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사회
고령자 일자리 확대 정책 많지만
실직 때 아무런 버팀목 없어
전국민고용보험제 등 대안 모색해야

1815994397974981.png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고령층을 위한 일자리 정책이 쏟아지고 있지만 실직이나 고용 위기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미흡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고령자들의 일자리는 대부분 기간제 계약직이다. 계약직 근로자를 보호하는 법인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기간제법)이 있지만 55살 이상 고령자는 예외다. 사업주가 고령자를 2년 이상 고용해도 무기계약직 또는 정규직으로 전환할 의무가 없다는 뜻이다. 고령자에 대한 채용 부담을 덜어 고용을 촉진시키려는 정책적 판단이 작용한 셈인데, 이에 대해 상당수의 고령층이 생계를 위해 노동시장에 재진입하는 현실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지난해 기준 60살 이상 고용률은 41.5%에 이른다.


이 법은 고령의 기간제 근로자를 지속적 업무에 고용하는 편법으로 악용되기도 한다. 과거 한 지방공공기관은 환경미화원을 직접고용으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채용조건을 55살 이상으로 제한했다. 이로 인해 용역업체에 속해 간접고용 형태로 일해오던 55살 미만 노동자가 아예 응시 자격도 얻지 못한 채 일자리를 잃었다. 55살 미만 응시자가 채용될 경우에는 정규직 전환 여지가 있어 응시 기회조차 주지 않은 것이다. 입법기관도 이미 이와 같은 부작용을 인지하고 있다. 다만 해당 법 예외조항에서 고령자를 삭제하거나 기준 연령을 상향 조정했을 때 오히려 고령자가 노동시장에서 배제되는 ‘일자리 상실’ 상황을 우려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이에 고령자들의 일자리와 고용 형태를 좀더 안정적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금처럼 불안정한 기간제 계약직 일자리만 남아 있는 상황에서는 단순노무 또는 서비스, 판매 형태의 일자리만 늘어날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다. 이러한 일자리 지형에서는 막상 능력과 의지를 갖춘 고령자들이 배제될 가능성이 높고 결국 경제사회적 비효율성으로 이어진다. 박은정 인제대 교수(공공인재학부)는 “고령자 고용에만 정책적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데 일자리의 질도 굉장히 중요하다. 고용 촉진과 일자리 수에 집중되는 노력들을 고용의 질을 개선하는 쪽으로 적절히 분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고령자가 실직했을 때 이를 보완해줄 안전망 강화도 시급한 과제다. 근로자가 실직했을 때 가장 중요한 버팀목은 실업급여다. 그러나 생계를 위해 노동시장에 재진입한 고령자 상당수는 일용직이나 초단시간 근로자 또는 자영업자 신분인 특수고용형태다. 대체로 불안정 고용에다 실직 등 위기 시 기댈 수 있는 제도적 안전장치가 없다. 오건호 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운영위원장은 “고령자들의 사회안전망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고용보험 내실화와 실업부조 같은 정공법이 필요하다. 지금처럼 고용이 아닌, 소득 기준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는 전국민고용보험제가 고령자는 물론 저소득층, 여성 등 여러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선임연구원 ey.yang@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그린뉴딜, 사회적 경제에 기회…주민 참여 방안 모색을”

제14회 사회적 경제 정책포럼 사회적금융·일자리 창출 등 논의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상상캔버스’에서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열린 제14회 사회적 경제 정책포럼에서 김용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

  • HERI
  • 2020.10.28
  • 조회수 19

‘탄소배출 제로’ 우리가 먼저…성대골의 ‘그린뉴딜’ 실험

[더 나은 사회] 에너지 전환 운동 10년 발판 삼아 ‘2050 넷제로’ 위한 전환센터 개소 “기후위기 대응 전환행동 실험 거점” 에너지협동조합 바탕 주민 참여 활발 ‘마을에서 에너지로 먹고살기’ 도전 지난달 성대골 전환센...

  • HERI
  • 2020.10.28
  • 조회수 30

“농사 말고도 할 일 많아요” 지역의 미래는 베이비부머

고령층 진입한 베이비부머 1955~63년생, 고령층 맞먹어 101만명 출생 1970년생 50대 진입 귀농·귀촌 희망자 여전히 많지만 2011년부터 지속적인 감소 추세 여행 통해 지역살이 모색 살아보면서 귀촌 문턱 낮춰보려 협동조합·사회적...

  • HERI
  • 2020.10.21
  • 조회수 33

시니어 교육 뒤…좋아하는 일로 사회참여 ‘인생경로 전환’

5060 신중년들은… 배움 열의·일자리 욕구 강해 주축 베이비붐 세대 700만명 은퇴 뒤 위한 교육시스템 절실 정부·지자체 평생교육 지원은… 서울시 ‘50플러스재단’ 실무강좌 사회적 기업 등과 일자리 연결 일부 지자체들은 관련...

  • HERI
  • 2020.10.19
  • 조회수 63

“65살 인턴 됐어요” 인생 2막 시작하는 젊은 노인들

활동적 장년 ‘액티브 시니어’ 축적한 경험과 역량 바탕으로 새로운 일 배워 파트타임 활동 서울시 ‘50+ 인턴십’으로 지원 “경제적으로 도움 되고 보람도” 소비와 문화활동도 적극적 나이보다 5~10년 젊다고 생각 자신에 대...

  • HERI
  • 2020.10.14
  • 조회수 213

서울시·기업들 함께 ‘도시재생 창업·사회적경제 취업’ 지원

교육수준 높고 건강한 신중년 차원 다른 일자리 전략 필요 공공보다 민간 고용 창출하고 퇴직 전 준비교육 활성화 시급 신중년층은 정년을 맞거나 퇴직하면 일선에서 은퇴한다는 통념을 깬 세대다. 엔에이치(NH)투자증권의 ‘100...

  • HERI
  • 2020.10.14
  • 조회수 191

학력 높고 경제적으로 풍요한 ‘신중년’ 5060, 행복지수 높이려면?

초고령 대한민국 신중년 시대 2부 베이비붐 세대가 여는 신중년 시대 1회 신중년층의 행복 조건 베이비붐 세대 ‘신중년’으로 학력 높고 경제적 풍요 세대 이전 세대보다 ‘삶의 질’ 관심 “5060 행복도 상승 이들 때문” 내...

  • HERI
  • 2020.10.14
  • 조회수 117

금빛까진 아니어도, 모두가 은빛 노후 누리려면

[초고령 대한민국 : 신중년 시대] 1부 ③풍요로운 노인의 나라 스웨덴·독일 ‘노인 빈곤율 10%’ 스웨덴, 낸 만큼 받는 ‘NDC 연금’ ‘선별 보충급여’로 기초소득선 채워 큰 재정부담 없이 빈곤율도 개선 독일선 기대수명·...

  • HERI
  • 2020.10.14
  • 조회수 104

은퇴 이후에도 고단한 삶…평생 일에 치여 사는 노인들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노인들은 평균 72살까지 일한다. 소득 간 격차도 심각하다. 65살 이상 노인 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생계를 위해 노동시장에 뛰어든 노인들은 오래 일하면서도 ...

  • HERI
  • 2020.10.14
  • 조회수 128

일하는 고령층, 뒤받쳐줄 사회안전망 있나

고령자 일자리 확대 정책 많지만 실직 때 아무런 버팀목 없어 전국민고용보험제 등 대안 모색해야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고령층을 위한 일자리 정책이 쏟아지고 있지만 실직이나 고용 위기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미흡해 보완이...

  • HERI
  • 2020.10.14
  • 조회수 108

우리 동네 사회문제 함께 해결해볼래요? ‘플랫폼’으로 오세요

[더 나은 사회] “시민이 지역의 문제 직접 발굴하고 정부·지자체·공공기관과 함께 해결” 민관 협력 ‘지역문제 해결 플랫폼’ 전국 8개 지역서 92개 과제 실험중 광주 ‘빈집과 청년의 달콤한 동거’ 새로운 공동체 재생 성...

  • HERI
  • 2020.10.05
  • 조회수 228

실패도 위험도 공유…사회안전망이 혁신을 춤추게 한다

[이재우의 산업혁신 톺아보기] [더 나은 사회] 한국 산업혁신지수 높지만 생산성 등 혁신 결과는 미흡 ‘실패에 따른 피해’ 두려움에 혁신적 기업 창업률도 저조 위험에 대한 도전 장려하려면 실패까지 보듬는 시스템 필요 ...

  • HERI
  • 2020.09.01
  • 조회수 239

공공조달은 사회적경제의 숨구멍…“‘우선구매 의무’ 법제화를”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③ 판로지원법 사회적 가치 추구하는 사회적경제 시장에서 영리기업과 경쟁엔 한계 공공구매가 자생력 키워줄 ‘마중물’ ‘5% 우선구매’ 등 판로지원 시급 품질 개선·악용 방지 노력도 필요 20...

  • HERI
  • 2020.08.10
  • 조회수 500

박광온 “사회적 가치법은 성찰의 결과…공공부문이 선도해야”

인터뷰 | 박광온 민주당 의원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사회적 가치법 대표발의 “‘돈보다 생명’ 인식 전환 필요 코로나 위기 극복에도 도움 될 것”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사회적 가치법'을 발의한 박광온 더불어민...

  • HERI
  • 2020.07.27
  • 조회수 393

‘경제적 효율성’에서 ‘공공성’으로…“우리 사회의 핸들을 꺾자”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② 사회적 가치법 “공공 이익과 공동체 발전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를 사회의 운영원리로” 문재인 대통령이 의원 시절 첫 발의 국회 벽 못 넘고 3건이나 자동 폐기 공공부문 정책 사회적 가치...

  • HERI
  • 2020.07.27
  • 조회수 522

“한국판 뉴딜 성공하려면 ‘사람 중심’ 사회적 경제 원리 작동해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 대전환과 사회적 경제 정책토론회 한국판 뉴딜, 지역과 현장에 뿌리 내리려면 사회적 경제 방식이 경제활동의 핵심 원리 돼야 이를 위한 사회적 경제 관련 3법 제도화 시급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

  • HERI
  • 2020.07.27
  • 조회수 344

“기본법은 사회적 경제의 든든한 밑돌…올해 안 제정돼야”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① 사회적 경제 기본법 사회적 경제의 정의와 범위 등 규정 통합·지속적 정책과 지원에 필수적 2014년 첫 제출 뒤 발의·폐기 거듭 21대 국회 ‘압도적 다수’ 민주당 적극적 ‘6전7기’ 국회 통...

  • HERI
  • 2020.07.20
  • 조회수 402

국회로 간 ‘행복기본권’…‘국민총행복(GNH) 시대’ 열릴까?

국회 ‘국민총행복정책포럼’ 출범 여야 의원 38명 참여 정책연구단체 “성장 넘어 국민행복 중심 정책 전환”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대표의원 맡아 ‘행복기본권’ 도입 등 정책개발 예고 뉴질랜드 등 세계 각국 행복정책 채택 국...

  • HERI
  • 2020.07.13
  • 조회수 502

“한국 공정무역 아직 미미…‘건강한 주류화’ 모색 필요”

인터뷰 | 장승권 성공회대 교수 “규모 확대하되 가치는 지키려면 사회적 경제 조직 등이 주도해야” 장승권 성공회대 교수 “한국의 공정무역은 주류화되어야 한다. 그러나 주류화에 따른 문제를 해결할 전략이 필요하다.” 장승...

  • HERI
  • 2020.07.07
  • 조회수 361

마을운동으로, ‘로컬페어’로…진화하는 공정무역

[더 나은 사회] ‘개인 소비’ 차원 머물던 공정무역 풀뿌리 공동체 운동으로 질적 변화 국내 7개 지자체 공정무역도시 인증 “민관협력 기반으로 저변 확대 기대” 글로벌과 로컬, 공정무역으로 통합 경기도 ‘로컬페어트레이...

  • HERI
  • 2020.07.07
  • 조회수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