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아시아미래포럼] 세션3 ‘알고리즘과 사회적 가치’

김진형 원장 “공포로 AI 연구 막지 않길”
전치형 교수 “시스템으로 안전 구현을”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둘째 날인 1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세션3 ‘알고리즘과 사회적 가치’ 토론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둘째 날인 1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세션3 ‘알고리즘과 사회적 가치’ 토론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아시아미래포럼 세션3은 ‘알고리즘과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됐다.

알고리즘과 소프트웨어가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리즘에 사회적 가치를 담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에서 어떠한 논의를 해야 하는지를 놓고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국내 소프트웨어·인공지능 연구를 개척해온 김진형 지능정보기술연구원장은 발제를 통해 인공지능과 소프트웨어 기술이 지닌 양면성을 통제해 어떻게 인류와 사회문제 해결에 활용할 수 있을지를 다뤘다. 소프트웨어는 비배제성과 비경합성이라는 공공재적 성격을 갖고 있지만 사회적 통제 없이는 소수가 독점하고 지배하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점이 강조됐다. 김 원장은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지식으로 인공지능 연구를 막아서는 안 된다”며 “인공지능이 가진 가치와 가능성과 위험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람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촉진하는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치형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는 발제에서 자율주행차에서 사회적 가치와 시스템이 구체적 상황에서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를 다뤘다. “자율주행차의 ‘전차 문제’ 딜레마는 가상 공간에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알고리즘을 정교화하고 더 나은 가치를 담는 것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기존 교통정책과 가치, 습관이 누적된 현실에서 안전이라는 사회적 가치는 전체 시스템 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구현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오세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 이성웅 한국아이비엠(IBM) 상무, 황용석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해, 발제의 논의를 심화시켰다.

구본권 사람과디지털연구소장 starry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