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칼럼

작은사진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적경제센터장.jpg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적경제센터장


자유’와 경쟁하는 가치는 무엇일까. 가치가 경쟁한다는 것은 ‘좋은 것과 나쁜 것’ 가운데 선택하는 일이 아니라, ‘더 좋은 것과 좋은 것’, ‘좋은 것과 덜 좋은 것’ 사이에서 선택하는 일이다. 이런 맥락에서 ‘자유’가 경쟁하는 가치는 ‘억압’이나 ‘구속’이 아니라, ‘안정’이라는 가치라 할 수 있다. 현대 사회에서 ‘자유’와 ‘안정’이라는 가치를 놓고 갈등하는 일은 다반사다. 고정적이고 안정된 일터에서 일하는 직장인은 자유를 갈망하고, 얽매이지 않은 상태에서 자유롭게 일하는 프리랜서는 불안정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에 시달리는 게 대표적이다.

지난해 11월 통계개발원은 ‘경제 생활 안정도’와 ‘고립감’이 주관적 삶의 만족도에 영향을 끼치는 주요한 요인들이라고 밝혔다. 소득의 절대적 수준이나 직업 종류보다도 소득의 안정성과 인간관계가 삶의 만족도에 더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즉, 소득이 불안정한 프리랜서들의 상대적인 삶의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한편, 평생직장 개념의 안정적 일자리는 점점 없어지고, 프리랜서의 비중은 날로 증가하고 있다. 2013년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 비정규직·특수고용직 노동자 등을 폭넓게 포함한 프리랜서 규모가 478만9천명으로 취업자의 18.9%에 달한다. 지난해 국제노동기구(ILO)는 ‘세계 고용과 사회적 전망’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 노동자 중 4분의 1만이 기간 제한이 없는 평생고용 계약을 맺고 있으며, 비전형적 근로 형태의 불안정한 일자리는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라고 밝혔다. 프리랜서 노동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더 이상 미루기 어려운 시점이다.

자발적인 프리랜서들은 삶과 노동이 분리되지 않은 삶을 창조한다는 목표를 가진 사람들이다. 하지만 이들 소수를 제외하면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프리랜서로 내몰린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이들 프리랜서 노동에 대한 대안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안정적 일자리 확대가 대안일 수도 있지만, 그 혜택은 소수에게 돌아갈 공산이 크다.

주체적으로 자신의 삶을 구성하고자 하는 프리랜서의 장점을 살리면서, 일에 대한 불안감과 불편을 해소할 방법은 없을까? 프리랜서의 직무와 생활에 있어 불안감을 주는 주요한 요소는 일감을 구하는 일이다.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고용보험 등 사회보험에서 제외되어 있으며, 계약서 작성이나 계산서 발행, 세금 처리 등 행정업무 역시 큰 부담이다.

이에 대한 대안적 움직임으로 ‘사업고용협동조합’이 주목받고 있다. ‘사업고용협동조합’은 사업을 하고자 하는 프리랜서들을 ‘사업자 직원’으로 고용하고, 이들을 대신해 조합 명의로 각종 행정적·법적 기능을 지원하며 사업 수행을 돕는다. 이뿐만 아니라 개인의 영업력보다는 여럿이 모인 협동조합의 영업력이 강하기 때문에 일감을 구하는 일이 상대적으로 수월해진다. 계약영수증과 계산서 발행 및 세금 납부 등은 모두 협동조합 명의로 처리된다. 협동조합은 사업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지원 비용으로 부과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무엇보다도 일련의 과정을 통해 고립된 노동에서 벗어나 연대와 협력에 기반한 노동으로 이행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업고용협동조합’이 자유로운 개인들의 ‘공동체’로 작동하길 기대한다.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적경제센터장 gobogi@hani.co.kr


등록: 2016-05-08 19:22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42886.html

첨부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한겨레 프리즘] 노벨상 잡상/김공회

밥 딜런의 노벨 문학상 수상은 신선한 충격이었지만, 역설적이게도 노벨 문학상 존립에 대한 의문도 던져준다. 이미 세계적 스타인 밥 딜런 같은 이가 상을 받아서 인류가 얻을 이익이 무엇일까? 앞으로는 사람들이 그의 음악...

  • admin
  • 2016.10.16
  • 조회수 3439

국가경쟁력 떨어뜨리는 ‘노사간 협조’, 누구 책임인가?

【세계경제포럼(WEF) 경쟁력보고서】 한국 ‘노사간 협조’, 꼴찌에서 4번째…2008년 이후 ‘정부 무능’ 탓 세계경제포럼(WEF)의 ‘2016~17년 경쟁력보고서’가 28일 나왔다. 우리나라 전체 순위는 26위로, 역대 최하위 수준에서 3...

  • admin
  • 2016.09.29
  • 조회수 4003

국가경쟁력 떨어뜨리는 ‘노사간 협조’, 누구 책임인가?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세계경제포럼(WEF) 경쟁력보고서】 한국 ‘노사간 협조’, 꼴찌에서 4번째…2008년 이후 ‘정부 무능’ 탓 세계경제포럼(WEF)의 ‘2016~17년 경쟁력보고서’가 28일 나왔다. 우리나...

  • admin
  • 2016.09.29
  • 조회수 4122

급속하게 늘고 있는 ‘혼자 사는 중년들’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드러난 40~50대 1인 가구 증가세, 다른 연령층 압도 가구 구성의 변화 추이(1980~2015), 자료: 통계청 10년이면 강산도 몰라보게 달라지는 것처럼, 사람들의 삶에 대한 가치관이나 사회경제적 환경도 빠르게...

  • admin
  • 2016.09.28
  • 조회수 4804

급속하게 늘고 있는 ‘혼자 사는 중년들’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드러난 40~50대 1인 가구 증가세, 다른 연령층 압도 가구 구성의 변화 추이(1980~2015), 자료: 통계청 10년이면 강산도 몰라보게 달라지는 것처럼, 사람들의 삶에 대한 가치관이나 사회경제적 환경도 빠르게 ...

  • admin
  • 2016.09.28
  • 조회수 4675

한국엔 ‘1년 이상 장기실업자’ 없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OECD평균 34%인데 한국은 사실상 제로(0) 짧은 실업급여 기간 탓…‘구직활동하는 실업자’ 대열에서 자발적 이탈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수가 1...

  • admin
  • 2016.09.22
  • 조회수 4212

[한겨레 프리즘] ‘전기요금 논란’이 남긴 것 / 김공회

이번 여름의 태양만큼이나 뜨거웠던 게 전기요금을 둘러싼 논란이었다. 돌이켜보면 ‘8월 전기요금 폭탄’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그 반향은 어느 때보다도 컸다. 이번 파동의 원인으로 많은 이들이 ‘기록적인 폭염’을 ...

  • admin
  • 2016.09.19
  • 조회수 4060

[한겨레 프리즘] ‘전기요금 논란’이 남긴 것 / 김공회

이번 여름의 태양만큼이나 뜨거웠던 게 전기요금을 둘러싼 논란이었다. 돌이켜보면 ‘8월 전기요금 폭탄’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그 반향은 어느 때보다도 컸다. 이번 파동의 원인으로 많은 이들이 ‘기록적인 폭염’을 ...

  • admin
  • 2016.09.19
  • 조회수 4010

[유레카] 선물과 뇌물 사이 / 박순빈

말 많았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이 28일부터 드디어 시행된다. 공직자와 언론, 교육계에 몸담은 사람들은 앞으로 3, 5, 10이라는 숫자에 민감해질 수밖에 없다. 남한테 공짜로 한 ...

  • admin
  • 2016.09.19
  • 조회수 4308

최저임금에도 못미치는 실업급여로는 구조조정 못한다

2016년 1월 이후 최대 월 113만4243원으로 정액제 상태 기업이 비정규직을 남용하고 정규직 해고를 함부로 하는 경우 흔히 우리는 “비용을 사회에 전가한다”고 말한다. 실업자가 늘어나면 실업수당 지출이 증가하고 빈곤층이 늘...

  • admin
  • 2016.09.02
  • 조회수 6238

[더 나은 사회] 식탁 위의 주권 지키기, GMO 완전표시제 도입에 달렸다

GMO 안전성 검증 아직 미흡 암·알레르기 원인 주장도 나와 64개국선 금지 또는 표시 강화 한국 예외조항 그대로 남겨둬 생협의 자발적 표시제도 막아 소비자 깜깜이 선택할 수밖에 아이쿱생협이 운영하는 충북 괴산 자연드림파...

  • admin
  • 2016.09.01
  • 조회수 4554

[유레카] 전기요금의 비밀 / 박순빈

전기는 독특한 상품이다. 일반 상품과 달리, 일물일가의 원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다. 수요주체와 목적, 언제 어디서 사용하느냐에 따라 요금이 천차만별이다. 공급 원가가 때와 장소에 따라 다 다르다. 그렇지만 전기사업자는 ...

  • admin
  • 2016.08.25
  • 조회수 4317

[유레카] 놀 권리 / 박순빈

유엔아동권리협약 31조는 ‘아동은 휴식을 충분히 즐기고, 나이에 맞는 놀이와 오락 활동에 참여할 권리가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 사회와 교육 현장은 이런 권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 어린이들이 목소리를 내는...

  • admin
  • 2016.08.25
  • 조회수 3913

[한겨레 프리즘] ‘진정한’(?) 기본소득 / 김공회

기본소득의 인기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똑똑하지만 게으르고 불만 많은’ 일부 젊은이들의 ‘투정’ 정도로 치부되던 게 기본소득이었다. 기본소득 지지선언은 야권 정치인에겐 진보적 색채를 선명히 ...

  • admin
  • 2016.08.23
  • 조회수 4393

[한겨레 프리즘] 어떤 재조명 / 김공회

김공회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 전태일이 기름을 부은 몸에 불을 댕기며 남긴 말이다. 그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도 그가 자신의 죽음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고자 했는지...

  • admin
  • 2016.07.27
  • 조회수 4437

좋은 일터, 좋은 임금의 조건 / 서재교

국내 굴지의 글로벌 아이티(IT) 기업에 근무하는 김아무개(40) 과장은 지난해 성과급을 포함해 약 1억2천여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매달 천만원 정도를 월급으로 받은 셈이다. 하지만 언제까지 이처럼 많은 급여를 받을 수 있을지 ...

  • admin
  • 2016.07.27
  • 조회수 4396

[유레카] 민자철도의 위험 / 박순빈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는 민간자본의 힘을 절대적으로 신봉했다. 국가와 시장의 구분을 허물어버리고, 공공서비스에 민간자본의 참여를 과감하게 끌어들였다. 대처 정부는 어정쩡한 민영화가 아니라 일시에 전면적으로 시장에...

  • admin
  • 2016.07.12
  • 조회수 4072

[한겨레 프리즘] ‘주휴수당 논란’을 넘어 / 김공회

김공회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매년 찾아오는 최저임금 결정 시즌이다. 올해는 금액 자체뿐 아니라 고시 방법을 둘러싸고서도 의견 대립이 첨예하다. 이제껏 최저임금은 시급으로 고시되는 게 관례였으나 노동계에서 이를 ...

  • admin
  • 2016.06.27
  • 조회수 4952

[싱크탱크 시각] 리더십의 빈곤과 과잉 / 조현경

영화 <명량>이 한국 영화 역사상 최고의 관객수를 기록했던 이유 중 하나는 ‘진정한 리더에 대한 갈망’이었다. 당시 한국을 방문했던 프란치스코 교황에 대한 뜨거운 반응 역시 같은 맥락이다. 그는 4박5일 동안 세월호 유...

  • admin
  • 2016.06.20
  • 조회수 4466

[한겨레 프리즘]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 / 김공회

김공회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사내유보금’을 놓고 진보와 보수 간에 갈등이 첨예하다. 지난 4월 재벌의 사내유보금 754조원 중 일부를 환수해 실업 해소 등에 쓰자고 주장하는 ‘재벌사내유보금환수운동본부’가 본격...

  • admin
  • 2016.06.17
  • 조회수 4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