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삶과경제] ‘MBA 2.0’이 필요하다

HERI 2011. 06. 27
조회수 7028

2009-04-21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전세계의 각종 비영리 사업을 위해 제가 조달해 준 자금이 지금까지 2억5천만달러(약 4천억원)쯤 됩니다.” 최근 영국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만난 조지 오버홀저는 비영리 자금조달 전문가다. 그는 자금이 필요한 기관의 수요에 맞춰 자선적 성격의 기부금, 사회적 가치를 이해하는 금융기관의 대부금, 일반 벤처캐피털이나 금융기관의 투자금 등 다양한 성격의 자금을 최신 금융기법으로 재조합해 제공하고 있다. 오버홀저는 미국 스탠퍼드대학 엠비에이(MBA) 과정을 졸업한 재무전문가다.

최근 수십 년 동안 엠비에이 학위를 가진 경영전문가들은 세계 경제의 중심에 서서 금융과 기업 흐름을 쥐락펴락했다. 그럴듯한 글로벌 기업의 경영자, 다국적 컨설팅사의 컨설턴트, 투자은행과 자산운용사의 핵심적 자리는 엠비에이 출신들이 포진해 있기 마련이었다.

그만큼 현재의 세계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책임도 크다. 리먼브러더스처럼 위기를 몰고 온 금융사의 주요 의사결정권자도 그들이었으니 말이다. 위기의 근원이 엠비에이들이 만들어 놓은 시장만능주의 질서라며 손가락질하는 목소리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반갑게도, 시장만능주의와는 다른 방향으로 경영전문가의 가치를 드높이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오버홀저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관을 돕는 데 자신의 경영전문성을 십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오버홀저는 외롭지 않다. 하버드경영대학원 엠비에이인 로널드 코언은 영국 금융사인 ‘사회적 금융’의 이사다. 그는 현재 영국에서 사회적 가치에 투자하는 은행을 설립하는 일을 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스쿨 엠비에이인 장필리프 드 슈레벨은 전세계 150여개 마이크로파이낸스 기관에 자금을 공급하며 제3세계 빈곤 퇴치의 젖줄 노릇을 하고 있다. 그가 조달하는 대규모 자금 중 상당 부분은 영리 투자자로부터 들어온다. 이들은 모두 경영전문가이면서도 사회투자 전문가로, 또 사회적 기업가로 불린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경영대학원은 아예 사회적 기업가 정신이 미래 경영의 패러다임이 될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전체 240명의 엠비에이 재학생 중 25% 정도는 사회적 기업 관련 과목을 수강하고 해당 클럽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옥스퍼드대학은 엔지오 등에서 경험을 쌓은 뒤, 사회 혁신을 위해 경영전문성을 활용하겠다는 사람을 장학금까지 주면서 따로 선발하기도 한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하버드, 엠아이티(MIT) 등 주요 경영대학원도 사회적 기업가 정신을 교육과정에 도입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흐름은, 세계 경제위기 이후 경영전문가들이 움직여야 할 방향을 명확히 보여 준다. 경영이란 시장만능주의를 뒷받침하는 이데올로기가 아니라, 조직이 당면한 일을 혁신적이고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기술이며 정신이다. 지금처럼 기후변화, 빈곤,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사회적 이슈가 당면 과제일 때는 사회 혁신이 경영전문가의 과제가 된다. 과거의 과제인 단기적 효율성 향상만을 추구하다가는 뒤처지기 쉽다.

‘엠비에이’라는 단어는 많은 사람들을 매혹시켰다. 그러나 자칫 그 가치가 땅에 떨어질 위기에 처해 있다. 사회적 가치와 경영 기법을 결합시켜 새로운 경제 질서를 만들어 내는 경영전문가, ‘MBA 2.0’이 필요해진 이유다.


문득 내가 엠비에이과정 재학중일 때 한 교수로부터 들은 이야기가 떠올랐다. “1960년대라면 이곳이 로스쿨이고 당신들은 법률가였을 것이다. 그러나 21세기 초입, 그 자리는 엠비에이들이 차지했다. 여러분은 어떤 세상을 만들어 갈 것인가?”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timelast@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국내기업 '사회책임경영' 갈 길 멀다

2009-07-28 한겨레 경제연구소 분석 환경*윤리 등 관리수준 세계 100대 기업들과 큰 격차 한국 대표 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 관리체계가 세계 수준에 견줘 여전히 크게 낮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겨레경제연구...

  • HERI
  • 2011.06.27
  • 조회수 7341

“홈플러스 브랜드 영국본사로 역수출”

2009-04-23 [한겨레가 만난 CEO] 이승한 삼성테스코 회장 ‘아시아 리더십아카데미’ 국내 설립 임직원 교육 세계 수준 인정받은것 » 이승한 삼성테스코 회장 다국적 유통회사인 영국 테스코그룹의 한국 투자회사인 삼성테스코홈...

  • HERI
  • 2011.06.27
  • 조회수 8477

롯데쇼핑,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 편입

2009-04-23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인 롯데쇼핑은 지난달 28일 새로 나온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es·DJSI) 아시아·태평양 부문에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편입되었다고 25일 밝혔다. 다우존스 지속가능...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08

[한겨레프리즘] 보이지 않는 발

2009-04-23 전 정권과 가까웠던 기업체 회장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달러 비자금을 풀다 쇠고랑을 찼다. 한 신인 여배우는 ‘몸 로비’를 강요당했다는 고백을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이들로부터 뇌물과 접대를 받은 이들의 ‘리스...

  • HERI
  • 2011.06.27
  • 조회수 7145

현대그룹 ‘그린경영’ 시동

2009-04-23 현대그룹이 경영에 ‘저탄소 녹색성장’ 개념을 접목시킨 ‘그린(Green) 경영’에 나선다. 현대그룹은 6일 “현정은 회장이 최근 사장단 회의에서 ‘그린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자’고 주문한 데 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65

온실가스 흡수량 많은 가평군은 ‘산소 탱크’

2009-04-23 영국표준협회 검증 받아 매년 경기 가평군이 흡수하는 온실가스량은 경기 과천시의 온실가스 배출량(36만t) 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가평군은 12일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인증기관인 비에스아이(영...

  • HERI
  • 2011.06.27
  • 조회수 8040

메마른 일상 적시는 녹지와 문화

2009-04-23 [한겨레21] [체험! 살기 좋은 대도시 ④ 도쿄] 공원 1만 개 넘고 미술관 촘촘… 보육시설·주택 공급 확대에 역점 도쿄란 도시는 매력적이다. 유럽의 도시가 이끼 낀 석조(石造)로 따뜻하다면, 도쿄는 거대한 철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8150

[이사람] 툇마루 은은하니 마음 절로 익네

2009-04-23 축령산 편백숲 ‘두메문화’ 일구는 변동해씨 » 변동해(54·사진) 통나무집 ‘휴림’ 6동을 문화전파 기지로 “세파에 찌든 마음, 별·달 보며 털어내길” “나무와 바람을 벗하며 ‘느림의 문화’를 체험하는 무대를 꾸...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13

국내 ‘친환경 경영’ 일본에 크게 뒤져

2009-04-23 유통업체 56% “사내시책에 포함”…일본은 91.7% 달해 친환경 소매점포인 ‘그린스토어’ 전략이 이웃 일본에 비해 상당히 뒤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국내 소매유통업체 100여곳을 대상으로 ‘국내...

  • HERI
  • 2011.06.27
  • 조회수 8462

‘금융위기 괴물’ 부른 자본주의의 미래 성찰

2009-04-23 베스트셀러로 본 세계­|영국 » 야만적 자본주의에 대한 성찰이 영국의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반자본주의를 외치는 학생 시위대들이 지난해 10월10일 런던 시내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 새해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27

[사람과풍경] 녹색도시·일자리 창출 ‘두 바퀴의 희망’

2009-04-23 광주 사회적 기업 ‘빛고을 바이크 사업단’ » 빛고을바이크사업단 실습장에서 강사와 직원이 17단계의 수리과정을 거쳐 구멍을 때운 자전거 바퀴를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33명 채용해 하루 8시간씩 자전거 관련 교육...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62

초콜릿은 천국의 맛이겠죠

2009-04-23 [지구를 바꾸는 행복한 상상 ‘Why Not’ ①] 코트디부아르 카카오 농장에서 일하는 12살 일꾼 에브라임 킨도의 ‘Why Not’, “왜 착한 초콜릿은 생각하지 않는 거죠 우리 아버지들과 살았던 20세기는 바쁜 세상이...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54

“윈-윈에도 순서…협력사 먼저 잘돼야”

2009-04-23 “협력업체와 유통업체가 윈-윈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윈-윈에도 순서가 있어요. 협력업체가 먼저 윈하도록 해야 그들도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화답합니다.” 이철우 롯데쇼핑 대표는 ‘맏형론’으로 경기침체 극복 의지를 다...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23

“향토자산 키우는 소기업이 희망”

2009-04-23 “향토자산 키우는 소기업 “종업원 1만명을 고용한 1개의 기업은 유치하기 힘들어도 1명을 고용한 소기업 1만개는 유치하기가 힘들지 않습니다.”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인 박원순 변호사(사진)가 경북 상주에서 한 특강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6260

공기업 등 사회책임경영 줄줄이 후퇴

2009-04-23 토지공사·가스공사·KT, 사회공헌 조직·인원 축소 전문가 “사회공헌 소홀하면 기업 미래에 해가 될뿐” 공기업 등 사회책임경영 ‘실용’을 전면에 내건 이명박 정부 등장 이후, 공기업을 비롯해 정부 입김이 센 기업에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756

“악에 받쳐 나온 ‘워낭소리’처럼 미친놈 없으면 독립영화 망해”

2009-04-23 [뉴스 쏙] 한겨레가 만난 사람 ‘독립영화 신기록 제조기’ 고영재 피디 » 한국 독립영화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워낭소리>의 또다른 주역이 고영재 프로듀서다. 그는 <워낭소리> 이전에도 <우리 학교>로 당시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108

“남들이 공부에 인생 걸 때 우린 인생을 공부했죠”

2009-04-23 » 정다연(왼쪽) 양과 정수련 양은 동아리 활동을 통해 성적이 아니라 정신적 성숙이 테마가 되는 고교시절을 보냈다. 순천 제일고 독서논술토론동아리 ‘혜윰’ 새학기, 학생들은 누구나 성적 향상의 꿈을 꾼다. 대입을...

  • HERI
  • 2011.06.27
  • 조회수 9077

‘사회적 기업학과’ 신설

2009-04-23 » ‘사회적 기업학과’ 신설 국내 처음으로 ‘사회적 기업학과’를 신설한 경원대 이길여(왼쪽) 총장이 27일 현대·기아차그룹 이영복(오른쪽) 이사로부터 특별장학금 1억원을 전달받고 있다. 국내 처음으로 ‘사회적 기업학...

  • HERI
  • 2011.06.27
  • 조회수 7945

포스코, 인턴 1600명 채용한다

2009-04-23 포스코는 5일 상·하반기에 각각 800명씩 모두 1600명의 인턴사원을 채용하기로 하고 이날 상반기 채용계획을 공고했다. 또 올해 정규직 신입사원도 2000명을 뽑아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인턴사원은 학력 제...

  • HERI
  • 2011.06.27
  • 조회수 7933

[세상읽기] 엔지오와 압핀 그리고 교양교육

2009-04-23 » 조효제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 이번주 전국 대학들이 새학기를 시작했다. 필자가 재직중인 학교에 개설된 엔지오 석사 과정이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한국 사회에서 엔지오 담론을 개척해 온 프로그램이니만큼 이...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