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하이라이트

캐서린 깁슨 워크숍 참관기 
인간·지구 위한 경제 ‘탈환’ 
지불노동 외 노동 가시화 강조

지난 15일 ‘도시공동체의 탈환: 시민이 경제의 주체다’란 주제로 서울시립대 자연과학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럼 장면. 조현경
지난 15일 ‘도시공동체의 탈환: 시민이 경제의 주체다’란 주제로 서울시립대 자연과학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럼 장면. 조현경

봄빛이 짙어가던 지난 15일, 서울시립대 자연과학관 국제회의장을 찾았다. 페미니스트 경제지리학자 캐서린 깁슨 웨스턴시드니대 교수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그는 이날 서울시립대 도시인문학연구소가 연 ‘도시공동체의 탈환: 시민이 경제의 주체다’ 포럼에 참석해 ‘다른 세계를 가능하게 하기: 실천과 기술’이라는 발제를 했다. 깁슨 교수는 <그 따위 자본주의는 벌써 끝났다>(The End Of Capitalism, 1996), <타자를 위한 경제는 있다>(Take Back The Economy, 2013) 등으로 공동체 경제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해온 호주 학자다.

자신의 저서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이어가던 깁슨 교수는 분명하게 말했다. “우리의 생존이 타인이나 타자의 생존과 연결되어 있음을 인정하자. 경제는 복종해야 하는 기계가 아닌 윤리적 실천의 공간이 될 것이다.” 통화량과 노동시장의 조절을 통해 예측가능한 방식으로 작동하는 기계, 곧 ‘성장’이 유일한 생존 메커니즘으로 작동하는 ‘기계적 경제’를 타자와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경제’의 용어로 탈환하자는 얘기였다.

지금까지 ‘경제’의 표준 모델은 ‘자본주의’ 자체였다. ‘경제=자본주의’인 것처럼 여겨온 것이다. 이날 두번째 발제를 맡은 서울시립대 도시인문학연구소 이현재 교수는 “오늘날 경제에 자본주의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은 역설적으로 자본주의에 가장 적대적이라고 알려진 마르크스의 공”이라고 말했다. ‘자본주의’는 물질적 이해관계가 사회적 관계의 근간을 이룬다는 마르크스의 통찰에 근거, 자본에 의해 움직이는 경제 체제라고 일컬어져온 것이다.

한국의 대안경제 활동가들이 진행하는 워크숍에 참석한 캐서린 깁슨 교수. 서울시립대 도시인문학연구소 제공
한국의 대안경제 활동가들이 진행하는 워크숍에 참석한 캐서린 깁슨 교수. 서울시립대 도시인문학연구소 제공

<그 따위…>에서 캐서린 깁슨과 줄리 그레이엄(2010년 줄리 그레이엄이 사망한 후에도 ‘깁슨-그레이엄’이라는 공동 필명을 사용한다)은 페미니즘의 관점에서 경제의 판을 새롭게 짜고자 했다. 자본주의 담론 자체가 비자본주의적인 실천을 억압하는 방식으로 조직되어 있기 때문이다. 깁슨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도 역사적으로 페미니즘이 일으킨 변화를 사례로 들어 설명했다. 이를 종합하면, 페미니스트들은 1960~80년대에 걸쳐 여성의 삭제된 노동을 알리는 캠페인과 행진을 조직했다. 1998년 뉴질랜드의 메릴린 웨어링은 <무를 위한 계산>(Counting for Nothing)이라는 책을 통해 여성의 노동이 국가 경제에서 계산되지 않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국가 발전과 좋은 삶에 대한 이해가 왜곡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그로부터 10년 뒤, 덩컨 아이언몽거 등의 페미니스트 경제학자들은 여성의 노동을 측정하는 방법을 고안하는 작업에 나섰다. 오늘날 돌봄노동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자는 논의는 이들 부불노동(unpaid work)의 발견과 측정, 표준화된 데이터 수집 같은 사회기술적 성과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여성의 경험을 토대로 한 사회운동이 오랫동안 문제제기하고 지지해온 것들이다.

페미니즘은 이처럼 경제가 지불노동만으로 구성된다는 상식에 도전해왔다. 깁슨 교수는 ‘경제’에서 빼앗긴 몫을 도로 찾아오는 ‘탈환’의 주된 출발점으로 ‘다양한 경제’(diverse economy)를 빙산의 이미지로 가시화할 것을 제안했다. 수면 위에는 자본주의 기업에서 시장을 위해 생산하는 지불노동이 자리한다. 반면, 수면 아래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임금이 지불되지 않는 노동이 있고, 비자본주의적인 공동체 집단들이 있으며 가사노동, 친인척 돌보기, 공동체, 봉사활동, 협동조합 등 경제흐름 자체가 비시장적인 것들도 존재한다. 지불노동의 이면에 삶을 지탱하는 다양한 실천과 장소, 흐름이 숨겨져 있다는 페미니즘의 통찰을 반영한 얘기다.

또 깁슨 교수는 호주에서 경제적으로 낙후된 지역에서 두 아이를 혼자 키우고, 아주 적은 장애연금으로 살아가는 조지프의 사례를 들려줬다. 조지프는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돌보고, 동네 학교의 양계장을 관리하며, 자신이 만든 사회적 기업 ‘플레이’를 무보수로 운영하고 있다. 플레이(PLAY: Pleasure, Labor, Yakka)는 정신질환을 겪는 남성들의 네트워크로서 동료애를 키우고 공동체를 위한 봉사활동을 하는 단체. 하지만 그의 삶은 지불노동과 소비자로서의 시민만을 특별히 대우하는 사회에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낮게 평가받고 있다는 것이다.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장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장

깁슨 교수는 조지프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이 호주에 더 많아지기 위해선 ‘기본소득’이 도입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소비를 줄이고 공동체에 대한 기여를 늘리며 먹거리를 자급하고, 환경을 복원하면서 자연과의 접점을 늘리자는 제안이다. “기본소득은 단순한 복지가 아니라 모든 시민들이 가정, 공동체, 일터, 환경 등 삶의 모든 영역에서 경제에 기여하고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조현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장 gobogi@hani.co.kr


한겨레에서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문재인 대 안철수…‘캐스팅보터’ 50대 속마음을 들어보다

캐스팅보터 50대 표적집단좌담 문 지지자 “경험있고 귀 열려…과거와 한번 끊어줘야” 김대중·노무현 거쳐 표심 확실 “살아온 길 일관 주변사람 짱짱” “남북관계 개선·언론개혁 될 것” “안철수는 재산이 너무 많다” 안 ...

  • admin
  • 2017.04.28
  • 조회수 516

“가사·돌봄·공동체 노동은 왜 경제가 아닌가”

캐서린 깁슨 워크숍 참관기 인간·지구 위한 경제 ‘탈환’ 지불노동 외 노동 가시화 강조 지난 15일 ‘도시공동체의 탈환: 시민이 경제의 주체다’란 주제로 서울시립대 자연과학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럼 장면. 조현경 봄빛...

  • admin
  • 2017.04.28
  • 조회수 598

‘교육통제부’를 ‘교육지원부’로 바꿔야 합니다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⑦교육거버넌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등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이 주요 후보 공약을 ...

  • admin
  • 2017.04.28
  • 조회수 510

재벌개혁, 참여정부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⑥재벌개혁 정권 초기에 선택과 집중 필요 경제위기론, 외자 침탈론 등 극복 과제 개혁 의지 강한 경제팀 진용 짜야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

  • HERI
  • 2017.04.26
  • 조회수 506

심 ‘시원한 팩트 폭격’ 문 ‘성공적 수비’ 안 ‘네거티브 갇혀’

-한겨레 시민평가단 23일 토론회 평가- 유 ‘색깔론에 묻힌 보수의 품격’ 홍 ‘대선후보 자격 있는지 의문’ 중앙선거방송토론회 주관으로 열린 23일 밤 텔레비전 토론회를 본 지켜본 시민들의 평가는 어떠할까. <한겨레>와 한겨...

  • HERI
  • 2017.04.25
  • 조회수 437

‘마스크 없는 봄날’, 헛공약 아니겠죠?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⑤미세먼지 대책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등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이 주요 후보 공약을...

  • HERI
  • 2017.04.24
  • 조회수 497

“자영업은 지옥…카드 수수료 1% 미만 내릴 때 안 됐나”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한겨레 시민정책 오디션 ⑤ 자영업 정책- ■ 카드수수료 등 대책은? 편의점 쉬워 보여도 장사 안되면 지옥 본사는 할인해 매출 늘면 이익 챙겨도 가맹점은 부담 그대로 남아...

  • HERI
  • 2017.04.24
  • 조회수 452

‘정규직 고용’이 원칙이라고 선언해 주십시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④비정규 노동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 HERI
  • 2017.04.21
  • 조회수 468

‘학원 없는 휴일’, 그게 그리 무리한 요구인가요?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③학생 휴식권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등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이 주요 후보 공약을 ...

  • admin
  • 2017.04.20
  • 조회수 527

‘장미 대선’, 보건의료 일자리 대타협 물꼬 틀까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보건의료산업 노사공동포럼 “일자리 창출·의료서비스 질 제고 노사정 대타협 시작하자” 제안 일자리 창출 규모 12만~50만개 분석 주요 정당 대선 캠프도 공감 보건의료인력지원...

  • admin
  • 2017.04.20
  • 조회수 406

‘혼술남녀’ 피디의 죽음을 외면하지 말아주세요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②노동시간 단축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등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이 주요 후보 공약을...

  • HERI
  • 2017.04.19
  • 조회수 407

청년 일자리 공약 , 숫자 놀음은 이제 그만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①청년 노동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HERI)이 19대 대선 의제를 짚어보는 온라인 기획 ‘HERI, 대선 의제를 말하다’를 연재합니다. 청년·노동·교육 등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이 주요 후보 공약을 포...

  • admin
  • 2017.04.17
  • 조회수 465

사교육비로 휘청 언제까지…“공교육 예산 획기적으로 늘려야”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시민 정책 오디션] ④교육정책 눈에 띄는 공약은 “국가교육위 설치해 장기계획 세워 정권 바뀌어도 꾸준히 추진 공감” “중·고교 예체능 비중 확대 신선” ‘학종 강화’ ...

  • admin
  • 2017.04.14
  • 조회수 403

‘모두가 이해당사자’ 입장 따라 시각차…어떤 정책 나와도 사교육 판쳐 피로감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시민 정책 오디션] ④ 교육정책 교육 정책 토론 관전기 <한겨레> ‘2017 시민정책오디션’ 교육분야 패널로 참여한 이들은 교사, 학부모, 학생, 전 사교육 종사자 등 교육에서...

  • admin
  • 2017.04.14
  • 조회수 380

[쟁점진단] 사외이사의 독립적 경영감시는 올해도 헛된 바람일까?

ERI 쟁점진단】 -지난해 안건 가결비율 99.8%, 보수는 한 회당 700만 원꼴 -관료 선호 여전, 김영란법 이후 교수 출신 더 늘어 -유명무실한 추천위원회부터 제대로 운영해야 지난 5년간 약 5조 7천억 원의 분식회계 사태를 야...

  • HERI
  • 2017.04.13
  • 조회수 466

‘승객 폭행’ 유나이티드항공 CEO이 소통 잘하는 리더?

[HERI의 눈] 유나이티드항공 CEO 무노즈에게 배우는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 유나이티드항공 최고경영자 오스카 무노즈 (AP/연합) 바다에 ‘내린다‘는 말로 순화해 쓸지언정 ‘추락’은 항공사에서 한사코 쓰지 않는 단어다. 하...

  • admin
  • 2017.04.13
  • 조회수 419

‘월계수 양복점’의 장인들이 꿈꾸는 세상

[Weconomy | 주수원의 협동조합 A to Z]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사진 왼쪽)이 지난해 11월 성동구, 한양여대, 한국패션 사회적 협동조합과 공동운영하는 ‘봉제기술인 양성과정 수료식’에 참석해 수료자들이 만든 제품을 소개...

  • HERI
  • 2017.03.29
  • 조회수 641

십시일반, 따뜻한 경제 만드는 크라우드펀딩

[더 나은 사회] SNS시대 시민들과 함께하는 새롭고 즐거운 자금 조달 방식 후원형, 대출형, 지분투자형으로 나뉘어 사회적 기업 투자유치에도 활용 20인 미만 음식점, 개인 서비스업 안돼 법규 미비, 투자 제한 등 개선 시급...

  • HERI
  • 2017.03.24
  • 조회수 666

마을에 행복을 주는 단골카페

[씨실날실] 우리동네나무그늘 지난 20일 마포구의 ‘우리동네나무그늘’에서 개업 잔치를 열고 있다. 우리동네나무그늘 제공 “술집이건 밥집이건 찻집이건 단골집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 게다가 그 집이 오래되었거나 적어도 앞으...

  • HERI
  • 2017.03.24
  • 조회수 619

1인 가구에 딱, 자연주의 도시락

[씨실날실] 망원동 도시락 ‘남자가 한밥’ 지난해 12월 청소년위기지원센터 ‘띵동’ 후원의 밤 행사에 참여한 ‘남자가 한밥’의 공동대표 김현(왼쪽), 박종렬 씨. 남자가 한밥 제공 “야근하다가 10시 넘어 집에 와서 지쳐 있...

  • HERI
  • 2017.03.13
  • 조회수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