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칼럼

[유레카] 위기의 유럽모델 / 이창곤

admin 2017. 06. 23
조회수 1298
자료: 중앙대 독일유럽연구센터 주최 학술워크숍 자료집(2017)
자료: 중앙대 독일유럽연구센터 주최 학술워크숍 자료집(2017)

“일주일은 정치에서 긴 시간이다.” 영국 노동당 지도자 해럴드 윌슨이 생전에 한 말이다. 그는 1960~70년대 영국 총리를 두 차례나 지냈다. 그의 발언에 빗대어 오늘의 영국을 견주면 1시간도 아닌 5분도 길어 보인다. 그만큼 변화가 많고 빠르다. 브렉시트, 잇따른 테러와 참사, 출렁거리는 정당 지지도와 정세 급변 등은 영국은 물론 유럽연합마저 혼돈과 균열의 격랑에 휩싸이게 한다.


18일의 프랑스 총선 결과는 격동 속 유럽의 이면을 보여준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신생 정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전진하는 공화국)가 하원 577석 중 과반을 석권했다. 반면 295개 의석으로 제1당의 지위를 지녔던 사회당은 29석의 제5당으로 추락했다. 더 주목할 요소는 낮은 투표율이다.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아예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조정시장경제, 합의제 민주주의, 그리고 분배와 성장의 균형을 추구하는 복지국가 시스템은 우리 사회가 본받고 싶은 유럽모델의 주요한 특장이었다. 하지만 신민족주의, 극우정당 등이 발호하면서 유럽모델의 특장이 흔들리고 있다. 왜 이런 일들이 전개될까? 여러 풀이가 나오지만, 유럽 각국의 기성 정당이 저성장 등 유로존 위기와 이에 따른 실업 등 사회경제적 문제 해결에 속수무책이었다는 점이 꼽힌다.


한국외국어대 김면회 교수는 급변하는 유럽의 가장 큰 우려점은 민주주의의 핵심 관계망인 정당의 퇴조 현상이라고 진단한다.


그가 유럽 주요국의 유권자 대비 당원 비율을 분석한 결과, 2009년 현재 프랑스는 1.85%, 영국은 1.21% 수준에 불과했다. 유럽 전체의 평균도 4.7%에 그쳤다. 유권자의 정당 이탈이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수준까지 치닫고 있는 것이다. 유럽모델을 위기로 이끄는 또 하나의 핵심 요인이다.


이창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 겸 논설위원 goni@hani.co.kr

원문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이봉현의 책갈피 경제] 세계 경제, 변곡점에 서다

인플레이션의 시대 김동환·김일구·김한진 지음/다산북스(2017) 9년 전 이맘때, 세계는 6천억 달러의 빚을 지고 손을 들어버린 미국 투자은행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 충격에서 헤매고 있었다. 나날이 들려오는 경제 소식은 최악이었...

  • admin
  • 2017.11.02
  • 조회수 966

[유레카] 반복지의 덫 / 이창곤

한국은 왜 경제 규모에 견줘 복지 수준이 낮을까? 국내총생산(GDP) 규모로 보면 2017년 우리나라는 세계 11위의 경제 대국이지만 복지에 쓰는 돈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국가 가운데 여전히 꼴찌에 가깝다. 파이부터 늘...

  • admin
  • 2017.10.24
  • 조회수 1394

비트코인은 사기일 뿐인가?

Weconomy | 이봉현의 책갈피 경제 비트코인 현상, 블록체인 2.0 마이클 케이시·폴 비냐 지음, 유현재·김지연 옮김/미래의창(2017) 비트코인 전문기업 코인플러그가 2014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별관에 설치한 비트코인 전용 현금자동...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485

비트코인은 사기일 뿐인가?

Weconomy | 이봉현의 책갈피 경제 비트코인 현상, 블록체인 2.0 마이클 케이시·폴 비냐 지음, 유현재·김지연 옮김/미래의창(2017) 비트코인 전문기업 코인플러그가 2014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별관에 설치한 비트코인 전용 현금자동...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806

[한겨레 프리즘] 합리적 보수라는 미망 / 한귀영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독일의 부국강병을 이끈 비스마르크는 세계 최초로 사회보험제도를 도입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강경 보수였으되 복지국가의 기초를 놓았다. 노예해방을 이끈 링컨, 자유당을 포용하고 반귀...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311

[한겨레 프리즘] 합리적 보수라는 미망 / 한귀영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독일의 부국강병을 이끈 비스마르크는 세계 최초로 사회보험제도를 도입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강경 보수였으되 복지국가의 기초를 놓았다. 노예해방을 이끈 링컨, 자유당을 포용하고 반귀...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865

[유레카] 뒤틀린 ‘비둘기집’ / 이창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집은 사회생활이 유지되고 모든 재생산이 이뤄지는 중심 장소다.” <제3의 길>의 저자로 널리 알려진 앤서니 기든스의 집에 대한 정의다. 프랑스의 과학철학자인 가스통 바슐라...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263

[유레카] 뒤틀린 ‘비둘기집’ / 이창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집은 사회생활이 유지되고 모든 재생산이 이뤄지는 중심 장소다.” <제3의 길>의 저자로 널리 알려진 앤서니 기든스의 집에 대한 정의다. 프랑스의 과학철학자인 가스통 바슐라...

  • admin
  • 2017.09.25
  • 조회수 1772

[유레카] ‘귀 기울이는 관료’ / 이창곤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들어가서 보니 전부 관료들이고 나 혼자였습니다. 생산적 복지란 틀을 만들 때도 그렇고, 기초생활보장법을 만들 때도 그렇고 경제 관료들이 엄청나게 반대했습니다.”(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

  • admin
  • 2017.09.14
  • 조회수 1047

[한겨레 프리즘] 강용주의 자유 / 한귀영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일제강점기 문학의 사회참여를 외치며 활동하던 카프 작가 중 김남천은 1931년 공산주의자협의회 사건으로 구속되어 전향한다. 그가 1937년 발표한 작품 <처를 때리고>는 전향 이후의 자...

  • admin
  • 2017.08.29
  • 조회수 1244

[한겨레 프리즘] 원전 프레임 전쟁 / 한귀영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를 둘러싸고 진보와 보수가 대립하고 있다. 언론은 각 사의 이해관계와 시각에 따라 기사를 쏟아내고...

  • admin
  • 2017.08.08
  • 조회수 2696

[유레카] 포용적 복지국가 / 이창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포용적 복지국가가 새 정부 공식 문서에 처음 기록된 건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보고서에서다. 지난 7월14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이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

  • admin
  • 2017.08.08
  • 조회수 1578

‘어떤 사람인지 드러내는’ 여가의 진정한 가치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휴가를 보내는 모습은 저마다 다르다. 로마시대의 대시인 오비디우스는 “여가는 우리가 어떤 사람인지를 드러낸다”고 말했는데, 스스로 시간의 주인이 되는 여가를 어떻게 보내는...

  • admin
  • 2017.08.08
  • 조회수 1315

[유레카] MP3 플레이어의 퇴장 / 구본권

작게 토머스 에디슨이 19세기 말 소리를 저장했다가 재생할 수 있는 축음기를 발명했을 때 그는 용도를 속기사 대체, 시각장애인 발음 교육, 대중연설 훈련, 유언 보존용으로 예상했다. 에디슨이 주목하지 않은 음악감상용으로 축...

  • HERI
  • 2017.08.02
  • 조회수 1114

[한겨레 프리즘] 원전 프레임 전쟁 / 한귀영

작게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를 둘러싸고 진보와 보수가 대립하고 있다. 언론은 각 사의 이해관계와 시각에 따라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가히 프레임 전쟁이다. 이 이슈에는...

  • HERI
  • 2017.07.31
  • 조회수 1340

[유레카] 문재인 정부의 ‘황금 삼각형’ / 이창곤

황금 삼각형 출처: 위키피디아 황금비는 가장 미학적인 분할을 뜻한다. 주어진 길이가 1 : 1.618로 나누어질 때다. ‘신의 비율’로 여겨져 그림과 건축 등의 분야에서 널리 응용됐다. 황금 삼각형은 이처럼 두 변의 길이의 ...

  • HERI
  • 2017.07.13
  • 조회수 1253

[한겨레 프리즘] 정치를 바꾸는 수고들 / 한귀영

페이스북4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지난 토요일, 내가 사는 경기도 파주에서는 한 시민단체의 지역역사올레 행사가 열렸다. 한국전쟁을 주제로 올레길을 걸으며 참가자들...

  • HERI
  • 2017.07.03
  • 조회수 1357

[한겨레 프리즘] 정치를 바꾸는 수고들 / 한귀영

게 작게 한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정책센터장 지난 토요일, 내가 사는 경기도 파주에서는 한 시민단체의 지역역사올레 행사가 열렸다. 한국전쟁을 주제로 올레길을 걸으며 참가자들은 전쟁의 비극을 기억하고, 미래의 평화...

  • HERI
  • 2017.07.03
  • 조회수 1523

최저임금 1만원, 왜 아픔은 늘 청년과 소상공인의 몫인가?

Weconomy | 이봉현의 책갈피 경제 <이런 시급 6030원> 청년유니온 등 지음/북,콤마(2015) ‘최저임금 만원 공동행동’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6...

  • HERI
  • 2017.06.30
  • 조회수 1140

[유레카] 위기의 유럽모델 / 이창곤

자료: 중앙대 독일유럽연구센터 주최 학술워크숍 자료집(2017) “일주일은 정치에서 긴 시간이다.” 영국 노동당 지도자 해럴드 윌슨이 생전에 한 말이다. 그는 1960~70년대 영국 총리를 두 차례나 지냈다. 그의 발언에 빗대어 ...

  • admin
  • 2017.06.23
  • 조회수 1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