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대안적 부양비’ 연구한 계봉오 교수
높은 교육수준, 건강, 소득을 갖춘 노인 많아져
노인 1인당 공적지원은 감소할 수 있다는 의미
삶의 질 강화가 핵심 고령화 정책

photo_2020-06-05_10-05-35.jpg

올해는 베이비붐 세대의 맏형 격인 1955년생이 법정 노인에 진입하는 해다. 고령화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면서 노인부양비 급증에 따른 사회적 부담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가 발표한 ‘인구구조 변화 대응방향’을 보면, 노인부양비(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하는 노인 수)는 2017년에는 18.8명에 그쳤지만 2027년 33.0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난다. 그러다가 2067년에는 102.4명으로 5.4배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양해야 할 인구보다 부양을 받아야 할 노인이 많아진다는 뜻이다. 이대로 가면 우리 사회가 재정적·사회적으로 지속될 수 없기 때문에 초고령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노인 연령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하지만 고령화 현상을 꼭 부정적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긍정적 측면도 고려하는 등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구사회학자인 계봉오 국민대 교수는 “노인부양비 등 기존 지표로 고령화 상황을 보면 부정적 측면이 과도하게 강조된다”며 고령화를 분석하는 새로운 분석틀과 지표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는 “한 사회가 고령화되고 있다는 것은 건강과 경제적 여유가 있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며 “대학 졸업 등 교육수준이 높은 노인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짚었다.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안정된 직업, 높은 소득은 물론 건강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기존의 노인부양비를 대신해 계 교수가 주목한 것은 ‘대안적 부양비’인데, 연령만으로 부양비를 산출하는 것에서 벗어나 교육수준, 건강, 경제적 여력 등 노인들의 역량을 고려해 새로운 지표를 산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은퇴가 본격화한 베이비붐 세대의 경우 높은 교육수준, 노후 준비, 건강 등 여러 측면에서 이전 세대의 노인들과 차이가 크기 때문에 고령화 추세가 가파르다고 해서 공적 지출이 그만큼 비례해 급증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계 교수의 진단이다. 노인 1명을 부양하기 위해 요구되는 공적 지원의 양이 감소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우리보다 앞서 고령화를 경험한 스웨덴에서도 대학 졸업 등 교육수준이 높은 고령층이 많아질수록 증증질환과 장애를 겪는 고령층은 줄어들어 사회적 부담이 감소했다는 연구도 있다.

계 교수는 “현재 고령화를 측정하는 핵심 지표인 노인부양비에 따를 경우 인구의 역량 변화에 대한 고려 없이 단순한 인구수만으로 측정하기 때문에 생산가능인구, 즉 청장년층의 수를 늘리는 정책으로 빠지기 쉬운데, 무조건 아이를 많이 낳으라는 출산정책은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꼬집었다. 고령사회에 대응하는 정책이 노인은 물론 인구 전체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의미다.

신은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원 eunjae.shin@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http://www.hani.co.kr/arti/society/rights/961293.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전시 공산주의’처럼 경제의 부분적 사회화를

기조강연 | 슬라보이 지제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 새롭고 불길한 자연의 등장 초래 세상 보존하려면 급진 변화 필요 ‘모르고자 하는 의지’가 방역 방해 잘못된 개인주의 대가 치르는 중 슬라보이 지제크. <한겨레>...

  • HERI
  • 2020.11.30
  • 조회수 997

코로나가 불러온 기본소득 논쟁, 경기도 ‘농촌실험’ 결과는

세션 1 농촌 기본소득 사회실험 소멸 위기 농촌에 지역화폐 제공 모든 주민에게 정기 지급 계획 구상 빈곤층 등 특정한 해외 사례와 달리 각 구성원 상호 작용 등 분석 가능 사례·이론 통한 실험 효과 예측 균형 발전·공동...

  • HERI
  • 2020.11.30
  • 조회수 1069

“청년이 도시의 미래, 함께 논의해야”

박수현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회장 “주거비·생활환경 등 도시 문제 미래 세대 청년들에게 큰 영향 일자리·복지정책만으로 풀 수 없어 도시라는 주거공간 차원에서 봐야 각국의 축적된 사례·경험 토대로 청년들을 위한 도시공간...

  • HERI
  • 2020.11.30
  • 조회수 1065

경제도 교육도 양극화 심화…약자들에 더욱 가혹한 재난

2020 아시아미래포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팬데믹과 불평등’ 기조강연 성장률 하락 고통 취약층 집중 여성·청년 일자리 더 많이 줄어 원격수업 뒤 학력 격차 커지고 식당·상점은 재택 근무도 못해 ’팬데믹과 불평등’...

  • HERI
  • 2020.11.30
  • 조회수 1237

코로나 이전 시스템은 잊어라…이젠 연대의 시대

2020 아시아미래포럼 팬데믹 이후의 세계: 연결에서 연대로 OECD “더 나은 재건” 성장·효율 우선 경제, 큰 비용 초래 삶의 질 높이는 ‘사람 중심 회복’을 WEF “거대한 재설정” 공정한 시장과 평등 증진 투자를 공익...

  • HERI
  • 2020.11.30
  • 조회수 1228

“포용·혁신성 갖춘 도시 만들기 위한 협치 플랫폼 구축”

제1회 ‘대한민국도시포럼’ 유엔해비타트·한겨레 공동개최 ‘위기의 시대, 도시의 미래’ 주제로 지속가능 도시·공동체 발전 모색 KDI·서울연구원 등 전문가 참여 ‘포용’ ‘혁신’ 열쇳말로 비전 제시 “복잡·다양 도시문제는 집...

  • HERI
  • 2020.11.30
  • 조회수 1295

“팬데믹, 사회 갈등 기폭제…‘재발명된 공산주의’로 극복을”

[2020 아시아미래포럼] 미리 만나보는 주요 연사 (5) 슬라보이 지제크 국가의 산업 개입·최소한의 생존 보장 위기 시절엔 우리 모두 사회주의자 현재는 새 관습 구축 시작 단계 우리가 처한 상황 명확히 인식해야 ‘퍼펙트 스...

  • HERI
  • 2020.11.30
  • 조회수 1159

“건강한 사회보다, 아파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

‘불안사회, 국가는 어디에 있는가’ 2020 사회정책연합 학술대회 ‘쉬어도 괜찮습니다’ 토론회 건강 중심사회 대안으로 ‘질병권’ 제시 아파도 잘 살 수 있는 사회 아픈 몸도 일할 수 있는 일터 지난 10월 과로사 택배 노동...

  • HERI
  • 2020.11.27
  • 조회수 1185

“함께 성장하는 사회적 경제의 온기, 영상으로 느껴보세요”

제13회 사회적 경제 공모전 시상 사회적 기업 ‘코끼리 공장’ 소개한 ‘마중물’ 최고상 받아 기후위기, 교육 불평등에 맞서는 기업 유튜브로 소개 89개 영상 접수, 10개 팀 수상 사회적 기업 ‘코끼리 공장’ 홍보 영상을 ...

  • HERI
  • 2020.11.27
  • 조회수 1121

“세계화 계속…자본에 기울어진 시장의 균형 잡아야”

2020 아시아미래포럼 미리 만나보는 주요 연사 ④토머스 프리드먼 “코로나에 공급망 영향 받겠지만 필요·기술발전으로 세계화 안 끝나 외려 신기술·아이디어 기업들 출현 팬데믹 뚫고 창조적 파괴 시기 올것 세계화·기술로 인한 ...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255

‘기울어진 일자리’ ‘노동의 양극화’ 미래는 어떻게 풀까

‘2020 아시아미래포럼’ 세션 5 비대면 시대의 노동 재택근무 현황·특징 살펴보고 데이터 기반 미래 노동환경 예측 고용노동정책이 변화할 방향 제시 ‘비대면 노동’, ‘재택근무’, ‘줌 회의’… 코로나19로 낯선 단어들이 우...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495

자연·여성 착취하는 ‘가부장적 자본주의’ 타파해야

‘2020 아시아미래포럼’ 기조강연 팬데믹과 기후위기 시대의 젠더 반다나 시바 세계화국제포럼 상임이사 약탈적 자본이 가져온 폐해 코로나 틈타 생물 다양성 위협 여성에게 피해 집중 ‘젠더위기’ 지구 민주주의 확장해야 할 때...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523

소득 보장, 고용 보장 …팬데믹 시대의 복지 체제 재정비

아시아미래포럼 세션 2 팬데믹 시대의 사회보장 코로나 이후 불평등·빈곤 심화 단기적 정책·장기적 안전망 재편 기본소득 등 다양한 대안 제시 지난 3월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서 ‘일시 휴직자’는 160만7천명으로, 전년 같...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408

전세계 대도시 흥망 가른 전염병…미래 도시가 해야할 일

‘2020 아시아미래포럼’ 세션 6 팬데믹 시대: 도시의 미래 도시 혁신 가능케한 역병의 역사 ‘작은 도시’ 지향한 계획 필요성 국가별 다차원적 대응전략 소개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373

“전세계 안전 위해 국가협력·다자주의 회복해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아시아미래포럼 기조·특별강연 지구적 위기, 지구적 협력 미국이 모든 가치에서 탈퇴하고 코로나 겹쳐 기후·보건·경제 위기 파리협약에 기반한 공동 행동을 가난·식량부족 취약계층 지원도 사진 반기...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176

세계가 주목한 ‘K-방역’, 위기 극복 열쇠 된 ‘지역 공동체 연대’

‘2020 아시아미래포럼’ 세션 4 로컬의 진화: 코로나 시대 지방정부와 시민사회 상상력 돋보이는 지자체 정책 전 세계가 인정하는 방역 모델로 골목상권 살리려는 시민들 노력 자발적으로 착한 선결제 운동 앞장 각국 협동조합 ...

  • admin
  • 2020.11.27
  • 조회수 1136

서울 폐업 음식점 반년간 ‘7687곳’ 골목 상인들 생존법은

2020 아시아미래포럼 세션3 비대면 시대, 골목경제의 미래 소기업·소상공인 경쟁력 강화하고 디지털 플랫폼 상권 빅데이터 분석 경제 회복 돕는 입법 과제 등 제시 7687곳. 지난 6개월 동안 서울지역에서 폐업한 사업장 수이다....

  • HERI
  • 2020.11.27
  • 조회수 1203

“놀라운 창조적 파괴의 시대로…세계화 계속된다”

토머스 프리드먼 <뉴욕타임스>칼럼니스트 아시아미래포럼 기조강연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세계 신기술·아이디어 갖춘 새 기업 팬데믹 뚫고 폭발적으로 늘 것 문제는 자본과 노동의 불균형 최저임금 올리고 노동권 강화를 토머스 프...

  • HERI
  • 2020.11.25
  • 조회수 1446

벼랑 끝 ‘프레카리아트’ 기본소득이 희망 줄 것

코로나, 기본소득, 그리고 이후 가이 스탠딩 기조·특별강연 불로소득 자본주의 세계 취약노동자 갈수록 급증 팬데믹에도 불평등에도 기본소득은 효과적 해법 가이 스탠딩. 한겨레 자료사진 한국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전례 없는...

  • HERI
  • 2020.11.25
  • 조회수 1372

‘혁신 성장’ 이끄는 국가 역할 강조…주주자본주의 위험성 경고

2020 아시아미래포럼 미리 만나보는 주요 연사 ② 마리아나 마추카토 정통 슘페터학파 경제학자 많은 혁신이 공공-민간 합작 지적 자사주 소각·조세피난처 이전 등 ‘누가 가치를 훔치나’ 문제제기 단기 성과 추구 주주자본주의보...

  • HERI
  • 2020.11.25
  • 조회수 1339