언제 제대로 놀아봤다고! 6·13에 나타난 ‘놀 자유’

도전 6·13 ― 여성과 청년, 생활정치를 바꾼다 ② 이재헌 우리미래 청주시의원 예비후보 독특한 선거운동 방식으로 자신을 알리고 있는 이재헌 우리미래 충북 청주시의원 예비후보. 이재헌 예비후보 제공 “일해야지, 정규직 돼야...

  • HERI
  • 2018.05.23
  • 조회수 336

사회적경제기업-중소기업 포용성장 ‘한 식구’

중소기업주간 사회적 경제 축제 열려 주류 경제조직으로서 역할 자리매김 신보, 사회적 금융 ‘마중물’ 역할 금융에 인간적·사회적 가치 담아 지난 15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신용보증기금 주최로 ‘사회적 경...

  • HERI
  • 2018.05.23
  • 조회수 361

“평양냉면 받고 양념치킨 주자”…‘젊은것들’의 발랄한 평화 그리기

평화교육 시민단체 ‘피스모모’ 주최 2030 청년들의 ‘남북과 평화’ 이야기 ‘젊은것들’의 발랄한 상상마당 펼쳐져 “평화란 무언가 거대한 게 아니라 결국 사람들이 만나는 일 아닐까” 지난 4일 서울시 청년허브에서 열린 '...

  • HERI
  • 2018.05.23
  • 조회수 354

시민 종잣돈으로 탄생한 청년들의 든든한 삶터

시민들의 자발적인 출자기금 토대로 사회투자지원재단이 청년들에 보증금 지원 청년주택 ‘터무늬있는 집’ 1호점 열어 올해 서울·경기 2·3호점 오픈 목표 서울 강북구 번동 신한주택 옥상에서 열린 ‘터무늬있는 집’ 1호점 집들...

  • HERI
  • 2018.05.23
  • 조회수 297

대학가는 지금…‘사회혁신의 요람’으로 진화 중

[더 나은 사회] 사회혁신 역량 개발 프로그램 줄이어 ‘아쇼카 U 체인지메이커 캠퍼스’ 등 글로벌 네트워크 구성 움직임 활발 기업들도 혁신 생태계 지원에 적극적 지난해 9월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 ‘IF 페스티벌'에 한양여...

  • HERI
  • 2018.05.23
  • 조회수 312

미디어 꿰뚫는 경제학자 ‘카제’는 누구?

저발전과 정보결핍의 상관관계 연구 <미디어 구하기>로 저널리즘총회 특별상 10월30~31일 제9회 아시아미래포럼에 <21세기 자본> 저자이자 남편 피케티와 참석 카제 교수가 파리정치대학 자신의 연구실에서 미디어의 현실과 대안에 대...

  • HERI
  • 2018.05.23
  • 조회수 260

창간주주 62% “한겨레 구독중”, 비구독 27% “논조 달라져”

홍성철 교수, 주주 268명 인터뷰·설문 세계에 유례가 드문 국민주 언론사 주주들 투자보다 바른 언론에 대한 열망으로 참여 “텔레비전 방송 진출하면 추가출자 뜻 있어” <한겨레>는 국민주 방식으로 태어나 30년 동안 그 성격...

  • HERI
  • 2018.05.15
  • 조회수 349

‘언론사가 본받아야 할 모델’ 꼽힌 프랑스 ‘메디아파르’는

르몽드 출신 기자 등 4명 설립 주도 10년 사이 유료독자 16만명 급성장 탐사보도 집중…광고 없이 구독료로 운영 메디아파르는 프랑스어로 ‘참여적 매체’란 뜻이다. “우리의 구독자만이 우리를 살 수 있다”는 글귀를 사무실에...

  • HERI
  • 2018.05.15
  • 조회수 290

34살 파리정치대 교수 “위기 넘는 힘, 한겨레 같은 독립언론”

[인터뷰] ‘미디어 구하기’ 쥘리아 카제 교수 쥘리아 카제 교수는 “의무교육이 끝난 뒤에도 한 개인을 시민으로 만들기 위해 정보를 제공하는 공공재가 미디어”라며 “정부가 미디어 산업에 개입해 규제하고 지원하는 이유도 ...

  • HERI
  • 2018.05.15
  • 조회수 272

“20대가 정치하는 게 뭐 어때서요? 586도 그때 다 했는데”

[도전 6·13―여성과 청년, 생활정치를 바꾼다] ①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중년·고소득층 된 기존 정치인, 사회 요구 발 못 맞춰 성차별·억압 없는 ‘페미니스트 유토피아’ 만들 것… 당선 안돼도 5%만 득표하면 머잖...

  • HERI
  • 2018.05.15
  • 조회수 310

국민청원, 전자민주주의 공론장으로 진화할까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청와대 국민청원’ 분석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여론조사 업체 오피니언 라이브, 신진욱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와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을 분석해보니, 언론 보도가 청원의 계기인 경우가 절반 이상인 것으로 ...

  • admin
  • 2018.05.11
  • 조회수 358

국민청원, ‘떼법’ 아닌 성평등·인권 등 ‘사회권 보장’ 요구 높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빅데이터 분석 2만명 이상 동의한 158건 중 45% ‘인간다운 생활’할 권리에 관심 제도개선 통한 공적 문제 해결 요구 52.5% 사적 분노표출·하소연은 12%에 그쳐 “국민이 원하는 세상 보여주는 실험” (※ 클...

  • HERI
  • 2018.05.09
  • 조회수 314

“사람들이 돌아오는 구례”…사회적경제 클러스터의 마법

[더 나은 사회] 2014년 용방면에 문 연 ‘자연드림파크’ 500명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에 활력 사회적 경제가 지역재생 가능성 열어 “이론이 필요 없는 클러스터의 모델” 새싹농사체험장 담당자 김일오 차장이 지역 주민의 도...

  • HERI
  • 2018.05.04
  • 조회수 590

클리블랜드가 보여준 지역재생 모델

[더 나은 사회] 산업 공동화 지역의 자생력 회복 전략 병원 등 앵커조직과 협동조합이 연계 2009년 설립된 에버그린 세탁 협동조합은 클리블랜드 안에서 실업 및 빈곤 문제가 심각한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만들어졌다. 위키피...

  • HERI
  • 2018.05.04
  • 조회수 521

시민이 함께 소유하는 ‘사회적 부동산’…상상을 넘다

부동산을 ‘시민 공유자산’으로 만들자는 ‘리:커머닝 선발대회’ 열려 27일 서울 녹번동 청년허브에서 열린 ‘리:커머닝 선발대회’ 선정 단체와 심사위원, 참가 시민들. 지원 대상으로는 재단법인 설화(왼쪽부터), 사부작, 우리동네...

  • HERI
  • 2018.05.02
  • 조회수 262

‘시민’은 왜 세월호를 잊지 않는가

‘세월호와 촛불, 그리고 나라다운 나라’ 토론회 유가족의 멈추지 않는 진상 규명 요구가 ‘구경꾼’에 그쳤던 시민들 참여 이끌어내 ‘부정의’ 해결하려는 자발적 욕구 더해지고 추모의 일상화 진행되며 시민들 삶도 ‘재건’ ...

  • HERI
  • 2018.04.24
  • 조회수 258

"국민연금 기금은 줄어드는 게 당연…보험료 높이는 게 바람직"

‘사회보장 최저선 권고안’ 하게메예르 명예교수 ― 연금 최고 전문가 김연명 교수 대담 현재 기금은 연금급여 29년치…1~2년치가 적당 보험료 안 올리면 급여액은 줄 수밖에 없어 노사정이 합의해 보험료 인상 시기·규모 정해...

  • HERI
  • 2018.04.17
  • 조회수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