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칼럼
List of Articles

[착한경제] 착한 소비-불황기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

등록: 2010.04.05 수정: 2014.10.20 스타벅스는 '커피가 아니라 문화적 체험을 판다'고 하면서 성공한 기업입니다. 주요매장을 장악하는 부동산 전략도 유명하지요. 그런 스타벅스가 요즘은 좀 어렵다고는 하더군요. 한국에서 스타벅...

  • HERI
  • 2014.10.20
  • 조회수 4401

[착한경제] '경영 교과서' GM의 몰락

등록: 2010.04.05 수정: 2014.10.20 [한겨레=그래픽 홍종길 기자 jonggeel@hani.co.kr] #장면 1. 영업부 김 대리는 늘 불만이다. 불경기인 요즘, 그는 늘 영업 현장에서 고객 기업 구매담당자들에게 굽실거리는데도 목표실적 맞추...

  • HERI
  • 2014.10.20
  • 조회수 3767

[착한경제] 어린이날, 꽃에 얽힌 돈 이야기를 떠올리다

등록: 2010.04.05 수정: 2014.10.17 지난해 어린이날, 모처럼 가족들과 서울 근교에서 열린 한 바자회에 나들이를 갔습니다. 꽃이 가득 피어 있었고, 꽃처럼 예쁜 어린아이들이 정신 없이 뛰어다니는,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운 ...

  • HERI
  • 2014.10.17
  • 조회수 3946

[착한경제] 구글, 마더 테레사, 폴 뉴먼의 공통점

등록: 2010.04.03 수정: 2014.10.17 Paul Newman(affaire de couronne deThomas, from Flickr.com) 돈 버는 사람은 돈을 버는 일만 했다. 세상은 그들을 기업가라고 불렀다. 착한 일을 하는 사람은 착한 일만 했다. 세상은 그...

  • HERI
  • 2014.10.17
  • 조회수 3499

[착한경제] 오바마노믹스의 본질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7 2009년 4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약속했던 두 가지 획기적인 일을 실행에 옮겼다. 우선 백악관에 ‘사회혁신실’(Office of Social Innovation)을 설치하고, 미국진보센터와 구글을 거...

  • HERI
  • 2014.10.17
  • 조회수 3524

[착한경제] '투자에도 만유인력의 법칙이' 아이작 뉴턴의 주식투자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7 '주식투자에도 만유인력의 법칙을'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근대 물리학의 아버지 아이작 뉴턴은 ‘남해회사’(South Sea Company)라는 ‘매우 유명한’ 주식의 투자자였다. 그런데 영국 남해회...

  • HERI
  • 2014.10.17
  • 조회수 4058

[착한경제] 낯선 외국 조직과 10분만에 파트너십 이루기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7 ‘파트너십’이라는 단어는 낯설지 않습니다. 영리와 비영리간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비슷한 미션을 가진 사회적기업이나 NPO끼리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는 등 많은 이야기를 듣지요. 하지만 어떤 ...

  • HERI
  • 2014.10.17
  • 조회수 2692

[착한경제] 스타벅스 구조조정이 슬픈 이유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2008년 4분기에 1억 2천만 달러(약 18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이 있다.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시작해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시장 참여자 모두가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시기였다...

  • HERI
  • 2014.10.16
  • 조회수 3421

[착한경제] MBA 2.0이 필요하다

<iframe frameborder="0" scrolling="yes" style="width: 100%; height: 100%;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iframe>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전세계의 각종 비영리 사업을 위해 제가 조달해 준 자금이 지금까지...

  • admin
  • 2014.10.16
  • 조회수 2626

[착한경제] 화려하던 MBA의 시대는 갔다?!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사람은 누구나 지울 수 없는 '시그널'을 달고 삽니다. 그것은 국적이나 출신지역이기도 하고, 피부색이기도 합니다. 출신학교의 이름이기도 하고, 부모님의 직업 및 사회적 지위이기도 합니다. ...

  • admin
  • 2014.10.16
  • 조회수 2698

[착한경제] 착한 일을 더 크게 하려면, 필요한 것은 '돈'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사회적기업을 키울 때 드는 돈은 어디서 찾을까? (Expansion Finance for Social Impact) 또 돈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financing할 것인지에 있습니다. ...

  • admin
  • 2014.10.16
  • 조회수 3031

[착한경제] 글로벌 금융 위기, 위협일까 기회일까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2009년 3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에서 보니, 영국이나 미국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기관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입니다. 금융시장 붕괴, 특히 주식시장 붕괴가 큰 이유라고...

  • admin
  • 2014.10.15
  • 조회수 2442

[착한경제] 사회적 가치투자, '착한 일'에 투자하기

<iframe frameborder="0" scrolling="yes" style="width: 100%; height: 100%;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iframe> 등록: 2010.04.01 수정: 2014.10.16 사회적기업에게 ‘자금’은 이제 낯선 단어가 아닙니다. 사회적 가치를...

  • admin
  • 2014.10.15
  • 조회수 3203

[착한경제] 글로벌 금융위기, 돼지저금통으로 극복하자

등록: 2010.03.31 수정: 2014.10.16 글로벌 금융위기는 사회적기업가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까요? 2009년 3월 25~27일 영국 옥스포드대학에서 열리는 스콜월드포럼(Skoll World Forum)에 참석했습니다. 스콜월드포럼은 이베이 창립자인...

  • admin
  • 2014.10.15
  • 조회수 4092

[싱크탱크 시각] 개발사업에 사라진 ‘가고파의 고향’

등록 : 2014.09.14 19:00 툴바메뉴 스크랩 오류신고 프린트 기사공유하기facebook6 twitter10 보내기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내 고향 남쪽 바다/ 그 파란 물 눈에 보이네/ 꿈엔들 잊으리요/ 그 잔잔한 고향 바다/ 지금도 그...

  • admin
  • 2014.09.15
  • 조회수 4204

[유레카] 투기와 거품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는 주식·부동산 등 자산시장 지표(케이스-실러 지수)를 만들어 지난해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그가 개발한 분석 지표에 따르면, 현재 미국 증시의 주가수익률은 25로 1년 전보다 2포인트 높아졌다. 이 ...

  • admin
  • 2014.09.02
  • 조회수 3965

[유레카] CEO 프란치스코

‘파파 프란치스코’가 100시간여 한국 체류를 마치고 출국했다. 가는 곳마다 구름 인파가 몰렸고 잔잔한 열광이 일었다. 한바탕 ‘메시아 신드롬’이 태풍처럼 헤집고 간 느낌이다. 한국을 아시아의 첫 방문지로 정한 교황청의 선...

  • admin
  • 2014.08.21
  • 조회수 4232

[이봉현의 소통과 불통] 묘수보다 기본

이봉현 경제·국제 에디터 진리는 단순, 질박할 때가 많다. “묘수 세 번이면 그 바둑 진다”는 바둑 격언이 있는데 기본을 갖춘 단순한 것들이 복잡하고 현란한 것보다 힘이 세다는 뜻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번주 한국을...

  • admin
  • 2014.08.13
  • 조회수 4092

[유레카] 상속예찬

부자는 왜 자식에게 재산을 물려주려 할까? 그레고리 맨큐 하버드대 교수가 얼마 전 이와 관련한 주장을 <뉴욕 타임스>에 기고했다. 그의 논리를 따라가 보자. 부자의 상속은 자신이 지금 쓸 돈을 절약해 미래 후손에 투자하...

  • admin
  • 2014.08.13
  • 조회수 4008

[유레카] 생존을 위한 연극

영국의 기숙형 사립학교(보딩스쿨)는 고위 관료와 정치인의 필수 코스다. 데이비드 캐머런 현 총리를 포함해 영국 내각의 절반 이상이 보딩스쿨 출신이다. 명문 보딩스쿨을 나와 옥스브리지(옥스퍼드-케임브리지)를 거쳐 고위직에 진...

  • admin
  • 2014.08.13
  • 조회수 3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