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하이라이트
따뜻한 ‘이웃’,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기부, 자원봉사 통한 주민 참여 활발
지역사회와 호혜관계가 사회혁신 동력 
지역 넘어 글로벌 모델 될지 관심
【사회적기업의 고향 스코틀랜드 탐방】

스코틀랜드 주도 에든버러에서 차로 10여분을 달리자, 잡목이 무성한 버려진 공터 사이로 청록색 잔디를 머금은 축구장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지역의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다양한 축구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시켜 소외된 상처를 보듬는 스코틀랜드 최초의 스포츠클럽 사회적기업,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The Spartans Community Football Academy)다. 더글러스 새뮤얼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 매니저는 “시이오(CEO)가 있긴 하지만 실질적인 운영은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이사회가 주축”이라며, “축구 교실 운영은 지역 주민들의 기부와 자원봉사 참여로 이뤄진다. 이것이 스파르탄스 사회적기업 운영의 핵심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에든버러 도심을 벗어나 해안가를 끼고 20여분을 달려 마주한 사회적기업 ‘코켄지 하우스 앤드 가든스’(Cockenzie House & Gardens)는 고풍스러운 옛 스코틀랜드 전통과 문화를 한껏 품은 별장이다. 17세기 성주가 소유하던 곳으로 2008년 요양시설을 끝으로 빈 곳으로 남게 되자, 지역 주민이 두 팔을 걷어붙였다. 5000여명의 주민이 기부와 자원봉사 인력으로 참여해 숙박, 레스토랑, 웨딩 사업을 하는데 지난해 연 매출 150만파운드짜리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했다. 앞으로 25년간 지역 주민 4명으로 이뤄진 신탁회사가 실질적인 운영을 맡는다.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은 지역 주민들의 기부와 자원봉사 등이 운영의 핵심이다. 2016년 여름 에든버러 외곽에 위치한 사회적기업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 수업에 참여한 지역 청소년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 제공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은 지역 주민들의 기부와 자원봉사 등이 운영의 핵심이다. 2016년 여름 에든버러 외곽에 위치한 사회적기업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 수업에 참여한 지역 청소년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스파르탄스 축구 아카데미 제공


10곳 중 4곳 주민 주도 ‘공동체 이익’ 기업

스코틀랜드를 중심으로 영국은 전세계에서 사회적기업이 가장 먼저 생겨나고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는 지역이다. 지난 5일부터 일주일간 엘지전자·엘지화학 공동 후원으로 24명의 국내 사회적기업가와 함께 돌아본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은 거창한 ‘기업’이란 단어보단 오히려 지역 주민과 평범한 일상을 함께 사는 따뜻한 ‘이웃’에 가까워 보였다. 지역 주민들의 지지와 참여 속에 사회적기업이 커 나가고, 사회적기업은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깊은 상호 호혜적 관계가 인상적이었다. 지역 주민들의 삶 가장 가까운 곳에 사회적기업이 있고, 이들을 통해 의료, 주거, 돌봄 등의 영역에서 지역사회 혁신이 이뤄지는 선순환 관계, 그 비결은 뭘까?

스코틀랜드를 대표하는 두 도시 글래스고와 에든버러를 잇는 ‘남부 지역’(Lowlands)엔 스코틀랜드 전체 사회적기업의 약 78%(2014년 12월 기준, 4081개)가 집중돼 있다. 하지만 인구에 견준 사회적기업 비중은 셰틀랜드와 에일런 사이어와 같은 스코틀랜드 ‘북부와 섬’(Highlands and Islands) 지역이 월등하다. 스코틀랜드 전체 인구 500여만명 가운데 약 10%가 모여 사는 이곳에 전체 사회적기업의 22%(2014년 12월 기준, 1118개)가 있다. 스코틀랜드 전체에 걸쳐 인구 1천명당 사회적기업이 한 개지만, 셰틀랜드는 4.1명에 이른다. 그 이유는 뭘까? 북부는 상대적으로 척박한 기후와 열악한 생활여건 탓에 시장이 발달하기 어려운 환경조건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1970년대 삶에 필요한 재화와 주거, 의료, 돌봄 등 필수 사회서비스를 자체 해결하기 위해 지역 공동체가 나섰고, 이들이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도구로 선택한 것은 사회적기업이었다.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정책 수립에 관여하고 있는 조너선 코번 ‘사회적 가치 연구소’(Social Value Lab) 대표는 “현재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주식회사가 아닌 ‘자원봉사 단체’(Voluntary Association), ‘자선 기업’(Charitale Company), ‘지역 공동체 이익 기업’(Community Interest Company)을 설립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공동체 이익을 우선시하는 지역 주민 주도의 사회적기업 전통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다”고 말했다.


                자료: 사회적 가치 연구소(Social Value Lab)                                                     자료: 사회적 가치 연구소(Social Value Lab)



지역 협력 파트너, 사회적기업 급성장 견인

최근 10여년간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은 양적·질적으로 급성장했다. 지난해 스코틀랜드 정부가 내놓은 ‘2015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통계’에 따르면, 전체 사회적기업 가운데 약 42%가 지난 10년 내 설립됐고, 순이익률도 50% 이상 개선됐다. 급성장의 중심엔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중간지원조직인 ‘저스트엔터프라이즈’와 여기에 소속된 6곳의 지역 협력 파트너가 있다. 스코틀랜드 북부와 섬 지역은 하이세즈(HISEZ: Highlands and Islands Social Enterprise Zone), 래너크를 중심으로 한 남부 지역은 래넉셔 사회적기업 서비스(Lanarkshire Enterprise Services Ltd)가 저스트엔터프라이즈의 지역 협력 파트너다. 이들은 스코틀랜드의 다양한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사회적기업가 지원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가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스코틀랜드 북부 지역 주민들이 모여 설립한 비에스시티시(BSCTC: Badenoch and Strathspey Community Transport Company)는 국립공원을 찾는 관광객을 상대로 운수업을 하는데 고령자와 몸이 불편한 장애인의 이동을 돕기도 하는 사회적기업이다. 매기 로슨 대표는 “고령자와 장애인들을 위해 적합한 운송 수단이 무엇인지, 이들을 위한 홍보 전단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하이세즈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저스트엔터프라이즈 프로그램의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샐리 갤러리 매니저는 “지역협력 파트너는 지역 공동체가 인큐베이팅 단계부터 마케팅, 판로 개척까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 성장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잡한 대출 서류보다 주민 추천 중요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중간지원조직은 신규 사회적기업 육성뿐만 아니라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책임경영에 앞장서는 기업가 발굴에도 적극적이다. 2014년부터 이를 위한 교육 예산을 따로 책정해 예비 사회적기업가 발굴을 위한 홍보 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여기에도 지역 주민의 관심과 지지는 필수다. 로저 무어스 스코틀랜드 사회투자기금(Social Investment Scotland) 최고개발자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관심이 많은 기업가라면 대출에 필요한 다른 서류는 필요 없다. 지역 주민의 지지와 참여를 담은 짤막한 서류 한 장이면 충분하다”고 말한다. 실제 에든버러 시내에서 지역 예술가들에게 작업 및 활동 공간을 제공하는 사회적기업 ‘아웃 오브 더 블루’는 현재 자리로 이전하면서 자금 조달에 애를 먹다 지역 주민들의 소개로 스코틀랜드 사회투자기금을 알게 됐다. 롭 훈 ‘아웃 오브 더 블루’ 매니저는 “주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이익을 위해 활동하겠다는 서류 몇 장만으로 15만파운드(당시 약 3억원)를 대출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역을 넘어 글로벌 사회적기업 모델로

최근 스코틀랜드 정부는 지역에 기반을 둔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모델을 해외 각국에 확산시켜 다양한 협력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글래스고에서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국제 포럼’을 열었다. 생산, 마케팅, 판로 등 여러 분야에서 각국의 지역사회와 주민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이번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방문에 동행한 이대영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창업육성본부장은 “지역 주민의 기부와 자원봉사로 운영되는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모델이 지역을 넘어 글로벌 사회혁신 모델이 될 수 있을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글래스고/서재교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CSR팀장 jkseo@hani.co.kr


등록: 2016-09-29 14:52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63327.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헤리리뷰] 제40호, 2016년 10월 24일 발행

헤리리뷰 제40호입니다. 일에게 묻다 “그대 행복한가?” 시대 일, 행복 위해 로봇과 싸워야 할까 감정노동의 가치 상품에서 인간 중심으로 관점 바꿔야 탈산업화 시대 행복방정식 놀듯 일하고 일하듯 노는 사회를 한국형 행복한...

  • HERI
  • 2016.10.25
  • 조회수 3230

한국에는 안 통하는 행복방정식 - 별책부록 <헤리리뷰> 챙기셨나요?

작게 일에게 묻는다. “당신은 행복한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펴내는 <헤리리뷰>(HERI Review)가 이번호(제40호, 10월24일 발행)에 던지는 질문이다. 행복을 연구하는 전문가마다 부와 행복의 관계를 말할 때면 빠짐없...

  • admin
  • 2016.10.23
  • 조회수 3415

“GDP 넘어 행복을 측정하자”

기조강연 맡은 닉 마크스 인터뷰 ‘지구행복지수’ 만들어 각국 전파 “문제는 저성장이 아니라 행복하지 않은 사회다.” 영국의 진보적 싱크탱크인 신경제재단(NEF)의 닉 마크스 연구위원은 19일 <한겨레>와의 전자우편 인터뷰에...

  • admin
  • 2016.10.21
  • 조회수 3800

“타인 믿을 수 있다” 26%…한국인들, 사회적 관계 행복감 낮아

[2016 아시아미래포럼] OECD 보고서로 본 ‘행복과 사회관계’ 사회적 신뢰·강한 공공재, 행복 ‘핵심변수’ 인간의 행복을 사전적으로 풀이하면 ‘살면서 만족과 기쁨, 흐뭇함 같은 것들을 느끼는 심리적 상태’이다. 행복은 ...

  • admin
  • 2016.10.19
  • 조회수 3238

“타인 믿을 수 있다” 26%…한국인들, 사회적 관계 행복감 낮아

[2016 아시아미래포럼] OECD 보고서로 본 ‘행복과 사회관계’ 사회적 신뢰·강한 공공재, 행복 ‘핵심변수’ 인간의 행복을 사전적으로 풀이하면 ‘살면서 만족과 기쁨, 흐뭇함 같은 것들을 느끼는 심리적 상태’이다. 행복은 ...

  • admin
  • 2016.10.19
  • 조회수 3512

왜 지금 ‘더불어 행복’이 중요한가

사회적 신뢰와 강한 공공재가 행복의 핵심 변수 인간의 행복을 사전적으로 풀이하면 ‘살면서 만족과 기쁨, 흐뭇함 같은 것들을 느끼는 심리적 상태’이다. 행복은 개인적인 ‘마음의 풍요’라는 말도 있다. 사람의 마음은 제각...

  • admin
  • 2016.10.17
  • 조회수 5431

삶의 만족도는 ‘고용 안정성’ 순

[2016 아시아미래포럼] 안주엽 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일과 행복’ 분석 파견직·일용직 만족도 최하위 여성 취업 행복효과 낮게 나와 출산·양육·경력단절 불안감 탓 일감을 찾는 일용직 노동자들이 서울 남구로역 인력시장으...

  • admin
  • 2016.10.17
  • 조회수 4473

행복 불평등, 중·일보다 높아…‘흙수저’는 기회 박탈에 절망

[2016 아시아미래포럼] 사회적 관계지수 OECD ‘꼴찌’ 도움 필요할 때 기댈 곳 없어 연령별 행복도 ‘거꾸로 된 U자형’ 20대·50대·60살 이상 낮게 나와 “얼마나 행복하다고 느끼나” 질문에 중상층 7.5점, 빈곤층 5.1점 “...

  • admin
  • 2016.10.17
  • 조회수 3801

우린 왜 점점 행복하지 않을까

벤치에서 한 시민이 무거운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2016 아시아미래포럼] 한국 행복지수 58위, 행복편차 96위 내달 23∼24일 ‘더불어 행복’ 대토론 지난 수십년간 경제성장에 몰두하는 동안 우리에게 사회경제정책의 ...

  • admin
  • 2016.10.17
  • 조회수 3589

[한겨레 프리즘] 노벨상 잡상/김공회

밥 딜런의 노벨 문학상 수상은 신선한 충격이었지만, 역설적이게도 노벨 문학상 존립에 대한 의문도 던져준다. 이미 세계적 스타인 밥 딜런 같은 이가 상을 받아서 인류가 얻을 이익이 무엇일까? 앞으로는 사람들이 그의 음악...

  • admin
  • 2016.10.16
  • 조회수 3097

“사회적기업 제품 공공구매로 시민중심 지역경제 이끌자”

성남시 작년 사회적기업제품 구매액 375억으로 전체 공공기관 중 1위 공공구매액 중 비율도 73.9%로 최고 강력한 사회적경제 육성책이 비밀 전체 공공기관 평균은 1.55% 불과 사회책임조달 등 법·제도 개선 절실 ‘시민중심 공...

  • admin
  • 2016.10.14
  • 조회수 3469

지자체·민간기업이 만드는 행복한 일공동체 화성시 ‘노노카페’

2009년 공공기관 등 빈 공간 활용해 출범 45호점으로 늘어나 255명에 일자리 행복한 노후 마련하고 지역경제도 활성화 지난 9월1일 경기도 화성시 다람산공원 내 진안도서관 4층에서 노노카페 45호점 개점식이 열리고 있다. 화...

  • admin
  • 2016.10.14
  • 조회수 3609

OECD 사회지표로 본 한국, ‘최악’ 위험사회로 치달아

[한눈에 보는 사회상 2016] 톺아보기 한국은 저출산·고령화·노인빈곤·복지취약·정부불신…5가지 영역 최악 일자리 불안해소, 노인빈곤, 양성평등 위한 획기적 정책과 재정확대 필요 한국의 주요 사회적 지표들이 경제협력개발기구(O...

  • admin
  • 2016.10.12
  • 조회수 6243

[유레카] 임산부의 날 / 박순빈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10월10일은 임산부의 날이다. 보건복지부가 임신·출산을 독려하기 위해 지난 2005년에 법정기념일로 제정했다. 풍요의 달 10월과 임신 기간 10개월이라는 뜻을 담았다고 한다. ...

  • admin
  • 2016.10.11
  • 조회수 3340

[씨실날실] 마을 고샅고샅 안내해줍니다

지난 6월26일 삼태기마을로 알려진 월곡2동에서 진행된 성북마을견문록. 성북구마을사회적경제센터와 아트버스킹이 함께 기획하고 운영했다. 아트버스킹 제공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저녁을 함께 먹어서 좋았어요.” 마을여행 참가자...

  • admin
  • 2016.10.07
  • 조회수 3752

[알림] 2015 한겨레신문사 유엔글로벌콤팩트 이행보고서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십시오.

  • admin
  • 2016.10.06
  • 조회수 4054

“15만 파운드 대출, 담보 없이 ‘공동체 이익’ 서류 한장이면 OK”

따뜻한 ‘이웃’, 스코틀랜드 사회적기업 기부, 자원봉사 통한 주민 참여 활발 지역사회와 호혜관계가 사회혁신 동력 지역 넘어 글로벌 모델 될지 관심 【사회적기업의 고향 스코틀랜드 탐방】 스코틀랜드 주도 에든버러에서 차로 ...

  • admin
  • 2016.09.29
  • 조회수 3609

국가경쟁력 떨어뜨리는 ‘노사간 협조’, 누구 책임인가?

【세계경제포럼(WEF) 경쟁력보고서】 한국 ‘노사간 협조’, 꼴찌에서 4번째…2008년 이후 ‘정부 무능’ 탓 세계경제포럼(WEF)의 ‘2016~17년 경쟁력보고서’가 28일 나왔다. 우리나라 전체 순위는 26위로, 역대 최하위 수준에서 3...

  • admin
  • 2016.09.29
  • 조회수 3608

급속하게 늘고 있는 ‘혼자 사는 중년들’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드러난 40~50대 1인 가구 증가세, 다른 연령층 압도 가구 구성의 변화 추이(1980~2015), 자료: 통계청 10년이면 강산도 몰라보게 달라지는 것처럼, 사람들의 삶에 대한 가치관이나 사회경제적 환경도 빠르게 ...

  • admin
  • 2016.09.28
  • 조회수 4799

한국엔 ‘1년 이상 장기실업자’ 없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OECD평균 34%인데 한국은 사실상 제로(0) 짧은 실업급여 기간 탓…‘구직활동하는 실업자’ 대열에서 자발적 이탈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수가 1...

  • admin
  • 2016.09.22
  • 조회수 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