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내 코가 석자’… 움츠러든 나눔경영

HERI 2011. 06. 27
조회수 5877
2009-04-21
10곳만 확정 5090억원…지난해보다 37억↓
금호·시제이·이랜드 등은 예산 되레 늘려 눈길
한겨레 곽정수 기자
<script></script>
14개그룹 올 ‘사회공헌’ 예산 보니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은 실물경제 위축으로 고강도 비상경영에 돌입한 국내 주요 그룹들이 올해 사회공헌 예산을 놓고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겨레>가 16일 국내 기업의 사회공헌을 주도해온 14개 주요 그룹을 대상으로 올해 사회공헌 예산을 조사한 결과, 아직 확정하지 못한 4곳을 제외한 나머지 10곳을 기준으로 모두 50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집행실적 5127억원에 비해 2.6%가 적은 것이다. 조사 대상은 삼성·현대차·에스케이·엘지·포스코·지에스·케이티·금호아시아나·두산·한화·씨제이·이랜드·교보생명·유한킴벌리 등이다. 그룹들의 사회공헌 예산이 줄어든 것은 <한겨레>가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5년 이후 처음이다. 14개 그룹의 지난해 사회공헌 실적은 7625억원으로, 2007년에 비해 3.1%가 늘었다.

올해 예산을 아직 못정한 현대차·포스코·케이티·두산 등 4곳은 모두 “지난해 수준은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 이미 올해의 3분의 1이 지나가는데도 예산을 못잡을 정도로 상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미 예산을 정한 그룹들도 실제 집행액은 계획치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한 그룹의 사회공헌 실무책임자는 “예산은 일단 지난해와 비슷하게 잡았지만 비상경영 상황에서 실제 집행은 보수적일 수밖에 없다”며 “집행액이 예산보다 10% 정도 줄어들 것 같다”고 털어놨다. 결국 이런 저런 사정을 종합하면 올해 주요 그룹의 사회공헌 실적은 지난해에 비해 두자리수 감소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에스케이 등 최상위그룹의 사회공헌 예산 감소율이 두드러진다. 삼성은 순수 사회복지 예산(1200억원)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8% 가까이 줄였고, 에스케이는 감소율이 13%에 이른다. 에스케이는 감소율이 너무 크다고 보고, 예산 재조정 작업을 하고 있다. 그동안 삼성은 이건희 전 회장의 ‘나눔경영’을, 에스케이는 최태원 회장의 ‘행복경영’을 경영철학으로 내걸고, 기업사회공헌 분야에서 선의의 경쟁을 벌여왔다.

특히 삼성은 비자금사태의 여파로 지난해 사회공헌 활동이 사실상 마비됐던 점을 감안하면, 올해 예산은 예년 수준에 비해 40% 가까이 적은 것이다. 삼성의 순수 사회복지 집행액은 2006년 2304억원, 2007년 1813억원이었다. 삼성사회봉사단의 민경춘 전무는 “앞으로는 사회공헌에 얼마나 많은 돈을 쓰느냐보다, 얼마나 내실있는 프로그램을 운용하느냐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매년 국내 최대인 4천억~5천억원을 사회공헌 분야에 써왔는데, 올해는 순수 사회복지를 제외한 문화·학술·체육·국제·환경 등 나머지 분야 예산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그룹 차원에서 진행 중인 고강도 구조조정의 여파로 사회공헌 예산이 대폭 줄어드는 것을 외부에 드러내지 않으려는 뜻으로 보인다.

반면 중하위그룹인 지에스·금호아시아나·씨제이·이랜드는 지난해보다 오히려 예산을 늘렸다. 특히 금호아시아나는 경영환경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도 15.6%나 늘렸다. 조영석 금호아시아나 홍보부장은 “그룹 차원에서 벌이는 ‘아름다운 기업’운동의 7대 과제에 소외계층 지원을 포함시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제이는 “이재현 그룹 회장이 경제가 어려울수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소외계층이 더 늘어나면서 기업들의 사회공헌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는 현실에서 주요 그룹들의 올해 사회공헌 예산 책정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실천의지를 보여주는 잣대가 될 전망이다. 곽대석 사회공헌정보센터 소장은 “경기가 좋을 때 사회공헌은 모든 기업이 할 수 있지만, 경기가 나쁠 때 사회공헌은 사회적 책임과 평판, 사회와의 관계를 긴 안목으로 보는 기업만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어려운 경영여건을 반영하듯 상당수 그룹들이 올해는 새로운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하기보다는 기존 사업의 효율성 제고, 임직원 자원봉사 활용, 지역사회의 요구에 밀착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통해 적은 예산으로 보다 많은 효과를 거두기 위한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

곽정수 대기업전문기자 jskwak@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사람과풍경] ‘내 밥’ 벌고 이웃의 식탁도 채워드려요

2009-04-23 울산 사단법인 ‘희망을 키우는 일터’ » 사회적기업인 ‘희망을 키우는 일터’ 직원들이 도시락공장에서 청소를 하던 중 자리를 함께해 회사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화이팅’을 외쳤다. 사회적 약자에 일자리...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77

미국·시장 역할 축소…‘새 세계질서’ 밑돌 놨다

2009-04-21 A4 9쪽’ 합의문 뜯어보니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 런던G20정상회의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저녁(한국시간) 런던 만다린 오리엔탈 하이드 파크호텔에서 후진타오 중국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G20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17

‘한옥살이 꿈’ 지어드립니다

2009-04-21 노동부 지원 사회적기업 만들어 ‘생짜’ 50명 못질부터 현장교육 임종업 기자 <script></script> » 충남 공주시 유구읍에 있는 5칸 ㄱ자집 ‘이우재’ 조립장면. 현장실습 교육 중인 한옥사업단 직원들이 이 작업에 참여...

  • HERI
  • 2011.06.27
  • 조회수 6099

경기침체로 값 따지고 양심 찾고…“새로운 쇼핑족 출현”

2009-04-21 전세계 사치품 판매 작년보다 최대 15%↓ 환경등 사회적 책임 고려하는 구매자 늘어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미국 고급백화점의 대명사인 삭스 피프스 애비뉴는 지난해 12월에서 올해 1월 9875만달러(약 1300억원...

  • HERI
  • 2011.06.27
  • 조회수 5238

[발언대] 대학, 인문학 강좌의 문호를 넓혀라

2009-04-21 얼마 전 세명대 저널리즘스쿨에서 주관하는 인문학 특강을 들을 기회가 있었다. 학생은 아니었지만 일반인에게도 공개한 강의라 수강할 수 있었다. 인문학은 상상을 넓힐 공간을 마련해준다는 면에서 흥미롭다. 그럼에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58

‘사회적 책임’ 국제표준 도입된다

2009-04-21 ISO, 기업 등 지켜야할 환경·인권·노동 지침 내년 제정 최원형 기자정부와 기업, 민간기구 등 사회를 이루는 모든 조직들에게 요구하는 ‘사회적 책임’의 국제표준안이 마련돼,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도입된다. 지식경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13

신세계도 동네에 ‘슈퍼’…“골목상권 싹쓸이” 반발

2009-04-21 연말까지 이마트 에브리데이 3곳 열기로 동네슈퍼·재래시장 “비상회의 열어 저지” 이정연 기자 <script></script> 경기침체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대형 유통업체들이 너도나도 소규모 점포 출점에 나서고 있다. 이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79

예비 사회적기업 46% “정부 지원 절실”

2009-04-21 대구경북연구원 조사 “취약계층 일자리 희망돼야” 구대선 기자 대구·경북의 예비 사회적 기업들은 자본력 부족 때문에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정부가 운영비 지원을 확대해주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83

이웃·동료도 ‘마음 가족’ 될수있어요

2009-04-21 나눔꽃 캠페인] 새 생활공동체 꿈꾸는 ‘풀뿌리사람들’ 송인걸 기자 <script></script> » 15일 대전 풀뿌리사람들이 연 ‘품앗이 은행’ 강의에 모인 시민들이 생활공동체의 시작을 다짐하며 활짝 웃고 있다. 소통 원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28

‘내 코가 석자’… 움츠러든 나눔경영

2009-04-21 10곳만 확정 5090억원…지난해보다 37억↓ 금호·시제이·이랜드 등은 예산 되레 늘려 눈길 곽정수 기자 <script></script> 14개그룹 올 ‘사회공헌’ 예산 보니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은 실물경제 위축으로 고강도 비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877

중소기업 10곳중 4곳만 ‘사회적 책임경영’ 실천

2009-04-21 ‘사회적 책임경영’(CSR)을 이행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4곳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 230곳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경영 이행실태를 조사한 결과, 사회적 책임경영을 알고 있는 곳은 75.2%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6156

[이사람] 노숙인 자립이 우리에겐 ‘빅이슈’

2009-04-21 노숙인 판매 잡지 ‘빅이슈 한국판’ 준비 누리꾼들 박수진 피디 <script></script> » 노숙인들의 자립을 위한 잡지 <빅이슈 한국판>의 창간 준비를 하고 있는 빅이슈코리아가 법인 등록을 마치고 30일 사무실 문을 연다...

  • HERI
  • 2011.06.27
  • 조회수 6498

[특파원 리포트] ‘폐품’악기로 일 ‘명품’거리 누비다

2009-04-21 한국 퍼포먼스그룹 ‘노리단’ 도쿄 공연 김도형 기자 » 김도형 특파원지난 18일 오후 일본 도쿄의 대표적 명품가게 밀집 거리인 오모테산도. 페트병과 폐호스 등으로 만든 각종 재활용 악기를 연주하는 한국의 퍼포먼스...

  • HERI
  • 2011.06.27
  • 조회수 7790

1970년대 본고사 그 ‘어둠의 역사’

2009-04-21 “음악시간에는 수학책 가져가야” “수학시험 어려워 평균 10~20점” “우열반 위화감으로 싸움 나기도” “과외 못 받으면 등수 한참 밀려” 결국 80년 7월30일 본고사 퇴출 <script></script> » 현재 일부 대학이 부활...

  • HERI
  • 2011.06.27
  • 조회수 11247

배당금 잔치는 끝났다…미 삭감기업 5배 늘어

2009-04-21 S&P 분석…미 현금확보 비상 주주몫 잇단 축소 단기실적 치중 병폐따라 장기경영 전환 움직임 류이근 기자 <script></script> » 미국 기업 배당 추이 ‘주주 자본주의’의 퇴색과 함께 배당의 황금시대도 저물고...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24

[삶과경제] ‘MBA 2.0’이 필요하다

2009-04-21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전세계의 각종 비영리 사업을 위해 제가 조달해 준 자금이 지금까지 2억5천만달러(약 4천억원)쯤 됩니다.” 최근 영국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만난 조지 오버홀저는 비영리 자금조달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616

[삶과경제] 불황과 기부

2008-11-12 스타벅스의 실적이 추락했다는 소식에 마음이 서늘해졌다. 이 다국적 커피 브랜드의 최근 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20분의 1도 되지 않는 주당 1센트로 떨어졌고, 뉴욕증시 상장주식의 가격은 연일 하락세를 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81

[삶과경제] 기업이 왜 다른 기업을 돕나요?

2008-12-10 어느 대기업 중견 간부를 만났다. 마주 앉아 경제 걱정을 한참 하던 중, 그는 뜻밖의 의문을 던졌다. “경제가 어려워지면 가난한 사람이 더 가난해지는 것은 맞다. 그래서 사회공헌활동 예산은 어려울 때 더 늘려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743

도보 여행, 컴포트 푸드, 빅3의 귀환

2009-01-04 [한겨레] [매거진 esc] 여행에서 엔터테인먼트까지, 2009년에 꼭 알아야 할 esc 트렌드 열쇠말 100을 읽는다 | 여행 | 1 도보 여행 올해 여행의 화두는 걷기가 될 것 같다. 유럽발 ‘카미노 데 산티아고...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24

짜릿하다 첫경험, 궁금하다 트렌드 3

2009-01-03 [한겨레] [매거진 esc] 신년특집 한복여행단 고! 격투기 출전 큐! 괜찮아, 잘 될거야♬ 2009년 50인이 꿈 꾸는 첫경험 “계획을 지우자! 이기적이 되자!” 가능하다면 아무것도 안 하고 머리를 텅 비우는 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