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칼럼

[싱크탱크 시각] ‘힘내라’ 대학생협

admin 2015. 03. 23
조회수 3958

이현숙한겨레경제연구소장.JPG

협동조합이 봄기운처럼 퍼지고 있다. 2012년 12월부터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 지 2년 만에 6000여개의 협동조합이 만들어졌다. 기본법 시행 이전 ‘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에 따라 활동하고 있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생협)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아이쿱, 한살림 등 4대 생협은 매출 1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인다.

‘생협 전성시대’에 유독 어려움을 겪는 생협이 있다. 바로 대학생협이다. 태동 25돌을 맞은 대학생협 가운데 운영난을 겪는 곳이 적잖다. 지난달 26일엔 세종대 생협이 15년간의 활동을 접고 문을 닫는 등 사업을 중단한 곳마저 생겨났다.

대학생협은 대학 구성원의 복지를 위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함께하는 자발적인 비영리조직이다. 1990년 조선대에서 처음 만들어진 뒤 현재 33곳이 활동하고 있다. 대개 식당과 매점을 운영하고 학생 생활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대학에 상업시설들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서면서 생협사업의 매출이 줄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일부 대학에서 생협이 이용하는 시설에 임대료를 부과하는 바람에 생협의 재정 부담도 커졌다. 특히 국공립대 생협은 정부가 그간 무상사용을 인정했던 시설에 지난해부터 사용료 부과 방침을 밝혀 난감해하고 있다.

대학생협의 가장 큰 어려움은 학생 조합원 참여율이 계속 떨어진다는 점이다. 한국대학생협연합회에 따르면 학생 조합원 가입률은 2004년 33.8%에서 2013년 16.6%로 절반 넘게 줄었다. 취업난으로만 돌리기에는 너무 낮은 수치다. 대학생협이 고전하는 원인을 두고 홍보 부족, 조합원에 대한 실질적 혜택 및 프로그램 부족 등 다양한 원인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요인으로 협동의 경제에 대한 대학생들의 인식이 매우 낮다는 점을 꼽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우리의 초중고 경제교육 현실을 들춰 보면 당연한 결과로 보인다. 어려운 이론과 개념투성이의 교과서로 중고등학교에선 경제교육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렵다. 그나마 초등학교 사회교과 과정에선 기초적인 경제개념들이 쉽게 소개되지만 이 역시 균형의 문제가 있다. 경쟁과 효율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협력과 협동은 매우 낮은 비중으로 다루기 때문이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초중등 경제교육에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올해 초 서울시와 교육청이 손잡고 초중등 사회적 경제 교과서 만들기에 나섰다. ‘돈보다 사람을 우선하는 경제교육’을 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서울시의회에서 통과된 조례에 따라 시장은 사회적 경제 인재 양성 등의 교육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 개발된 인정 교과서는 인천, 경기, 강원 등에서도 함께 사용될 예정이다.

사회적 경제 교과서 개발과 더불어 초중고에 더 많은 학교협동조합이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연말 ‘서울시교육감 소관 공유재산 관리 조례’가 개정돼 사회적협동조합이 학교 매점 등을 운영하는 경우 수의계약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초중고에 친환경 먹거리를 파는 협동조합 매점을 운영하는 ‘학교협동조합 시범학교’ 10곳을 추가로 만들 계획이다. 학교협동조합 방식의 매점은 이미 전국 10여곳에서 꾸려져 활동하고 있다.

초중고에서 부는 변화의 훈풍이 대학생협에도 온기를 불어넣어주기를 기대해본다. 얼마 전 사회적 경제 공동포럼에서 한 대학생협 팀장의 말처럼 “대학생협은 조합원의 복지 향상을 위해 활동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협동의 경제를 교육하고 경험하게 해 협동사회를 만들어가는 기둥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대학생협은 사람 중심 경제를 경험할 수 있는 더할 나위 없는 소중한 교육 공간이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hslee@hani.co.kr                                           등록 : 2015.03.22 19:13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683383.html



[이현숙 소장의 다른 칼럼 보기]

2015.03.01 최저임금 후진국 언제까지?

2015.02.09 '부자들의 나라’ 필리핀, 남 얘기 아니다

2015.01.19 지역일꾼들은 왜 불안한가

2014.12.29 장그래처럼 버텨라 

첨부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유레카] 최저임금 / 김회승

최저임금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은 경제학계의 오랜 논쟁거리다. 셀 수 없이 많은 실증 연구가 있지만 결론은 양쪽으로 갈린다. 고전학파는 “비숙련 노동자를 내쫓게 된다”며 최저임금 제도와 인상에 부정적이다. 가격(임금)을 ...

  • admin
  • 2015.08.24
  • 조회수 3610

[싱크탱크 시각] 고용에 대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 / 이상호

청년실업이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면서 최근 몇몇 재벌들이 앞다퉈 대대적인 일자리 만들기를 발표하고 있다. 정부와 경제 6단체가 지난달 27일 발표한 ‘청년 일자리 기회 20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정부-경제계 협력 선언’의...

  • admin
  • 2015.08.24
  • 조회수 3427

[한겨레 프리즘] 로비의 문을 닫지마라 / 한귀영

얼마 전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남자 국가대표팀이 우승을 했다. 대표선수 중 상당수가 축구팬에게도 낯선 신인들이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수시로 K리그 경기를 직접 관전하고, 오직 실력으로만 선수를 선발했다고 한다....

  • admin
  • 2015.08.24
  • 조회수 3002

[싱크탱크 시각] 우린 도대체 무얼 먹고 있는걸까

얼마 전 간장을 사러 동네슈퍼에 갔다. 식구가 적어 간장을 가끔 사다보니, 늘 처음 보는 상품들이 많다. ‘자연 그대로’ ‘무첨가’ ‘자연숙성’ 등 포장 앞면의 수식어는 엇비슷해 상품 선택에 별 도움이 안 된다. 포장...

  • admin
  • 2015.08.17
  • 조회수 3161

[싱크탱크 시각] 누가 청년을 고용절벽으로 내모는가?

언제부터인가 ‘고용 절벽’이라는 말을 자주 접하게 된다. 통념상 고용 절벽은 기업의 고용 여력이 떨어지면서 일자리가 급감하는 현상을 말한다. 다소 섬뜩한 이 단어가 사람들 입에 자주 오르내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내년...

  • admin
  • 2015.08.03
  • 조회수 3025

[유레카] 금과 달러

국제 금값은 서구 은행들이 결정하는 ‘런던 금 가격’이 표준이다. 1트로이온스(약 31g) 가격을 달러화로 표시해, 런던 시각 기준으로 매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공시한다. 1919년부터 시작된 관행이다. 지난해 일부 은행의 ...

  • admin
  • 2015.07.29
  • 조회수 4270

[김공회의 경제산책] 우리의 ‘거울’이기도 한 그리스

요즘 그리스를 보며 우리 자신을 돌아보곤 한다. 단순히 과거에 우리가 그와 비슷한 처지에 있어봤기 때문이 아니다. 그리스의 현재가 한국경제의 중요한 일면을 비추고 있기 때문이다. 왜 그리스는 위기에 빠졌는가? 한쪽에...

  • admin
  • 2015.07.28
  • 조회수 4201

[싱크탱크 시각] 외씨버선길의 ‘느린 경제’ 실험

2007년 제주 올레길을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 걷는 길들이 유행처럼 만들어졌다. 걷기여행길 종합안내 누리집을 보면 현재 전국에 걷는 코스는 1600여개에 이른다. 5년 전에 비해 10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많은 길들이 생겨난...

  • admin
  • 2015.07.27
  • 조회수 3473

[한겨레 프리즘] 진보정치의 열린 틈새

2004년 총선에서 신생 민주노동당은 정당득표율 13.1%를 얻어 단번에 10석을 획득했다. 선거 직후 시골 폐교를 약간 손본 남원연수원에서 국회의원과 평당원이 어울려 밤새 토론하고 의원도 자기 식기는 손수 설거지를 하는 ...

  • admin
  • 2015.07.20
  • 조회수 2930

[싱크탱크 시각] 대통령이 정치를 하는 이유?

박순빈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부원장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8일 원내대표 사퇴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임을 천명한 헌법 1조 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다고 했다. 그가 정치를 하는 이유는 민주공화국...

  • admin
  • 2015.07.13
  • 조회수 2990

[유레카] 엘리엇 펀드

전세계 헤지펀드는 1만1천여개, 운용자산은 3천조원으로 추산된다. 투자금보다 많은 돈을 차입하는 게 관행이어서, 실제 굴리는 돈은 이보다 훨씬 더 많다. 헤지펀드는 말 그대로 투자 위험을 철저히 회피(hedge·헤지)하는 ‘무위...

  • admin
  • 2015.07.06
  • 조회수 2983

[싱크탱크 시각] ‘사회책임 조달’의 의미있는 진전

이현숙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적경제센터장 서울 서대문구의 뒷골목 청소는 사회적 기업이 맡고 있다. 청소용역 사회적 기업 ‘한누리’는 3년 전 서대문구청의 뒷골목 청소사업을 위탁받았다. 단기 공공근로 때보다 지역주민 ...

  • admin
  • 2015.07.06
  • 조회수 3172

[싱크탱크 시각] ‘민달팽이족’을 위한 아시아 협력

얼마 전 한 방송에서 청년들이 사는 고시원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4제곱미터 남짓한 공간에, 침대 발치는 책상 밑에 들어가 있었다. 창문이 없어 공기는 탁했다. 복도에도 빛이 들어오지 않아 한낮인데도 어두컴컴했다...

  • admin
  • 2015.06.15
  • 조회수 2952

[유레카] 면세점

면세점(duty-free shop)의 기원은 중세 유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여러 나라 항구를 뱃길로 드나드는 무역상이 음식물과 술·담배를 구입할 때 해당국 세금을 면해주던 데서 출발했다. 최초의 공항면세점은 1945년 문을 연 아일랜...

  • admin
  • 2015.06.09
  • 조회수 3738

[유레카] 제론토크라시

노인들의 삶의 질은 한 나라의 경제력과 노인 비중에 비례하기 마련이다. 영국의 노인 인권단체 ‘헬프에이지 인터내셔널’(Help-Age International)의 자료(2013년 기준)를 보면, 전세계에서 노인들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

  • admin
  • 2015.05.14
  • 조회수 4980

[싱크탱크 시각] 첫발 뗀 사회주택, 반갑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장 3년 전 사회적경제 연수단과 함께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비영리 임대협동조합주택을 찾았다. 번화한 도심 바로 뒤편에 102가구가 사는 ‘로어 크릴’ 협동조합주택은 2002년 공공, 비영리, 민간 영역...

  • admin
  • 2015.05.04
  • 조회수 3930

[싱크탱크 시각] 사회적경제법, 마지막 오르막길

1년 전 이맘때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사회적경제언론인포럼이라는 공부모임에서였다. 매달 한 번씩 초대손님을 모셔 사회적 경제 분야 이야기를 듣고 토론하는 자리다. 그달 초대손님으로 참석한 유 대표는 사회적경...

  • admin
  • 2015.04.13
  • 조회수 3192

[유레카] 선분배 정책

총선을 2개월 앞둔 영국 노동당의 핵심 전략은 ‘선분배 정책’(Pre-distribution)이다. 이미 발생한 불평등을 조세와 복지 정책으로 사후에 보완하는 정책(2차 분배)이 아니라, 소득 분배가 이뤄지는 단계에서 불평등을 완화하...

  • admin
  • 2015.03.26
  • 조회수 3483

[싱크탱크 시각] ‘힘내라’ 대학생협

협동조합이 봄기운처럼 퍼지고 있다. 2012년 12월부터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 지 2년 만에 6000여개의 협동조합이 만들어졌다. 기본법 시행 이전 ‘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에 따라 활동하고 있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생협)도 성장...

  • admin
  • 2015.03.23
  • 조회수 3958

[유레카] 불황과 불륜

불경기엔 이혼이 증가한다. 통계청의 연간 이혼 건수를 보면, 1990년대 이후 전년 대비 증가폭이 가장 컸던 때는 외환위기가 닥친 1998년(28.0%)이다. 다음으로 높았던 게 카드대란을 겪은 2003년(15.0%)이다. 이후 줄곧 감소하던...

  • admin
  • 2015.03.04
  • 조회수 4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