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연세대 글로벌 지속가능포럼 
최태원 에스케이 회장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함께 가야”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이 8일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18 글로벌지속가능포럼(GEEF)'에 참석해 에스케이의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이 8일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18 글로벌지속가능포럼(GEEF)'에 참석해 에스케이의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저희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은 그것이 꼭 기업의 책임이어서만은 아닙니다.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훨씬 더 넓은 고객과 시장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태원 에스케이(SK) 회장은 8일 연세대에서 열린 글로벌지속가능포럼에 참여해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기업이 창출하는 경제적 가치 안에 고용창출, 세금납부 등 사회적 가치가 적지 않게 포함되어 있듯이 사회적 가치 안에도 경제적 가치가 상당 부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에스케이 각 계열사에 사회적 가치창출을 접목한 경영을 주문하는 이유가 포화한 시장, 레드오션인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포착하는 일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날 최회장은 유엔이 지향하는 17개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에스케이의 사회적 가치창출 노력을 연관지어 발제를 했다. 그는 “지속가능발전목표는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것”이라며 “에스케이는 지난 몇 년간 기업이 이를 어떻게 추구해야 할지 다양한 실험을 통해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 가능한 발전에 부합하는 에스케이의 경험을 △사회적 가치 추구 △ 사회적 인프라 공유 △사회적기업 등 세가지 측면에서 소개했다.

에스케이는 올해 사회적 가치를 화폐가치로 추계하는 ‘더블 바텀 라인(Double Bottom Line, DBL)’ 회계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난해 하이닉스에서 시범 운용된 더블 바텀 라인 회계는 환경 보전,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공헌 등 기업이 창출한 모든 사회적 가치를 화폐로 환산해 계산하는 것이다. 최회장은 “아직 항목별로 가중치 부여도 되지 않는 등 보완할 점이 많지만 현재의 회계 시스템도 나라와 지역마다 다르던 것이 200여년에 걸쳐 지금처럼 진화해 온 것”이라며 “이윤 창출만을 목표로 하던 기업의 행위가 바뀌기 위해서는 더블 바텀 라인과 같이 기업의 인식을 전환하는 장치를 지금부터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대기업이 사회적 가치창출이란 면에서 ‘프로’인 사회적 기업에 잘 투자하려면 이들이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정확히 측정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에스케이가 운영 중인 사회성과인센티브(SPC)를 소개했다. 에스케이는 2015년부터 110개의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그들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객관적으로 산출해 재원으로 보상해주는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그는 “사회적 가치를 경제적으로 환산한다고 하면 자본주의적 방식이라고 거부감을 나타내는 사람도 있지만, 모든 것을 화폐로 환산한다는 것은 아니며, 시급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시장의 힘을 빌리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가치 평가 시스템을 보완하고, 사회적 가치가 인정받고 거래되는 시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몇몇 기업의 힘으론 부족하다”며 더 많은 기업의 동참과 사회적 관심을 촉구했다.

박은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ekpark@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