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등록 :2017-09-20 05:00수정 :2017-09-20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인 권지숙(35·가명)씨가 사는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반지하 집. 휑한 방 한구석에 놓인 낡은 제습기가 ‘웅웅’ 소리를 내며 실내의 습기를 빨아들이고 있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인 권지숙(35·가명)씨가 사는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반지하 집. 휑한 방 한구석에 놓인 낡은 제습기가 ‘웅웅’ 소리를 내며 실내의 습기를 빨아들이고 있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주거빈곤에 멍드는 아이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한국도시연구소 공동기획
만 19살 이하 아동(어린이·청소년) 10명 가운데 1명꼴인 94만명이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열악한 집에서 생활하거나 지하나 옥상, 고시원에 사는 등 주거빈곤 상태에 내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일부 자치구는 그 정도가 심해 어린이·청소년 5명 중 1명꼴로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돼 있었다.

통계청 조사 결과 10명중 1명꼴
최저기준 미달에 지하·옥탑까지
열악한 주거환경탓 천식·우울증…
서울 일부 자치구는 20% 넘기도
“어린이·청소년 배려 주거정책을”

19일 <한겨레>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통계청 통계개발원 자료(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최저주거기준 미달과 지하·옥상 가구 중 아동 가구 분석)를 보면, 최저주거기준 미달 가구에 사는 만 19살 이하 어린이·청소년은 78만9121명이었다. 여기에 ‘최저기준은 웃돌지만 지하와 옥상’에 사는 경우(6만8천명)와 쪽방이나 고시원 같은 ‘집 아닌 집’(비주택)에 사는 경우(8만7천명)를 더한 전체 주거빈곤 규모는 94만4천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어린이·청소년의 9.7% 규모로, 2010년 한국도시연구소가 분석한 129만명(11.9%)에서 34만명이 줄었지만 여전히 어린이·청소년 10명 중 1명꼴로 주거빈곤 상황에 놓여 있는 것이다. 통계청의 공식 자료로 어린이·청소년 주거빈곤의 현황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거빈곤인 집은 좁고(3인 가구는 36㎡ 미만인 방 1개, 4인 가구는 43㎡ 미만에 방 2개 이하), 제대로 씻기 어려우며(전용 수세식 화장실이나 목욕시설 미비), 빛이 잘 들지 않고 곰팡이가 슨다(지하나 반지하). 아이들은 성장기인데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 어른보다 주거환경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알레르기나 천식 같은 신체적 질병과 우울증이나 분노, 과잉행동 같은 정신적 질병에 노출되기도 쉽다.

하지만 어린이·청소년을 우선 배려하는 서구 선진국들과 달리 한국에서 어린이·청소년 대상의 별도 주거정책은 없다. 문재인 정부의 주거 분야 국정과제에서도 노인과 청년에 대한 언급만 있을 뿐 어린이·청소년은 빠졌다. <한겨레>가 확인한 결과, 이달 말 국토교통부가 발표할 예정인 ‘주거복지 로드맵’에서도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별도 대책은 없었다.

주거빈곤 어린이·청소년 비율을 17개 시·도별로 보면 서울(14.2%), 제주(13.0%), 강원(11.2%), 인천(10.5%) 차례로 나와 지하방·옥탑방이 집중된 서울의 어린이·청소년 주거빈곤 문제가 특히 심한 것으로 나왔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금천구(21.4%), 중랑구(21.1%), 중구(20.8%), 강북구(20.7%), 종로·관악구(20.0%)가 20% 이상이었다. 이들 지역에 사는 19살 이하 어린이·청소년은 5명 중 1명꼴로 열악한 환경의 집에서 사는 것이다. 박광온 의원은 “주거는 국민 복지의 최저선이고, 특히 어린이·청소년에겐 성장의 토대다. 어린이·청소년 주거빈곤에 대한 국가통계를 관리하면서 별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


원문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곰팡내 심해 온종일 방향제 뿌려야 하는 그 방에, 6살 아이가…

주거빈곤에 멍드는 아이들] 세 가정 통해 본 열악한 주거실태 우리는 모든 아이들이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란다. 하지만 정작 그 성장의 토대가 돼야 할 집 때문에 아이들이 겪는 고통은 알지 못한다. 저소득...

  • admin
  • 2017.09.21
  • 조회수 555

아동 94만명, 좁고 컴컴한 집에서 시들어간다

등록 :2017-09-20 05:00수정 :2017-09-20 08:53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인 권지숙(35·가명)씨가 사는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반지하 집. 휑한 방 한구석에 놓인 낡은 제습기가 ‘웅웅’ ...

  • admin
  • 2017.09.21
  • 조회수 589

성당-사찰-교회의 합창, “사회적기업 활성화”

사회적기업 육성법 10년 … 3대 종교 공동행사 주최 ‘윤리적 소비’로 사회적기업이 성장하는 환경 만들기로 14일 열린 ‘사회적기업과 함께하는 이웃사랑 나눔실천’ 행사에서 기독교, 불교, 천주교의 사회적기업 관계자들과 고용...

  • admin
  • 2017.09.21
  • 조회수 902

최저임금 토론회 “최저임금 인상, 재분배와 정부재원 확충에 긍정적”

더좋은미래·더미래연구소 주최 최저임금 토론회 자영업·중소기업 인건비 부담 증가 과대평가돼 고용구축효과는 사회적 편익과 함께 따져봐야 지난 7일 ’2018년 최저임금 7,530원 주요 쟁점과 향후 정책과제는 무엇인가?’ 토론회가 ...

  • admin
  • 2017.09.14
  • 조회수 672

한겨레-SH ‘행복한 아파트공동체 만들기’ 협약식 체결

주민들의 일상 커뮤니티 형성 계기 마련 일상생활기술나눔, ’밥상을 차려드립니다’ 등 사업 진행 예정 한겨레신문과 에스에이치(SH)공사는 지난 8일,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2017 주민참여형 행복한 아파트공동체 만들기’를 위...

  • admin
  • 2017.09.14
  • 조회수 550

핀란드 싱크탱크가 독립성, 지속성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핀란드 싱크탱크 시트라(SITRA) 미코 코소넨 소장 인터뷰 정부 재정지원 없는 의회 직속기관 정권교체에 관계없이 장기적 국가전략 수립을 위한 독립적 운영 환경 영향 지표 고려해 기업에 직접 투자하기도 핀란드의 시트라(SIT...

  • admin
  • 2017.09.14
  • 조회수 811

“평창올림픽에서 ‘협치의 하모니’ 울리고 싶습니다”

【짬】 국회의원 합창단 조직하는 라종일 이사장 라종일 이사장이 4일 서울클럽에서 정치에서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우리는 어쩌면 내년 2월 강원도 평창의 산허리를 타고 흐르는 국회의원 합창단의 아름다운 화음을 듣...

  • admin
  • 2017.09.14
  • 조회수 713

쪽방·고시원 급증하는데…통계는 되레 주거빈곤 감소

국토부 주거실태 통계 부실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 집계하는 국토부 조사, 통계청과 큰 차이 보여 “200만명 넘는 주거복지 대상 과소 추정 정부지원 2014년까지 4천가구에 그쳐” 비주택 거주자 빠져 통계 ‘착시현상’ 시민단체...

  • admin
  • 2017.09.14
  • 조회수 628

서울에 ‘옥탑방 없다’는 국토부 통계

최저주거기준 미달 가구서 옥탑방 등 53만가구 빠져 있어 ‘주거 빈곤’ 통계청보다 과소추계 고시원·판잣집 등 아예 제외시켜 서울 영등포구의 한 옥탑방에서 바라본 전경. 한겨레 DB 국토교통부가 2년마다 조사해 발표하는 주거...

  • admin
  • 2017.09.14
  • 조회수 508

돕는 이웃된 한국, 좋은 의도가 전부는 아니야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더 나은 사회] 국제개발협력의 현실과 방향 진단 좌담회 빈곤 포르노그래피 이제 지양해야 국제개발협력의 철학과 가치 성찰할 때 한국 꼬리표 떼고 국제사회 일원 되자 누군...

  • admin
  • 2017.09.14
  • 조회수 520

“우리가 늘 흙탕물 마시며 사는 것은 아니에요”

모금 영상 본 현지 반응 어떨까? “도움 고맙지만 존중하는 태도 보였으면” 지적 개발협력 기관-후원자 손잡고 변해갈 때 지난 8월 네팔을 찾은 ‘시민현장감시단’ 단원들이 주민들에게 모금 영상을 보여주며 의견을 묻고 있다...

  • admin
  • 2017.09.14
  • 조회수 501

한국형 ‘노동(아르바이트) 4.0’ 대화를 시작하자 ①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HERI 쟁점진단] 4개의 열쇳말로 풀어보는 ‘일의 미래’ 4차 산업혁명 기술까지 가세해 일에 혁명적 변화 도래 고용 안정, 생활임금 이상, 가정과 양립하는 일이어야 일이 변...

  • admin
  • 2017.08.23
  • 조회수 753

다수결보다는 합의…대안 제시 가능한 공공자문기구로

작게 한겨레·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공동기획 공론화, 성공의 로드맵을 짜자 ④한국형 공론화 모델 만들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위촉장 받고 공식 출범했...

  • admin
  • 2017.08.21
  • 조회수 559

“갑질 근절책 속이 다 시원…최저임금 인상 정권교체 실감”

“갑질 근절책 속이 다 시원…최저임금 인상 정권교체 실감”등록 :2017-08-16 21:54수정 :2017-08-17 10:08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문재인 정부 100일_시민 심층좌담 문재인 정부 100일 총평 “가려운 데 ...

  • admin
  • 2017.08.21
  • 조회수 611

응답자 74%가 ‘1060원 올린 내년 최저임금’ 긍정 평가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20·40대서 80% 넘게 지지 자영업자·농어민 60% 밑돌아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를 요구하며 지난달 30일 ‘사회적 총파업’을 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비정규...

  • admin
  • 2017.08.14
  • 조회수 625

10명 중 7명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지지”

등록 :2017-08-14 05:01수정 :2017-08-14 07:46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민생정책 중 가장 잘한 일로 꼽아 야3당 지지층은 찬-반 의견 팽팽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서울 서초구...

  • admin
  • 2017.08.14
  • 조회수 554

“보유세도 강화해야” 국민 77.6%가 지지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2일 서울 서초구의 한 부동산중개소에 시세표가 붙어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집값이 안정되지 않을 경우 “...

  • admin
  • 2017.08.14
  • 조회수 539

85% “부자증세 잘했다”…72% “복지 위해 세금 더 낼 수도”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대기업·자산가·고소득층 증세 경제적 상층 빼곤 지지 압도적 60대도 73%가 긍정 평가 증세 지지, 4개월 전보다 상승 보수층도 62%가 공감 나타내 ...

  • admin
  • 2017.08.14
  • 조회수 571

참여정부 땐 반발샀던 투기억제책…이번엔 10명 중 7명이 찬성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금융규제강화·투기지구 지정 등 30대·전세세입자들 전폭적 지지 “과도한 규제로 반대” 19.1%에 그쳐 “집값 떨어지거나 현 수준 유지” 72.5%가 향후 집값 안정 기대감 보수일수록 ‘부동산 불패’ ...

  • admin
  • 2017.08.14
  • 조회수 579

개혁정책 찬성 70% 웃돌아…문 대통령 지지율 ‘고공행진’

문재인 정부 100일 여론조사 “국정운영 잘한다” 78.6% “내삶이 나아질 것” 56.6%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정부가 강력히 추진하는 부동산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부유층 증...

  • admin
  • 2017.08.14
  • 조회수 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